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장하고 장엄한 세고비아의 수로교
스페인 이야기/여행, 여가

​여름, 휴가도 없이 후다닥 보내니 섭섭해지는 가을이 되었나 봅니다. 산똘님은 보상이라도 받겠다고 가족 여행을 계획했습니다. 일주일 스페인 내륙 여행, 마드리드와 근교 도시들.

세고비아(Segovia)는 한 번 와본 곳이라 다시 올 생각은 없었는데 아이들에게는 처음이라 이 웅장한 수로가 있는 세고비아에 오게 되었습니다.

물론 세고비아에는 월트 디즈니 [신데렐라]의 무대 배경이 되는 아름다운 성도 있죠! 알카사르(Alcazar)! 그 성에도 갔습니다! 가이드의 안내로 호기심 충족한 성의 내부도 좋았습니다. 그것은 다음 포스팅으로 소개하겠습니다.

자, 우리는 세고비아 시내로 구경을 갑니다. 다양한 볼거리가 많지만, 그중에서도 가장 환상적인 볼거리인 로마 시대의 수로인 아쿠에둑토(acueducto)로 갑니다. (위의 사진은 우체국입니다. 신기하게도 도시별 우체통이 벽에 붙어있어요)

세고비아의 유명한 음식, 아기돼지고기구이인 엘 코치니요(cochinillo) 아사도(asado)도 보이고요, 관광객을 유혹하는 다양한 물건들이 있었습니다.

드디어 도착한 세고비아의 아쿠에둑토(acueducto), 로마시대에 건설한 굉장히 웅장하고 장엄한 수로입니다.
이 수도교는 로마 트라야누스 황제(재위 98∼117년)때 건설되었으며 1906년까지 고지대에서 물을 공급했다네요. 불과 111년 전에도 사용되었다니 과히 대단합니다. 

시내에서 17km 정도 떨어진 산에서 맑은 물을 이 수로로 공급해왔는데요, 그 웅장함이 대단합니다. 보시는 바와 같이 128개의 2층 아치이며 전체길이 813m, 최고 높이 약 30m로서 화강암만을 사용해 축조했습니다.

석조 건축물로 석회와 같은 접합체를 전혀 사용하지 않았지만 아주 완벽한 형체로 보존되고 있습니다.

이 수로 끝은 어디일까요? 보는 내내 감탄하여 가본 수로의 끝은 자연스럽게 도시의 건물 벽에 녹아들었습니다.

그럼 수로의 시작은?
도시를 벗어나 왕이 여름 궁전으로 사용했다는 라 그란하 데 산일데폰소로 향하는 길 위에서 봤습니다.
위의 사진처럼 산 위로 갈수록 수로교는 점점 작아졌습니다.

그리고 수로의 시작임을 알리는 (위의 사진) 건축물이 있었습니다. 산 위에서 흐르는 물을 공급했다는 이 수로~~~ 생각하면 할수록 신기했습니다.

우리는 잠시 역사적 장소에서 한없이 상상에 잠겼다가도 이렇게 푹 쉬기도 했습니다. 여유가 느껴지는 옛 도시가 아주 편안하게 다가왔습니다.

그리고 세고비아 골목 어느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했습니다. 맛집 찾아 다니지 않기에 식당 이름도 기억 못하는데 맛은 참 좋았습니다.

사람들도 친절하고 음식도 지중해 연안과는 또 다른 맛이었고요. 무엇보다도 중세 도시가 곳곳에서 여전히 자리잡고 실제로 왕들의 자취가 곳곳에서 느껴져 아주 신기했습니다. ​

​​세고비아의 수로교인 이 아쿠에둑토(acueducto)는 불과 한 세기 전에도 사용되던 중요한 물 운반 수단이었죠? 이 거대하고도 웅장한 건축물이 거대한 화강암으로 만들어져 지금까지도 이어온다는 건 참 대단합니다. 이곳에 올 때마다 압도되는 이 느낌은 뭐랄까요? 인간이 이 수로교를 만들었단 말이야?! 하는 믿지 못할 경이로움이 아닐까 싶습니다.

많은 이야기를 하고 싶지만, 저는 여기서 이만 접구요, 다음에 더 재밌는 이야기로 찾아 뵐게요. 휴대폰으로 작성하는 글이라 조금 어색할 수도 있으니 많은 양해를 바랍니다. 지금 여행 중이지만, 간혹 소식 전하겠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으로 놀러 오세요~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신고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수선화 2017.09.05 08:20 신고 URL EDIT REPLY
와우!! 벌써 가을여행 시작하셧군요
단란한 가족 모습 언제나 보기 좋아요
맑은 가을 하늘 처럼.....
과학적이고 경이로운 모습에 현대인들은 절로 고개가 숙여 지네요
웅장한 수로는 감탄할수 밖에 ...

가을 여행 즐거이 하시고 멋진 가을 날 되세용^^




녹차아이스크림 2017.09.05 09:06 신고 URL EDIT REPLY
너무 부럽습니다. 스페인 다녀온 후에 인터넷에 스페인 글자만 보면 고향소식을 듣는것처럼 너무 반갑고 좋아요~~~
노란장미LISA 2017.09.05 09:33 신고 URL EDIT REPLY
여긴 못가봤는데 정말 웅장하고 멋져요~~
감사합니다~^^
피아노 2017.09.05 09:36 신고 URL EDIT REPLY
풍경이 터키 그리스와 비슷하군요
가족과 함께하는 여행은 즐거운이 배가 되지요 ㅎㅎ
재이맘 2017.09.05 10:39 신고 URL EDIT REPLY
스페인 여행때 추억이 다시 생각나는군요
마드리드 시티투어 버스를 타고
산구엘시장 에 내려 이것저것 보앗던 기억이
다시 보니 새롭습니다
유럽여행을 하다보면 도시중앙에는 항상커다란 광장이 눈에 보이지요 마요르 광장도
산들님 예쁜공주들과 행복한 여행 되세요~
눈 마추고 갑니다 ^^
박동수 2017.09.05 11:31 신고 URL EDIT REPLY
기중기도 없던 시절에 저렇게 높은 수로를 어떻게 건설하였을까?
지진도 있고 바람도 불고, 겨울엔 얼었다 녹았다 했을텐데 무너지지 않은 것도 신기하다.
쌍둥이는 파스타를 맛있게 먹는구나
이탈리아 패키지 여행 중에 가이드가 이탈리아는 파스타의 본고장입니다. 하면서
세 끼를 계속 파스타를 먹이는데 그 날 이후로 질렸다....
2017.09.05 18:18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프라하밀루유 2017.09.05 19:26 신고 URL EDIT REPLY
큰 기대없이 갔다가 세고비아 수로를 보고 감탄했던 기억이 있어요. 앞 광장에서 춤을 추시던 어르신들도 참 멋졌어요. 사진으로 오랜만에 보니 좋네요
박종필 2017.09.05 20:53 신고 URL EDIT REPLY
저 수로교는 오직 물을 끌어오기 위해 만들어진 겁니다. 로마제국이 망하고 중세사람들은 저런 다리를 악마교라고 불렀다네요. 중세인들 사고방식으로는 사람이 건널수도 없는 저런 다리를 왜 만들었는지 이해를 잘 못했다고 하네요. 저건 사람이 건널려고 만든게 아니라 오직 물만을 끌어오기 위해 만든건데, 우물가에서 물을 길어다먹었던 중세인들 사고방식으로는 물을 끌어올려고 저런 거대한 다리를 만들었다는게 이해가 되지 않았다고 하네요.
2017.09.06 15:47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비단강 2017.09.06 16:36 신고 URL EDIT REPLY
2천년 전 고대도시의 유적을 감상하며 여행을 즐기는 산들님 가족을 보며
한국과는 머나먼 지리적 거리 만큼이나 매우 다른 삶의 모습을
실시간으로 소개 받는 이 순간이 문득 비현실적으로 느껴지기도 합니다.
이런 여행기를 돈 한푼 안 내고 읽는 즐거움을 주는 산들님 감사합니다.^^

안녕하시지요? 산들님~.
건필!!! 건출판!!!
소나무 2017.09.06 16:55 신고 URL EDIT REPLY
아우~ 사진을 보니 먼저 서늘한 가을 기운이 느껴지네요.
세아이들의 재잘거림이 전해지는듯합니다.

서울에도 비가오고 있어요. 오늘은 수험생들이 마지막으로 보는 9월 모의평가시험일..지금 쯤 마지막시험보는 시간이네요. 곧 마치고 귀가할 아이를 위해 뭘 만들까 고민하다가 산들님 식탁보니 파스타를 만들어놓을려구요..
산들님! 오늘도 부러워요!!!
sunny 2017.09.08 10:54 신고 URL EDIT REPLY
7년 전 스페인 여행 때 론다?의 수도교를 못 보고 온 게 두고두고 아쉬웠는데,
여기서 이렇게 대리만족을 하게 되어 조금이나마 행복합니다.
어느 식당엘 가나 늘 있던 올리브유 드레싱의 샐러드도 그립고요.
한국은 요즘 전형적인 한국의 가을날씨의 연속이랍니다.
[ 가을로 접어드는 황금 같은 날씨의 연속인 한국에서... ]
kajami | 2017.09.08 21:40 신고 URL EDIT
가보니 론다는 그냥 절벽 위의 도시이더군요.사진상으로는 수도교 처럼 보이지만요.
마드리드에서 가까운 세고비아에 수도교가 있다네요.^~^
jerom 2017.09.08 11:46 신고 URL EDIT REPLY
요즘 여행하면서 싼 상점만 눈에 뜁니다.

한국엔 천원샾
일본엔 100엔샾
호주엔 99센트샾
미국엔 원달라샾

유럽엔 1유로샾? 혹시 있나요?

다른 상점엔 이상하리만치 쇼핑갈 때 마다 따라 붙는 지름의 신이 도망가던데,
꼭 저런 샾에 가면 질러~~~라는 소리가 귀에 메아리칩니다.

그러다 계산할 때 소비세 덕분에 예산이 오버 된적이 가~끔 있네요. ㅠㅜ
스페인에도 유사 상점이 있을 까요?
있음 알려주세요. 갈지 안갈지 모르겠지만 가면 꼭 들러야겠어요.
kajami 2017.09.08 21:37 신고 URL EDIT REPLY
2년전 패키지 여행으로 갔던지라 아쉽게도 세고비아를 못가봤습니다. 다음엔 스페인 자유여행을 꿈꾸며 오늘도 스페인어를 공부했습니다.
Quisiera viajar por España otra vez.
BlogIcon 탑스카이 2017.09.17 17:59 신고 URL EDIT REPLY
휴가도 없이 지냈다고 가족여행을 계획,실행하신 산똘님 멋쟁이 ^^
전 올해도 어김없이 휴가때 뒹굴뒹굴 하며 지냈는데 여기서 세고비야 여행을 해야겠어요
ㅎㅎ

"눈가에 주름..."글에서 누가 손님이 오셨나?했더만 흐미나
그 아리따운 여인이 샄들님이셨엉.@.@
교정치료 끝난거 추카드리고용 (교정기 빼고나니 씨워언 허죵 ^^)
인상이 마니 변했네요 좋은 쪽으로.
하지만 산들님이 품어내는 인성은 변함없드만요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