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는 방법이 더 독특한 스페인 대파구이
스페인 이야기/음식, 식재료

에헴~! 애초에 세상 사람들은 같은 재료로 정말 다양한 방법으로 요리하는 법을 터득했죠. 어떤 재료는 동시발견과 발명으로 똑같은 요리법으로 발전하기도 했고요, 어떤 재료는 전혀 다른 요리법으로 발전하기도 했던 것이죠? 저는 신기하게도 대파를 가지고 한국과 스페인이 얼마나 다른 요리를 하는지 알게 됐답니다. 

'대파'하면 떠오르는 게 한국에서는 육개장이나 닭개장에 들어간 대파~! 캬아아아~! 정말 맛있겠어요. 제가 매우 좋아하는 대파가 들어간 요리입니다. 저는 대파를 먹기 위해 먹는다고 할 정도지요. 게다가 푸른 잎을 송송 썰어서 국에 또 넣어 먹으면 얼마나 맛있는지요. 

하지만, 스페인에서는 대파를 한국과는 다르게 먹는답니다. 뭐냐고요? 바로 구워서 먹습니다. 그것참, 신기하구나! 했습니다. 대파를 양념으로 쓰지 않고, 요리의 주로 해서 먹기 때문에 신기하기도 했지만, 더 신기했던 것은 그 대파를 먹는 방법과 대파를 즐기는 사람들 모습이었습니다. 

스페인에서 구워 먹는 대파, 하는 방법도 신기했지만, 먹는 방법은 더 독특했었던 이야기! 

지금 시작합니다~!

스페인에서는 대파 구이를 칼솟(Calçot)이라고 합니다. 까딸루냐어이고요, 따라고나(Tarragona) 지방의 대표 음식이기도 하지요. 요즘은 스페인 전역에서도 대중화되어 스페인 대표 음식으로 여러 나라에 알려졌는데요, 한국에서도 많은 분이 이 요리를 직접 하거나, 정체를 알고 계시더라고요. 

하지만, 칼솟을 해 먹는 것과는 달리, 칼솟을 어떻게 먹는지에 대한 부분은 정보가 많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현지인이 말해주는 칼솟 맛있게 먹는 법을 통하여 이 독특한 먹는 방법을 오늘은 소개해보도록 하겠습니다. 


1. 칼솟은 여러 명과 함께 먹어야 맛있다!

한국과 비슷한 대파 아닌가요? 실제로 비슷한 과이지요. 이 대파는 겨울과 봄에 주로 나는데요, 스페인 현지인들은 이렇게 상자로 사서 구워 먹습니다. 정말 별미라고 해서, 여러 사람이 모여 한꺼번에 구워 먹는 재미로 먹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랍니다. 

제가 스페인에서 살면서 먹어 본 칼솟은 100% 사람들이 많이 모였을 때 먹는 음식이었습니다. 그래서 함께 먹으면 더 맛있다는 걸 진리로 보여준 음식이지요. 


2. 뜨거운 불에 잘 구워줘야 맛있다! 

 

손질할 필요가 전혀 없는 파입니다. ^^* 앗싸~! 손질하지 않으니 더 좋네!!! 

차곡차곡 구이판에 올려주면 됩니다. 

뜨거운 불에 잘 구워줍니다. 이게 식물이라 굽는다는 느낌보다는 태우는 느낌이 강하지만, 결국 구워지더라고요. 

 이렇게 앞뒤로 뒤집으면서 구우면 됩니다. 맛있게 보이나요? ^^; 

신기하게도 녹색의 잎은 이곳 사람들이 잘 먹지를 않더라고요. 저렇게 잎은 굽지 않고 알맹이라 생각되는 흰 부분의 파를 굽습니다.


3. 따뜻할 때 먹어야 맛있다!

 

상자로 주문한 파를 한꺼번에 다 해치워야 하는데 따뜻하게 유지하기 위해서는 꼭 이렇게 신문지에 돌돌 말아서 유지하더라고요. 

이게 전형적인 스페인 사람들이 칼솟을 따뜻하게 유지하는 방법이었습니다. 


4. 가장 지저분하게 먹을 때가 맛있다! 턱받이가 필요한 이유

이 부분에서 저는 빵 터졌습니다. 얼마나 웃기던지요. 

저렇게 시커멓게 태운 파의 껍질을 잘 벗기고, 그다음부터 먹는 모습이 말입니다. 실제로 이렇게 먹어야 맛있다고 현지 친구들이 얼마나 앞다투어 설명을 해주던지......! 그 설명하는 모습도 웃겼고...... ^^*

시커멓게 탄 껍질을 잘 벗기면요, 이렇게 하얀 속살이 나온답니다. 그 파의 끝을 잡고 미리 준비한 소스를 찍어서 먹습니다. 

먹을 때는 머리를 뒤로 젖히고, 입을 크게 벌려 저렇게 소스 묻은 파를 입으로 넣어줍니다. 

이럴 때 소스가 떨어져 옷이 지저분하지요. 실제로 스페인 식당에서는 칼솟을 먹을 때 턱받이를 준답니다. 

입을 크게 벌리고 흰 부분만 먹는데 맛은 달달달~ 맛있습니다. 

소스가 고추장 같은 느낌이죠? 하지만, 고추장이 아닌 약간은 단맛이 나는 소스였습니다. 

소스의 재료는 토마토, 파프리카 가루, 마늘, 올리브유, 빵가루, 아몬드 가루, 소금입니다.

이 칼솟은 매운맛이 싹~ 사라지고 달곰한 맛이 주를 이루는데요, 소스마저 약간 부드러워 우리가 상상하는 초고추장에 찍어 먹는 맛과는 또 다른 맛이 있습니다. ^^*


이렇게 잘 먹어야 맛있다는데 제가 내린 결론은 지저분하게 먹을수록 맛있어 보인 음식이었습니다. 얼마나 탄 껍질을 벗겼는지, 손이 시커멓게 되고, 또 소스도 옷에 떨어져 좀 지저분하게 보였던 게 사실이었습니다. 하지만, 그 파의 속살을 먹는 순간~! 아~! 맛있어! 그래서 별미구나! 싶었던 맛있었던 음식입니다. 

하지만, 전 스페인 친구들에게 우스개 질문을 했죠. 

"원시인도 아니고, 왜 벗겨서 칼로 잘라서 먹지 않고, 입으로 불편하게 넣어야 먹니?" 

그랬더니, 다들 하하하! 웃습니다. 이렇게 먹어야 맛있지! 함성을 지르면서 말이지요. 

사실, 제가 그때 치아교정을 하고 있어서 먹기가 참 불편했었습니다. 목에 걸릴 것 같았고, 또 잘라서 먹어야만 할 것 같았다는......! 

그런데 무엇보다도 이 음식이 한국과 차이가 나던 점이, 저 아까운 녹색 이파리를 다 버린다는 것이었습니다. 아~! 이게 차이구나, 한국에서는 파나 마늘이나 녹색의 푸른 잎은 다 맛있게 먹는데 스페인 사람들은 흰 부분만 쏙 잘라서 먹는다는 것. 간혹 먹는 사람도 있지만, 대부분은 먹을 때 푸른 잎은 다 잘라버리고 먹는다는 것. 이것도 참 재미있는 문화 차이구나 싶었습니다. 





▲ 산들무지개의 유튜브 채널입니다. 구독하시면 더 좋은 영상 만들 수 있어요!!!

여러분,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시고요, 아자! 보람 가득한 일들 많기를 바랍니다!!! 화이팅!

♥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 ♥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거나 동영상을 제작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석무68 2018.03.11 01:15 신고 URL EDIT REPLY
요거 저도 먹어봣어요.
남편이 시동생과 술을 마실때 시어머니께서
구워주셨는데요. 초장을 찍거나 구울때 소금을
뿌리시던데요. 전 초장이 맛나 더라구요.
우리와 같은 음식이 스페인에도 있군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3.11 03:34 신고 URL EDIT
오~ 그렇군요. 한국에서도 남도 지방에 이런 대파구이가 있다는 소리를 들었네요.
맛이 비슷할 것 같기도 하네요. 스페인 대파는 한국 것과 달리 약간 거칠기도 하더라고요. 하지만 달곰한 맛은 비슷하죠. 대신 이곳에서는 소스가 고추장이 아닌 아몬드 들어간 토마토, 파프리카 가루로 만든 소스라 한국 고추장하고는 완전히 다르더라고요. 맛이 더 달달한 게 큰 차이라면 차이랄까요? ^^*
BlogIcon 프라우지니 2018.03.11 05:20 신고 URL EDIT REPLY
그지역에서만 먹을수 있고, 또 특정한 시기에만 먹을수 있다니.. 달달한 맛을 한번 상상해봅니다.^^
키드 2018.03.11 11:10 신고 URL EDIT REPLY
산들님~~~저도 저 대파구이 맛을 알아요~^^
아시겠지만 제가 시골 출신이라,제가 어릴땐 동네에 변변한 구멍가게 하나 없었거든요
주전부리 먹을게 별로 없으니 엄마가 저녁 아궁이 불에 대파를 구워주셨어요.익으면 단맛이나요~시커멓게 탄 부분을 벗겨내고 하얀 속살만 먹는데 저는 푸른부분도 살짝 구워서 다 먹었지요.참~~옛날생각 나네요~^^
역시 세상은 넓고도 좁습니다~~
여름 2018.03.11 13:55 신고 URL EDIT REPLY
대파구이 삼겹살이랑 함께 먹으면 정말 별미예요 ! ㅠㅠ 거기에 마늘+김치 완벽 크
jerom 2018.03.11 15:53 신고 URL EDIT REPLY
세계기행 아틀란티스를 찍을당시 샘킴 쉐프가 산들누님네 촬영하고,
칼솟 저거 먹으러 식당갔더군요.

쪽파 대친거 둘둘 말아서 초장에 찍어 먹으면 정말 맛있습니다.
BlogIcon 옥포동 몽실언니 2018.03.11 16:21 신고 URL EDIT REPLY
아 정말 한번 먹어보고 싶네요! 저도 대학생시절 프랑스에서 장을 보며 파를 샀는데 “깨뜻하게 해서 줄까?”묻길래 좋다고 했더니 푸른 잎을 다 잘라내고 파를 건네서 당황했던 기억이 나요. 지역마다 음식을 대하는 문화가 다른 게 참 재미있네요!!
꿈꾸는 식물 2018.03.11 21:30 신고 URL EDIT REPLY
우리나라 진도 대파가 유명한데 수확하는 자리에서 일하시는 할머니들이 모닥불에 구워 잡숫는 걸 6시내고향에서 본 적이 있네요.ㅎㅎ
BlogIcon 웹법사 2018.03.13 10:22 신고 URL EDIT REPLY
스페인 사람들은 대파를 박스로 사서 구워 먹는군요. 엄청 먹네요
BlogIcon 별별매력 2018.03.13 14:14 신고 URL EDIT REPLY
맛있을 것 같아요 궁금하네요 ㅎㅎ
BlogIcon ink.AK 2018.03.13 14:57 신고 URL EDIT REPLY
맛있겠어요! 한국에서도 산적이나 꼬치구이로 파를 구워먹긴하는데 색다르네요. 김치를 손으로 찢어먹는 느낌이네요ㅎ
박동수 2018.03.13 15:23 신고 URL EDIT REPLY
아이들이 대파먹는 모습은 아니보인다.
삼겹살 후라팬에 굽기 전 대파를 썰어넣고 함께 구우면 향긋한 냄새가 난다.
BlogIcon 모경 2018.03.13 21:12 신고 URL EDIT REPLY
스페인 음식은 뭐랄까? 우리 나라 사람들도 먹게되면 그닥 거부반응 없이 금방 익숙해 질거란 생각이 드네요.^^ 먹고 싶다. 쩝쩝.~~
BlogIcon 탑스카이 2018.03.14 08:20 신고 URL EDIT REPLY
이전에 TV에서 보고 맛있겠다! 먹어보고싶다! 여겼네요
대파의 흰부분은 구우면 달고 맛있죠
파란부분은 국이나스프, 찌개에 넣으면 짱인데 버려지는거 죄다 수거해서 양념도 만들고 계란말이에도 넣고 요모조모 버릴데가 없단걸 알려줘야겠당 ^^
먹는 방법은 진짜 특이하네요 ㅎㅎ
근데 진짜 알짜배기만 잘 드시는 스페인분들이네!!
BlogIcon 프라우지니 2018.03.14 19:09 신고 URL EDIT REPLY
여기는 대파가 워낙 비싸서 이렇게 해먹고 싶어도 못해먹을거 같아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