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약국에서는 왜 약 상자를 뚫어서 줄까?
스페인 이야기/시사, 정치

대망의 새해 2018년입니다!!! 두두 둥~! 

해가 활짝 걸려 우리 마음을 찬란히~ 할 새해입니다. 하지만, 우리 [참나무집] 가족은 지난 연말부터 감기에 걸려 다들 골골대고 있었지요. 새해에는 좀 나아지는가 싶더니, 마지막으로 큰 아이가 단단히 앓고 있네요. ㅜ,ㅜ 

새해 액땜하는구나, 싶어 그래도 어느 정도 안심이 된다는......

그래서 우리 가족은 3일이 멀다고 가정의를 보러 갔다 왔습니다. 스페인 사람인 남편은 제일 큰 타격을 받아 많이 누워있었는데요, 의사 선생님이 해주시는 말이, 

"감기에는 무엇보다도 물이 최고예요. 물 많이 마시고, 편히 쉬세요. 감기 최고 치료제는 수분이니 많이 물 마시고, 주스 많이 마시고, 훈증 요법 하시고, 식염수로 기관지 싹싹 씻어주세요. 가글링(입가심)도 잊지 말고......!" 

그러시면서 우리에게 약 처방을 또 내려주셨지요. 

오늘은 짜잔~! 여기서 스페인 의사가 약 처방전을 주면 약국에서 어떻게 약을 사고, 진행되는지에 대해 이야기하려고 합니다. 제게는 너무 신기했던 풍경인데요, 여러분은 어떤지 한번, 같이 이야기 속에 들어와 보시죠~! 


먼저, 스페인 가정의는 전산처리로 환자의 병원 기록을 다 볼 수 있습니다. 게다가!!! 어떤 약까지도 사용했는지 아주 세세하게 알 수 있습니다. 

위의 사진이 가정의가 처방해주는 서식인데요, 주마다 다릅니다. (위의 처방전은 발렌시아주입니다.)

발렌시아 주에서는 사회보험에서 의료비 (병원비 무료, 처방 약은 60%를 지원해줍니다)를 많이 부담하고 있습니다. 국민이 내는 세금이 바로 의료복지에 들어가지요. 약국에 가서 약을 사도 약값의 절반 이상을 주 정부에서 부담하는 것이지요. (대부분의 스페인 주 정부는 비슷비슷한 수준으로 운영합니다) 그리고 노약자와 어린이 등은 전액 무료입니다. 

그런데 신기한 것은 약국에서 이 처방전을 보이고, 

약을 받을 때 신기하게도 약사는 약 상자의 바코드를 쫘악 커터로 자르고 줍니다. 

아니, 왜? 처음에는 정말 신기했지요. 

약 상자 바코드를 왜 다 제거하는 거지? 

깊게 생각하지 않을 수가 없었지요.

이렇게 우리 집에 있는 약 상자는 구멍이 송송 나 있습니다. 왜 그럴까요? 


어떤 약을 사용했는지 약사가 증거로 가져 있으려고?! 아니면, 팔렸다고 기록해두려고? 아니면 다시 되돌려받지 않으려고? 아니면, 이 약국에서 사 갔다는 증거로 남기려고?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게다가 스페인에서 생산된 약은 전부 약 상자 바코드란에 점선이 있어 아주 자르기 편하게 제조되어 나옵니다. ^^; 그래서 우스갯소리로 스페인 약사는 커터로 똑바로 자르는 연습까지 해야 한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우리 동네 약사께서도 이렇게 바코드를 다 잘라내고, 화살표에 보이는 것처럼 종이에 붙여둡니다. 

이런 식으로 말이지요. 

아하!!! 이것은 다름 아니라, 스페인 약국에서 판매하는 약의 일부 대금을 주 정부에서 받아야 하기 때문에 정확하게 어떤 약을 판매했는지 남겨놓은 증거와도 같은 것입니다. 주정부에서 60%이상 부담하고, 전액 부담하는 경우도 있으니 약국에서는 절대로 불이익을 당하며 환자에게 팔 수는 없는 거지요. 

주정부에서도 각 환자에게 들어간 약을 제한하는 데에 한 몫도 하고요. 실제로 아무 약이나 막~ 살 수 없고, 어떤 약은 의사 지시 외 더 살 수 없어요. 오늘 이 병원에서 약 처방 받고, 내일 다른 병원에서 약 처방 받아도 기록이 존재하니(그래서 처방 받을 수도 없어요), 함부로 약을 남용할 수 없는 것이랍니다.  

암튼, 그래서 스페인에서는 약을 조제하여 판매하지 않는답니다. 약을 짓는다면 이런 시스템에 혼란이 오고, 사회보험으로 마무리되는 의료비가 중구난방식으로 증거 불충분으로 약값 부풀기라든가, 부정확한 회계 혼란으로 검은 이익을 누리는 약사도 많이 늘어날 것으로 압니다. 하지만, 스페인에서는 이런 시스템이 예전부터 이어져 와서, 하나, 하나 어떤 약이 팔렸는지 검사(?)를 하면서 의료비를 약사에게 지불한답니다. 정말 신기하죠? 아직도 이런 수동적인 시스템으로 운영되고 있으니...... 하지만, 어떤 면으로는 정확함을 좋아하는 스페인 사람들의 특징일 수도 있습니다. (눈에 보이는 것만 믿는...... 정확함) 

그런데 단점은 약을 통으로 팔기 때문에 필요 없는 약이 가끔 많이 남아돌아 유효기간 지나 버려야 한다는 사실...... ㅜㅜ 스페인에서는 약도 버릴 때 약국 약 수거함에 버립니다. 한국처럼 약사가 약을 지어준다면 훨씬 버리는 약이 적어 좋을 텐데...... 한편으로는 정확하게 약을 상자로 팔면 사회의료보험비가 어떻게 나갔는지 정부에서는 훨씬 편하게 파악할 수 있는 사실도 있네요. (그러니, 유효기간 지나기 전에 많이 아프면, 약 남기지 않아 좋을 수도 있으나, 아프면 또 골치죠~ ^^;)


뭐, 오늘은 별 재미없는 이야기였지만, 여러분의 스페인 생활에 대한 궁금증은 

풀어드린 것 같아 흐뭇합니다. 

하루하루 행복하시고요, 언제나 화이팅입니다! 아프지 마요~~~!!!

♥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 ♥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 스페인 고산의 일상을 다룬 동영상 채널입니다. ^^

구독하시면 바로 소식 받아보실 수 있어요.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거나 동영상을 제작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maison 2018.01.03 03:04 신고 URL EDIT REPLY
약을 조제하지 않는다니 좀 신기하긴 하네요. 말씀하신것처럼 비상약으로 뒀다 먹어도 되는 약이 아니라면 약이 낭비 될 소지도 좀 있어보이고요. 정부에서 약의 유통이나 약값 통제하긴 좋긴 하겠네요.
한국에서도 먹고 남은 약은 약국에 비치된 약 수거함에 폐기하도록 하고 있지만 거의 지켜지지 않는것 뿐이죠.
배터리(건전지)도 따로 배출하도록 하고 있지만 지켜지지 않는것처럼....사람들의 생각이 다 똑같으면 좋으련만...
미래 환경에 대한 걱정보다는 당장의 귀찮음을 더 피부로 느끼니......새해 첫 포스팅 잘 봤습니다.
가족들 감기 빨리들 나아서 희망찬 2018년의 새 공기를 마음껏 마시길 바랍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1.03 04:20 신고 URL EDIT
그러게요. 잘 지켜지면 얼마나 좋을까요?
환경에 대한 인식 변화가 조금 생겼으면 좋겠네요. 귀찮다기 보다는 보람차다는 마음으로 변하는 날이 빨리 오기를 기대해보네요. ^^* maison님도 희망찬 2018년, 이루고자 하는 모든 일들, 이루시길 바라봅니다. 화이팅!
sparky 2018.01.03 07:49 신고 URL EDIT REPLY
약은 사용기한이 있읍니다 조재하면 안되는 이유는 우리가 사용기한을 볼수없고
특히 어떤 개인 약국은 환자도 속이고 사용기한 지난 불순약도 넣어서 조제하고 효험도 없고
환자 부작용 등등 ~~^^

아까워도 남은약은 버려야 할듯 ~~
스페인의 바코드가 신기 하네요

전 스페인 약국 시스템에 엄지 손가락 엎 입니다 ㅎㅎ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1.04 03:25 신고 URL EDIT
아~ 그런 부작용이 있군요.
약사의 양심이 절대 필요한 부분이네요. ^^
그러게 사용기한을 표시하고 어떤 약을 사용했는지 명확히 조제 설명서에 넣으면 될 것 같기도 하고...... ^^;

역시 각각의 장단점이 있지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BlogIcon 조수경 2018.01.03 10:14 신고 URL EDIT REPLY
"산드라...~
어서 빨리 툴툴 털고 활기있는 모습으로
돌아와주세요~!!"
온가족이 이번 계기로 바이러스 면역체계가
단단히 형성되 앞으로 웬만한 감기는 얼씬도
못 할거에요^^
우리나라도 의약 분업등 큰 과도기를 거쳐
검진 진료 처방전 하나로 체크가 가능해지고
체계화 되었으나 정말 처방된 약들의
사용기한 여부까지는 확인 할 방법이 없으니
약사님들의 양심을 신뢰할 수 밖에요~ㅎ
스페인 철저한 바코드 확인 방법은
흥미롭네요^^
박스째로는...유통기한 확실히 체크 가능하니
효율적이긴 한데 사실 남아도는 감기약은
재차 필요할때는 이미 시기가 훌쩍
지나있을때가 다반사라 버려질게~~ㅡㅡ;;
각국의 다양한 의료체계에 장단점 더 해지면
앞으로 더욱 발전되어가겠죠~~^^
산들님~~흥미로운글 감사합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1.04 03:31 신고 URL EDIT
덕분에 우리 가족 점점 동굴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
그러게 약사님의 절대 양심이 필요한 부분이군요.
그러게요, 알약은 그나마 유통기간 내에 다 복용할 수 있는데, 물약은 바로 버려야 하는 단점이 있네요.
한국은 약국에서 약을 보관할 수 있는 시스템이 잘 되어 있어 물약도 조제가 가능하니까 그나마 다행이고요. ^^
조수경님~~~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8.01.03 21:08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1.04 03:42 신고 URL EDIT
오~ 안녕하세요?! 정말 반갑습니다.
이렇게 좋은 댓글 큰 도움이 됐어요.
열 마사지 참 좋네요. ^^
한번 시도해볼게요~
그렇잖아도 황토 마사지 팩으로 덕을 보고 있는 참이었는데 감기에도 좋다니 꾸준히 활용해보고 싶네요. ^^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BlogIcon 프라하밀루유 2018.01.05 10:48 신고 URL EDIT REPLY
저는 완전 재미있게 읽었어요 ^^ 유럽 살다보나 이런 사소한 차이가 상당히 많더라고요
2018.01.05 23:16 신고 URL EDIT REPLY
식염수로 기관지를 씻는다는말이 어떤 행위인지 알려주실수있나요? 저희아기가 감기로 병원을다니는데 도통 차도가 없어서요..
Sponch 2018.01.06 12:44 신고 URL EDIT REPLY
새해 액땜하는 집 하나 추가요~ 2주 잘 쉬어놓고 복귀하자마자 몸살로 앓는 남편때매 심란한 연초 입니다. 얼른 털고 일어나서 다들 건강한 한해 되었음 좋겠어요!
비하란 2018.01.14 09:42 신고 URL EDIT REPLY
한국은 남는 약을 약국에서 수거한다고 홍보해요.
집에 먹다 남은 약을 쓰레기통에 버리면
환경문제를 크게 야기시킨다고 해서 정책적으로
수거홍보를 했답니다.
근데 실상은 약국에 폐기약들을 가져다주면 약사들이 짜증내면서 쓰레기봉투에 던져버린다고 하는군요. 수거된 약을 처리하는 방법까지는 만들지 못한 모양이에요.
찌할아비 2018.01.23 09:04 신고 URL EDIT REPLY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