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개월의 기다림, 집에서 직접 재배한 느타리버섯
뜸한 일기/자연

작년 10월 중순, 우리 부부는 집에서도 버섯 재배가 가능한지 실험하기 위해 씨균(종균)을 온라인으로 샀습니다. 해발 1,200m의 스페인 고산은 트러플(truffle)이라는 땅속에서 자라는 서양 송로버섯으로 참 유명한 곳이지요. (하지만 직접 집에서 버섯을 기르기에는 참 손이 많이 가는지라, 땅속에서 나는 버섯을 기르는 게 훨씬 쉬워 보입니다.) 

하지만, 눈에 보이는 버섯은 아이들에게도 참 좋은 산교육이 될 수 있어서 한번 길러보기로 마음먹었습니다. 가을 숲속에서는 한창 버섯이 나던 시기였는데, 우리는 버섯이 자라는 생태를 직접 보고 체험하기 위해 한번 도전해봤습니다. 

우리가 가장 흔하게 접할 수 있는 버섯으로 표고버섯과 느타리버섯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주문하여 보니, 표고버섯은 물만 주면 되는 아주 간단한 재배판이 있어 일단 한번 키워보니, 굉장히 쉽게 느껴졌습니다. 하지만, 원목 재배를 하고 싶어서 표고버섯 씨균은 참나무에 삽입해놓았고요, 좀 어려워 보이는 느타리버섯은 원목인 포플러 나무를 구해와 직접 씨균을 배양해서 키워보게 되었습니다. 


느타리버섯 집에서 직접 재배하기 도전! 


씨균은 까딸루냐의 한 버섯 전문 온라인 쇼핑몰에서 구입했습니다. http://www.boletsdesoca.com 

씨균이 배달되어 드디어 행동으로 나선 첫날. 


미루나무 꼭 때기에 ♪♩♩♩♪♬~~~ 미루나무(포플러 나무) 원목에 씨균을 삽입하기 (2017년 10월 중순)

폭설로 쓰러진 미루나무에서 잘라왔습니다. 느타리버섯은 미루나무에서 자라난다네요. ^^*

뚜껑을 닫는 식으로 나무를 정확하게 잘 잘라줘야 합니다. 

바로 이런 식으로 말이지요. 일단은 뚜껑 형태의 얇은 판을 걷은 후 못을 박아줍니다. 

못이 지탱할 수 있게 하나하나 잘 박아줬습니다. 못에 박테리아 등이 없게 미리 소독약으로 소독해줬습니다. 

혹시 모를 오염 때문에 위생 장갑을 꼭 끼고 작업합니다. 씨균을 적당히 잘 쪼개어 못 안에 넣어줍니다.  

바로 이렇게 말이지요. 

그리고 뚜껑에 해당하는 나무판으로 닫아줍니다. 위에 굵은 못으로 한 번 더 박아줍니다. 박을 때는 조심히 씨균이 으깨어지지 않도록 신경을 쓰며 박았습니다. 물론, 물 스프레이로 뿌려주기도 했습니다. 버섯의 생명은 아무래도 습기이기 때문에 자꾸 물을 뿌려주었답니다. 

 종이테이프로 잘 밀봉합니다. 이 나무의 다른 쪽도 위의 방법으로 해줍니다. 

이렇게 양쪽 다 씨균을 잘 넣어주면 검은 비닐에 밀봉하여 보관합니다. 

우리는 원목 두 개에 느타리버섯 씨균을 나누어 넣었습니다. 

이 버섯 재배하기에서 가장 힘들었던(?) 부분이 바로 이 부분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비닐에 봉해둔 원목에 삽입한 씨균 키우기 (2017년 11월 중순)

적당히 습기도 유지하면서, 적당히 온도도 유지하면서, 너무 춥지도 않고, 덥지도 않은 곳에 우리는 보관했습니다. 위의 씨균이 원목에 침입하여 배양되는 과정이 있어야 하기에 우리는 마냥 기다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렇게 가장 이상적인 온도라 생각한 계단 아래에 두 원목을 놓아두었습니다. 그런데 비닐 사이 작은 구멍으로 희한하게 벌써 자라난 버섯이 보입니다. 저 때가 원목에 삽입한 지 한 달 후였습니다. 

위의 이야기는 다음의 제목을 참고하여 읽어보세요. 

원래는 씨균이 원목에 하얗게 다 퍼지면 땅에 심어 키운다고 하던데 이렇게 비닐을 뚫고 나와 깜짝 놀랐습니다. 그래도 맛있게 느타리버섯 요리를 해 먹었지요. 


하얗게 퍼진 원목, 화분에 옮겨심기 (2018년 3월 중순)

날 좋은 봄이 와서 보니, 씨균이 정말 원목에 하얗게 퍼져있더라고요. 그래서 이 원목을 밖으로 가지고 나와 땅에 묻어야 했습니다. 하지만, 적당히 습기가 있는 땅이 없어 우리는 화분에 심어보기로 합니다. 왜 적당한 땅이 없냐고요? 여기는 해발 1,200m 상당히 건조한 고산이기 때문이랍니다. 

게다가 옮기기 쉽게 화분에 넣어두면 관리하기가 쉬워 보일 듯했습니다.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좋은 땅을 한번 찾아보겠습니다. 

어때요? 정말 다 하얗게 번졌죠? 이렇게 신기한 일이~!!! 역시, 손수 재배하는 매력은 이런 것이네요. 

이 원목에 넣을 흙은 정원용 흙으로 했습니다. 혹시 모를 오염을 줄이기 위해서 말이지요. 스페인 고산에는 양 떼, 소, 말, 당나귀 등이 있어 버섯에 좋은 흙이 어떤지 초보자들은 모릅니다. 

그래서 꾹꾹 화분에 심어놓고 또 이 흙에 씨균이 전염되기를 기다렸습니다. 

그런데 문제가 발생! 

이번에는 아무리 기다려도 따뜻한 봄인데 버섯이 자라지 않더라고요. 전에는 자라지 말라고 해도 자라더니 왜 그랬을까요?  

그래서 문제를 찾아봤더니, 여기서 중요한 게......

원목을 땅에 넣기 전에, 혹은 화분에 넣기 전에 물속에 통째로 하루 동안 잠기게 둬야 한다네요. 그래야 물 먹고 버섯이 잘 자라날 수 있다고 합니다. 다시 한번, 물속에 통째로 하루 잠기게 두기~! 잊지 마세요. 

그래서 우리는 화분째로 물속에 통째로 넣어뒀다 꺼냈습니다. 


본격적인 버섯 키우기 (2018년 6월)

올해는 비도 많이 왔겠다, 나무 아래 적당한 그늘에 있던 원목에 습기가 잘 유지되는 듯했습니다. 물론 물 스프레이로 수시로 수분을 유지해줬습니다. 

 

온도와 습기가 잘 유지되는 그늘진 공간에 놓아둔 원목 

 

적당히 물을 뿌려주니 어느 순간 버섯이 빼꼼 올라오기 시작했습니다. 

버섯이 한번 올라오니 정말 빠른 속도로 자라나기 시작하더라고요. 

우리가 채취하는 날은 거의 5일 정도가 된 날이었습니다. 그런데 손바닥만 한 버섯이 자라나 화분이 비좁아 터질 지경이었습니다. 역시, 화분보다 더 넓은 곳에 박는 게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정말 빠른 속도로 자라나는 버섯에 깜짝 놀랐습니다. 


드디어 버섯 채취하는 날 (2018년 6월 중순)

5일째 되던 마지막 날에 우리는 버섯을 칼로 잘라 채취했습니다. @.@

아이들도 신기한 버섯을 보고 놀라운 얼굴로 바라보고 있습니다. 

수시로 물뿌리개로 물을 주던 아이들도 참 많이 놀랐을 거예요. 어느 순간 이렇게 커진 걸 보고 말이지요. 

정말 소소하게 손이 많이 간 버섯 재배였지만, 가능성을 열어둔 재배였습니다. 

이렇게 봄, 가을. 몇 번 더 버섯을 재배할 수 있다고 합니다.  

화분이 좁아터질 것 같아 결국은 갈라진 부분도 있었지만, 수확하는 보람은 언제나 그렇듯 참 컸습니다.


위의 동영상에서 버섯을 실감하실 수 있답니다. ^^* 좁아터진 화분이 안타깝기는 했지만, 우리에게는 이게 최선이었다는..... 위로를 하면서...... 그러나저러나 산들무지개 동영상 채널입니다. 많이 좋아해주시고, 구독해주시면 굉장히 고맙겠습니당~! 


이렇게 버섯 재배 초보자가 실수하면서 배운 버섯 재배 경험을 여기서 밝혀봤습니다. 노동에 비해 얻는 게 비록 많지는 않았지만, 지속 가능성이 있다니 올가을 또 기대됩니다. 온도와 습도 잘 유지해주는 게 아무래도 가장 중요한 요소가 아닌가 싶습니다. 아이들도 이제 버섯이 어떻게 생겨나는지 이해하는 듯합니다. ^^* 어쨌거나 즐거운 경험이었습니다. 

여러분, 오늘은 여기까지고요, 긴 글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오늘 하루도 행복 가득하세요. 화이팅~!!!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 ♥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거나 동영상을 제작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키드 2018.07.03 10:43 신고 URL EDIT REPLY
산들님~~~버섯을 수확하셨네요.지난겨울쯤 버섯균 배양한다는 글 읽은 기억이 나는데,저렇게 아이들 손바닥 보다 크게 자라났군요.저는 그냥 버섯균을 나무에 꽁꽁 싸매놓으면 되는줄 알았더니 저렇게 수고가 더해져야 되는줄,그 과정은 처음 알았네요.버섯 좋아해서 맛있게 먹을 줄이나 알았지~~~
아이들에게 살아있는 교육이에요.그것보다 좋은교육이 어딨겠어요.
정말 멋진 부모입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7.04 00:25 신고 URL EDIT
네~ 저도 버섯 재배하면서 손이 많이 가는 녀석이라는 걸 알았네요. 손이 간다고 해봤자 물 뿌려주는 정도인데......
그래도 그 과정이 참 신기하고 재미있었네요. 송송 솟아오른 싹들이 넘 귀엽고 신기했어요. ^^
임혜진 2018.07.03 11:58 신고 URL EDIT REPLY
조금전 마트에 다녀왔는데요 그곳 과일 코너에 발렌시아 오랜지가 있더라구요.한참 들여다봤어요.
산들님이 생각이나고 아주 반 갑더라구요.
집에 와서 산들 무지개를 여니 새소식이 있어서 또 반갑네요.
늘 쉬지 않고 무엇인가를 하시는 두분 에너지가 전해집니다
오늘도 행복하세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7.04 00:27 신고 URL EDIT
아~~~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오렌지는 발렌시아 오렌지!!! 산똘님이 맨날 하는 소리에요. 대신 한국에서는 엄청나게 비싸게 팔리더라고요. ^^;
혜진님께서 본의 아니게 마트에서 제 생각을 해주시다니!!! 정말 세상은 신기한 일 투성이네요. 모르는 누군가가 생각해주는 일 만큼 든든하고 훈훈한 느낌, 참 좋네요. 고맙습니다. 저도 임혜진님 이 댓글 덕분에 가끔 님을 생각할 것 같아요. ^^*
BlogIcon 조수경 2018.07.03 15:51 신고 URL EDIT REPLY
어머나...산들님
'지루 할 것만 같아 망설이셨다는 생각'은
사치였어요^^
이 세상에 무엇이든 공들이지 않고
만들어 낼 수 있는 것은 없는가봐요.
작년 가을에는 표고버섯을
눈발 날리는 초겨울에도 집안에서 탱글탱글
느타리버섯을 키워내셔 신기했는데~
이렇게 야외 한적한 곳에
시작부터 수확하는 장면까지 모두 아이들과 함께
한 8개윌간의 시간이 절대로
헛되지 않은 시간임을 버섯을 매만지는
아이들의 손놀림에서도 귀한 보물
다루듯 조심스런 모습에서 생명의 소중함과
수확의 기쁨까지~~세공주님은 벌써
알게 된 듯합니다.
많은 아이들이 경험 해 봤으면 하는 바램까지~
우리 아이들에게도 보여줘야겠어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7.04 00:30 신고 URL EDIT
아니, 이 글 쓸 때는 참 재미있는데, 독자님들 반응이 심심하여 항상 힘이 쭉 빠지더라고요. 많은 분들이 개인적인 개인사를 더 좋아하시니...... ^^;

그래도 이렇게 자연과 환경, 전원생활의 느림을 사랑해주시는 독자분들이 계시니 끝까지 믿고 글을 쓰고 있답니다. 반짝하고 인기 끄는 글보다는 진정성 있는 글 쓰는 게 제 목표랍니다.

아무튼, 이 글 정말 긍정적으로 읽어주셔서 기쁘네요. 언제나 산들무지개를 기쁘게 해주시는 조수경님. 항상 행복하세용~~~
Germany89 2018.07.03 18:45 신고 URL EDIT REPLY
저도 얼마전에 집에서 느타리버섯 재배하려다가 실패했는데요, 결국 나머지는 다른사람들에게 줘버렸어요ㅠ이게 진짜 만만한게 아니더라고요. 인터넷상에서 사람들이 말하기로는, 마치 욕실이나 지하실에 그냥 놓고 물만 좀 주고 방치수준으로 키우는것처럼 쉬워보였거든요. 일반 아파트에서 비좁게 키우는건 정말 어려운 것 같네요. 혹시 기존 버섯에서 종균을 받아서 계속해서 키우는건 가능하지 않나요?^^ 제가 잘 몰라서..아니면 그냥 3-4번 재배해면 더이상 자라지 않는건가..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7.04 00:32 신고 URL EDIT
오~~~ 그러셨군요!!!
우리도 실패할 뻔했는데 다행으로 성공했습니다. 역시 사람은 실패하면서 배우면서 성공에 다다르는 것 같아요. Germany89님도 다음에 기회가 있으시면 실패를 발판으로 다시 한번 도전해보심은 어떠신지......
그리고 저도 종균 배양하여 더 키울 수 있을 것 같은데 과연 어떻게 될지 모르겠어요. 지금도 재배하는 법을 배우고 있는지라...... 알게 되면 그때 또 자세히 한번 글을 정리해볼게요.
오늘도 행복 가득하세요~~~
jerom 2018.07.03 21:00 신고 URL EDIT REPLY
흐미....
겁나게 크네요.
잘게 찢어서 육개장 끓여드세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7.04 00:33 신고 URL EDIT
좋은 아이디어~~~~!!! 엄지 척!!!
프라우지니 2018.07.04 03:15 신고 URL EDIT REPLY
버섯이 겁나 빨리 자라네요. 보기만해도 행복해지는 버섯 수확입니다.^^
BlogIcon 예스투데이 2018.07.05 05:43 신고 URL EDIT REPLY
버섯 모양이 쑥쑥 자라는 아이들 보습같아서 귀엽게 느껴집니다~^^
BlogIcon 뿌뿌 2018.07.05 23:24 신고 URL EDIT REPLY
버섯 재배 라니 정말로 자라는것 보니 정말 신기하네요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