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학교에서 자전거를 가져오게 한 이유
스페인 이야기/교육, 철학

며칠 전 우리가 사는 스페인 고산의 산 조안 데 페냐골로사 초등학교 교장 선생님의 톡을 받았습니다. 


"내일 OOOOO O로 비스타베야 학교에서 시행합니다. 

집에 있는 자전거나 파티네떼(영어로 스쿠터, 우리말로 쌩쌩이)를 가져오세요. 

안전모도 챙겨오세요."



학교에서 이런 교육도 하네? 신기하게 생각한 저는 마냥 아이들이 자전거 타고 노는 줄로만 알았답니다. 

그리고 아이들도 들떠 그냥 쌩하니 잠자리에서 일어나 학교 갈 준비를 했지요. 


여러분은 왜 자전거를 가져오라고 했는지 짐작하셨을까요? 


네~! 바로 맞추셨습니다. 


위의 OOOOO O은 바로 학교의 행사로 진행되는 교통(안전)교육의 날이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orld Health Organization)가 발표하는 통계 자료들입니다. 

http://www.who.int/violence_injury_prevention/road_safety_status/2015/GSRRS2015_data/en/



페인의 교통 상황이 어떤가 정보를 찾던 중 위의 링크를 따라가 보니 세계 여러 나라의 교통 상황 및 안전 예방, 사고 등을 분석한 데이터가 있더라고요. 


한국인들이 갖는 편견 중의 하나가 스페인이라는 나라가 교통이 최악일 것이라는데요, 사실은 위의 통계에서 보니 꽤 선진국에 들어갔습니다. 안전띠 착용 비율이라든가, 헬멧 착용 등 통계면에서는 열 손가락 안에 드는 나라였습니다. 2013년에는 국가별 교통 사망사고 부분 백 만명당 37명 사고(세계 4위), 2014년에는 1명이 줄어 36명(세계 5위)이었고, 2015년에는 37명이었습니다. 한국은 2013년 101명, 2014년 93명, 2015년에는 120명이었습니다. 이런 정보를 보면 참 안타까운 부분입니다. 교통안전에 대한 인식이 늘어 뉴스를 보면 아이들 카시트 착용 의무화와 버스 내 안전띠 의무화도 참 반가운 부분입니다. 어서 한국도 교통 안전 지역으로 들어갔으면 하는 바람이 입니다. 


그렇다면 다시 포스팅의 주제로 돌아와서, 스페인 학교에서는 어떤 식의 교통 안전 교육을 아이들에게 시킬까요? 


스페인 교통안전청에서 학교와 함께 주최하는 행사였습니다. 그럼 그 현장에 함께 가보실까요?



아침 일찍 아이들은 자전거와 쌩쌩이를 가져옵니다. 헬멧도 함께 가져와요~! 쌩쌩이도 반드시 헬멧 착용을 해야 합니다. 혹시 넘어지는 사고가 생길 수도 있으니 말이지요. 뭐 의무화는 아니지만, 그래도 그런 인식은 어릴 때부터 심어줘야 합니다. 


집에 자전거가 없는 아이들을 위해 학교 쌩쌩이도 준비했습니다. 



아이들은 실습을 위해 마을의 프론톤(벽에 공을 던지며 하는 스페인 경기) 경기장으로 갑니다. 그곳에서 이론과 실습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전원 모두 안전모를 착용했습니다!!! 물론 스페인에서는 법으로 정해져 있지만 그렇게 강하지 않다고 하네요. 그렇지만, 헬멧 착용률이 운전자, 동행자 모두 99%, 99.3%를 넘는 기이한 수치를 보입니다. (한국 73.8%)

(참고> http://www.who.int/violence_injury_prevention/road_safety_status/2015/TableA6.pdf?ua=1

그만큼 스페인 사람들은 안전에 대한 수칙을 강하게 준수합니다. 

이제 한 명씩 한 명씩 준비한 상황극에 도전합니다. 멈추어야 할 곳과 서행해야 할 곳, 안전 수칙을 지키면서 운전해갑니다. 

자원봉사로 마을의 할아버지 세 분이 오셔서 함께 해주셨습니다. 그렇게 아이들은 교통 신호판을 보면서 지키고, 회전 도로를 돌며, 미리 만들어 놓은 상황 길에서 운전합니다. 



이번에는 보행자 룰을 배우며, 실습해봅니다. 한 명, 한 명 올바르게 할 수 있도록 지도해줍니다. 



보행자도 안전한 횡단을 해야겠지요? 교통사고 중 보행자 사고도 자주 발생하는데, 그것에 대한 올바른 대처법을 배웁니다. 길에서는 오른쪽으로 걷고, 신호에서는 반드시 대기하며, 자전거 길과 보행자 길을 구분하는 등의 내용을 담습니다. 


여기서 스페인 학교의 교통 교육은 끝이 아니더군요. 


이제 실습장에서 나와 실제로 거리에서 안전 운행을 한 번 시도해봅니다. 


문제는 우리 마을이 아주 작아서 교통 신호판이 거의 없어 선생님들이 신호판을 미리 만들어 설치해놓았다는 사실입니다. 



동네 한 바퀴 돌면서 아이들은 교통 상황극 수업을 받습니다. 제가 찍은 마을의 일부 사진인데요, 선생님들이 노력한 흔적이 보입니다. 


"지나갈 수 없소~!"



"어린이 출몰 지역, 서행 30"



"일단 멈춤"



"(우) 우선으로 지나갈 수 있음"


등등의 표시를 아이들이 배웠다네요. 작은마을이라 이런 교통안전의 날 행사에 부담 없이 배웠으리라고 봅니다. 알고 보니 카스테욘 지역의 크고 작은 마을에서 이런 식의 아이들 행사가 진행된다네요. 아무튼, 어릴 때부터 직접 배우는 교통안전에 대한 교육이 참 마음에 들었습니다. 


그날 이후 아이들이 하는 짓이란? 

다들 "통행금지"라네요. ^^


학교에서 교통국과 함께 참여증(수료증)까지 아이들에게 주었습니다. 


2016/04/30 - [스페인 이야기/교육, 철학] - 스페인 아이들이 '상' 말고 받는 세 가지

 

'상'이 아닌 참여한 증서가 최고의 가치를 발하는 이야기는 위의 제목을 클릭하세요. 



어때요? 스페인 아이들의 교통안전 교육 인상 깊었나요? 


한국이든, 스페인이든, 어느 나라든 교통사고 없으면 최고입니다. 

그런 날들을 위해 항상 안전운행합시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으로 놀러 오세요~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신고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luna 2016.05.05 23:37 신고 URL EDIT REPLY
아이들의 안전교육은 정말 중요합니다.
여기는 도시이기 때문에 교통안전 교육장이있어 경찰이 참석되어 안전 교육을 받습니다.
물론 학교 프로그램에 포함되어 학교에서 신청을 하면 몇몇의 아이들이 가져온걸로 돌아가며 교육을 받지요.
이도시엔 안전모에대해 아주 강력한 규제가 있어서 골목에서 자전거를 잠깐 탈지라도 안전모를 꼭 착용해야만 해요.

아고 내자판기가 골골해서 모처럼 밀린댓글 다는데 달팽이 속도네요. ㅎㅎ
luna | 2016.05.06 00:05 신고 URL EDIT
주방장 빠진채로 거의 매일 새벽에 들어와서 픽!! 하다보니 댓글도 못하공 새로운 주방장땜에 열불나서리
싫고 좋음도 분명하고 뒷끝은 없지만 할말은 하는지라 일적인 면에서 톡쏘은거 가지고 그새 출산휴가중인
대표이사에게 고자질을 했는지 오늘 휴무날 호텔에 불려가서 새 주방장과 무슨 문제 있는냐 추궁당하니 뭐
이런 젠장이!! 대표이사가 5년간 같이 일해서 너를 아는데 도대체 무슨일이냐고 의아해 하는데 황당하네요.
사실 지금 있는 메뉴는 그전거고 어차피 6월초에 있는 페리아때까지 이걸로가서 그이후에나 천천히 바꿔야
하는데 이틀동안보니 개뿔 실력도 별로더만 잘난척에 다른 여동료랑 꿍짝이 맞아서 그전 주방장 헐뜯고
뭐 메뉴판이 이따구냐고 하길래 나중에 어찌 바꾸든 존중과 요리사로써의 기본 예의를 지켜달라 했지요.
온지 이틀만에 창고에 있는 그전 요리사가 즐겨쓰든 아시아 제품을 죄다 버려서 아주 멘붕이 왔거든요.
손님용이 아니래도 직원들이나 다른쪽으로 소비를 하면되지 멀쩡한것들을 버리다니 미친거 아녀요.
머리가 지글지글인데 아직 이틀이라 좀 시간을 두어야겠고 잘 화합해서 일할 방법을 찿아야 할듯해요.
산들님의 그 초강력 긍정 이미지가 아주 절실합니다. 아자!!아자!!

luna | 2016.05.06 00:42 신고 URL EDIT
아 산들님 저희 호텔에 헐리웃에서 촬영온 로미오와 즐리엣 드라마팀이 묵는답니다.
파라도르와 카테드랄 배경으로 어제 저녁부터 촬영을 하고 있어요.
배우들과 스태프들 22명이 왔는데 케이블 채널쯤이라 배우들은 잘 모르는 사람이네요.
그래도 스케일은 역시나여서 이도시 외곽에 그넓은 주차장을 경찰통제아래 통채로
쓰고 있는데 장비들 컨테이너 차들이 즐비하고 식당차도 그들을위해 3대나 마련되어
간이식당도 차려놓고 마치 TV에서본 그런 풍경들이^^ 헌데 일주일내내 비가올 예정이라 ㅠㅠ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05.06 20:20 신고 URL EDIT
우와, 루나님 사시는 곳에서는 그런 시설이 있군요!
그럼 확실히 아이들이 교통법규를 배울 수 있을 듯합니다. 저도 스페인 헬맷 착용 아주 강하게 법으로 정해져 있는 줄 알았는데, 위의 링크 따라가 보니 다른 유럽에 비해 강하지 않다네요. 그래도, 현실에서는 경찰 및 구아르다 시빌 등 강하게 규제하는 것 같기도 하고요. 암튼 시민들 의식이 안전 먼저라는 게 있어 다행입니다.

새로 들어온 주방장 장난 아닌데요? 뭐 그런 사람이 다 있지? 그러게 고자질쟁이가 정말 싫다니까요. 아, 정말 골치아프시겠어요. 난 옛날 그 주방장 넘 인간적인 면이 매력적으로 보이던데......
루나님, 현명하게 잘 조율하세요. 제가 이곳에서 초강력 에너지 보냅니다.

그리고 헐리웃 촬영팀요? 눈이 휘둥그레 돌아가요, 지금! 앗! 내가 거기 있었다면 구경하러 가는데.....
진짜 그런 거 구경하는 것 엄청 좋아해요. 루나님 가끔 짬 나시면 사진 좀 찍어 보내주세요. 앙~ 궁금, 궁금......

루나님, 아자! 힘내세요.
2016.05.06 14:30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05.06 20:23 신고 URL EDIT
아! 그런 정보가 있었군요. 아마도 오토바이식의 브레이크가 아니었던 모양입니다. 보통 오른쪽이 뒷 브레이크, 왼쪽이 앞 브레이크이잖아요? 그런데 한국은 2010년 전에까지는 그 반대의 자전거가 생산되었군요?

좋은 정보 고맙습니다.

아무튼 안전 운행으로 조율있게, 사고 없는 자전거 운전이 되었으면 합니다. 어서 습관이 들어야 급제동할 때 위험하지 않으니 말입니다.
BlogIcon 도치러버 2016.06.15 13:24 신고 URL EDIT REPLY
우리아이들이 진정 받아야할 교육이 이런건데.....맨날 학원에서 학원만 전전하는 우리 아이들이 안타깝네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하늘 산책길, 그곳에서 꿈을..

산들무지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