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을 수 없는 스페인 중세 성벽의 희한한 변신
스페인 이야기/생활, 문화

스페인은 문화유적으로도 유명한 나라 중 하나이지요? 실제로 세계 인류문화 유산이 가장 많은 나라 중 하나랍니다. 세계 3대 문화유산국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그 수나 보존이 상당히 잘 되어있답니다. 가는 곳마다 다양한 역사와 문화적 가치를 담고 있어서 수를 헤아릴 수 없을 정도랍니다. 


크고 작은 도시나 마을에서는 중세풍을 여전히 간직하고 있어 성이나 성벽 등의 장엄한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답니다. 그중 관광객에게 그다지 많이 알려지지 않아, 있는 그대로를 상상하면서 볼 수 있는 곳도 있답니다. 상대적으로 한국인에게는 전혀 알려지지 않은 마을들도 많은데요, 제가 본 트루히요(Trujillo)라는 마을은 정말 아름답기로 소문이 나 있는 곳이었습니다. 스페인에서 가장 아름다운 마을 중 하나로 꼽히기도 한 이곳은 성과 성당, 그리고 페루 정복자 피자로의 고향이기도 하기에 전설과 민담이 참 많은 듯했답니다. 


아~! 오늘의 내용은 트루히요 마을 이야기가 아니고요, 그곳에서 본 성과 성벽(muralla)가 참 인상적이어서(기억하세요. 트루히요 참 아름다운 마을입니다. 스페인 카세레스(Caseres) 주에 있습니다) 도입부로 다루어봅니다. 


 


스페인의 성과 마을은 대부분 산 위에 있고요, 집들은 다들 다닥다닥 붙어있는 것이 특징이랍니다. 아마도 집도 적의 침범에 대항하여 적을 막는 장벽의 일부로 쓰지 않았나 싶네요. 


위의 사진에는 탑처럼 보이는 성의 일부가 있는데요, 오직 저 위의 다리로만 지나갈 수 있다고 합니다. 적이 침범하면 처음에는 저곳에서 열심히 적과 싸우다 성이 무너지기 시작하면 저 다리를 건너 진짜 성으로 들어가 또 싸운다고 하네요. 저 탑을 무너뜨리기 위해서는 상당한 노력을 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로 견고하게 돌로 쌓아 올렸더라고요. 정말 옛날 사람들 성을 쌓고 적과도 싸우고 참 힘들었겠어요. 또 적은 산까지 올라가 싸우려니 얼마나 힘들었겠나 싶은 게...... ^^; 


그런데 이런 성벽이 어떤 마을에서는 희한하게 변하게 된 경우도 있답니다. 전쟁을 하던 시대가 지나면서 보인 흔적이랄까요? ^^ 바로 비스타베야 마을의 성벽이랍니다.  


이곳은 옛날 십자군 전성기 때 발달한 마에스트라즈고(Maestrazgo) 마을 중의 하나입니다. 그래서 중세풍의 모습이 여전히 간직되어 있지요.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서 성벽과 성문은 다른 건물에 녹아들게 된답니다. 어떻게 녹아드는지 한 번 구경하실래요?  


 


성의 입구(첫 번째 사진)와 성벽을 계단을 타고 올라가는 풍경입니다. 그런데 무엇인가 좀 이상하지 않나요? 바로 성벽을 잘 관찰하시면 벽에 무엇인가가 뚫려있습니다. 

이 뚫린 것의 존재는...... 바로 창이라는 겁니다. 

 


현대로 오면서 전쟁이 일어나지 않자, 이 성벽이 바로 집 일부로 바뀌어버리고 맙니다. 

한마디로 성벽에 벽을 세 부분만 더 대면 멀쩡한 집이 되지요? 그리고 성벽의 돌을 하나씩 빼 창을 연 것이랍니다. 스페인 집은 이웃이라도 벽이 다닥다닥 붙어있는 것이 특징이랍니다. 유럽의 여러 도시처럼 말이지요. 


유럽의 도시가 이렇게 다닥다닥 붙어있는 것은 적의 침범을 막기 위한 성벽 대용이라는 것은 이미 알고 있으시죠? 그런데 비스타베야는 그 반대로 되어가고 있습니다. ^^

침범할 적이 없으니, 성벽을 나누어 창을 내고 집으로 만든 것이지요. 



성벽을 창으로 쓰고 있는 집의 정면입니다. ^^* 


그래도 비스타베야 마을의 이 성벽과 성문은 발렌시아 문화재로 지정되어 잘 보존이 되고 있답니다. 제가 이곳에 살면서 봐도 믿어지지 않았던 성벽의 변신이 참 재미있었는데요, 여러분은 어떠신지 모르겠네요. ^^

참 독특한 모습이지요? 

성벽이 집인지, 집이 성벽인지 모를 스페인 중세 마을의 풍경이었습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시고요, 모두 모두 행복하세요~! 화이팅!!!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으로 놀러 오세요~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거나 동영상을 제작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키드 2017.07.07 06:56 신고 URL EDIT REPLY
아름다워요~밤에 조명을 은은하게 비추니 더 멋진것같네요.
성벽을 집으로 이용한다니 저도 저런 집 한채 갖고싶다는 생각이~~~^^;;
스페인은 곳곳이 유적이라더니 그 말이 맞는듯하네요.
오늘도 행복한하루~~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7.07.08 01:03 신고 URL EDIT
네~ 스페인은 웬만하면 옛 건물은 허물지 않고 보수를 하더라고요. 그래서 그런지 법으로도 강하게 규제를 하는 특징이 있더라고요. ^^ 키드님 즐거운 주말 되세요. 화이팅!
강성연 2017.07.07 16:05 신고 URL EDIT REPLY
멋진 집 이어요
한번 살아 보고 싶기도 하네요
아이들의 해맑은 모습이 선하네요
오늘도 활짝 웃는 날 되세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7.07.08 01:04 신고 URL EDIT
네, 고맙습니다. 강성연님. ^^*
그런데 이곳의 집은 북향, 남향을 잘 고려하지 않아 약간 춥기도 하더라고요. ^^;
즐거운 주말 되시고요, 강성연님도 활짝 웃는 날 되세요. 화이팅!
2017.07.07 17:55 신고 URL EDIT REPLY
전통공간을 활용하는 것에 관심이 많은데 이런 방법도 있다는데 참 신기하고 재미있는 내용을 알게되었습니다...좋네요..생활속에 녹아든 유적이라니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7.07.08 01:05 신고 URL EDIT
쩡님, 재미있게 읽어주셨다니 제가 더 기쁩니다. ^^ 아직까지 전통을 활용하고 유적을 생활에 품고 있으니 저도 참 신기했답니다. ^^ 즐거운 주말 되세요. 화이팅!
조수경 2017.07.07 19:32 신고 URL EDIT REPLY
돌로 차곡차곡 쌓아 올린 성벽의 웅장함에서 그 위엄을 찾을 수 있게 되네요~!!
빼곡히 빈틈없이 쌓아 올린 성벽 작은 틈인 창으로 얼마나 예리하게 성밖을 정찰 했을지~ㅎ
지금껏 유지하고 보존해 오는
꼭대기 멋진 성벽 흥미롭게 보았습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7.07.08 01:07 신고 URL EDIT
사실 성 위에 성마루 같은 곳이 있었는데, 프랑코 시절에 그 건물을 다른 용도로 변경하여 지금은 큰 저수창고가 있다고 하네요. 아~ 아까워라. 그러니 한 시대의 수장이 해야할 일은 정말 후대에 욕 얻어먹지 않을 정도로 철저히 정치해야 한다는 걸 알게 되었네요. ^^*
조수경님,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화이팅!
세레나 2017.07.09 00:12 신고 URL EDIT REPLY
성들이 고풍스런 웅장함이 느껴지고 단단하고 견고함도 느껴져요!! 몇백년 더 앞으로 더 견딜수 있는 가완 힘도 느껴지고 스페인에서 직접 보고 싶어요. 아름다운 성들이 그림으로만 보기 아쉽네요. 스페인의 많은 문화유산이 많은곳도 둘러보고 싶고 아~~ 스페인가고 싶다~ 우리나라는 옛것을 지키려는 소중히 하려는 노력이 배워야할 점 같기도 해요.
한국은 장마비로 그동안의 가뭄이 해소가 되는거 같아요. 뭐든 적당한게 쉽지 않네요. 가뭄으로 힘들더니 비가 또 많이와 물난리도 나고 . 대부분 산들작가님 블로그 들어오기전에 클래식 음악을 채널고정시키고 둘러보는데 오늘은 유난히 잔잔한 아름다움이 느껴지네요~ 야경도 나중에 스페인에서 구경하고 싶네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