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부엌, 한국과 어떤 점이 다를까?
스페인 이야기/생활, 문화

몇 주 전, EBS 다큐멘터리 [오늘]이라고 하는 프로에서 [샘킴이 반한 스페인 부엌]이라는 짧은 프라임 다큐가 나왔다고 제 독자님들께서 말씀해주셨습니다. 찾아보니, 그 부분은 지난번의 [스페인 맛에 반하다]의 한 부분을 발췌한 프라임 다큐멘터리였답니다. 자고로 그 부엌은 스페인 비스타베야의 빅토르 교장 선생님 댁 부엌이었습니다. 그리고 스페인 시골 부엌의 전형적인 모습이기도 하답니다.  


아주 반가운 마음도 있었고, 셰프께서 반하실 정도면 정말 멋진 부엌 아닌가?! 혼자 감탄하기도 했답니다. 사실, 지난번 남유럽 감성의 스페인 인테리어의 한 꼭지에서 제가 열심히 이 부분을 강조하여 설명해드린 적이 있었답니다. 뭐, 서양의 한 모습이겠지~ 추측하여 반응하신 분들도 있었고, 굉장히 따뜻한 느낌이 든다고 말씀해주신 분도 있었답니다. 


오늘은 제가 꼭 짚어드리고 싶었던 한국과 다른 어떤 점들을 조목조목 설명해드리겠습니다. 간혹 사진만 보고 오해하시는 분들이 계셔 그렇답니다. 


 

그 대표적 오해가 위의 댓글입니다. 그럼 위의 댓글에 대한 답을 지금부터 설명해드릴게요. 짧은 댓글이지만 많은 분이 같은 생각을 하실 듯합니다.  


스페인 부엌, 과연 수납이 안 되는 방식일까? 


아닙니다. 스페인에 사시는 분들은 다 아시겠지만, 스페인에서는 수납이 가능한 음식저장실이 따로 있습니다. 라 알라세나(La alacena) 혹은 데스펜사(despensa)라고 하는데, 음식물 수납함을 일컫거나 저장만 전문으로 하는 방을 뜻하기도 한답니다. 한국으로 치자면 옛날 우리 어머님들이 아끼던 "광"입니다. 


우리 [참나무집]에도 이런 저장실이 있다는 것은 여러분이 잘 아실 텐데요, 다양한 식량을 넣어두고 먹습니다. 물론, 냉장고에도 넣기도 하지만, 상온에서 저장할 수 있는 것들은 다 라 알라세나에 넣어둔답니다. 한국에서는 음식물을 냉동이나 냉장고에 오래 두고 사용하는 모습을 많이 봤는데요, 스페인에서는 상온에 저장해도 무방한 것은 상온 저장실에 둔답니다. 


그런데 왜 물건들이 다 드러나 있는 것일까요? 


아주 쉽습니다. 저도 처음에는 다 드러내놓고 있어 지저분할 것으로 생각했는데요, 전혀 그런 선입견을 품어서는 안된답니다. 스페인서는 한국처럼 배달 음식 및 외식을 잘 하지 않기 때문에 언제나 집에서 요리를 해먹습니다. 그래서 손쉽게 챙길 수 있는 필수적인 아이템은 부엌 손이 가는 쉬운 위치에 둔답니다. 


"매일 사용하는 물건을 왜 수납함에 꽁꽁 넣어둬? 찾기도 쉽고, 편하잖아?"라고 한 것이 스페인 친구들의 대답이었습니다. 


그럼 사진으로 설명해 드리자면, 




친구 미리암(사진 위)과 소노로(사진 아래)의 부엌입니다. 

공통점이 이렇습니다. 


1. 주식으로 쓰이는 파스타, 쌀, 렌틸, 콩 등을 보관하는 유리병입니다. 매일 먹는다고 본다면 아주 손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유리라 내용물도 쉽게 찾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답니다. 


2. 설거지 그릇입니다. 매일 사용하는 그릇은 이렇게 보관하기도 하지만, 그릇 보관 가구가 따로 있습니다. 그릇 진열장으로 우리 한국에서도 많은 이들이 진열장을 사용했죠? 스페인에서는 보편화되어 있어 특별한 날에는 어김없이 예쁜 그릇을 꺼내 쓴답니다. 그러니, 수납함이 없어 위의 그릇들을 그냥 내버려(?)둔 것이 아님을 설명해드리지 않아도 아실 듯합니다. 



스페인 시어머니의 진열장입니다. 이런 식으로 두 진열장이 있는데요, 

한곳에는 이렇게 차 세트들과 다른 한 곳에는 유리잔 세트들, 

그리고 접시 세트 등이 보관되어 있습니다. 


3. 너저분하게 널린 저것들은 무엇일까요? 저 작은 통들은 향신료들입니다. 한국에 비해 엄청나게 다양한 종류의 향신료를 쓰는 스페인 사람들은 저렇게 손쉽게 접할 수 있도록 둡니다. 스페인 사람들은 한국과는 달리 다양한 천연 향신료를 사용한답니다. 



우리 집은 다른 친구들 집보다 상대적으로 구조가 허락하지 않아 이렇게 수납함에 두었습니다. 

그래도 불판과 아주 가까운 위치에 있습니다. 



그러니, 따지고 보면, 수납이 잘 안 되어 저렇게 둔 것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매일 요리하는 이들에게 가장 편한 방식으로 부엌을 이런 모습으로 생활화것이죠. 그러니 요리를 사랑하는 사람들에게는 참으로 부러운(?) 부엌이 아닐 수 없습니다. ^^ 


또한, 스페인 부엌에서는 소금을 아주 가까이 둔답니다. 

소금 사용 빈도가 아주 많아서 심지어 어떤 집에서는 소금통 뚜껑 없이 사용하는 경우도 많답니다. 

"먼지가 내려 앉질 않을까?" 

처음에는 걱정을 많이 했는데 친구들은 이런 이야길 해주더라고요. 

"매일 사용하는 것인데, 그런 먼지는 내려앉아도 아주 소량이야. 걱정 하지 마~!" 


그것과 마찬가지로 싱크대에서 자주 발견할 수 있는 것들은, 



위의 사진에 나온 것처럼 소금, 후추 및 향신료, 푸른 파슬리, 기름 거르는 잔, 주걱, 기름, 칼, 등등입니다. 뭐 한국과 거의 비슷하다고요? 네...... 비슷합니다. 


또한 스페인식 음식 저장실은 다음과 같습니다. 



바로 이런 식이랍니다. 물론, 우리 집보다 큰 규모의, 혹은 작은 규모의 저장실을 나름대로 방식으로 관리하겠지요? 우리가 도시에서 거리가 먼 고산에 산다고 이런 저장실이 있는 것이 아니라, 스페인 사람들 대부분은 이런 식으로 음식을 비축해놓는답니다. 작은 수납함에 넣어두던, 큰 저장실에 넣어두던, 거의 비슷한 모습이라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대부분은 유리병에 음식 보관하기를 더 선호합니다. 

플라스틱에 보관하면 몸에 나쁘다는 생각이 강해 파스타나 쌀은 병에 넣어두는 것을 좋아한답니다. 

앗! 우리 집 감자 다 바닥났네! 감자와 양파는 따로 바구니에 넣어둡니다. 



우유, 와인이나 샴페인, 맥주 등도 보관하고, 저렇게 병조림 등도 보관하고, 설탕, 소금 등도 보관합니다. ^^* 


또, 마늘도 구멍이 송송 난 마늘 도자기 보관함에 넣어두고요...... 

하몬 및 쵸리소, 소시지류의 제품은 망에 넣어두고 보관한답니다. 


스페인의 부엌이 저에게는 참 큰 의미를 주고 있습니다. 사실, 이 스페인 문화가 보여주는 참의미는 부엌에서 찾으면 어떨까? 혼자 생각해본 적도 있답니다. 가족 중심의 사회에서 음식을 하고, 다 함께 음식을 나누는 아주 중요한 공간이라는 의미가 있기 때문이지요. 집의 중심, 집의 심장은 부엌이라 할 정도로 부엌을 사랑하는 이들, 바로 스페인 사람들이 아닐까 합니다. 


물론, 스페인도 현대화, 도시화에 바쁜 일상을 사는 이들은 요리할 틈도 없는 순간들을 보내기도 하지만, 아직 한국보다는 더 자주 집에서 집밥을 해먹는 사람들이 많답니다. 뭐, 외식을 자주 할 수 없는 사회 구조 덕분에 그렇기도 하지만 말입니다. 


 오늘은 여기까지 입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BlogIcon 미순이 2015.10.13 00:12 신고 URL EDIT REPLY
플라스틱이 몸에 안좋은건 맞습니다. 요즘 한국에서도 유리나 스텐으로 많이 바뀌고있어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5.10.13 19:48 신고 URL EDIT
아~! 그렇군요. 미순이님 ^^*
플라스틱이 몸에 안좋아 한국서도 많은 분께서 유리나 스텐으로 바꾸신다니 역시 글로벌한 한국이네요.

즐거운 날들 되세요~!
luna 2015.10.13 08:49 신고 URL EDIT REPLY
개인집은 다르지만 내가 일했던 모든 주방은 소금을 덮어둔곳은 없었어요.
진짜 소금과 기름없이는 스페인 음식을 만들수없지 싶은데 뚜껑 덮고 열다간 머리 뚜껑 열리죠.
썰렁하고 초라한 우리집 부엌은 뭐 저장할 공간도 없지만 거의 즉석 음식 위주로 요리 하는지라
그리 필요하지도 않기도하고 전에는 부엌보며 한숨 나오더니 산들님 블로거 들어온뒤부터는 그래도
우리 네식구 맛있는 음식 만들어 배 따숩게 같이 밥을 먹을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한 마음이 드네요.

어휴 징글징글하게도 무슨 노는날들이 이리 많은지 연휴가 오늘까지라 오늘저녁은 그래도
한가롭지 않을까? 했드만 저녁타임 다 끝나고난 주방의 늘어놓은것들 치우는데도 1시간이 걸렸어요.
11시에 밤근무 들어온 미겔 아저씨 주방에 들렀다가 초토화된 주방보고 깜짝 놀라는데 내일 대표이사
출근하면 또 한마디 하겠죵 아니 루나야 네가 들어오는 날들은 왜그리 난리 난다니 좋아 죽는 표정으로요.
도대체 왜그런지 내가 점심 타임이면 점심에 저녁 타임이면 저녁에 하루도 평온하게 지나는 법이 읎어요.
오늘도 아침조에 들어와 오후에 같이 퇴근하던 동료가 연휴 끝나는 저녁이라 별로 없으니 다음주 이도시
모든 레스토랑에서 여는 타파 축제에낼 토끼 요리도 만들어 놓고 뭐 11시에 퇴근하래나 뭐라나 했는데
결국은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컴컴한 밤 아니 새벽인가요 1시가 다되어 집으로 돌아왔으요. 흐미!!!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5.10.13 19:50 신고 URL EDIT
아~! 사실 스페인 가정에서도 소금은 뚜껑 없이 내놓는 사람들 많더라고요. 얼마나 요릴 많이 하면......

그런데 정말 루나님은 일을 많이 하시네요. 정말 건강은 괜찮으신거죠? 몸살이라도 나면 큰일나겠어요. 가끔 건강식 챙겨드시고, 비타민이나 로열젤리 같은 것들도 섭취해주세요. 우리 나이에 건강 챙기지 않으면 큰일 난다네요. ^^
BlogIcon SPONCH 2015.10.13 12:27 신고 URL EDIT REPLY
재미있는 주방 설명 감사합니다. 오랜 시간 쌓인 전통적인 생활방식이 주방 정리정돈에도 영향을 준 거겠죠. 저는 전통이랄게 거의 없는 곳에 살다보니 ㅎㅎ 산들님의 이런 글을 보면 늠 흥미롭고 재밌어요. 음식 얘기도 그렇고요. 여긴 사람들이 먹는것에 그다지 관심이 없는 것 같아요. 전에 무청이 없냐고 물으셨는데 무도 구하기 어려운 곳이랍니다. ^^;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5.10.13 19:52 신고 URL EDIT
어? 정말요? Sponch님...... 무가 없다니...... 저는 상상도 못하겠어요. 무 비슷한 것들도 없을까요? 그래도 Sponch님 나름대로 방식으로 요리는 잘 하실 것 같아요. 어쩐지 한국식 요리가 식탁에 쫙 깔리는 풍경이 상상 되는데......

그래도 파이팅입니다~! 무가 없으면 더 맛난 재료가 있을 것 같기도 해요. 찾으면 보인다~ 주문을 외우시고, 우리 오늘도 같이 찾으러 갑시다...... ^^
유지영 2015.10.14 05:02 신고 URL EDIT REPLY
제가 미국에 살면서 어쩜 이 사람들은 부엌이 이렇게 깨끗할까~ 생각했는데..전부 다 숨겨둠.ㅋㅋ
간단한 요리 빨리하는 요리들을 좋아해서 그런지 캔음식 사용도 많이하고..
한국 요리를 삼시 세끼 한다면 정말 미국사람들처럼 부엌이 깨끗할 수가 없더라구요 ㅋㅋ
미국살면서 저도 미국사람들처럼 수납은 다 숨기고 그때그때 쓰는데 요리할때마다 좀 성질잌ㅋ
저희 엄마가 와서 요리 해주면서 국자를 집어 던지셨다는. ㅋㅋ 아니 왜 그렇게 쓰자마자 어딘가에
넣어두냐고 ㅋㅋ 엄마가 요리해주시는것도 감사한데 저는 옆에서 빨리빨리 치우느라 ㅋㅋ
이젠 그런거 포기하고 정말 요리다운 요리하려면 부엌이 잠시 지져분해져도 그려러니 하려구요.
스페인 부엌 너무 매력적이네요..타일도 그렇구 ^^ 스페인 가고파요~~~ 갈 기회가 한번 있었는데 ㅠ

인쯔 2015.10.14 05:15 신고 URL EDIT REPLY
스페인식 부엌 넘 맘에 드네요. 스페인 토르토사에 사는 친구가 있는데 그 친구네 부엌도 비슷했었어요. 전 특히 세라믹 싱크가 넘 좋드라구요. 사진에서 스페인에서 사다 먹던 브랜드들이 보여 반갑네요. 특히 설탕봉지요.
BlogIcon Carmen 2015.10.14 05:59 신고 URL EDIT REPLY
늘 요리를 하는 부엌 답네요 모든 재료와 양념이 한 눈에 들어와 편리하겠어요. 스페인에서 요거트 유리병이라던지 분리수거 보면서 미국은 참 아무렇게나 하는구나 다시 한번 느꼈어요. 주방에 인덕션이 있는 것도 놀라웠구요.저같이 공기에 민감한 사람은 가스레인지가 좀 힘들어요. ㅡㅡ 전기레인지가 훨씬 더 실내공기가 깨끗해요
오랜만에 흔적 남겨요. 아이들도 무럭무럭 자라고 있지요? 곧 추워질텐데 감기 조심하구요.
BlogIcon 산들무지개 | 2015.10.19 04:47 신고 URL EDIT
안녕하세요? 카르멘님
정말 오랜만이에요. 항상 어떻게 지내시나 궁금했답니다. 아이들도 가끔 언급을 하며 기억하는 것이 놀랍기도 하답니다. 항상 건강 유의하시고요, 가끔 이렇게 소식 남겨주세요. ^^*
BlogIcon ^^ 2015.10.15 05:22 신고 URL EDIT REPLY
부엌이 정말 예뻐요 색감마저...
너무이쁜데 왜그런댓글을 다셨을까 알쏭달쏭
BlogIcon 즐거운 검소씨 2015.10.15 06:52 신고 URL EDIT REPLY
지난번에도 느꼈지만, 크기에 상관없이 저런 분위기의 부엌이 저는 참 좋더라구요. 뭔가 너저분해 보인다고 느낄 수도 있지만, 나름 다 질서가 있는...
저 예전에는 터키가 제일 가보고 싶은 나라였는데, 산들님 블로그를 알고 나서는 스페인이 제일 가보고 싶은 나라로 바뀌었어요.
내방꾸미기 2015.10.22 23:28 신고 URL EDIT REPLY
천연 향신료라는 게 로즈마리, 타임, 레몬그라스, 딜, 파슬리, 실란트로, 바질, 뭐 그런 것들을 말하는 건가요? 저도 요새 허브를 넣는 데 재미붙여서 엄청 사 모았어요! 근데 저희 이모께서 그리스 사람들이 많이 쓰는 허브라면서, 토마토랑 아스파라거스 요리에 막 넣으시던데 그게 뭘까요??? 시원한 맛이 난다나... 그리스 사람들이 엄청 쓴다던데. 한국에도 팔런지 모르겠네요. 부엌 너무 아기자기 이뻐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하늘 산책길, 그곳에서 꿈을..

산들무지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