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아이들과 대화하는 게 재밌다
뜸한 일기/아이

세 아이의 엄마. 


그동안 어떻게 아이들을 키웠는지...... 

(내가 봐도 내가) 참 대단하게 여겨지기도 합니다. 


순간 힘들다는 생각은 하지 않았지만, 지나고 나니, 참 정신없이 지난 것 같기도 합니다. 



그런데 요즘, 아이들과 같이 할 일이 많아져 더 재미있어요. 

최근엔 쌍둥이 두 녀석이 자전거를 드디어 터득하여 

우리 네 모녀는 들판 자전거 산책하러 자주 나간답니다. 



지는 저녁 해를 바라보면서 쓩쓩 달리는 그 신선함. 

아이들도 재밌다면서 '자전거 산책'이라는 마법의 단어가 나오면 

할 일을 두고 바로 밖으로 뛰어나간답니다. 



그런데 요 녀석들이 요즘 말도 늘어 절 재밌게 해주네요. 


사용하던 물건에 배터리가 없어 작동하지 않으면 사라는 그러네요. 

"엄마, 와이파이가 터지지 않아 작동하지 않는 거야."

"인터넷이 없으니 작동하지 않아~"


또 언니가 자기 별자리를 알아가는 시기라......

"난 아쿠아리스(물병자리)야." 했더니......


그 이야길 듣던 사라가 그러네요. 

"언니가 아쿠아리스라면 난 코카콜라야."

하하하! 아이는 이온음료 아쿠아리스를 뜻하고 자기는 코카콜라라고 그러네요. ^^*


누리는 한국에서 사촌 언니가 선물 소포를 보냈다면서 내용물 사진을 톡으로 보여줬더니, 

다음날 일어나자마자, 소포부터 찾습니다. 

선물이 왔느냐고......

아직 비행기 타고 건너야 하고, 우체부가 이 산중까지 가져다줘야 하는 것을 모르니 

아이는 사진에서 본 선물이 왜 안 보이는지 무척이나 궁금해합니다. 


"검정 스파게티가 먹고 싶어~!" 

한국 식구가 짜장가루를 보낸 걸 보고, 

누리가 제일 좋아하는 짜장면이 먹고 싶다며 소포를 무척이나 궁금해하네요. 



오늘은 온 가족이 감자 캐고 온 날이네요. 

이제 맛난 감자요리를 할 시간입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으로 놀러 오세요~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거나 동영상을 제작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윤스 2016.11.11 04:33 신고 URL EDIT REPLY
산들님 블로그에서 글들을 읽으면
일상의 일들이 얼마나 소중하고
행복한지 다시한번 더 깨닫습니다.

언제나 행복하시고 건강하세요 ^^♡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11.12 05:07 신고 URL EDIT
아~ 윤스님. 뭐라고 말씀드려야 할지......

그러게요. 소소한 일상의 하나하나가 삶을 이루는 하나의 입자이잖아요? 그 입자 하나하나에 최선을 다해 느끼고 즐긴다면 그 전체적인 삶도 진정 가치 있다고 본답니다. ^^*

오늘도 순간에 최선을 다하는 날이 되길 우리 바래요~
나야 2016.11.11 06:40 신고 URL EDIT REPLY
아이가 말을 배울때 참 귀엽고 예쁘고 또 웃기지요. 12년생 우리집 막내딸은 두 언니들 덕에 말을 조금 일찍 배웠는데 요즘 말하는게 참 귀엽고 엉뚱합니다. 글쎄 어젠 학교 숙제하는 두 언니들(중1, 초4)이 바빠서 심심했는지 안방에 와서 "심심해 심심해 왜 아무도 안 놀아주는거야"이러면서 통곡하는거예요..ㅎㅎ 온가족이 한바탕 웃었습니다. 막내라서 가능한 생떼랄까요..ㅋ
아이를 터울지게 낳아서 이런 웃기는 일도 있답니다. 누리나 사라는 자매이자 친구여서 심심할 일이 없겠어요. 매일매일 재미난 일상이 놀이가 되는 귀한 시간 만들어주시는 산들님이 계시니 더더욱 그렇겠어요. 누리가 검정 스파게티를 좋아하는군요. ㅎㅎ 저희막내는 꼬끔밥(볶음밥)을 좋아해요. 윗 분 말씀처럼 일상의 소중함을 되새기고 갑니다. 마음이 따뜻해지는 소중한글 감사해요~^^
새벽 네시에 일어나서 김밥말고 다시 누워요. 따뜻한 글 읽고 따뜻하게 한 숨 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11.12 05:05 신고 URL EDIT
아이, 귀여워라. 꼬끔밥! ^^*

역시 아이들은 성장 단계가 비슷하여 우리에게 그런 즐거움을 주네요.
나야님이 묘사하신 부분이 영상처럼 지나가면서 아이쿠~! 행복하구나! 싶은 기분이 저에게 파고 들었네요.
나야님도 아이들 때문에 참 큰 행복을 느끼시구나 싶어요. ^^*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6.11.11 07:08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11.12 05:03 신고 URL EDIT
무슨 일이 있으셨는지는 모르지만, 저도 가끔 제삼자의 입장에서 저를 보도록 노력한답니다. 제가 다 옳을 수 없으니 타인의 시선으로 보면 무엇인가 틀렸구나 반성도 하게 되니 말입니다. ^^*

힘내세요~!
아니, 우리 힘내자꾸요!
키드 2016.11.11 07:21 신고 URL EDIT REPLY
울집도 아이들이 아직 어린지라 가족들이 모이면떠들고 노느라재밌어요ㆍ
남자애들 크면 엄마랑 대화도 잘 안한다는데‥
수다쟁이 아이들로 키워보려구요ㅋㅋ될런지 모르겠어요ㆍ
산들님 가족들 정말 자연스럽게 살아가는것 같아요ㆍ
요즘은 자연스러운게 어려운 시절이잖아요
아이들이 순수해요~~
늘 건강하고 행복하세요ㆍ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11.12 05:02 신고 URL EDIT
멋져요~! 키드님.
수다쟁이 아들~

스페인 남자들도 수다쟁이인데 말하기 편하고 부담이 없어 아주 좋아요. 그래서 저도 침묵하는 남자보다 수다 떠는 남자들이 더 친근감가고 좋더라고요. 솔직히 마음을 알 수 있고, 소통하기에 편하니 말입니다. ^^*

키드님 응원해요~! ^^
세레나 2016.11.11 08:14 신고 URL EDIT REPLY
많이 컸네요. !! 양테를 졸졸따라 다니던 쌍둥이가 아직 눈에 선한데 ....쌍둥이와 산드라 키우느라 고생하셨습니다. ! (저도 쌍둥이라 이젠 부모님께서 조금 동시에 두명을 어떻게 힘들게 키우셨는지 이해가 됩니다 )아이들이 지금처럼만 맑고 밝게 컸으면 합니다. 고산지대에서 자연과 함께한 추억은 평생 아이들의 인생의 풍요로움을 선사할겁니다. 저도 조카들이 3명인데 커갈수록 대화를 이제 조금씩 하니까 빵빵터질테도 많더라구요.. 앞으로 더 산똘님과 산들작가님. 세 공주 모두 행복했으면 합니다. !!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11.12 05:00 신고 URL EDIT
세레나님 쌍둥이 경험담도 정말 제가 잘 귀기울이고 있답니다. 가끔 있었던 일들 이야기해주세요~ 우리 아이들 커가면서 미리 그 상황을 경험하는 것 같아 재미있어요~! ^^

그럼요, 아이들 말이 터지면서...... 정말 재밌죠. 그런데 우리 누리 사라는 여전히 쌍둥이 언어를 쓰는데 진짜 웃겨요. 무슨 원시시대 대화 같은게...... ^^
바다 2016.11.11 10:35 신고 URL EDIT REPLY
행복해 보여요ᆢᒺ우리는 아들만 셋이에요^^
내가 아들만 셋 낳을거라고는 상상도 못한 일인지라^^;;순간순간 놀래고 있어요ᆢ아이를 키우는 일은 정말 힘들지만,힘들어서 눈알튀어나올 듯~ㅋㅋ온갖 희노애락을 다 맛보면서 살아요^^
그래도 아이들은 살아가는 힘을 안겨주는 놀라운 존재입니다!!!
감자캐는 것도 보여주시지~아쉽네요ㅠ 땅속 감자를 보고싶은뎅 ㅠㅠ 고산감자는 어떠려나?!!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11.12 04:59 신고 URL EDIT
감자 캐는 모습은 많이 보여드린 것 같아 일부러 사진을 찍지 않았네요. 게다가 날도 너무 짧아져 일찍 끝내야 했기에 사진기 들 틈이 없었답니다. ^^;
다음에 또 캘 일이 있으면 그때는 꼭 올릴게요~ 어? 그럼 내년? 내년까지 기다리실 수 있으세요? ^^

항상 건강하세요~
은비 2016.11.11 13:53 신고 URL EDIT REPLY
반찬에 감자가 자주 나오더만~
요즘 캐는군요~ㅋ
어젠 세비아성당.플라맹고 공연도 보고ᆢ
오늘은 론다와 미하스로 갑니당~♡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11.12 04:57 신고 URL EDIT
반찬에 감자보다는 무가 자주 나왔답니다. ^^ 여긴 봄과 여름 한 번씩 감자를 심더라고요. 지난번 여름에 심은 감자가 지금 익어 추운 계절 닥치기 전에 캐야했답니다. ^^*

즐거운 스페인 여행하세요~ 화이팅!
2016.11.11 16:23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11.12 04:56 신고 URL EDIT
어머! 2월에 드디어 뉴질랜드로 가시는군요. 그 후의 일은 알 수가 없지만, 그래도 몇 년 계획을 하시는 건가요?

시부모님 오시면 즐겁게 추억 쌓으시고요, 항상 건강 유의하세요~! 저도 소식 기다리고 있을 게요~ 아자!
BlogIcon 비단강 2016.11.11 16:56 신고 URL EDIT REPLY
ㅎㅎㅎ 아 귀엽네요.

- 엄마 이건 뭐야?
= 응 그건 양념으로 먹는 파야.
- 먹는거야?
= 응 먹는 거야. 맛있는 양념의 재료지.
- 양념이 뭐야?
= 양념? 양념은 음식을 만들때 같이 넣어서 음식을 아주 맛있게 하는 재료지.
- 재료가 뭐야?
= 재료라~~ 음~~ 모든 사물을 이루고 있는 기본 바탕 물건이지.
- 사물이 뭐야?
= 아이구 우리딸이 궁금한것이 너무 많구나. 두통이 생기겠네.
- 두통이 뭐야?
.
.
.
.

이런 대화 해보지 않으셨나요?

말을 배운다는 것은 생각주머니를 키운다는 것.^^



내일은 광화문에 가야겠습니다.
어린 세대들의 앞날을 위해
내일은 광화문에 가야겠습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11.12 04:55 신고 URL EDIT
오늘도 이 댓글 덕분에 하루를 즐겁게 시작했답니다. ^^* 생각주머니를 키우는 좋은 꼬리 물기 질문들......

우리 사라가 요즘 꼬리 물기의 달인이 되었답니다. 아마도 그 유명한 '왜?'라는 질문이 꼬리에 꼬리를 물어 어린이 성장 발달 단계에 들어간 것 같아요.

누리는 아직까지 꼬리는 물지 않는데, 다른 쪽으로 쑥쑥 커가고 있답니다. 누리는 가위질과 종이에 그림 그리기, 하루에도 수십 작을 완성하는 예술혼에 불타고 있는 중이랍니다. ^^

내일은 많은 이들이 광화문으로 간다고 하던데...... 제 마음도 함께 갑니다~
비단강님 덕분에 저도 많은 것을 배우고 느끼고 함께 살아가네요~ 아무쪼록 아무 탈 없는 행진이 진행되었으면 합니다.
BlogIcon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2016.11.12 22:11 신고 URL EDIT REPLY
저는 애가 한명인데 왜 이리 지칠까요. 부럽습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11.13 04:19 신고 URL EDIT
애가 한명이라 더 그럴 수도 있어요, 그래도 세명보다 손이 적게 간다는 사실만으로도 위안 삼으세요~~~ ^^* 오늘도 화이팅입니다!!!
2016.11.17 12:40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박영미 2017.08.10 02:47 신고 URL EDIT REPLY
저는 아이들과 대화하는 게 귀찮아서 아이들이 놀때는 주로 침대에 누워있어여.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