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친정에서 보내 온 물건들, 입이 떡~ 벌어져..
소소한 생각

엄마가 보낸 반찬에 감동 눈물 ㅠ,ㅠ


조카가 스페인에 도착하고 여정을 풀기 위해 산똘님 사촌 동생의 아파트에 들어갔습니다. 마침, 발렌시아 친정 식구를 위한 아파트 한 채가 있어 우리는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었답니다. 우와~! 스케일 커요. 스페인 사람들. 가족이 머물 수 있게 방을 내놓는 것이 아니라, 방과 부엌, 화장실 등을 마련해놓아 독립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두었네요. 큰 아파트는 아니었지만, 우리 여섯이 충분히 잘 지낼 수 있었답니다. 


마침 사촌 동생 가족은 발렌시아에 휴가가 있어 우리끼리 오붓하게 마드리드에서 잘 지냈답니다. 


 


자~! 이제 공항에서 나와 집으로 갑니다. 

우리 조카가 가져온 가방이 두 개네요. ^^* 



첫날 짐을 푸니 가방 한 면이 다 선물로 채워져 있었습니다. 

헉?! 이렇게 많은 걸~?! 

이 물건들을 담으려고 일부러 큰 가방을 챙겼다는 동생의 말이 생각났습니다.  


앗~! 그리고 가방 한쪽에는 비닐봉지로 돌돌 만 보물이 있었습니다. 


조카가 오기 전, 친정엄마와 통화하던 것이 생각났습니다.

"한국에서 뭐 필요한 것 없어?"


엄마의 말씀에......

"응~! 엄마가 만들어 준 장아찌가 먹고 싶어요. 조금만 싸주세요. 맛만 보게......"

그랬지요. 


정말 해외에 살다 보면 예전에는 먹지 않았던 엄마의 손맛이 그렇게 그리울 수가 없더라고요. 

그냥 맛만 보면 좋겠다 생각하여 이런 부탁을 했는데...... 

엄마는 각종 장아찌 6종 세트를 챙겨 보내주셨습니다. 

아~! 감동의 눈물을 줄줄 ㅠ,ㅠ 


 

 

 


스페인에서는 생각지도 못하는 산나물 장아찌~! 명이나물, 달래, 두릅 ^^* (침 좔좔~)

깻잎과 고추~! 아!!! 맛있어라. (그래서 어제는 김밥 만들 때 깻잎도 넣었답니다)

마늘 장아찌도...... 

앗~! 마늘은 있으니까 이제 저도 열심히 배워 장아찌에 도전하기로 다짐했습니다. 



참나무집에 돌아오자마자, 저는 이 장아찌를 한 접시에 다 담아 시식하면서 밥을 먹었습니다. 

(이 사진 보는 데에도 침이 꼴딱 넘어가네요. ^^*)


그런데 장아찌를 먹을 때마다 즐거움도 잠시, 점점 줄어드는 것에 슬픈 생각이 드는 것은 왜인지......



이제 집에서 짐을 본격적으로 풀면서 본 물건들을 나열해볼게요. 


쌍둥이 녀석들을 위한 한국 공책~! 

아이들이 쓰는 법을 몰라 어리둥절~! 

네모 칸에 낙서를 못 할 것 같으니 선으로 네모를 다 연결했답니다. 



앗? 이것은? 모자와 티셔츠......

그밖에도 산똘님 티셔츠도 있었습니다. 

여기가 덥다는 것을 아니 이렇게 챙이 큰 모자를 넣어왔습니다. 



공책, 수건, 머리끈, 라면 조금, 희한한 스트로우(아이들이 쪽 빨아먹으면 다양한 맛이 나는 빨대)



북어채, 홍삼젤리사탕, 고추장 및 겨자, 으음 맛있는 자반. 


산똘님 부모님께도 홍삼젤리와 부채를 선물했답니다. 

홍삼이나 인삼을 드셔보지 못한 스페인 시부모님께서도 이 홍삼젤리맛이 신기하면서도 

독특하다고 하셨습니다. 맛이 썩 괜찮다고 칭찬을 해주셨습니다. ^^



김, 멸치, 각종 카레와 짜장 가루, 때타올까지......


환영해~! 때타올!!!! 

마침 때타올이 없어 필요했었는데...... 



에잉? 마이쮸? 넘 달달해서 산똘님이 강제로 압수하여 어디에 숨겨놨습니다. 

(우리 집에서 캔디 없애는 날을 만들자면서......, 아니 캔디와의 전쟁을 선언하면서...... ㅡ.ㅡ;)



아이들 머리끈...... 

3종 세트로 세 아이들이 환호를~!



아~! 호미와 캠핑용 요리 기구. 


이 호미는 친정엄마와 동생이 철물점에 직접 가서 골랐다고 합니다. 

작은 것 말고 중간 사이즈로 단단하여 사용하기에 좋다면서 말입니다. 

스페인 고산에서 호미를 구할 수 없어 매번 작은 쟁기로 풀을 뽑았는데...... 이제 좀 괜찮아질까요? 

그리고 알로에와 크림. 


아무튼, 스페인 고산에서 구할 수 없는 한국 물건이 이번에 대량으로 유입됐습니다. 



또한, 집에서 심어 먹으라고 씨앗까지......

우리 작은 텃밭에 한 번 심으면 참 맛있겠다. 

냉이까지!!!!!! 

(씨앗 날리지 않게 잘 관리하여 침략 식물이 되지 않게 해야겠습니다. 

사실 이 고산에는 양 떼가 있어 이런 침략 식물들은 택도 없이 금방 사라져버린답니다.)


아무튼 저는 이 물건들을 보니 친정 식구들이 

얼마나 큰마음을 쏟아 이것저것 준비했는지 일일이 알겠더라고요. 

언니의 후원과 동생의 발품, 동생과 조카들의 응원, 엄마의 손맛이 느껴지는 이 장아찌까지...... 

(요즘 무척이나 다들 바쁠 텐데......)

이렇게 신경써주시니 외국 사는 그 외로움은 싹 가시고 말았답니다. 

아~! 좋다!!!


요즘 아이들이 방학하고 할 일이 정말 많아졌네요. 

아무쪼록 제가 시간을 쪼개어 포스팅하느라 여유가 없음을 이해해주세요~! 


더운 여름, 시원하게 보내세요~!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으로 놀러 오세요~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거나 동영상을 제작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이전 댓글 더보기
BlogIcon 채호식 2016.07.31 10:05 신고 URL EDIT REPLY
오늘 아침 KBS 인간극장에서 보았습니다.
참 맛진 삶을 살아 가시네요
부럽기도 하고 가보고 싶기도하고 ~~~
정말 행복하게 살아가시는 모습 정말 좋아요
해발 1200mm 고지의 평화로은 양떼의 모습, 수영장, 영화의 한장면 같은 집
북적이는 발렌시아, 지중해의 해변, 암벽타는 남편~~~~
세 자매의 발랄한 귀염둥이 ~~~

자연과 함께하는 모습이 넘 보기 좋네요
김치도 담그시고 김밥도 학교에서 실습하시고~~~

자주 방문할게요~~
2016.07.31 10:09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예쁜여우 2016.07.31 11:09 신고 URL EDIT REPLY
외국에서 생활하다보면 한국물건그리울태가 많다고하죠?산들님이 친구라면 저라도 한가득보낼텐데...여기서는 지천에 널린것에 감동하시니 맘이 짠하시네요.모두 사랑이 듬뿍담긴물건들이라 그렇겠지요.그래도 멀리 뚝떼어놓고사시는 부모님마음은 하나라도더해주시고 싶은 맘이실거예요.소박하고 때묻지않은 산들님가족,힘내시고 건강하세요
BlogIcon 정은영 2016.07.31 13:31 신고 URL EDIT REPLY
진짜 여기에서는 흔한 것들이 스페인에서는 귀한 대접을 받고 있네요. 친정어머니표 장아찌는 눈으로도 맛이 전해져요. 맛있게 잘 드시고 재미나게 지내시길 바랍니다.
jerom 2016.07.31 17:26 신고 URL EDIT REPLY
저 타입의 캠핑용 버너는 버너 받침 면적 정도로 작은 냄비나 용기바닥면적이 열이 아래 가스통에 영향을 적게 주는 물건으로 사용해야합니다.

폭발사고가 빈번해서 다친 사람이 제법 있습니다.
저희 어머님도 한번 다치셨죠.

거진 다 쓴 가스통을 이용하다 터져서 다행히도 손목 타박상으로 그쳤습니다.

요즘은 그런 폭발 사고 때문에 버너와 가스통간 이격거리를 만들기 위해 버너와 연료통 사이를 적당히 긴 호스로 연결하는 제품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언제나 가스제품 사용에 주의하세요.
버릴 때는 가스통을 못으로 뚫어주시는것도 잊지 마시고요....
jerom | 2016.07.31 17:28 신고 URL EDIT
가스 통과 냄비는 산산조각 났지만 타박상으로 끝나다니 하늘이 도우신거 같았죠.
inejang 2016.07.31 21:02 신고 URL EDIT REPLY
이글을보고 도저히 그냥은 못지나가겠어요 ㅎ
그 기쁨을 알기에 ~~
줄어져서 슬프다는 말 맞아요.
저도 미국 사는데 다 살 수 있는데
엄마맛은 못사는 거쟎아요 ㅎ
사월 2016.07.31 21:50 신고 URL EDIT REPLY
오메~ 조그만 꼬마 아가씨가 저걸 어떻게 다 가져왔대요. 대단하네요 ^^
보는 사람이 다 흐믓해져요.
Sponch 2016.08.01 16:47 신고 URL EDIT REPLY
와~ 조카가 푸짐한 선물을 배달했군요. 엄마표 장아찌라니... 산들님 호강하시네요. ㅎㅎ 꼬맹이들은 사촌언니와 즐거운 시간 보내고 있겠죠?
^^ 2016.08.01 23:33 신고 URL EDIT REPLY
장아찌 장난아니게 맛있어보여요 .....
계란후라이랑 같이 먹으면 ㅠㅠ 밥두공기 그냥 먹겠어요
여름 2016.08.04 16:16 신고 URL EDIT REPLY
저스트로우는
흰우유에꽂아서빨아먹으면좋아요
딸기맛스트로우+흰우유200밀리=딸기우유됩니다^^
글라라 2016.08.04 19:41 신고 URL EDIT REPLY
외국에서 살고있어요~~를 따라들어오니
낯익은 쌍둥이 얼굴이 ㅎ
산똘님네구나~^^..하고 바로 알았네요
kkang 2016.08.04 22:41 신고 URL EDIT REPLY
안녕하세요~인간극장을 통해서 처음 접하고 참 소소하지만 소소하지않은 삶을 살고 계시구나.
불편하지만 편하게 사시는구나.
생각햇더랫죠.
근데 다음 메인보고 우연히 들럿다가 그만 님의 삶얘기에 빠진 일인입니다~^^
어쩌면 현대인의 로망일수도 있고 감히 용기내지 못하는 생활모습인데요
부럽기 그지없습니다
그리고 또 도자 하시네요
제동생 또한 도자기 하고 있습니다~^^
가끔들러 이야기 들을게요~
Jaykim 2016.08.05 00:01 신고 URL EDIT REPLY
인터넷에서 클립영상으로 쌍둥이 봤었는데... 그때 참 귀엽다 그랬었는데...
우연히 이렇게 또 보네요~
Forever1212 2016.08.05 08:37 신고 URL EDIT REPLY
바쁜 일상에 이글들을보니 너무 힐링이되네요 감사합니다
엄마 2016.08.06 00:14 신고 URL EDIT REPLY
좋다.
그러하게 살아야한다.
궁금이 2016.08.06 23:50 신고 URL EDIT REPLY
씨앗 반입이 가능한가요? 합법적으로 가능한지 궁금해서요
해외주부 2016.08.07 03:05 신고 URL EDIT REPLY
저는 해외나와산지 어언 8년이구, 결혼한지는 벌써 4년차에 접어드네요. 이곳을 가끔 들어오면서 마음이 따뜻해지고 돌아가곤 한답니다. 장아찌보면서 친정엄마생각에 코 끝이 찡해졌어요. 저도 힘낼게요!>ㅁ<
전주선생님 2016.08.07 09:22 신고 URL EDIT REPLY
오랜 만에 소식 접합니다...여긴 엄청 더운데...건강허사고 타국 생활에서 더욱 더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덕구 2016.08.07 10:26 신고 URL EDIT REPLY
한번 가보고 싶어요
덕포양두 2017.02.14 07:42 신고 URL EDIT REPLY
씨앗 반입은 안돼요. 조카님은 운 좋게 그냥 나왔지만 커스텀 걸리면 정말 큰일 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