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자의 삶에 휴식이 되는 부부의 가사 분담
뜸한 일기/가족

어제는 온종일 외출을 했답니다. 해발 1,200m의 스페인 고산에 필요한 생필품 장보기와 또, 한 달에 한 번 꼭 가야 하는 치과에 다녀온 터라 아주 피곤했답니다. 그런데 치아교정은 드디어 끝~!!! 이를 만개하고 활짝 웃을 수 있게 되었지요! 완벽하지는 않지만, 건강이 우선이라 적절한 선에서 치과 의사님은 끝내주셨습니다. 총 1년 8개월입니다. 물론, 당분간 교정기 유지장치는 꼭 해야 한답니다. 


그래서 외출한 김에 우리 집 화장실에 필요한 부식토를 찾아 이곳저곳 조합에 들르게 되었습니다. 가까운 마을 조합에는 안 팔았고, 카스테욘 도시 조합은 아예 건물이 헐려 없더군요. 그래서 외곽의 한 조합에 들어가 찼던 중 남편이 평소에 이 고생을 하는구나, 싶었답니다. 왜냐하면, 남편이 이런 장보기를 해왔기 때문이지요. 그러다 짜잔 발견한 하얀 부대, 오~! 부식토구나!!! 낑낑대면서 무거운 부대 2대를 카트에 넣어 드디어 장보기를 마치게 되었습니다. 집에 돌아오니, 남편은 아주 기쁜 듯 씨익 웃습니다. 


"고마워~! 이렇게 부식토를 당신이 사와서 정말 한 부담 덜었어. 평소에 이거 찾는 게 굉장히 어려웠거든. 시간을 벌게 해줘서 정말 고마워."


이렇게 기뻐할 줄 생각도 못 했네요. 하긴, 부부의 역할 분담이 알게 모르게 정해져 있어 우리는 이 일은 남편이 하고, 저 일은 아내가 하는 거야, 라고 무의식으로 못을 박기도 하지만 말입니다. 그래서 남편이 하는 일도 제 일인 양 더 해야겠다 생각했습니다. 서로에게 휴식이 될 수 있으니 말입니다. 


저에게는 남편이 가사 분담에 적극적이라 참 큰 위안이 된답니다. 이 스페인 고산에 가까운 음식점도 없고, 배달점도 없는 이곳에 매일 혼자서만 요리한다면 정말 피곤해서 때려치울 수도 있으니 말입니다. 게다가 정성이 바닥나 그냥 막 음식을 할 수도 있고, 어설프게 차려내 모두의 투정을 받을 수도 있겠다 싶었답니다. 


남편이 제게 고맙다는 말을 하니, 저도 그에게 이런 말을 꼭 해주어야겠습니다. 


"남편, 평소에 밥 해줘서 정말 고마워. 나에게 큰 부담을 덜어줬어. 나에게 휴식하는 시간을 줘 정말 고마워." 



보통 점심을 제가 하면, 저녁은 아빠가 한답니다. 

정말 아침, 점심, 저녁밥을 다 하라고 하면 제가 불량주부인지는 몰라도 

정말 힘들더라고요. ㅡ,ㅡ;

저는 한식을 주로 하고, 스페인 사람인 남편은 스페인 요리를 한답니다. 

남편은 손수 요리하는 게 아주 당연하다고 합니다. 

"시골에서 같이 살려면(생존하려면) 서로서로 도와야지. 지금은 농업 시대가 아니잖아?"



남편이 만든 해물 파에야

실제로는 예쁜데 제 사진기가 고장 나 지금 수리 센터에 있는 관계로 

휴대폰 사진으로 찍어 이렇게 잘 나오질 않았네요. ^^; 



근처에 식당이나 배달점이 한 군데도 없으니 이렇게 손수 해야만 합니다. 

먹고 싶은 게 있으면 손수 해 먹어야 하는데 그래서 더 정성이 필요하답니다. 


요즘 아이들은 김밥과 양념 치킨이 제일 맛있다고 하네요. ^^;



아빠가 하는 요리는 이렇게 단품 요리이지만, 영양 면에서 뒤처지지 않습니다. 



스페인식 정어리 오븐 구이



스페인 해물 죽~



요즘 들어 남편이 요리를 해줘서 정말 고맙다는 생각입니다. 

먹고 싶은 건 스스로 해먹는 게 남편에게도 해당합니다. 

터키 식당에서 자주 먹던 팔라펠이 먹고 싶어 산또르 님은 직접 만듭니다. 

소스도 오이와 요구르트를 넣어 살치키를 만들고요......


병아리콩을 저렇게 다져 반죽을 만들어 양념을 넣고 손수 빚습니다. 


그런데 피타가 없습니다. 

터키(그리스)식 얇은 빵으로 팔라펠과 각종 채소를 넣어 먹는 일종의 (샌드위치용)

빵인데 집에 사다 놓은 게 없습니다. 



그럼 아이디어를 짜내야지!!!


집에 있는 찰호떡가루가 있어 밀가루를 더 첨가하여 저는 즉흥 빵을 만들었습니다. 

약불에 뚜껑을 덮고 익히니 훌륭한 피타 빵으로 변신하고 말았습니다. 

그런데 피타 빵보다 맛있어요. 왜냐하면, 달곰하고 찰지기 때문에 말입니다. 



빵이 찰져 그런지 잘 터지지도 않고 저렇게 꾹꾹 쑤셔 넣어도 잘 들어가 남편도 엄청나게 놀랐습니다. 

다들 맛있다면서 좋아합니다.

  

그러고 보니, 이렇게 부족해야 창조적일 수 있다는 말이 참 크게 와 닿습니다. 

이 적막한 고산의 생활에서 남편이 참 부지런히 가사 분담을 해줘 정말 고맙네요. 

힘들게 일하고 온 남편에게 일 시키는 거야? 하실 분도 계시겠지만, 

힘들게 일하고 온 남편도 가사 일을 나누어 하면 더 부부의 정이 솟아난다는 진실도 같이 말씀 드립니다. 


어제 외출 중에 세탁기에 들어간 옷을 널지 않으면 안 되는데...... 걱정하고 왔더니, 

남편이 이미 다 빨랫줄에 세탁한 옷을 널어놨더군요. 

한술 더 떠 다른 옷도 다 세탁했더군요. 

"내일부터 비가 온다고 하니 미리 세탁해놓는 게 좋을 것 같아."


남편의 이 말이 참 큰 위안으로 다가왔습니다. 

나만 가사를 걱정하는 게 아니라 남편도 적극적으로 걱정하는 그 사실에 말입니다.  


그래서 치아는 어떻게 됐느냐고요? 



바로 요렇게 됐습니다. ^^


여러분, 오늘도 즐거운 하루~!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신고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이전 댓글 더보기
^^ 2016.09.21 02:00 신고 URL EDIT REPLY
미소가 아름다운 산들님 ^^
정훈kim 2016.09.21 07:53 신고 URL EDIT REPLY
교정기 떼신거 축하합니다. 홀가분하시겠어요 ^^ 주변에 식당이 없어 불편할때도 있겠군요. 남편분이 참 자상하시고 가정적이시네요 미인 아내를 둬서 그런가 아귀자귀 사시는 모습이 부럽습니다 늘 행복하세요 ^^
연우맘 2016.09.21 08:18 신고 URL EDIT REPLY
치아교정끝나신거 축하드려요~^^
매번 보면서 스페인속 한국같아 참 정감이 갑니다~
핸드폰 언능 고치셔서 더 많은이야기가 나왔으면 좋겠네요~한국은 몇일째 청명한 가을하늘 덕분에 절로 기분이 좋아집니다~산들님도 즐거운 하루되세요~^^
카푸치노 2016.09.21 09:17 신고 URL EDIT REPLY
산똘님.
우리 산들님을 배려해 수고해주심 감사드립니다.
깜짝. 그나저나 산들님 이리 예뻐질수가
너----무 예뻐지신거 함께 기뻐합니다.






안개 2016.09.21 09:37 신고 URL EDIT REPLY
교정 끝마친것 축하드려요♥
저도 교정이 필요한 치아인데 계속 미루고만 있네요 .
그리고 각자의 부담을 덜어주기 의해 노력하시는 부분이 아름답고, 공감갑니다.
아름다운 부부의 진면목을 보는 것 같아요 .
저도 예쁘게 사랑하려고 노력해야 겠어요^^
카케루 2016.09.21 10:33 신고 URL EDIT REPLY
와우 교정기 빼신것 축하드려요 ~~. 이제 더 행복한 날들이 되실꺼예요 먹는거나 말하는거나 ^^*. 미소가 정말 이쁘시네요
배미경그라시아 2016.09.21 10:52 신고 URL EDIT REPLY
치아가 확 드러나니 미소가 더 멋지네요.
서로에게 당연하게 느끼는것보다 고맙게 느끼고 표현하는것
쉬운것 같으면서도 어려운것 같아요 그렇지만 표현하면 행복은 몇배가 된다는 사실...
두분 너무 보기 좋습니다.
부럽기까지 하네요.
우리집의 가사분담은 나 죽기전에 가능할지....아~~
여름 2016.09.21 11:57 신고 URL EDIT REPLY
우와 미소가 정말 예뻐요! 교정기 떼신거 축하드려요
samchi92 2016.09.21 13:29 신고 URL EDIT REPLY
요즘은 우리나라도 대부분의 가정이 맞벌이를 하니까 부부가 역할 분담을 하지 않을 수 없게 됐죠.

'궁즉통'이란 말이 있는데, '궁하면 오히려 통하는 데가 있음', '매우 궁한 처지에 이르면 도리어 펴 나갈 방법이 생긴다.'는 뜻이죠.

오늘도 글 재밌게 읽었네요.
행복한 하루되세요~~~^^:
BlogIcon 비단강 2016.09.21 17:39 신고 URL EDIT REPLY
가사분담!

오십 중반인 저 같은 경우,
빨래 바구니에 벗은 옷 넣기,
식사시간에 식탁에 수저 젓가락 놓기와 냉장고에서 반찬 꺼내오기,
주말에 청소하기, 마트 나들이 하실때 모시고 다니기,
늦게 들어오면 알아서 먹기 등등. 이정도입니다.^^
형편없다고 너무 나무라지는 마세요.
어찌 어찌하다보니 요로코롬 살고 있네요.
저보다 젊은사람들은 좀더 많이 아내를 챙기는 것 같기는 하더군요.
산들님 부부는 딱 부창부수입니다.

그리고 산똘님께 축하한다고 전해주세요.
.
.
.
.
.
미인 아내와의 재회를 축하한다고....^^
rosa 2016.09.21 23:42 신고 URL EDIT REPLY
와우! 축하드립니다! 훨씬 이쁘시네요~~~ 글구 두 분 정말 행복해보이시네요 그림이 따로 없네요. 관리비 분쟁으로 힘든 하루였지만 님의 글 덕분에 기분좋게 마무리 하네요. 좋은 글 오늘도 감사합니다!
화사한 2016.09.22 00:33 신고 URL EDIT REPLY
교정 끝까지 잘된것 축하해요 . 예쁘게 멋지게 잘되었네요. ^^
늘 가슴이 따뜻해지는 글 잘 보고 있어요
서울에도 서늘한 가을바람이 부네요.
Sponch 2016.09.22 12:41 신고 URL EDIT REPLY
교정 끝내신 거 축하드려요! 1년반이면 금방 끝났네요. ㅎㅎ 요리까지 하시다니 산똘님은 정말 자상한 남편을 넘어 능력자 이십니다. 깊히 공감되는 부분은 먹고 싶으면 내가 만들어야 하고 입을 옷이 없으면 내가 빨아서 널어야 한다는 것! 같은 생각 한 적 있어요. 첨엔 넘 이상하고 웃기더니 이제는 완전 적응됬어요. ㅎㅎ
2016.09.22 18:14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프라우지니 2016.09.23 05:18 신고 URL EDIT REPLY
산들님 교정기빼니 얼굴이 변한듯 합니다. 더 이뻐지셨어요.^^
한쿡남매맘 2016.09.24 11:31 신고 URL EDIT REPLY
저번에 티비에 나오신 분이시죠?
학교에서 김밥만들기 했던거 읽은 기억이 낫는데 티비로보니 괜시리 반가웠답니다
즐거운하루 되세요~
BlogIcon Neko_seeun 2016.09.25 01:05 신고 URL EDIT REPLY
인간극장에서 교정기 낀 모습 봤는데, 이렇게 사진으로 뺀 모습 보니 제가 다 기쁘네요 .( 저도 교정녀.......) 활짝 웃는 모습이 더 예뻐지셨어요 ~~
2016.09.25 01:12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세아이에미 2016.10.04 00:25 신고 URL EDIT REPLY
교정기빼서 후련하시겠어요:)
더 예뻐지신듯ㅋㅋ
항상 눈팅만하고 가다가 댓글남김니당.
가족모두 행복하시고 건강하세요~~^^
BlogIcon 대구깔끔히 2016.10.07 12:08 신고 URL EDIT REPLY
와~ 생각없이 지나쳤는데...
지난번에 인간극장에 나오신 분 맞죠?
괜히 더 반갑네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