집에서 카펫 청소하기, 이 방법 어때요?
뜸한 일기/오르가닉 집

저는 온종일 집 안 청소와 페인트칠을 했답니다. 아휴~~~ 정말 봄이 되니 청소하는 일은 절로 찾아와주는 절기처럼 그런 순환의 한 부분이 되고 말았습니다. 뭐 그래서 달리 특별한 포스팅보다는 오늘은 제가 즐기는 양탄자 청소법을 알려드리고자 합니다. 즐기는? 양탄자를 한국에서 써보지 않았기에 스페인 생활하면서 터득하게 된 청소법인데 아주 괜찮아서 즐긴다는 소릴 했습니다. 청소를 즐기는 사람은 그다지 많지는 않지만, 누구나 깨끗한 방에서 깨끗한 이불 덮고 깨끗한 곳에 있는 걸 좋아하니 그런 마음으로 청소해봅니다. 


스페인은 온돌이 없으므로 카펫(양탄자)을 많이들 사용합니다. 게다가 난방 시설이 없으니 양탄자는 겨울을 나기 위해 꽤 필요한 물건이기도 하답니다. 봄이 오면서 따뜻해지는 계절에는 양탄자를 돌돌 말아 보관하고 다시 추운 계절이 오면 펼쳐놓는 식으로 양탄자를 사용하지요. 



▲ 어제도 청소했는데 청소할 때마다 놀란답니다. 왜 그럴까요? 


아무튼, 제가 스페인 시어머니께 물려받은 30년은 훌쩍 넘은 양탄자를 지금까지 잘 사용하게 된 동기는 바로 청소법에 달려있습니다. 물론 중간중간 전문가가 세탁해주는 세탁소에 맡기기도 하지만요, 청소할 때는 바로바로 이런 쉬운 방법으로 청소한답니다. 


양탄자의 최대의 적은 무엇이냐? 이것은 진드기도 아니고, 먼지도 아닙니다. 제게는...... 흑흑~! 머리카락입니다. 별로 쌓이지 않을 것 같은 양탄자에 왜 그렇게 많이 머리카락이 묻어나는지 모르겠습니다. 특히 여자아이들 셋 있는 집은 더하고 말입니다. 저까지 합하여 여자 넷이 있는 집의 양탄자는 우리가 상상하지 못할 정도의 머리카락이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양탄자 청소할 때 제일 먼저 머리카락부터 제거합니다. 



이렇게 청소용(혹은 빨래용) 솔을 가지고 한쪽으로 쓱싹쓱싹 쓸어줍니다. 왜냐구요? 



바로 머리카락을 제거하기 위해서이죠. 이렇게 한쪽 방향으로 쓸어주면 숨어있던 머리카락이 나옵니다. 머리카락 긴 여자들이 셋이다 보니, 이렇게 매일매일 머리카락이 나온답니다. 차마 부끄러워 말씀을 못 드리겠지만 이것이 사실이랍니다. 



머리카락과 뭉쳐지는 먼지를 솔로 먼저 제거해줍니다. 



그리고 그 유명한 굵은 소금으로 청소해줍니다. 어떻게 하느냐고요? 굵은 소금을 뿌려주고, 달팽이 모양으로 문지르듯이 양탄자 위를 문질러주세요. 



그럼 또 묻어나오지 않은 깊숙한 곳의 먼지와 머리카락이 나옵니다. 또 이 굵은 소금은 구석구석의 이물질과 진드기 제거, 소독 등을 해준다네요. 그래서 그런지 문지르다 보면 소금이 시커멓게 변하는 때도 있답니다. 이렇게 문질러 놓고 한 5분 정도를 둡니다. 세균 등을 절멸하기 위한 방법입니다. 



그리고 나서 쌩~하고 청소기를 돌려줍니다. (위의 청소기는 남편 총각 시절에 사용하던 것인데 아직도 쓰고 있습니다. 아~ 고장이 안 납니다.) 



어떤 날은 청소기 돌려준 후, 저는 스팀다리미로 쫘악 다려줍니다. 그럼, 속도 개운해지고 세균도 없애는 느낌이 나 좋답니다. 물론 양탄자 종류나 재료 성분에 따라 다리미 조절도 각각 다르답니다. (위의 다리미도 시어머니께서 물려주신 35년은 더 된 것입니다. 고장도 안 난답니다. 전기 엄청나게 먹는 다리미인데 버리기 아까워 이렇게 간직하고 있습니다.)



어때요? 우리 집 양탄자 좀 깨끗해진 기분이 나지 않나요? 


저는 매일매일 소금 청소는 안 해줍니다. 대신 한 달에 한 번 정도 해준답니다. 따뜻한 여름에는 돌돌말아 보관해두고 추운 겨울에 이렇게 사용한답니다. 그래도 매일매일 머리카락은 청소해준답니다. 어휴~ 정말 보이지 않는 머리카락이 많이도 나옵니다. 그래도 한 번 이렇게 양탄자 청소할 때마다 속도 개운해지고 참 깨끗해져서 아이들이 그 위에서 노는 모습만 봐도 아주 좋네요. ^^*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으로 놀러 오세요~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거나 동영상을 제작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BlogIcon 호박공주 2016.03.24 05:47 신고 URL EDIT REPLY
저도일요일엔거실카펫청소해야겠어요.산들님처럼꼼꼼히해봐야겠어요.항상세탁소에맡겼는데,이번엔제가한번해봐야겠어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03.24 21:54 신고 URL EDIT
네~ 꼭 해보세요. 뭐 그렇게 어려운 일도 아니고, 가끔 이렇게 해주면 속도 시원하고 좋더라고요. ^^ 호박공주님과 같이 정보를 나눌 수 있어서 넘 좋네요.
luna 2016.03.24 09:33 신고 URL EDIT REPLY
양탄자를 깔 공간도 없지만 있다해도 아마 양탄자는 사용하지 않을듯 싶어요.
그 간단 청소법만봐도 어질어질한것이 내가 제일 싫어하는 다림질까지 휴유유.
어마무시하게 빠지는 내머리카락만으로도 감당이 안될것 같은데 친구중엔 거실 전체를
차지하는 하얀 양탄자를 깔아 놓고도 언제나 뽀얗게 해논거 보고 정말 놀란적이 있어요.
코딱지만한 디즈니 그림 있는 미니 양탄자를 딸방에 일년깔고 그것도 감당이 안되어 버린
저로썬 집안에 양탄자 깔아놓고 있는 집들보면 대단해 보이던데 산들님도 대박 대단하십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03.24 21:56 신고 URL EDIT
하하하~! 루나님 정말 절 웃게 해주셔서 고맙습니당~
그러게요. 코딱지만한 침대용 카펫도 엄청난 머리카락 때문에 머리가 아플 지경이지요. 저도 그런 카펫 많이 사용했는데, 밖에서 털고.... 난리도 아니었답니다. 그러다 이런 청소법을 사용해보니 좀 괜찮아져서 사용하고 있답니다. 온돌이 아니니 마룻바닥이 넘 차가워 어쩔 수 없이 아이들 위해 저는 매일매일 청소한답니다. 헉! 힘들어......
BlogIcon The 노라 2016.03.24 09:42 신고 URL EDIT REPLY
소금을 쓰는 것까지는 알고 있는데 스팀 다리미까지...
맞아요, 청소기 중에서도 스팀으로 카펫 청소하는 것도 있더군요. 역시 산들님댁은 알뜰꼼꼼 하세요.

머리카락은 산들님댁에서도 전쟁이군요. 저희집도 딸 넷에 저까지 머리 긴 사람이 다섯.
언제 떨어졌는지 어쩜 그렇게 많은 머리카락이 나오는지... 정말 대단해요. ^^;;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03.24 21:58 신고 URL EDIT
노라님..... 저는 Never 알뜰꼼꼼이랍니다. ㅠ,ㅠ 그렇게 보이면 독자를 속이는 것이 되니...... 그래도 가끔 이렇게 청소는 해주니 그나마 다행이지요. 스팀 다리미로 침대까지 쫘악 다리는 스페인 엄마들도 있답니다. 진드기에 대비하여 말이지요. 그것도 아주 강한 온도에 두고 침대를 쫘악 다리는데...... 과연 그곳에 묻어있던 균들이 다 죽을까 가끔 아리송합니다.

그러게요. 딸 많은 집은 머리카락 천지~! 그래도 우리 화이팅해요!!! 다 이게 행복이라는 소리이지용~ ^^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BlogIcon sponch 2016.03.24 11:07 신고 URL EDIT REPLY
ㅋㅋㅋ 머리카락 정말 동감이예요! 남편 말로는 셋이서 그렇게 머리카락이 빠지는데 대머리 안되는 게 신기하데요. ^^ 저는 이제 슬슬 카페트를 꺼내 거실에 깔아야 겠어요. 내일부터 2주간 방학입니다. 이번 방학은 별 계획이 없는데 꼬맹이들이랑 사이좋게 잘 지내야 할텐데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03.24 22:00 신고 URL EDIT
하하하하! 정말 저도 신기하네요. 어떻게 대머리가 되지 않고 이제까지 버티고 있는지......

저는 출산 후에 머리카락이 엄청나게 많이 빠져서 앞머리는 거의 대머리 수준이었답니다. 얼마나 놀랐는지...... 병 걸린 줄 알고 굉장히 심각했었죠. 그리고 나서 송송 머리카락이 올라오는데 안도했다나요. ^^

호주는 이제 카펫 깔 시기가 오고...... 스페인은 이제 카펫 거둘 시기고...... ^^ 참 먼 거리에서 우리 이렇게 소통을 하는 것이 신기하네요.
BlogIcon 미소 2016.03.24 21:54 신고 URL EDIT REPLY
금방 실천해 볼 수 있는 생활의 지혜에 주말에 도전해 볼까합니당~^^
카펫을 세탁소에 맡기면 1달정도 걸려서 고민 중이었거든요~!

언제나 블로그 글에 작은 행복들이 알콩달콩 전해 집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03.24 22:02 신고 URL EDIT
네~! 도전해보세요!!!
세탁소에 맡기면 꼼꼼히 잘 해줄 것 같기도 하지만 뭐 그렇게 급하지 않으면 제가 한 방식대로 해도 괜찮을 것 같아요. 저는 솔직히 2년에 한 번씩 세탁소에 맡긴답니다. 그래도 평소 청소해주니 상태가 괜찮은 것이 그나마 다행이지요.

저도 이렇게 행복들을 같이 나눌 수 있어 행복합니당~! 미소님도 즐거운 날들 되세요~!!!
BlogIcon Mogliecoreana 2016.03.29 03:51 신고 URL EDIT REPLY
저도 이태리 첨 와서 배운게 각종 청소법이었습니다. 하도 뭐가 많아서 정신이 없었더랬지요.
근데 양탄자 청소법은 오늘 첨 보네요. 남편이 천식이 있어서 집에 카펫류를 안 깔아놓거든요.
덕분에 오늘도 새로운 게 하나 배워갑니다.
luremania 2016.04.02 12:06 신고 URL EDIT REPLY
오랜만에 들어와서 글 남기네요. 저도 일주일 사이 고향집으로 컴백해서 청주집에서 짐 택배로 보내고 가지고 오기 힘든 짐은 주변 지인들한테 주고 바쁜 시간 보내고 고향집에 오니 그렇게 무료할 수가 없네요. 에고...삭신이야. 양탄자 세탁하는거 보니 좋은 아이템이 갑자기 떠오르네요. 한국에서도 셀프인테리어가 인기다 보니 양탄자는 좀 부담스럽고 침대나 거실에 작은 러그를 깔아놓는 사람들이 많거든요. 섬유재질이라 좋긴 하지만 역시 세탁이 가장 부담스럽긴 하죠. 그래서 좋은 대안 푹신푹신한 매트를 깔아주면 정말 좋거든요. 양탄자나 러그보다 값도 싸고 관리도 쉽고 섬유재질이 아닌지라 청소도 편하고 머리카락이나 먼지에도 그냥 걸레로 한번 쓱 닦아주면 되니....아이가 있는 집 특히 다세대 주택이나 아파트에 사는 주부들이라면 하나씩은 다 가지고 있어요. 아이들이 다칠까봐 그런것도 있고 푹신하니 층간소음 방지에도 어느정도 역할을 하니 하나씩은 주부들이 다 가지고 있더라구요. 아마 스페인에는 없는 아이템 같으니 한국에 지인한테 한번 부탁해 보세요. ^^
BlogIcon 힐데s 2016.04.14 10:06 신고 URL EDIT REPLY
저 큰 양탄자를 한 달에 한 번 청소하는 것도 대단한 거 같은데요~
사진만 봐도 전 허리가 아픈거 같아요.
집안일을 하면 할수록 예전에 엄마가 허리 아프다, 어디 쑤시다 하셨던 일들이 생각나요. ㅎㅎ
우리 부부도 남편이 쓰던거랑 시엄마가 물려주신거 다 같이 쓰고 있는데..
참 튼튼해서 고장도 잘 안나요.
저희집 세탁기는 돌아가신 시할머니가 쓰시던 건데, 40년이 지나도 아직 잘 돌아가요.
세탁할 때마다 소리가 요란해서 동네방네 우리집 빨래한다고 광고하는 거 같아서 하나 바꾸고 싶어도 40년된 녀석을 아직도 끼고 사네요.
유럽사람들은 건물이나 집만 오래된 걸 간직하는 게 아니라 가구랑 가전제품도 그런가봐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