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고산의 낯선 가을 날씨와 수확
뜸한 일기/자연

해발 1,200m 스페인 고산은 어느덧 가을이 쑤욱~ 다가와 버리고 말았습니다. 

요즘은 안개가 자주 끼고 춥고...... 좀 쓸쓸한 바람도 붑니다. 

그래서 그럴까, 마음은 조금 멜랑콜리해진 건 사실이지요.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며칠 전부터 우박에, 폭우에, 기온 하강으로 우울증 모드에 들어갈 정도로 날씨가 참 낯설었습니다. 

나는 누군가? 

나는 이곳에서 무얼 하고 있지? 

여기는 어디? 

뭐 이런 질문 같지도 않은 희한한 질문이 우울 모드를 콕콕 찌르고 있습니다. 

사람은 가끔 그럴 때가 있잖아요? 


우박이 한꺼번에 쏟아진 날. 

다 내리고 난 다음에 보니, 한쪽에 바람 덕에 쌓인 우박이 저렇습니다. 

우박 구슬이 하늘에서 와장창 떨어졌습니다. 

저게 보석이라면 얼마나 영롱하게 영원히 남아있을까? 하지만 얼음이기에 금방 녹아버렸습니다. 

저 날 인터넷 불통이 되었습니다. 물론, 텃밭의 채소도 잎에 구멍이 송송, 열매는 다 터져버리고 말았지요.  

그리고 계속되는 폭우의 연속. 

저 날에도 인터넷은 또 아웃이 되고, 덧문을 제때 닫지 않아 창으로 물이 엄청나게 흘러들어와 고생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우울 모드의 시간이 있었다면, 해가 반짝하게 뜨는 기분 업 시간도 있었다는 거죠. 

햇살에 영롱하게 익어가는 열매들.  

야생 배도 잘 익어가고......

아이들과 염소 떼의 처절한 배 따 먹기 게임도 진행되는 중입니다. 

염소가 얼마나 이 배를 좋아하는지...... 


그런 와중에 텃밭에서 따온 신선한 채소. 

토마토는 우박 맞아 다 터져버리고 물러져 버렸다는 슬픈 소식이......

하지만, 몇몇 방울토마토를 건져 다행이라는 기쁜 소식도......

파, 비트, 호박, 고추 등도 따왔어요. 

양파도 서서히 수확했습니다. 요거 며칠 먹고, 또 수확해서 먹어야겠어요. 

그리고 또 산으로 향합니다. 왜? 가을 버섯을 채취하러 가기 위해...

우박과 폭우가 내려 슬플 때도 있지만, 그 덕분에 숲에는 이렇게 많은 버섯이 또 자라고 있습니다. 

볼레투스 에둘리스 

서양 사람들이 정말 좋아하는 버섯 중의 하나랍니다. 

아몬드 맛처럼 부드러운 게 정말 부드럽고 맛있더라고요. 

이탈리아 리쪼또에 자주 들어가는 버섯 중 하나랍니다. 

이 버섯 찾기 어려운데 제 눈에는 왜 그렇게 잘 들어오는지...... 

이것도 복인가? 


그 와중에 버섯이 동그란 서식대를 이룬 요정의 서클을 만들었네요. 

저 안에서 소원 빌면 이루어진다고 해서 소원 빌어보라고 했더니.....

아이가 하는 소리가 

"나는 엄마, 아빠, 산드라, 누리아, 우리 가족 모두 죽지 않았으면 좋겠어."

이러는 겁니다. 제가 다시 해석을 해줬어요. 

"으응~ 그렇구나. 우리 가족이 다 건강했으면 좋겠다는 소리니?"

아이가 그렇다고 고개를 끄덕이더라고요. 

아니, 이 아이는 가족이 자신의 중심이라는 것을 이렇게 표현하네요. ㅜ,ㅜ 좀 감동 먹었어요. 

위의 사진. 마크로 레피오따 버섯

그렇게 우리는 이 가을의 희한한 날씨에 기분이 오락가락해졌네요. 

하지만, 언제나 가을은 수확의 계절이라고 오락가락한 마음 다잡으라고 지천으로 널린 풍성한 선물로 마음을 달래주네요. 

여러분,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 ♥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거나 동영상을 제작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박동수 2018.09.09 08:44 신고 URL EDIT REPLY
한국도 낮에는 덥고,
아침 저녁엔 며칠 전 부터 겨울 스웨터를 입고 돌아다닙니다.
살면서 계절이 수십 번 바뀌었을텐데, 다가오는 가을이 새롭다.
사라야, 나 역시 어제 벌초후 성묘하면서 우리 가족 모두 건강하길 빌었다.
생각해 보니 이왕이면 내가 아는 모든 사람이 건강했으면 좋겠다.
조상님 몇분으론 힘이 부칠 듯 싶으니,
부처님한테 사라를 비롯하여 내가 아는 모든 사람이 건강하길 빌어야겠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9.09 21:08 신고 URL EDIT
박동수님의 솔직한 댓글, 정말 정감가고 좋습니다. 덕분에 기분 좋고 막~ 건강해진 것 같아요. 저도 우리 독자님들 항상 건강하시길 바라봅니다. ^^* 화이팅~!!!
sparky 2018.09.09 10:43 신고 URL EDIT REPLY
볼레터스 버섯 너무 환상 이네요 여기도 높은 산에 있다는데 전 한번도 못 봤어요
가을 수확을 보니 노고가 보이네요 산들님은 최상의 삶을 누리고 있군요
여긴 도시라서 사람들이 바빠요 그래서 살아도 외로워요 뭘 위해서 사람들은 이리 바쁘게 ~ 때론 마음이 쏴 하지요
인터넷이 좀 불편한것 빼고 산들님은
사랑하는 가족과 자연 더 좋을순 없지요
높은산이라 우박이 신기 하네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9.09 21:10 신고 URL EDIT
어, 그렇군요. 맞아요. 사람들은 각자의 처지를 생각하면서 다른 이를 부러워하기도 하죠. 시골 살면 도시가 그립고, 도시 있으면 또 시골 삶이 부러우니...... 다 그렇습니다. ^^*
Sparky님 덕분에 저도 불편하지만, 이런 삶을 많이 위로하면서 살아야겠다는 생각입니다. 덕분에 큰 위로와 응원이 되었습니다. 땡큐~~~! ^^*
BlogIcon 조수경 2018.09.09 12:21 신고 URL EDIT REPLY
기온이 내려가면
기분 또한 차분히 가라앉듯 내딛죠~!!
산들님 요란한 기후변화와 가을 문턱 앞에
살짝 우울모드 신가봐요~!!
그래도 자연 벗삼아 풍성한 가을 수확에
산비탈 푸짐한 버섯 채취까지
자연 환경이라 얼마나 다행인지요~!!
거기다 우리 산똘님과 세공쥬님 함께
웃음지을 일 많으니 걱정 안할랍니다.
다시 인터넷 빵빵 기분 업~~되실거에요.
화이팅하세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9.09 21:12 신고 URL EDIT
하하하! 인터넷 빵빵 터지면 정말 기분이 업 될지도 모르지만, 또 빵빵 잘 터지게 되면 다른 문제가 있으니...... 역시 사람은 욕심의 존재입니다. ^^;
그래도 이런 환경, 감사히 여기면서 즐겁게 살아야죠. 언제 죽을 지도 모르는데 하루하루 사랑하는 이들과 이 순간을 마지막이라고 생각하면서 살아야겠습니다. ^^
은경 2018.09.09 13:06 신고 URL EDIT REPLY
볼레투스 버섯도 신기하고 마이크로 레비오따 버섯은 크네요
가을에 이렇게 버섯 산행하는 것도 재미있겠어요
저도 한번 가보고 싶네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9.09 21:12 신고 URL EDIT
한국에는 버섯 산행하는 프로그램이 없나요? 한국 떠나와 모르는 게 너무 많습니다. 나날이 변하는 한국이라 정말 따라가기가 힘드네요. ^^*
2018.09.09 13:24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9.09 21:14 신고 URL EDIT
하하하! 말씀하신 부분, 격하게 공감합니다. 그만큼 감성이 열려있다는 증거이겠지요!
얼마나 가을이 감성을 예민하게 하는지...... 저도 그렇답니다. 아마 전생에 이런 날씨와 무슨 인연이 있는 게 아닌가 싶어요. 이상하게 멜랑콜리해지는 게...... ^^
경OO님도 올 가을 자~알 넘기세요! 화이팅!
BlogIcon 키드 2018.09.09 13:42 신고 URL EDIT REPLY
나무에 달린 체리 수확 하던때가 얼마 지나지 않았는데,가을이 와 버렸네요.산에서 수확한 버섯은 향 부터가 달라요.짙은 버섯 향이 얼마나 식감을 자극하는지...요즘 계절이 좀 오묘해요.저도 뭐가 뭔지 ...들뜬기분 가라 앉히고 독서에 빠져있답니다.
산들님 가족 사라의 소원대로 건강하고 행복한 가을 보내시길~~~^^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9.09 21:15 신고 URL EDIT
그러게요. 독서 얼마나 좋아요!!!
저도 대찬성입니다. 책 읽으면서 삼매경 빠지면 차분히 감정이 정화되는 느낌입니다.
좋은 책! 좋은 시간! 좋은 차! 앞에 두고......
크아! 여유가 넘친다. 이런 시간 일부러라도 마련해야 하는데 항상 바쁘다는 핑계로 점점 멀어지는 게 두렵습니다.
키드님, 우리 화이팅하자고요. 화이팅!
Anneshirly 2018.09.09 16:04 신고 URL EDIT REPLY
산들이님!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
참나무들 식구들 이야기는 늘 보고 있는데 댓글을 자주 못달고 있어요. ^^; 우박에 폭우에 고산마을도 변화무쌍한 날씨네요. 버섯들고 있는 우리 고산마을 요정들 보니 기분이 따뜻해집니다. ^^
참나무가족들 변화무쌍한 날씨에 건강 조심하시고 행복한 추억 가득한 가을날 되기를 멀리 바닷마을에서 바래봅니다. ^^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9.09 21:18 신고 URL EDIT
우와~! 앤셜리님. 이렇게라도 신고해주시니 정말 반갑고 기쁘답니다.
그곳 바닷마을의 날씨도 변화무쌍할 터인데 잘 적응하고 지내시는지 무척 궁금합니다.
여기는 요즘 계속 하늘이 낮게 내려앉아 어둡네요. 하지만, 또 맑은 날이 있기에 금방 우울모드에서 나옵니다. ^^*
항상 건강하시고요, 하루하루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저도 응원해요. 화이팅!!!
BlogIcon ㄱㅅㅁ 2018.09.09 23:53 신고 URL EDIT REPLY
독버섯인지 아닌지 잘 구별할수 있는게 신기할 따름이에요~^^ 산들님 음식 잘하시던데 텃밭채소로 멋진음식 만드시겠죠? 요즘도 빵 만들어 드시나요? 한번씩 음식하는 과정의 글을 보고싶답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9.10 20:24 신고 URL EDIT
요즘에도 가끔 빵 만들어 먹는답니다. 아이들이 방학이라 손도 많이 가고 일도 많아서 음식 포스팅이 뜸했네요. ^^; 정말 음식 만들면서 사진 찍고 포스팅하는 게 쉬운 일이 아니더라고요. 그래서 음식 블로거들이 대단하신 거죠!!! ^^*
그래도 가끔 음식 포스팅 올리도록 노력할게요. 아자!!!
꿈꾸는 식물 2018.09.10 10:34 신고 URL EDIT REPLY
작년에도 느꼈는데 올해도 또 그누무 여름이....가려면 "내가 너무 했다" 사과도 좀 하면서 어떻게 가는지 그 뒷모습을 보여 줘야 하는데...태풍 소식과함께 비 몇일 오더니 그 틈을 타 낼름 가버렸어요.마치 "메~~롱" 하듯이...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9.10 20:26 신고 URL EDIT
하하하! 딱 이 표현이 맞네요!
그러게 우리가 알아서들 이별하고 다른 계절 맞을 준비를 해야하지요. 그러다 또 쨍하고 여름처럼 뜨거운 이상 기온 현상이 있을 수도 있고...... 정말 알 수가 없네요.
올해는 유난히 더웠다고 하는데...... 그래도 잘 참으셨네요. ^^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아자!
BlogIcon 호건스탈 2018.09.11 10:31 신고 URL EDIT REPLY
산들무지개님잘보고 갑니다. 스페인의 산 속의 풍경은 왠지 새로운 느낌이드네요. 산들무지개님언제나 파이팅!!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