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초등학교 급식, 한국과 어떻게 다를까?
스페인 이야기/교육, 철학

스페인 초등학교의 급식은 주마다 학교마다 다양한 형태로 유지되고 있습니다. 무상 급식이 유료 급식으로 바뀌기도 하고, 유료이지만 정부 보조로 반 유료 급식으로 변하기도 하고...... 뭐 이런저런 이유로 학교 급식이 유료로 많이 변했답니다. 제가 말하는 학교는 사립이 아닌 공립학교를 말하는 것입니다. 스페인에서는 사립 초등학교에도 아이들이 많이 다니기 때문에 일반화할 수는 없지만 여기서는 공립을 말씀드립니다. (사립은 아시다시피 국제학교에서부터 아주 다양한 계열의 사립이 있으므로 그 사정을 확연히 알 수는 없습니다) 


그래서 우리 비스타베야 초등학교의 급식은 유료 급식인데 정부 보조로 급식의 절반만 내면 된답니다. 물론, 베카(Beca, 장학금 일종의 경제 도우미)를 받는 학생들은 무료 급식을 이용하고 있답니다. 우리는 베카에 해당하지 않아 어쩔 수 없이 세 아이의 급식을 내야 합니다. 


오늘은 우리 아이들이 먹는 학교 급식이 어떤 내용의 요리인지 알려드릴게요. 


학교에서 미리 한 달 급식 메뉴를 제공해주었습니다. 



왜 미리 한 달분 급식 메뉴를 제공했을까요? 


짐작하셨듯이 아이들이 혹시 어떤 음식 알러지(알레르기)가 있는지 없는지 미리 보고 알려달라는 의미에서이지요. 그리고 아이들이 먹는 음식들의 세세한 내용을 부모가 알 권리가 있으므로 이렇게 메뉴를 미리 준답니다.




 

샐러드,

오븐 감자요리와 닭고기 가슴살,

과일

채소 퓌레,

치즈 넣은 달팽이 모양 파스타,

과일

각종 모듬 야채 수프,

토마토 소스 얹은 대구,

요구르트

 

쿠바 스타일 ,

샐러드,

과일

닭다리와 감자 구이,

샐러드,

과일



둘째 

호박 크림,

대구 구이,

감자 튀김,

과일

닭고기 수프,

스페니쉬 오믈렛, 샐러드, 과일,

샐러드,

5가지 채소  볶음,

요구르트 혹은  

피데우아

(파스타 파에야) 혹은 파스타,

샐러드,

과일


감자 퓌레,

소스에 끓여나온 닭다리,

과일


셋째 

카르보나라 파스타,

샐러드,

과일


토마토 소스에 삶은 

풋강낭콩 ,

롱가니자(스페인식 소시지), 과일


해물 수프,

스페니쉬 

오믈렛,

요구르트,

믹스형 파에야,

샐러드,

과일

감자와 이집트 

 퓌레,

대구구이, 

샐러드, 과일



네째 

감자와 당근 크림,

닭고기 돈가스,

과일,

소면 수프,

소고기 함박스테이크,

샐러드,

과일,

참치와 당근  파스타 

샐러드,

요구르트 혹은  

렌틸콩,

대구 튀김,

과일

롱가니자, 

오븐에 구운 감자,

샐러드,

과일

 

위의 도표로 작성해봤습니다. 


재미있는 사실은 한국에서는 한식 위주로 먹기 때문에 반찬이 다양하게 나오는 경우가 많지요? 스페인에서는 매일 다른 요리가 나온다는 것입니다. 뭐, 비슷한 재료가 중복되기도 하지만, 요리 방법에 따라 그 요리 맛도 달라진답니다. 


그리고 항상 샐러드를 동반하고, 후식으로는 과일이나 요구르트를 먹는 게 눈에 띕니다. 


또 한 가지 다른 점은 스페인 초등학교에서는 한국처럼 배급 판이 있는 것이 아니라, 그냥 접시에 담아 나온답니다. 그 점이 너무 신기했답니다. 그래서 학교 선생님에게 물어보니 하시는 말씀이...... 


"아이들이 어릴 때부터 유리잔을 쓰고, 도자기 접시를 쓰면 조심하는 법을 배우거든요. 그리고 자기가 다 먹은 접시는 고이 접시 캐리어 위에 올려놓는 방식도 배우고요." 


자, 그러면 지난달 아이들이 먹었던 급식 사진들을 여기서 보여드릴게요. 물론 매일 바뀌는 메뉴, 매일 사진을 찍을 수 없어 찍을 수 있는 메뉴만 여기서 올립니다. 이 사진은 학교 모니터 요원들의 협조로 이루어졌습니다. 


참고로 점심시간만 존재하는 모니터 요원은, 


아이들이 잘 밥 먹고, 양치하고, 쉬는 시간 놀아주는 일까지 함께합니다. 2시간 정도가 점심이기 때문에 이 시간 동안은 아이들이 모니터 요원 통제 하에 시간을 보냅니다. 선생님의 점심시간을 빼앗지 않고 선생님은 이 시간, 아이들을 보살필 의무가 없는 자유 시간이랍니다. 만약에라도 선생님이 아이들을 돌보게 된다면 그에 상응하는 여분의 급여가 지급된답니다. 음식까지 공짜로 먹고, 아이들까지 보살피는 일에 시급도 주여진다니?! 하고 놀라실 분도 있으나 이게 이곳에서는 지극히 정상적인 일이랍니다. 자신의 자유 시간을 써서 아이들을 보살피니 말입니다. 


그래서 점심시간과 쉬는 시간은 외부 모니터 책임 아래에서 아이들은 쉬는 시간을 보내게 됩니다.  



참 단순한 음식이죠? 

회용 돌이 파스타, 샐러드, 멜론 



별 모양 소면 국수, 쇠고기 함박 스테이크, 샐러드, 후식은 보통 과일입니다. 



렌틸콩 스프, 생선 까스와 샐러드, 후식 과일입니다. 



감자볶음과 스페인식 소시지인 롱가니자, 샐러드, 후식은 과일입니다. 

저기 보이는 소스는 스페인식 마늘 소스, 아호에세이떼(ajoaceite) 

혹은 알리올리(alioli, 이탈리아식 알리올리 아닙니다)입니다. 



리본 모양 파스타, 샐러드, 후식은 요구르트입니다. 



아로즈 아 라 쿠바나(arroz a la cubana, 쿠바식 흰밥) - 흰밥에 토마토소스를 올리고 달걀을 올려 먹는 밥 요리입니다. 

샐러드, 그리고 사과가 후식입니다. 



감자 퓌레, 오븐 닭 다리 구이, 샐러드, 후식은 과일입니다. 



호박 크림 수프, 생선커틀릿, 후식 과일입니다. 



렌틸콩 스프, 치즈 및 하몽, 샐러드, 그리고 후식 과일입니다. 



오븐 돼지갈비 구이, 삼색 밥 요리, 샐러드, 요구르트입니다. 



스페인 해물 파스타인 피데우아(fideua), 샐러드, 후식은 과일입니다. 



카르보나라 스파게티, 샐러드, 후식은 과일입니다. 



감자 퓌레와 대구 구이, 샐러드 그리고 후식인 과일입니다.

어떤 날은 이렇게 스페인 파에야 철판이 식탁에 등장합니다. 

아이들이 직접 만든 후식인 케이크 또한 식탁에 등장합니다. 



아무튼, 이런 식으로 아이들은 첫 번째 접시 먹고, 접시를 뒤의 운반구가 오면 스스로 둔답니다. 

그리고 두 번째 접시를 먹고 같은 방식으로 접시를 치운답니다. 

후식을 다 먹고 나면 접시, 유리잔 및 냅킨 등도 다 치웁니다. 



오~! 그렇군요. 작은 학교라 그런지는 모르지만, 스페인 살면서 만난 한국인 엄마들은 비슷한 이야기를 자주 하시더라고요. 스페인 유치원(만3세에서 만6세 사이)이나 초등학교에서는 유리잔에 아이들이 물을 따라 마시고 접시에 음식을 먹는다고 말입니다. 한국처럼 플라스틱 용기나 식판이 아니라 유리잔이나 도자기가 주로 식탁에 등장합니다. 


또, 과일이 나오면 이곳 아이들은 스스로 혼자 나이프로 과일을 잘라 먹는 연습도 합니다. 그래서 제 친구는 어릴 때부터 오렌지 껍질 까는 법을 배웠다고 저한테 말을 해준 것이 기억나네요. 이번 여름에 온 초등학교 5학년인 한국 조카도 꽤 놀랐답니다. 스스로 과일을 깎아먹으라고 내준 후식을 깎지 못해 좀 고생을 했거든요. 


"한국에서는 과일을 우리 같은 어린 학생들은 못 깎게 해요." 하고 말해주더군요. 아이가 다칠까 봐 조심하는 것으로 생각했지만, 비닐하우스의 꽃처럼 아이들을 키우는 것은 아닌가? 조금 걱정이 되기도 했습니다. 


반면, 이곳 아이들은 어릴 때부터 나이프를 사용하면서 스테이크를 자르거나, 후식으로 나오는 과일 껍질을 깎는 연습을 미리 한답니다. 만5세인 우리 쌍둥이 아이들도 나이프를 벌써 사용하고 있답니다. 


어때요? 한국과 많이 다른가요? 스페인은 역시나 접시 요리 위주고, 한국은 반찬 요리 위주라 많이 다르기도 합니다. 제일 중요한 것은 골고루 섭취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고, 골고루 영양분을 섭취하는 일이 아닐까 합니다. 이 메뉴도 영양사가 직접 제작한 것이라 한 달 메뉴가 든든해 보이기도 하답니다. 아이들은 학교 점심시간에서도 식사 예절을 배우는 등 가정 교육 일부를 이곳에서도 배우기도 한답니다. 다 함께 같이 먹고, 다 함께 치우며, 늦게 먹는 아이들을 기다려 주는 일 등. 

아이들이 다 먹고 나면 모니터 요원은 아이들을 다 줄 세워 양치하러 가거나, 놀이터에 함께 갑니다. 



 ※ 스페인은 지역마다 학교마다 정책이 달라 

위의 글을 일반화할 수 없음을 알립니다. 

고맙습니다. 



여러분,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으로 놀러 오세요~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신고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2016.11.17 03:20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11.18 22:19 신고 URL EDIT
상OO님.

정말 고맙습니다. 역시, 정성 가득 담긴 제 마음을 읽으셨네요. ^^* 저도 좀 잘 써보자고 매번 생각하고 노력한답니다. 아흐~~~ 이렇게 알아봐 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
덕분에 오늘도 행복합니다.
박동수 2016.11.17 08:35 신고 URL EDIT REPLY
빵은 우리 밥처럼 계속 나오는구나....빵먹고 싶다. 침이 넘어간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11.18 22:19 신고 URL EDIT
하하하! 정말 빵이 밥처럼 계속 나오죠? 밥이 있어도 빵이 나오니, 정말 주식이라고 해도 될 텐데 주식 아니라고 또 우기더라고요. ^^
바이올렛 2016.11.17 11:19 신고 URL EDIT REPLY
맛있겠어요
저도 먹어보고 싶어요~
암튼 여러모로 합리적이고
부럽네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11.18 22:20 신고 URL EDIT
음식이 단순해도 맛나 보여 그나마 다행입니다. ^^*
바이올렛님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Eunjin bae 2016.11.17 12:18 신고 URL EDIT REPLY
어머 전 이 미국땅에서그것도 학군(?) 좋다는 지역에서 두아이를 낳고 키웠습니다. 그래 한국 급식은 잘모르나 오늘 스페인 급식에 놀라네요. 여긴 정말 형편없거든요. 부러우네요.
그리고 올봄 스페인 여행때 가는식당마다 샐러드가 사진과같이 나오더니 학교도 그러네요. 오늘도 좋은글 나눠주셔 감사합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11.18 22:23 신고 URL EDIT
오~! 그렇군요.
여긴 오히려 이 샐러드는 어린이용으로 나와 단순하다고 생각한답니다. 스페인 진짜 샐러드는 정말 아름답기까지 하거든요. ^^*
미국의 학교 급식도 어떤지 무척 궁금하네요. 미국도 미국 나름대로의 식단이 있겠죠? ^^ 역시 세상은 넓고 궁금한 것은 무지 많네요.
오늘도 즐거운 날~~~
lucy park 2016.11.17 17:58 신고 URL EDIT REPLY
작은 학교라 일반 가정 같아서 유리컵에 접시에 나오는거 같네요
니콜학교에 서는 식판에 주거 든요 ^^ 여기 여느 학교 보다는 작은 학교 임에도 식판에 나와요
비스타 베야 같은 작은 학교는 아이들을 집에서 처럼 잘 보살펴 줄수 있는 곳이기에 가능 하겠죠 ^^
이런걸 보면 가끔 후회 한답니다 울동네 7명이 전교생인 학교에 보낼껄
하지만 뭐 어디서든 착하고 건강하게 자라만 주면되지요 ^^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11.18 22:29 신고 URL EDIT
아~ 그렇군요. 아마도 알리칸테는 또 다른가 봅니다. 이곳 근처 학교도 이곳처럼 나오거든요.
작은 학교이기 때문이 아니라 정책이 달라 그럴 수도 있다고 봅니다. 카스테욘의 큰 대학교와 병원에서도 도자기 그릇에 담아서 주더라고요. 그걸 보고 조금 놀랐답니다.

그래도 식판이 뭐 중요한가요? 음식만 잘 나오면 되죠....^^* 음식에 정성 많이 들어가고, 영양 좋으면 최고~
maison 2016.11.17 22:33 신고 URL EDIT REPLY
음...급식들이 맛있어 보이네요. 저 정도 급식이라면 전 일주일에 6일정도는 김치생각 안하고 먹을수 있을것 같아요.
하루...정도는 김치를?ㅋㅋ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11.18 22:30 신고 URL EDIT
오~ maison님은 이 식단을 훌륭하게 보셨군요? ^^* 다행이다. 우리 아이들이 좋은 음식 먹고 다닌다는 생각에...... ^^

오늘도 즐거운 하루~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세레나 2016.11.17 23:46 신고 URL EDIT REPLY
아이들에게 자기 접시를 먹고 나서 스스로 갖다놓게 하거나 일부러 도자기를 써서 조심성을 기를수 있게 하는 등등 세심한 곳에서 많은것을 배우게 될거 같아요. 급식이 맛있어보이네요. 어느 미국학교의 급식을 보고 놀란적있는데 물론 모든지역은 아니고 지역마다 다를수 있겠지만 스페인에서의 급식은 아이들의 식성과 건강을 그래도 신경쓰고 있는 모습같아 좋아보여요. 흥미로운 글 감사해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11.18 22:32 신고 URL EDIT
아마 여기서도 학교마다 급식 수준이 다를 수 있답니다. 어떤 학교는 냉동 식품을 구워 내기도 할 거고요. 그래도 이곳은 아직 믿을 만한 음식을 만들어 내 정말 다행입니다.
미국 급식이 그렇게 형편 없나요? 정말 신기하네요. 저도 검색 좀 해봐야겠어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Sponch 2016.11.18 11:30 신고 URL EDIT REPLY
매일 3명 도시락을 싸는 저는 급식이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부러운데 메뉴가 근사하기까지! 여기는 알레르기가 너무 다양해서 급식제도가 없어요. 갖고 오지말라는 음식도 많고요! 부럽습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11.18 22:34 신고 URL EDIT
오~! Sponch님. 정말 놀랐네요.
급식제도 자체가 없다니......
매일 3명 도시락 싸기가 정말 힘드시겠어요~ 아이쿠야.
그래도 이제 적응이 되셔서 어느 정도 요령이 있으실 것 같아요. 저도 가끔은 도시락 싸주고 싶기도 한데...... 캐릭터 도시락 같은 건 아주 재밌기도 하고...... 근데 역시 요리 못하는 저에게는 참 힘든 일 같기도 하고요.
Sponch님 오늘도 즐거운 일 가득하세요.
BlogIcon 비단강 2016.11.18 13:35 신고 URL EDIT REPLY
모니터요원이라
지식이 짧아서 뭐라 딱히 설명하기는 어렵지만 교육을 바라보는 철학이랄까 가치관이랄까
우리하고는 많이 다르군요.
우리나라 교직의 선생님들 가르치는 일외의 업무가 너무 많다는 얘기를 하도 많이 들어왔던 터라 좋아 보이는 제도네요.
우리 정치인들이 이 블로그를 봐야 하는데...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11.18 22:36 신고 URL EDIT
저도 이 부분에서 상당히 놀랐답니다.
선생님은 시간 내에 가르치는 일만 하고, 과외 활동이나 이런 점심 시간 활동은 다른 이들이 하더라고요. 그러면 일의 능률도 오르고.......
그러게 이런 제도를 도입하면 좀 좋지 않을까? 저도 생각했답니다.

비단강님. 주말은 푹 쉬세요~~~
BlogIcon 키샘 (Keyssam) 2016.11.18 15:11 신고 URL EDIT REPLY
으왕. 아주 쌍~큼한 식단인 것 같아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11.18 22:37 신고 URL EDIT
고맙습니다. ^^
지영 2016.11.18 18:19 신고 URL EDIT REPLY
저희 아이들이 다니는 학교는 간식만 싸오고 2시 하교후 점심 먹는 시스템이예요.매일 하몽보카디요나 과일과 주스를 싸온다는데 매일 주스나 과일 간식류를 바꿔주는 것도 큰 일이네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11.18 22:37 신고 URL EDIT
오~ 지영님 사시는 곳은 또 다른 정책을 쓰는군요.
저는 요일마다 먹을 간식을 정해서 싸주고 있답니다. 매주 화요일은 반드시 과일만 먹게 하고, 요일마다 보카디요 바꾸어가면서 싸준답니다. ^^ 금요일은 누텔라 보카디요. ^^*
BlogIcon 쵸코과자 2016.11.18 23:44 신고 URL EDIT REPLY
별모양국수 신기하네요
2016.11.21 10:35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백인당 2016.11.21 17:24 신고 URL EDIT REPLY
한국에서 플라스틱이나 깨지지 않는 그릇을 쓰고 칼 등을 쓰지 않는 것은 소위 안전사고의 위험 때문인데 그 안전사고에는 의도하지 않은 우연한 사고도 물론 있지만 의도한 폭력도 있을 수 있다고 미리 두려워하는 사람들도 많기 때문이죠. 총기 소지를 허용하지 않는 이유와 같다고나 할까요? 이 나라 위정자는 식민본국인의 후예들이라 국민이 늘 자신을 해칠 수 있는 식민지 민중으로 보거든요.
시리우스 2017.02.21 19:19 신고 URL EDIT REPLY
한국의 초등학교도 한 달치 식단표를 미리 가정으로 보내주고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있어요~ 식단별로 알레르기 정보도 포함하고 있어요. 아이들의 급식 지도도 교사의 업무로 보는 한국과 스페인의 다른 점을 알게 되었네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하늘 산책길, 그곳에서 꿈을..

산들무지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