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스페인 엄마들이 유모차에 넣어 다니는 것
스페인 이야기/생활, 문화

여러분은 가끔 서양에서 출산하고 육아하는 한국 엄마들 이야기를 들으셨을 겁니다. 한국과 다른 출산과 몸조리 문화, 육아가 가끔 우리에게는 희한하게 다가오기도 합니다. 물론, 그중에서도 좋은 것은 취득하여 한국화한 문화도 있지요. 


모든 게 낯설다가도 어느새 익숙해져 오는 문화가 있습니다. 유럽도 마찬가지랍니다. 서양 엄마들은 아이를 따로 재우며 키웠는데요, 이제는 변하여 함께 옆에서 같이 자기도 한답니다. 물론 제가 아는 스페인 엄마들을 이야기합니다. 게다가 아프리카와 동양의 문화가 건너와 그런지는 몰라도 아이를 등에 업고 키우는 엄마도 많이 늘었답니다. 그러니, 한국이나 유럽이나 아이에게 좋다고 생각되는 문화는 스스럼없이 융화되어 삶 속으로 파고드는 듯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스페인에서 첫째와 둘째 쌍둥이를 낳아 기르고 있습니다. 첫 출산이었을 때에는 정말 한국식 출산과 몸조리를 하고 싶었고, 또 이 사람들은 왜 이럴까? 이 사람들이 주는 음식은 왜 이럴까? 참 이상하게 생각한 적이 많았답니다. 하지만, 이곳도 사람 사는 곳이고...... 둘째 쌍둥이를 낳은 후에야 스페인 병원에서 주는 음식이 참 맛있게 느껴졌답니다. 하하하! 미역국은 없었지만, 왜 그런 거친 음식을 주는지 그때야 알게 되었죠. 다름 아니라 출산 후에는 변비가 오기 쉬워, 식이섬유가 많이 들어간 아티초크와 같은 채소와 키위 같은 과일, 비타민이 많은 주스를 주는 것이었지요. 아무튼, 퍽퍽하지만 유럽에서도 나름대로 적당한 이유로 산모 음식을 챙겨준 것 같습니다. 



아무튼, 알지 못했을 때는 이상하게 여겨지던 다른 나라의 문화가 알고 난 후에는 나름대로 가치가 있다는 걸 깨닫게 되었지요. 그런데 첫 출산 때 엄마들이 비정하다 싶어졌던 순간 하나가 있었답니다. 첫째가 태어난 어느 겨울이었지요. 


스페인 엄마들이 갓 나은 아기를 유모차에 태워 산책하는 모습이었습니다. 물론, 산모도 바로 출산 후에 거리로 나가 산책을 하며 몸을 푸는데요, 처음에는 참...... 보통 어린 아기는 체온 조절을 할 수 없어 추운 겨울 유모차에서 꽁꽁 얼지 않을까 무척이나 걱정했답니다.  


우리 스페인 시어머니께서도 저에게 재촉하셨어요. 


"너는 왜 집안에만 있니? 아기 데리고 좀 산책도 하렴~!"


한국에서는 보통 생후 100일 때까지는 나가지 말라고 하잖아요? 그래서 저는 그 전통을 믿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시어머니께서는 계속 절 채촉하셨죠. 


"얘야~ 집안에만 있지 말고, 밖으로 좀 산책나가렴~! 집안에만 있으면 면역력이 떨어진단다. 밖에 나가서 아기 햇볕도 좀 쬐어주고, 너도 몸을 회복해야지?" 


한국에 계신 친정엄마는 출산에서 회복하지도 않은 몸으로 추운 겨울에 절대로 밖에 나가지 말라고 하시고, 스페인 시어머니께서는 밖에 나가 신선한 공기 마시고, 햇볕 쬐며 돌아다녀야 피 순환도 잘되고 몸도 회복이 더 잘된다고 하시니...... 그래서 적절하게 두 분의 말씀을 요령껏 들어야 했습니다. 


그래서, 아이를 데리고 산책을 하려다 보니, 생후 1개월도 안 된 아기가 너무 춥게 느껴지는 겁니다. 유모차에 두꺼운 옷을 입혀 데리고 나간다고 해도 그렇습니다. 그런데 그때 병원에 들렸을 때, 산부인과 의사가 그러셨지요. 


"걱정할 필요가 없어요. 이 물건을 써보세요." 그럽니다. 


알고 보니, 겨울철 스페인 엄마들이 아기를 유모차에 데리고 나갈 때 사용하는 작은 물건이었습니다. 스페인 시어머니께서 바로 그날 구입해주셨는데요, 바로 다음의 물건입니다. 



바로 이 물건인데 여러분은 무엇으로 보이는가요? ^^*


바로 따뜻한 물을 받아 사용하는 물주머니가 되겠습니다. 

알고 보니, 스페인 엄마들이 유모차 아이 발 쪽에 넣어 

미리 따뜻하게 데우는 용도로 쓰는 물건이었습니다. 

물론, 아기 요람에 넣어 따로 재울 때 춥지 말라고 또 침대를 데우는 물건이기도 하지요. 



정말 고전적인 물주머니이지요? 스페인에서는 아직도 이런 물주머니를 사용한답니다. 

고무로 되어 아주 튼튼하고 터지지도 않습니다. 작은 커버로 감싸면 포근한 느낌까지 온답니다. 



아이 유모차에 쏙 들어가는 크기랍니다. 

아기가 작으니 더 클 필요가 없지요. 

따뜻한 물을 넣어 침대에 넣어두면 아침까지도 따뜻하게 유지되어 엄마들이 자주 사용한답니다. 

(난방 시설이 없는 스페인이기에 체감온도가 한국보다 더 춥습니다.) 



요즘에는 이렇게 예쁜 인형 커버를 한 물주머니도 등장하며 인기라네요. 



처음에는 냉정하게 보인 스페인 엄마들이 사실은 그렇게 냉정하지 않다는 사실도 알았고..... 

어떤 문화나 어딜 가나 자식 사랑은 부족하지 않다는 것도 알았습니다. 

어느 문화가 더 낫다고 할 수 없는 이런 동서양의 문화 차이지만, 

나름대로 다 그 이유가 있음을~ 알게 되었지요. 

(위의 사진은 제 친구 아이인데, 저 유모차 아이 발 밑에 따뜻한 물주머니가 있답니다.)


여러분,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시고요, 스페인 엄마들의 삼박한 이 아이디어 괜찮은가요? 

앗~! 한국도 이미 이 아이디어 들어와 있다고요? 뒷북친다면 죄송~! ^^* 



△ 스페인 고산의 전원생활을 다룬 유튜브 동영상입니다. ^^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 ♥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거나 동영상을 제작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BlogIcon 통로- 2018.01.18 04:34 신고 URL EDIT REPLY
저도 이 물주머니 애용하고 있어요 :-)
처음엔 독일사람들 참 검소하다!라고만 생각했는데
사용해보니까 정말 괜찮더라고요.

날씨가 쌀쌀한 날에는 물주머니를 미리 이불 속 (발 밑)에 넣어둔답니다.
2018.01.18 07:23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maison 2018.01.18 10:01 신고 URL EDIT REPLY
저 물주머니 한국에도 이미 많이 사용중이지요. 물론 용도는 다릅니다만....
병원 용품점에서 주로 할머니 할아버지들 관절 안좋으신분들 찜질용으로 판매합니다.
저희 어머니도 구입하셔서 한동안 뜨거운물 채워서 찜질하시다가 매번 뜨거운물 데워서 주머니에 채우곤
하시는게 귀찮고, 또 뜨거운물 주머니에 담다가 실수로 데일 염려도 있다시며...전기요 비슷한
전기 찜질팩으로 바꾸셨습니다만....
조수경 2018.01.18 11:41 신고 URL EDIT REPLY
유모차 속 아기모습에서 말 해주네요~^^
얼마나 따뜻하고 편안한지요~~ㅎ
냉온 물주머니 탁월한대요~!!
한국에서는 아기 보온용 보다는
통증완화 치료 용도로 많이
사용중이거든요~ㅋ
그러나 여러모로 참 좋은 물건인건 사실이네요.
산후 관리 문제는 우리와 많이 다르지만
모두 빠른 회복과 건강을 위함은 같지요~^^
타국에서 출산하면서 떠올랐을
친정엄마가 얼마나 그리웠을지가 그려지니
맘한구석 짠~~함이 느껴지네요~
출산시 엄마가 제일 많이 보고싶더라구요~!!
늘 유쾌하고 씩씩한 산들님,
오늘도 멋지게 화이팅하세요~^^
화이트쵸콜릿 2018.01.18 12:20 신고 URL EDIT REPLY
우리 가족들도 이 물주머니를 사용하고 있어요.
전에 살던 집이 오래되어 추워서 사용하기 시작했지만 새집으로 이사온 다음에도 아주 애용하고 있답니다.
겨울에 별도 난방을 하지 않아도 괜찮을 정도로 효과가 좋아서 아주 만족해요.
그냥 2018.01.18 12:39 신고 URL EDIT REPLY
밀라노에 남편이 거주해서 자주 따라나와 있는 편입니다ᆢ지지난 겨울 무슨이유에선지 난방이
안들어왔었는ᆢ유담프라고 하죠!
정말 잘 사용했답니다 자기전에 발쪽에 넣어두면 잠이 잘왔더랬지요
키드 2018.01.18 13:33 신고 URL EDIT REPLY
참 실용적인 물건인데‥애기들한테도 유용하게 쓰이네요~~
난 왜 저 생각을 못했을까~~~
그저 춥다고 애기들 꽁꽁 싸맬 생각만 했으니~~
나중에 이쁜손주 봐줄때 현명한 할매가 되야것어요~~~^^
BlogIcon ㅎㅎ 2018.01.18 17:18 신고 URL EDIT REPLY
저거 승무원들 필수품이에요 비행기에서 쉴때 뱅기 넘 추워서 하나씩 들구다닌답니다 해외레이오버 호텔에서도 유용하게 사용하구요 ㅎㅎ
사랑이 | 2018.01.18 20:54 신고 URL EDIT
맞아요~^^ 한국에선 약국에서 살 수 있다라구요.
라수 2018.01.18 18:13 신고 URL EDIT REPLY
한국에는 유모차용 온열시트 쓰는데요ㅎ 보조배터리 하나 꽂으면 오래가요.직류방식이라 전자파는 안나옵니다.스마트하죠:)
BlogIcon 젊은느티나무 2018.01.18 21:58 신고 URL EDIT REPLY
물주머니 커버가 아주 예쁘네요.^^ 집에서 사용하는데 이쁜커버는 없어요.
BlogIcon 프라우지니 2018.01.19 04:55 신고 URL EDIT REPLY
물주머니가... 깔고 잤더니만..터졌는지 물이 새더라구요. 그 이후로는 항상 위에 올려놓는답니다.^^
BlogIcon 유네 2018.01.19 18:35 신고 URL EDIT REPLY
독일 파쉬 보온 물주머니는 샐 염려 없고 좋답니다 직장에서도 사용하고 잘 때도 2개나 하고 자는데 이불안이 후끈후끈해서 따뜻하게 잘 잘 수 있어요!!
넷찌망 2018.01.19 22:43 신고 URL EDIT REPLY
동양여자들은(우리나라산모일찌도)신체적인면에서 서양산모들이랑 달라서 몸조리를 소홀히 하면 나이먹어 고생한다고 의사선생님들께서 티비에 나와 얘기하는걸보고 저두 생각이 달라졌답니다.절대 서양여자랑은 다르다고 몸조리 잘해야한다고 했어요!!!
소윤맘 2018.01.20 01:37 신고 URL EDIT REPLY
좋은거 써야합니다
지인이 저가 중국산거 썼는데 물이새거 아이 온몸에 화상입어서 그 힘든 화상치료하고 병원비로 천만원 넘게 썼습니다 앞으로도 치료 더해야된답니다 잘못쓰면 아주 위험하니 조심해야합니다
찌할아비 2018.01.23 09:01 신고 URL EDIT REPLY
아이들이 모두 30대인데. . 경험과 주변 상황으로 보면 100일 동안 찬바람 안쐬는건 추천합니다. . 신생아 역시 감염때문에 조심하는거구요. .
2018.01.24 13:34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더블리너 2018.03.17 05:42 신고 URL EDIT REPLY
더블린에 사는데 저도 파쉬만 쓰고 있어요. 아이리시 하우스도 추워서 워터보틀은 필수랍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