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생활 2달째, 친구가 본 한국과 다른 점 몇 가지
스페인 이야기/생활, 문화

제 블로그를 통해 우리 부부의 한국 친구가 스페인에서 하몬(Jamón,스페인식 염장으로 한 생햄) 만드는 법을 배우기 위해 생활하고 있다는 사실을 이미 알려 드렸습니다. 친구는 비자 준비를 위해 다시 한국으로 이번 달 말에 돌아가는데요, 요 2달 동안 스페인 생활을 하면서 느꼈던 점 몇 가지에 대해 대화를 하게 되었답니다. 


여행과는 다른 일상을 살면서 느낀 점이다 보니, 오호~! 그렇구나, 예전에 나도 이런 점을 느꼈었지~! 그동안 잊고 있었던 이런 모습들이 새삼스럽게 재해석되어 여기서 포스팅으로 올리려 합니다. 혹시, 스페인 생활을 꿈꾸시는 분들께 작은 도움이 되지나 않을까 하고 말입니다. 


그럼 차근차근 스페인 첫인상과도 같은, 스페인 생활 초짜가 본 한국과 다른 점 몇 가지를 올리겠습니다. 



1. 스페인 사람들은 인사 거부하기도 하는구나~! 


아시다시피 스페인 사람들도 인사로 뺨 키스 두 번을 한답니다. 그래서 많은 분이 정감 가는 스페인 사람이라는 인상을 받습니다. 그런데 이런 사람들도 뺨 키스를 거부한답니다. 왜 그럴까요? 


바로 감기 들고, 몸이 안 좋을 때 이들은 손사래를 쳐가며 인사 거부를 합니다. 혹시, 감기라도 옮으면 안 되니 말입니다. 



2. 스페인의 희한한 부호 두 가지


앗~! 도대체 저 부호는 뭐야? 한국 친구는 스페인어를 배울 목적으로 이곳에 왔는데요, 아직 아무것도 배우지 않은 초짜이기에 이런 부호에 대해 아주 신기하게 생각했답니다. 



위의 사진처럼 거꾸로 된 물음표 문장은 질문을 뜻하는 것이고요, 또 거꾸로 된 느낌표는 문장 자체가 감탄사나 한탄을 의미하는 것이랍니다. 그래서 스페인 문학에서 질문을 미리 질문으로 알고, 감탄이나 한탄은 미리 감탄이나 한탄으로 안다는 것이지요. ^^*



3. '.' ','도 헷갈려~


스페인에서 이것저것 물건 계산하고 돈을 정산할 때 참 헷갈린다고 합니다. 점과 콤마가 뒤바뀐 것 같다면서 말입니다. 

저도 스페인 정착 초기에 학교에서 화학이나 수학을 배울 때 꽤 곤혹이었던 부분이었습니다. 


예를 들면 이천팔십 유로 사십 센트를 숫자로 쓸 경우입니다. 


한국식으로는 2,080.40 euros라고 씁니다. 

그런데 스페인에서는 그 반대입니다. 스페인식으로는 2.080,40 euros입니다. 

가끔 이 콤마를 스페인에서는 이렇게도 쓴답니다. 2.08040 euros로 말입니다. 


정말 거래를 하기라도 하면 이런 부분은 신경 꽤 써야할 것 같습니다. 



 


4. 빵 가게 갈 때 빵 넣는 천 주머니가 신기~!


베이커리에 빵 사러 갈 때 어느 날 길쭉한 천 주머니(천가방)를 가져갔습니다. 친구는 이것이 뭐야? 하면서 묻습니다. 응~ 빵 주머니! 

그러자, 친구는 그럽니다. 


"야~! 신기하네. 빵 넣는 천 주머니도 있어? 그것도 바게트 빵 넣을 수 있도록 길쭉하게 말이야?"




그렇습니다. 스페인 사람들은, 특히 시골 사람들은 빵 살 때 천으로 된 주머니를 꼭 챙겨간답니다. 빵이 오븐에서 막 구워져 나온 것은 뜨거우므로, 뜨거운 빵을 플라스틱 봉지에 넣지 않고 이렇게 숨이 통하는 천주머니에 넣어오는 것이지요. 뭐 천주머니가 없는 경우에는 빵집에서 알아서 종이로 된 봉지에 빵을 넣어주거나 종이로 빵을 싸주기도 한답니다. 



5. 스페인 사람들은 1년에 한 번 회충약 안 먹어? 


이곳 사람들은 신선한 채소를 식탁에 자주 올립니다. 그러니 당연히 친구는 이런 질문을 머릿속에서 떠올랐나 봅니다. 샐러드를 매일 해먹고, 매일 신선한 채소를 손질하여 먹는 스페인 사람들답게 아마 채소에서 나오는 이런 기생충에 대한 경계는 어떻게 하는지 궁금해하더군요. 


스페인 사람인 남편은 이 질문을 처음 듣고 어리둥절해 합니다. 


"회충약을 꼭 먹어야 해?"


저도 이곳에 살면서 회충약을 1년에 한 번씩 챙겨 먹는 사람을 보지 못해 참 의아해했습니다. 


"병원 검진에서 정상적으로 나오면 괜찮지 않을까? 꼭 의무적으로 먹어야 할까?" 


남편도 한국의 회충약 먹는 문화가 신기한지 그렇게 이야길 하더군요. 



6. 나누기마저 신기하네~! 


어쩌다 아이의 수학 문제 풀이를 보게 되었는데요, 와, 이거 신기하네~! 


전혀 한국과 다른 스타일로 나누기를 풀어대니 말입니다. 뭐, 따지고 보면 이론상 비슷하지만, 형태는 완전히 반대라는 것입니다. 




7. 자유로운 동물들과 농약 없는 들판


이미 여러분은 제 블로그를 통해 스페인 지역에서 자라는 동물들 모습을 보셨을 겁니다. 이곳 사람들은 특히, 시골 사람들은 가축 및 반려동물을 풀어놓고 기릅니다. 물론, 개인에 따라 다르겠지만, 대부분 동물이 자유를 먹고 자란답니다. 


그래서 산똘님은 [삼시세끼] 정선편을 보고 깜짝 놀랐던 적이 있습니다. 왜 산양 목에 밧줄을 달고 키우는지...... 왜 강아지 목에 줄 달고 키우는지...... 산양이나 양과 같은 동물은 풀을 뜯고 이동하면서 알아서 잘 자라주는데, 묶인 모습이 좀 충격이었나 봐요. 그 후, 한국 친구도 이곳 풍경을 보고 좀 놀랐답니다. 자유롭게 이동하는 양 떼와, 소 떼, 심지어 도토리 먹는 이베리아 돼지 떼를 보고 얼마나 신기했겠어요? 





그래서 이런 질문도 하더군요. 


"비스타베야에서 밀밭이나 보리밭에는 농약을 안 쳐?" 


네~! 비스타베야의 넓은 고산평야에서는 농약을 전혀 치지 않습니다. 자유로운 양 떼의 먹이가 되는 추수 후의 들판의 마른 잎들 때문에 그렇지요. 농약 치는 일이 없이 그렇게 큰 대규모 밭이 운영된다는 사실이 친구에게는 놀라웠나 봐요. 


아무튼, 요런 몇 가지가 친구가 스페인 생활 두 달을 하면서 느낀 한국과 다른 점이었다고 합니다.  

 


처음으로 스페인 생활하시는 분들께 작은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하여 이렇게 글을 썼습니다. 

또, 남유럽의 스페인이라는 나라가 궁금하신 분들께도 

호기심 충족 차원에서 이 글을 썼습니다. 

읽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인사드립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으로 놀러오세요~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신고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2016.01.06 04:44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01.08 03:23 신고 URL EDIT
아~! 그러게 말이에요. 그런데 이 친구는 남편이랑 잘 통해서..... ㅠ,ㅠ 저도 옆에 마음 잘 맞는 여성 친구라도 있음 정말 좋겠는데 말이지요. ^^
BlogIcon H_A_N_S 2016.01.06 20:17 신고 URL EDIT REPLY
제 예전 지인 하나가 스페인 출장갔다가 대낮 대로변에서 떼강도 만나서 목에 칼 들이댄 경험얘기를 해서 전 머릿속에 나쁜 인이 박혀있었는데 사진속 풍경 특히 동물들을 보니 생각이 좀 달라지네요ㅎㅎㅎ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01.08 03:24 신고 URL EDIT
우와~ 그런 나쁜 경험을 하셨군요. 정말 무섭네요.
그런데 스페인 전체가 다 그런 것은 아니랍니다. 운이 나빠 그런 경우를 당하신 것 같아요. ^^* 그래도 제 글로 약간의 첫인상이 바뀌었다니 다행입니다.
노노 2016.01.07 11:16 신고 URL EDIT REPLY
ㅎㅎ 해층약 아니고 회충약요...
음.. 전 한국 살아도 회충약 몇 번 먹은 기억 없는데.. 그 분은 잘 챙겨드시는 분인가봐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01.08 03:25 신고 URL EDIT
아~ 그 부분 고쳤습니다. 외국에 오래 살다 보니, 가끔 단어가 생각 안 날 때가 있는데, 전혀 틀렸다는 생각 않고 쓰다 다시 보니 그렇게 오류를 범했네요. 지적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소나타2085 2016.01.07 13:25 신고 URL EDIT REPLY
한국도 보리밭이나 밀밭엔 농약을 안치고 재배를 합니다.
농약은 과수가 젤로 많이 칩니다.
해충이 너무나 득실대니......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01.08 03:25 신고 URL EDIT
아! 그렇군요. 그래도 한국이나 스페인이나 농약 안 치는 농작물은 최고이지요. 다행입니다~!!!
음... 2016.01.07 14:12 신고 URL EDIT REPLY
자유로운 동물들... 제 여성 지인분도 스페인 시골에서 화장실이 급해 수풀에 숨어서 일을 보던 중 지나가던 당나귀에게 걷어차였다고. 아직까지 당나귀 나쁜새퀴 화를 삭히지 못하더라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01.08 03:26 신고 URL EDIT
우와~! 꽤 당하셨겠어요. 당나귀 놈 뒷발치기하면 아주 많이 아픈데 말이에요. 듣는 사람은 웃음 머금지만 실제로 당하면 정말 화날 만하답니다. ^^*
BlogIcon wiseguy 2016.01.07 23:18 신고 URL EDIT REPLY
저도 회충약 않먹는데 ㅎㅎ
2016.01.08 04:57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화이트쵸콜릿 2016.01.08 08:41 신고 URL EDIT REPLY
아마 목축리 발달되고 대지가 넓은 곳은 방목해서 키우지만 그렇지 않은 곳은 우리나라처럼 묶어서 키우지 않을까요? 뉴질랜드와 호주를 스페인보다 먼저 가보았던 저는 그곳에서 그런 감탄을 했었는데 스페인에서는 당연한 것처럼 여겨지더군요.
BlogIcon 부르칸 2016.01.08 13:11 신고 URL EDIT REPLY
1년에 1번 회충약 먹는 나라는 한국밖에 없습니다.
BlogIcon 형로[荊路] 2016.01.08 21:06 신고 URL EDIT REPLY
ㅋㅋㅋ컥..나누기보고 순간 머리가어질..
숫자만봐도 울렁증이 ㅎㅎㅎㅎ잘보고갑니다~^^
luna 2016.01.09 10:03 신고 URL EDIT REPLY
이곳에 살면서 6개월에 한번씩 꼭 회충약을 먹는데요,
아마도 한국에 살고 있는 사람들보다 더 열심히 먹지 싶어요.
이달말에 오는 친구가 회충약을 가져오는지라 산들님 오면 주려고
챙겨두고선 얼마나 정신이 없는지 가고 난뒤에 정리하다 아이고 했네요.
매년 3월과 9월에 아주 온식구가 꼬박꼬박 먹으니 누가 한국에서 올때에는 다른것은 몰라도 꼭 챙겨와요.
BlogIcon 홍길동 2016.04.16 06:06 신고 URL EDIT REPLY
한국 사람은 1년에 한번식 회충약 먹는다?? 처음 듣는 말입니다
BlogIcon 홍길동 2016.04.16 06:06 신고 URL EDIT REPLY
한국 사람은 1년에 한번식 회충약 먹는다?? 처음 듣는 말입니다
김창용 2016.04.27 12:50 신고 URL EDIT REPLY
즐겁게 잘 읽고 있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하늘 산책길, 그곳에서 꿈을..

산들무지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