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한 잡지들 한꺼번에 받은 행운의 날~
소소한 생각


해발 1,200m의 스페인 고산은 여러분이 잘 아시다시피 한 번 우편이 오가는데 상당한 시간이 걸린답니다. 스페인 내의 우편물은 그래도 제때 제시간에 우리 마을 우체통에 떡 하니 오는 경우가 있지만, 한국에서 오는 우편물은 세월아~ 네월아~ 언제 어떻게 될지 모르는 운명의 구렁텅이에 빠져 소식이 있는지, 없는지...... 간혹 블랙홀처럼 마드리드의 세관서 보관 창고에서 빠져나오질 못하고 영원(?)을 바라보는 경우가 있답니다. 


그래서 저는 소포 받기를 거절하고 있답니다. ㅠ,ㅠ 슬픈 현실이지만, 감당 못 할 책임감에 빠져 뒷수습을 못할 경우가 있어 보내는 사람에게 상당히 미안하기 때문이랍니다. 내가 받길 싫어 소포가 발송지로 되돌아간 것은 아닌데, 그것 때문에 의가 상하는 경우도 있어 참 미안했지요. 스페인 정부의 소포 처리 시스템이 아주 많이 변질(?) 변해 제 뜻대로 되지 않는 경우가 허다하답니다. 


그런데 작은 우편물은 그래도 스페인 고산에 정상적으로 도착한답니다. 문제는 빠를 경우는 엄청나게 빨리 오는데(일주일), 느린 경우는 한 달 혹은 두 달 후에 받는 경우도 있답니다. 헉?! 정말입니다. 스페인이 한국에서는 제 3지역이라...... 그런 게 아니라, 스페인에는 일찍 도달하는데 스페인 내의 세관서 통과가 한참 미뤄져 그렇답니다. ㅠㅠ


아무튼, 그렇게 하여 저는 제가 기고하는 잡지를 아주 늦게서야 받아본답니다. 그런데 최근 놀랍게도 하루 이틀 간격을 두고 모든 책을 한꺼번에 받는 행운을 누렸답니다. 아흐~! 기분 좋아라! 그런데 그 책들 다 읽으려면 꽤 고생해야 할 듯하네요. 



우체부 아줌마의 톡을 받았습니다. 


"소포가 왔어~! 이거 파키 네에 갖다 놓을게."


'소포가 오다니? 소포를 받을 일이 없는데......?'


평소에 소포를 받을 일이 없는 제가 깜짝 놀랐습니다. 아니, 뜬금없이 웬 소포? 

그래서 마을의 구멍가게 파키 네에 갔습니다. 


앗! 그런데 이건 지난번 기고한 [좋은생각]에서 온 소포였습니다. 

앗! 책만 오는 줄 알았는데 이런 선물까지?!



엄청나게 놀랐습니다. 

제가 평소에 정기구독까지 하고, 즐겨보는 책이었거든요. 

대학생 시절부터 죽~ 아이 낳기 전까지 보던 책인데 너무 먼 스페인 고산에서 

볼 기회가 점점 줄었던 책이었지요. 


담당 기자님이 원고 의뢰를 하시고, 아주 짧은 글 한 편을 보내드렸는데 이런 선물에 깜짝 놀랐습니다. 



[좋은생각]의 명언집, 수건, 그리고 수첩



10월 호에 실린 제 글과 더불어 큰글씨 [좋은생각]도 같이 보내주셨네요. 


실제로 엄청나게 감동했답니다. 

이런 소소한 배려에서 정성이 느껴지니 말입니다. 

아직 발간되지 않았으니, 자세한 글은 그때 보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월간 문화교양지 [태백]의 두 권(8월 호, 9월 호)도 함께 왔습니다. 

참 흥미로운 잡지입니다. 문학계, 예술계 지성인들의 글과 사진, 그림 등이 실린 멋진 책이랍니다. 

박제영 (시인) 편집장님의 도드라진 안목에 많은 부분 감탄하고 있답니다. ^^ 


또 [전원생활] 8월 호도 함께 왔습니다. 

담당 기자님이 아이들 읽으라고 [어린이동산] 어린이 잡지도 함께 보내주셨습니다. 

아이들이 어려 아직 한글을 읽지는 못하지만, 꽤 관심 갖고 보고 있답니다. ^^*

역시 어린이 수준을 고려한 흥미 만점의 책이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이런 소소한 온정이 이 고산까지 전해져 참 좋습니다. 



아~ 이런 참 좋은 책에 제가 한 부분 기고할 수 있어 큰 영광입니다. 


오늘은 행운의 날이네요~! 이렇게 한꺼번에 기고한 잡지를 받다니!!!

그것도 사랑이 속속 느껴지는 지구 반대편의 그 손길들 덕에 말입니다. 


이렇게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로 우편물을 보내주셔서 얼마나 기쁜지 모르겠습니다. 

그렇다면? 더 열심히, 더 즐겁게 글을 써야겠다 다짐합니다. 


요즘 스페인 고산은 날씨가 급격하게 변했답니다. 초겨울 날씨 저리 가라 추워졌습니다. 

이제 난로의 불을 피울 시기네요. 

더 쌀쌀해지고 더 쓸쓸해지는 시기엔 집 안에서 가족과 따뜻한 불길 앞에서 

온전히 안으로 안으로 따뜻하게 서로를 안아야겠습니다. 


여러분, 즐거운 하루 되세요.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으로 놀러 오세요~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거나 동영상을 제작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2016.09.18 00:22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6.09.18 00:44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세레나 2016.09.18 00:52 신고 URL EDIT REPLY
어머!! 좋은 생각에 실린 글도 있었군요. 저도 좋은 생각 자주 읽었었는데 요즘 통 못 읽었는데
여러군데 책에 실렸던 산들 작가님의 글을 못 봐서 아쉽네요.
그래도 한편으로는 이렇게나마 블로그를 통해 소소한 일상을 나눠주시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산들님! 산들님의 글을 기다리는 저같은 팬(?)이 있다는것도 생각하시고 언제나 즐겁게
생활하시기 바랍니다. 내년 6월에 정식 책이 나올 예정이라고 알고 있는데 기다리고 있답니다!
BlogIcon 프라우지니 2016.09.18 04:36 신고 URL EDIT REPLY
저도 제가 기고했던 글이 실린 책을 받았을때 정말로 기분이 좋았더랬는데..
산들님은 몇권을 한꺼번에 받으셨으니 그 기쁨이 몇배였지 싶습니다.
축하드립니다. 산들님^^
samchi92 2016.09.18 06:18 신고 URL EDIT REPLY
내가 쓴 글이 활자화되어 책에 실려 있다는 것은 누구라도 기분좋은 일이죠.
그 책을 받았을 때의 기쁨이란 직접 경험해 본 사람만이 누릴 수 있는 행복이구요.
그걸 한꺼번에 누릴 수 있다면 그거야말로 큰 행운이 아닐 수 없네요.
축하합니다~~~^^*
BlogIcon imkien 2016.09.18 13:35 신고 URL EDIT REPLY
햐 좋은 생각 군대 있을 때 참 많이 읽었던 책인데 말이죠. 아무래도 이북같은 것 보다 손에 잡히는 책의 느낌과 종이에서 나는 향이 훨씬더 익숙하고 좋더라고요. 기고를 많이하셨었군요. 어쩐지 산들님의 글을 볼때마다 참 글이 잘 읽힌다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말이죠. 뭐든 하면 는다고 글도 꾸준히 써야만 는다는 것은 어쩌면 불변의 진리와 같은게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바이올렛 2016.09.18 15:43 신고 URL EDIT REPLY
제가 보낸 것도 아닌데
제가 보내드린 것 이상으로 마음이 흐뭇하네요~^^
따뜻한 안으로의 행복이 보입니다
건강하시고 더욱 행복하세요~

엄영희 2016.09.18 17:22 신고 URL EDIT REPLY
반가운 책들과 고마운 선물까지,산들님에게는 한가위 선물 만큼이나 즐거움이겠어요~^^ 뭐든지 바쁘고 신속한 한국에서는 잘 느끼지 못하는 기다림의 여유에서 얻어지는 즐거움이겠죠~^^ 저도 산들님의 글들을 읽으며 파란 가을하늘 처럼 행복합니다~^-^
BlogIcon may,s shalom 2016.09.19 02:07 신고 URL EDIT REPLY
덕분에..
저도 티스토리 블러그
개설 했답니다
산들님 블러그 방문했다가
초대장배포란 말에 그 말뜻
조차 몰라서 인터넷 뒤져가며
혼자서 가만가만 이것저것
눌러가며 제 방하나 뚝딱
만들었네요ㅋ
이제 빈방 깨끗이 청소하고
이곳저곳 아름답게 꾸밀 일만
남았는데 조금 걱정 되기도..
응원해주세요^^
글구 산들님 소포로 받은
빳빳한 새책냄새가 여기까지~~
눈으로도 냄새 맡을수 있다는것
알았거든요 편백나무에서~
잘보고 갑니다^^~
배미경그라시아 2016.09.19 10:35 신고 URL EDIT REPLY
좋은생각 한때는 정기구독을 했는데 지방으로 이사온후 끊었는데 산들님 덕분에 다시 구독을 해야겠네요
당장 10월호부터 구독신청을 해야 산들님 글을 읽을수 있겠죠?
소소한 일상속의 행복을 공유했던 좋은생각 이가을 감성을 공유하면 좋을듯 싶네요
2016.09.25 01:32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칸다하르 2016.09.26 00:56 신고 URL EDIT REPLY
좋은 생각 잡지에 기고하시고 계셨군요. 예전에 군생활할때 열심히 읽은 잡지인데 참 좋은 글. 사연 많은 잡지여서 지금껏 기억에 남는 잡지입니다. 비록 군 전역 후엔 다시 읽어보지는 못했지만요. 덕분에 옛 생각 잠시나마 해봅니다. 오랜만에 좋은 생각 한번 사서 읽어봐야겠습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