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건물에 흔히 있는 현관문 막아놓은 판, 그 정체는?
스페인 이야기/생활, 문화

스페인의 크고 작은 마을은 대도시와는 확연히 차이가 납니다. 도시는 아무래도 오가는 사람들이 많고, 상업 활동도 많아 활기가 넘쳐납니다. 하지만, 도시를 벗어나 작은 마을에 가면 가끔 텅 빈 느낌의 스페인이 다가온답니다. 특히, 해가 쨍쨍한 대낮에는 더 큰 공허함이 느껴지지요. 

스페인은 한국과 비교하면 온도가 엄청나게 올라가는 굉장히 뜨거운 나라랍니다. 하지만, 실제 체감 온도는 습도가 많은 한국과 달라 끈적함이 없어 더워도 참을 만하다고 느껴집니다. 실제로 그늘에 가면 아주 시원한 느낌이 드는 경우가 많으니까요. 그래서 여름에는 다들 외출을 삼가고 특히 해가 가장 뜨거운 시간에 집 안에 있기를 좋아합니다. 당연히 창문에 부착된 페르시아나(Persiana, 창문 셔터라고 불릴 수 있는 외부 장착제로 완전하게 태양을 가리는 차양 셔터이며, 겨울에는 난방을 위한 덧창으로도 쓰일 수 있습니다)를 완전히 내리고 그 서늘함을 즐긴답니다. 그래서 가끔 거리가 텅 빈 느낌이 드는 것이지요. 

그런데 우리가 흔히 볼 수 있는 스페인 건물의 또 다른 특징 하나가 있습니다. 

페르시아나로 창을 다 막아 인적도 없는 느낌이 든다면, 이번에 설명해드릴 모습은 조금 더 스산한 느낌이 든답니다. 다름 아니라 현관문 앞에 철판으로 막아놓은 모습이지요. 특히 시골 마을에서 이런 풍경을 자주, 흔하게 볼 수 있는데요, 현관문 앞에 사람이 아무도 살지 않는 듯 철판을 떡~ 하니 막아놓아 좀 이상한 느낌도 든답니다. 


▲ 위의 사진에는 나무판으로 현관문을 막아놓은 모습이 보입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왜 저런 판으로 현관문을 막아놓았을까요?

게다가 저런 판으로 막기 위해 판이 잘 끼어들 수 있게 레일도 수직으로 달아놓았습니다

사람이 없다는 것일까? 축제에 대비해 외부인을 꺼리는 의미로 막아놓은 것일까? 처음 이 철판을 본 저는 많이 궁금했답니다. 

  

나무판으로 현관문을 막는 사람들도 있지만, 대부분의 스페인 사람들은 위의 사진처럼 철판으로 현관문을 막아놓습니다. 이유는 아주 간단하답니다. 

비에 대비하기 위해 막아놓은 것이지요. 


스페인은 건조한 지중해성 기후이지만, 한번 비가 내리면 엄청난 양의 폭우가 내리는 경우가 있답니다. 평소에는 전혀 내리지 않다가(물 한 방울도 내리지 않는 해도 있습니다. 그러다가 어느 해는) 봄이나 가을, 한꺼번에 많은 양이 내리는 며칠이 있습니다. 그래서 많은 이들이 집안으로 비가 스며들지 않도록 이런 조처를 한답니다. 게다가 스페인 건물의 현관문은 대부분 나무로 되어 있기 때문에 더 철판을 대놓는 상황이랍니다. 이곳 사람들은 철제문이나 PVC문보다는 굵은 원목으로 짜인 단단한 나무 현관문을 선호하니 말이지요

그래서, 비로 인해 원목으로 된 문이 물에 불어 문틀에 맞지 않을 때도 있습니다. 오래된 나무문은 비에도 단련되어 아무 문제가 없다고 하지만, 아무래도 나무가 물을 만나면 불어나는 이치는 당연하겠지요? 그래서 성당의 오래된 원목으로 된 문에도 철판을 박아놓은 이유도 이것과 비슷하답니다.  

비가 내린다 싶으면 일찌감치 이런 판으로 현관문에 달아 비 피해를 줄이기 위한 이들의 작은 지혜가 아닌가 싶습니다. 대부분의 마을은 지대가 높은 곳에 있어 비가 와도 가라앉지 않지만요, 한꺼번에 쏟아지는 비가 스며들 틈 없이 이렇게 문 앞에 판을 대어놓으면 집 안으로 들어오는 비를 어느 정도 줄여줄 수 있다고 하네요. 

실제로 비가 콰아~하고 쓸려내려 갈 때 현관문 앞에 이 판을 달아 놓으면 물이 쉽게 집안으로 들어오지 않는 모습을 TV에서 자주 봤습니다. 그리고 한꺼번에 빠져나가는 비...... 

이들도 지중해성 기후라는 특징을 몸소 체험하면서 옛날부터 전해온 지혜로 자연의 재해에 대비하는 모습입니다. 

여러분,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시고요, 

아무쪼록 올 여름 무사히, 건강히, 재미있게 나시길 바랍니다. 화이팅~!!!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 ♥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거나 동영상을 제작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2018.07.11 01:22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Germany89 2018.07.11 02:02 신고 URL EDIT REPLY
너무 재미있어서 산들님 이야기 읽다보면 바로 스페인에 있는듯한 착각을 느끼게 된답니다. 스페인 처음가도 제가 다 관광객들에게 바로바로 설명해줄 수 있을거같아요!^^이런 사소하지만 중요한 이야기 너무 좋아요!
2018.07.11 03:26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박동수 2018.07.11 07:27 신고 URL EDIT REPLY
오호...현관문에 철판대는 건 처음 알았다.
빗물때문이라니...언뜻보고 개나 고양이가 갉아 먹을까바 덧댄줄 알았다.
몇년동안 한국에서 홍수를 본 적없다.
시골에도 상류 쪽에 저수지 큰거 2개를 만든 이후 냇가에 물이 꽉 차서 흐르는 걸 못 보았다.
다행스럽기도 하지만, 한편으론 어릴적 제방에 구경가던 추억이 그립기도 하다.
도르가 2018.07.11 07:50 신고 URL EDIT REPLY
스페인에 대해 한걸음 더 가까이 간 느낌입니다.
또 스페인을 방문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산들님께서 알려주신 정보로 인해 스페인이 더 정겹고 가깝게 다가올것 같습니다
BlogIcon 실버문77 2018.07.11 08:14 신고 URL EDIT REPLY
정말 뜻밖의 재밌는 정보네요
그러고보니 정말 성당 문 아래에 검은색 철판이 붙어있던게 기억이 나요
BlogIcon 예스투데이 2018.07.11 08:53 신고 URL EDIT REPLY
저는 문 아래에 있는 철판을 보고, '발로 뻥뻥 차는 사람이 많아서 그런가?' 이렇게 생각했었습니다. 저게 홍수를 막기 위한 장치였군요~~
BlogIcon 운동하는직장인 에이티포 2018.07.11 09:59 신고 URL EDIT REPLY
아.. 비가오면 배수처리가 잘 안되나보네요..
mia. 2018.07.11 10:51 신고 URL EDIT REPLY
ㅎㅎㅎ 강쥐때문에 그러는줄 알았는데 전혀 다른 용도였군요. ^^ 그러고보니 지지난해인가? 제가사는 옆동네 청주에서 급작스런 폭우로 비 피해가 났었는데 어느 상가는 스페인처럼 철판 시공을 해놔서 피해가 없었다는 기사를 봤어요. 지하주차자인가 상가입구인가? 훨씬 큰 가리막을 봤던 기억이.... ^^ 사람사는 곳은 비슷한가봐요.
오늘도 즐건 하루되세요.
조수경 2018.07.11 12:02 신고 URL EDIT REPLY
오늘도 혹시나...그러다가 반가운 글이 없으면
바쁘신가부다~~~!!
이렇게 확인 할때마다 따끈따끈
새론 소식이 기다리고 있는 날은 눈이 번쩍~ㅋ
현관문 앞을 가로막은 나무판 철판의 용도는
무엇일까?? 상상해보며~
한꺼번에 하늘이 빵꾸난듯 쏟아내는
국지성 폭우에는 아무리 현대식 배수시설이라도
속수무책인것을 한국에서도 도시마다
수차례 피해사례가 많았죠~~!!
이번 일본에 1,000m
1년 강수량보다 많은 양이 한꺼번에 쏟아져
비피해로 힘든 상황을 보더라도
여전히 공포스러운 홍수 피해입니다.
단순한 조치로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면~
생활의 노하우...쓰임새가 충분하네요^^
오늘도 산들님 행복한 시간 되세요♡
키드 2018.07.11 23:11 신고 URL EDIT REPLY
재밌는 스페인 이야기에 괜히 기분 좋아지네요.저는 낮에 더워서 자니까 들어지 말라고 가려두나 했는데,상상력 아주 꽝이네요~~비가 내리면 잘 빠지지 않는건가요?아님 감당 못 할 정도로 내리는건지...
아무튼 산들님의 스페인 이야기는 참 재밌어요~~^^
쇠뭉치 2018.07.13 19:50 신고 URL EDIT REPLY
산들님!
주시는 글 하나하나가 정보이면서 문화전달이면서 아이디어도 되니
받아보는 입장에선 배우고 감사하군요.
우리나라도 가끔 폭우가 쏟아져 피해보는 경우가 많잖아요.
그런데 이런 문화를 받아드려 이용하면 큰 피해를 줄일 수 있을 것 같네요.

그런데 산들님!
산들님 이야기에 그림자처럼 같이 다니는 산또르님, 세 자매 이야기가 없으니 섭섭(?)하여
제 나름대로 상상하며 생각합니다. 다들 잘 계시지요? 특히 세 자매의 모습이 보고프군요.
방학일 텐데 무엇하고 노는지...
BlogIcon 프라우지니 2018.07.14 02:12 신고 URL EDIT REPLY
물막이 아니야? 했는데 맞았습니다.^^
저 상 받나요?ㅋㅋㅋㅋ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