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고산에서 도토리묵 해 먹기
뜸한 일기/먹거리

해발 1,200m 스페인 고산은 여전히 눈이 조금씩 내리고 있답니다. 오늘 저녁에도 눈이 폴폴 내리더니 또 조금씩 쌓이고 있네요. 


오늘은 우리 [참나무집] 식구들은 도토리묵을 해 먹었답니다. 


도토리묵? ^^ 여기 참나무에서 나온 도토리로요? 


아니요. 한국에서 사 온 도토리묵 가루를 가지고 직접 만들어봤답니다. 스페인의 참나무는 이베리아 참나무인데 어떤 한국 분은 참 달다고 좋아하시더라고요. 하지만, 이곳에서는 도토리 가루를 내어 먹지는 않는답니다. 가끔 도토리 가구로 케이크를 만들어 후식으로 먹는 분도 있지만, 한국처럼 일반적으로 도토리를 먹지는 않더라고요. 게다가 한국인 사범님께서 이 도토리로 직접 가루를 내어 도토리묵을 시도하셨지만, 전혀 같은 묵이 나오지 않았다고 하네요. 그러니 도토리로 묵 만들어 먹으란 소리는 하지 마세요~~~ ^^; 


그래도 겨울인데 섭섭하잖아요? 메밀묵은 없지만, 찹쌀떡도 없고.... 하하하! 그냥 도토리묵을 해 먹으면서 이 눈 오는 겨울을 보내고 있습니다. 아~ 입춘은 어느새 지났건만......!




도토리묵가루를 비율에 맞춰 물에 잘 풀어서 저어주면서 끓였습니다. 

몽글몽글 무엇인가가 응고가 되는 게 보이더라고요. ^^


제 인생에서 두 번 정도 도토리묵을 만들어봤는데 항상 어떻게 했는지 

기억이 나지 않아 정보를 찾아보았네요. 

아주 간단하지만 소소한 것에서 기억이 나지 않네요. 몇 분 끓여줘야 하는지......  



요즘 인터넷이 정말 좋네요. 모르면 검색해서 웬만한 것은 다 해결할 수 있으니~~~

30분 정도 약한 불에서 저으면서 끓여주라고 해서 열심히 젓고 있었습니다. 

그러자 아이가 다가오더니 환호의 함성을 지릅니다. 


"엄마! 이거 핫 초콜릿이야?!" 


"하하하! 핫 초콜릿이면 좋겠지? 아니야. 이건 도토리묵이야." 


그러자 쌍둥이 아이들이 우웩~ 하면서 사라져줍니다. 


'녀석들, 이게 얼마나 맛있는 건지 알지도 못 하면서......'


그런데 큰 아이는 한국에 갔을 때 이 묵을 먹은 기억이 있어 손뼉을 치면서 좋아합니다. 


"아! 맛있겠다."


그러면서 엄마를 도와 묵을 완성했습니다. 



적당히 잘 익은 듯하여 식힐 그릇에 부어 넣으려고 하는데 검색한 정보에서 뜸을 들이라고 해서 

뜸을 들였더니 조금 굳어져 위의 사진처럼 보기 흉하게 되었어요.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자리를 잡아가는 게 봐줄 만 했습니다. 

5시간 열심히 식히고 난 후~~~ 드디어 시식 시간!!!



조심스럽게 그릇에 든 묵을 피자 접시에 올렸습니다. 


"우와! 정말 많이 만들었네! 이걸 다 먹을 수 있을까?"



묵을 조심히 잘랐더니, 젤리처럼 흔들흔들하는 모습을 보더니 아이들이 맛있겠다고 하네요. 

큰 아이는 양념 없이도 이 묵을 잘 먹기에 하나 떼어 주니 아주 잘 먹네요. 

쌍둥이 아이들도 조금씩 뜯어서 먹어보네요. 



"얘들아~ 그러지 말고 간장에 찍어서 한번 먹어보렴~!" 


그렇게 후다닥 간장 양념을 하여 먹여주니...... ^^


좋아하네요. 



짜잔! 묵 한 조각에 양념하여 맛있게 먹기로 했습니다. 

우리 큰 아이가 다 먹을 심산으로 옆에서 젓가락으로 기다리고 있었네요. 

아이가 젓가락을 쥔 이유는...... 재미있게도 


"이 어려운 묵을 집는 재미가 있거든. 정말 젓가락으로 묵 집는 일이 참 힘들거든."


그래서 도전하고 싶었나 봐요. 

그런데 아빠도 잠시 후 아이와 똑같이 젓가락 들고 나타나 묵을 먹어보네요. ^^*


 

아~ 정말 맛있겠다! 나머지 도토리묵도 금방 먹을 것 같네요. 혹시나 해서 또 정보를 찾아보니......

오~ 말린 도토리묵도 있다네요. 보관하기 어려우면 이렇게 말려서 먹어도 된다고 하니...... 

정말 요즘 신기한 정보에 또 놀랐습니다. 말린 도토리묵 정말 맛있겠다는 생각이 들면서~


겨울철 별미, 도토리묵을 먹을 수 있는 호사를 누려 참 행복했던 하루였습니다~~~

다음에 또 도토리묵 가루 사 와야겠다!!!


여러분, 즐거운 주말 되세요. 화이팅!!!


♥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 ♥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거나 동영상을 제작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maison 2018.02.10 05:28 신고 URL EDIT REPLY
겨울엔 도토리묵만한 별식도 없죠. 군침 도네요...^^
한국 시골 야산에 지천으로 떨어지는게 도토리라 예전엔 등산객이나 관광객들도 재미로 한봉지씩 줏어오곤 했는데......이젠 세상이 바껴서 그 도토리도 함부로 주워오면 안된다네요.
산 주인이 아닌 등산객이나 외지인이 도토리를 주우면 산 주인이나 산 관리인에게 압수 당하거나 심하면 고발당하기도 한대요. 인심이 예전같진 않죠.
또 산짐승들의 겨울나기를 위해 모조리 줍지 않고...산짐승들 먹을건 남겨둬야 한다고도 하고요...
저도 오늘은 시장에 가서 도토리묵 좀 사와야겠네요. 맛나게 드세요~~
BlogIcon 프라우지니 2018.02.10 08:20 신고 URL EDIT REPLY
사실 도토리묵이 맛있다고 할수는 없는 맛인데, 그래도 아이들이 잘 먹는다니 다행이네요.
유럽산 도토리는 묵이 안되는군요. 몰랐습니다.^^;
sparky 2018.02.10 11:38 신고 URL EDIT REPLY
도토리묵이 그냥 묵인데 산들님이 여기에 "스토리 텔링 " 을 집어 넣으니 뭔가 묵이 특별해 보입니다
역시 언어에 마술사여요 ㅎㅎ ~~ 덕분에 묵이 더 탱글 맛있어 보이구요
평범한것도 특별하게 만드는군요
두건쓴 꼬마 요리사가 참 귀엽습니다
마미존 2018.02.10 11:55 신고 URL EDIT REPLY
저도 설명절에 도토리묵 만들어 먹어야 겠어여~
산들님 요리 솜씨 대단해여.

참 ! 음식마다 나어는 저 파랑색 테두리 접시는 이제 늘 등장하네여
취미로 생활도예를 하고 있어서 그릇이 눈에 뛰네여 ㅎㅎ
BlogIcon 키드 2018.02.10 12:31 신고 URL EDIT REPLY
어릴때 엄마가 겨울 입 심심할때 해주시던 기억이나요.큰솥에 한가득인데 그거 젓느라 투정부렷던것도~~^^;
묵이 한김 식고나면 맨위에 꾸덕하니 마른부분 그게 맛나게 먹은 기억있어요.가끔 시장에 파는 도토리묵 사서 양념에 무쳐주면 애들 맛있다 그러더라구요~젓가락질 어려워서 집는거 성공했다고 좋아라하고 ~애들은 참~^^
소소한 즐거움이네요~
BlogIcon 아심이 2018.02.10 13:05 신고 URL EDIT REPLY
도토리가루에 밀가루 조금 섞으시고 ( 도토리가루보다 밀가루 양이 조금 더 많은게 색깔이 예뻐요 ) 당근이랑 호박 양파 썰어서 부침개로 부쳐드셔도 맛있어요. 사실 해물도 넣음 더 맛있지만 저 야채만 넣어도 색깔도 예쁘고 독특한 부침개가 되니 가루 남으셨으면 나중에 한번 해드셔보세요.
BlogIcon 애리놀다~♡ 2018.02.10 14:08 신고 URL EDIT REPLY
직접 만들어서 먹는 도토리묵 정말 맛있겠어요.
도토리묵 먹은지가 너무 오래 되어서 사진보니까 이거 침이 주르르...
울집도 한번 도도리묵 가루 사다가 만들어 볼까 해요.
포스팅 보니까 도전정신이 마구 올라옵니다. ㅎㅎㅎ ^^*
BlogIcon 문미카엘 2018.02.10 15:53 신고 URL EDIT REPLY
묵 맛있어 보이네요
잘 보았습니다
님 블로그 링크했습니다
님도 링크 부탁합니다
서로링크 해요^^
jerom 2018.02.10 18:52 신고 URL EDIT REPLY
묵은
일단 묵을 쑤어요.
채치고,
양푼이에 담고,
양념에 쉐킷쉐킷 섞어준 다음,
숟가락으로 퍼 먹어야 제맛.
앵쥬 2018.02.11 00:12 신고 URL EDIT REPLY
말려서 샐러드에 넣어먹거나 잡채하실때 넣으면 쫀득쫀득해서 맛나요 ~^^
박동수 2018.02.11 09:10 신고 URL EDIT REPLY
묵에 대한 어릴적 기억은 맛이 없었다. 그러나 세월이 흘러 입맛이 바뀌어 묵이 생각나면
장날에 읍에 가서 묵을 사온다.
김치를 작게 썰어 준비한다. 그릇에 뜨거운 물을 붓고 묵을 길게 썰어 담그고 김치를 얹는다
먹으면서 간장을 위에 살짝 뿌리면서 먹는다. 맛있다.
웬지 부족하다 싶으면 밥을 말아 먹는다. 더 맛있다.
2018.02.11 11:29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새얀이 2018.02.11 15:06 신고 URL EDIT REPLY
우와 대박 너무 이쁘게 잘만들었어요 묵을 집에서도 만들수가 있군요(신기)
조수경 2018.02.12 00:27 신고 URL EDIT REPLY
스페인 고산에서 수입산(국산)ㅋㅋ
도토리가루로 만든 묵이라니~~~!!!
이날 이때껏 묵은 쒀보지 않은 사람도
여기 있는데~~ㅋ
주변에서 심심찮게 얻어 먹게 되니
직접 해 보려는 시도는 못 해봤어요.
산들님, 묵은 정말 땡글땡글 푸딩느낌으로
수준급입니다.
아이들이 잘 먹는 모습 또한 신기했어요.
전 어릴적에는 좋아하지 않았거든요.
옛생각 고향생각 물씬 느낄 수 있어 더욱
즐겁고 행복한 시간되셨겠어요~!!
BlogIcon 우브로 2018.02.12 22:46 신고 URL EDIT REPLY
산들무지개님 묵도 만드시고 대단하세요~
혹시나 산이 주변에 가까워서 도토리가루도 만드신 줄 알았는데...
한국에서 공수하셨군요^^
묵을 너무 예쁘게 만드셨어요~먹음직스럽네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