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 암고양이는 왜 몰래 새끼를 낳았을까?
뜸한 일기/자연

우리 집 고양이 볼리따가 혼자 몰래 새끼를 낳아 길러서 저에게 데리고 왔습니다. 아직 어린 고양이라 배가 그렇게 부르지도 않았는데, 벌써 새끼를 낳아 막 태어난 꼬물이도 아닌, 어느 정도 자란 애기들을 데리고 왔습니다. 

아~! 어쩌다가 혼자 몰래 새끼를 낳았을까요? 처음에는 절 믿지 못해 집 나가 몰래 새끼를 낳은 줄 알고 섭섭했답니다. 하지만, 아이들을 보니 생각이 좀 바뀌었습니다. 

참고로 우리 집은 고양이를 집안에서 키우지 않고 밖에서 키운답니다. 남편이 고양이털 알레르기가 있어 집안에서 키울 수 없을뿐더러, 해발 1,200m 스페인 고산의 자연에서 사는 우리로서는 동물들에게도 가둬 키우는 것보다 풀어서 자유롭게 키우는 게 더 좋을 듯했습니다. 그래서 고양이를 자연에서 놓아두고 키우고 있지요. 

그래서, 집고양이와는 달리, 야외에서 활동하는 우리 집 고양이는 야생의 생태계에 적응하여 생활하고 있지요. 그 대표적인 예가 바로 암고양이가 몰래 새끼를 낳고 키워왔다는 것이지요. 


왜 암고양이는 새끼를 몰래 낳았을까요? 

볼리따가 데리고 온 새끼들을 보니, 잘 키워서 포동포동 살이 올라 있었습니다. 여태까지 잘 버티고 키워온 것이 참 대견하기도 했답니다. 하지만, 몰래 숨겨서 키워올 이유가 있었을까요?

암고양이는 위험이 감지될 경우, 새끼 낳을 장소를 물색하고 그곳에서 몰래 새끼를 낳아 기른답니다. 적에게 보이지 않는 곳, 누군가가 함부로 데려갈 수 없는 곳에서 새끼를 낳는 것이죠. 그런데 다른 이유도 있답니다. 

사실, 우리 집 대장 고양이인 수고양이 네로가 다른 곳에서 몰래 와 우리 암고양이를 유혹하는 줄무늬 수고양이와 매번 싸우는 일이 있었습니다. 네로는 자기 영역을 지키기 위해 줄무늬와 목숨 걸고 싸워대고 있었지요. 

▲ 우리 집 네로(시커먼 수고양이)

그런데 볼리따가 낳아온 새끼는 네로의 자식이 아닌, 줄무늬 고양이의 자식이었습니다. ㅡ,ㅡ

▲ 볼리따가 낳아온 두 마리 고양이 - 줄무늬(좌), 까만(우, 잘 보이지 않음) 고양이

그래서 아마도 함께 사는 볼리따가 어딘가에서 몰래 새끼를 낳은 것이지요. 고양이들 사이에는 수고양이가 새끼 고양이를 해치는 경우가 있습니다. 우리 집 수고양이 네로도 자비롭지는 않았겠지요. 자기 새끼도 잘 봐주지 않는데 남의 새끼는 더 봐주지 않는다는 것이죠. 왜냐하면 줄무늬 수고양이의 유전자를 가지고 태어난 녀석들이 아마도 비슷한 냄새를 풍기기 때문에 네로의 표적임이 확실했으니 말입니다. 

볼리따는 그걸 탐지했는지 멀리 나가 몰래 어딘가에서 새끼를 낳아 길러온 것입니다. 

새끼가 어느 정도 자라나니 그제야 저에게 보여주는 볼리따, 어서 보라면서 자꾸 소개해주는데 측은해졌습니다. 

자신이 이렇게 혼자 키웠는데, 이제는 집주인이 먹이를 줘도 될 시간이라는 걸 가르치듯 자꾸 아이들을 소개합니다. ^^* 

▲ 제게 신호를 보내면서 자신의 새끼를 보여줍니다.

▲ 그렇게 우리 앞에 데리고 온 두 고양이 새끼와 친해지는 시간을 가져야겠습니다. 

그동안 얼마나 큰 스트레스였을까? 볼리따에게 측은해진 시간이었네요. 

이제부터 두 아이들을 제가 더 유심히 키워야겠습니다. ^^*


그 이야기는 다음 동영상에 담아봤습니다. 


↘산들무지개의 유튜브 채널입니다. 스페인 고산의 일상을 동영상으로 볼 수 있어요~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시고요, 하루하루 보람 가득한 날들 되세요~! 화이팅!!!

♥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 ♥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거나 동영상을 제작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Germany89 2018.05.30 02:58 신고 URL EDIT REPLY
저도 고양이 알러지가 심한데요, 그래서 예뻐도 못키운답니다. 저는 평생 음식,독물,식물알러지 없이 살다가 독일와서 몇년지나고 체질이 바뀌었는지, 슬슬 봄에 꽃알러지부터 시작해서 과일, 새우, 고양이 알러지까지 생겼네요ㅠ 이제 무슨 알러지가 생길지 두럽기까지 합니다. 특히 4월초부터 5월 초 한달간은 그냥 아무것도 못하고 하루 1시간도 잠을 자기 힘들정도라 알러지가 심해요. 남편분도 고양이 만지면 저처럼 손바닥에 뭔가 쫙 올라오는정도신가봐요..재채기는 당연하고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5.30 20:09 신고 URL EDIT
한국에서는 없던 게 독일에서 그렇게 생겨난 거에요? 참 신기하네요. 세월이 흐르면서 체질도 변하는가 봅니다. 항상 조심하시고, 건강 유의하세요~! ^^
BlogIcon 프라우지니 2018.05.30 06:33 신고 URL EDIT REPLY
예쁜 아기고양이덕에 아이들이 많이 좋아하겠네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5.30 20:09 신고 URL EDIT
네~! ^^* 아이들이 엄청나게 좋아했어요!
BlogIcon 탑스카이 2018.05.30 08:33 신고 URL EDIT REPLY
흐미..... 복잡한 사연이 있었군요
역시 모정은 특별한가봐요
(산들님네는 모정,부정 둘다 ^^)
혼자 아가들 지키며 키우느라 고생했네요
비스타베야 고산집에 식구들이 늘어서 좋겠어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5.30 20:11 신고 URL EDIT
캬아~! 우리 탑스카이님 방문하셨네요!!! ^^* 고산집 식구는 늘다가 줄다가 반복하고 있습니다. ^^; 단속 잘 하는데도 여우인지 족제비인지 다녀가서 암탉이 ㅜ,ㅜ 그래서 우리 집 여왕닭들이 얼마 안 남았네요.

탑스카이님은 잘 지내시죠? ^^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BlogIcon 탑스카이 | 2018.05.31 08:22 신고 URL EDIT
항상 들르고 주시하고 있어용 ^^;
주의: 스토커 아님 ㅋㅋ
댓글이 뜸하다보니...
쏘리용
sparky 2018.05.30 11:41 신고 URL EDIT REPLY
볼리따의 동영상을 보니 눈물이 나네요 산들님의 스토리 텔링이 더 가슴이 찡 하구요
같은 여자 입장이라서 인가 봐요 ^^....
산들님이 만지니까 볼리따가 엄청 행복해 보여요
생명의 잉태는 정말 위대 해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5.30 20:13 신고 URL EDIT
그러게요, 같은 여자 입장이라서 이런 느낌이 공감 가나 봐요. ^^* 동물은 인간과 다르다지만, 그 느낌은 비슷할 것 같은 게...... 저도 보면서 안쓰러웠답니다.
이렇게 같이 공감해주셔서 저도 기쁘네요. sparky님 오늘도 행복하세요~~~
jerom 2018.05.30 11:50 신고 URL EDIT REPLY
네로의 입장에서는 화가 날만도 하네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5.30 20:14 신고 URL EDIT
하하하하~! 이게 다 수컷의 카르마이겠죠...... 그 공격성 때문에 사는 게 참 스트레스같아요. 수고양이들 중성화 수술을 시켜야 싸움질에서 벗어날 것 같은데...... 싸움질과 자기 영역 표시로 참 힘든 나날들입니다. ㅡ,ㅡ;
BlogIcon mia. 2018.05.30 20:23 신고 URL EDIT REPLY
에고~ 고양이 삶도 우리처럼 녹녹지 않나 봅니다. 근데 새끼에 새끼를 쳐서 고양이가 자꾸 늘어나면 어케해요.....

지난번 산들님이 꽃 이름 잘 안다고 그러 셨는데, 산들님이 올려주신 꽃들이 마침 기르는 꽃(애니시다)이였고 하나는 주택에 살면 꼭 키우고 싶은 꽃(수레국화)이였어요. 그리고 토분에 화초키우는 걸 좋아해서 관련사진이나 글에 더 관심이 가요.^^
BlogIcon 버터 플라이 2018.05.31 04:24 신고 URL EDIT REPLY
사람도 사연이 있듯이 동물들도 하는 행동에 대한 것들이 다 이유가 있네요 ㅎ 그 와중에 고양이 새끼들 너무 귀엽네요
BlogIcon HyunJun 2018.05.31 12:47 신고 URL EDIT REPLY
고양이 모성애가 대단하군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