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지와 파프리카로 만든 색다른 반찬, 스페인식으로 만들어 보세요
스페인 이야기/음식, 식재료


스페인식으로 가지와 파프리카가 기본적으로 혼합된 요리를 오늘은 소개하겠습니다. 만들기가 아주 쉽고 맛도 한국인 입맛에 맞아 아마도 반찬으로 사용하시기에 딱 좋은 스페인 전통 음식이지 않을까 싶답니다. 



이제 한국에서도 이 재료를 사용해 특별한 요리를 해보시면 어떨까요? 



스페인에서도 발렌시아(Valencia) 지방에서 주로 해먹던 요리인데 요즘은 전국에서 즐기는 요리인데요, 보통 에스카라엣(Escarraet), 에스칼리바다(Escalivada), 혹은 에스펜캇(Espencat), 아스팬캇(Aspencat) 등으의 발렌시아어로 부르고 있습니다.  저희 시부모님은 이 음식을 에스카라엣이라고 부른답니다. 스페인어로는 보통 베렝헤나, 피미엔토 알 오르노(berengena, pimientos al horno)라고 한답니다. 



재료는 간단하답니다. 집에 있는 가지와 굵은 파프리카를 준비합니다. 



그리고 180도 예열된 오븐에 20분 정도 구우면 끝~! 

저렇게 시커멓게 태울 때까지 둔다고 놀라지 마세요. 


왜냐하면, 태운 껍질은 벗겨서 버리면 된답니다. 


만약 오븐이 없을 땐 찜통에 쪄 줘도 된답니다. ^^*



만약 염장한 대구가 있다면 금상첨화이겠지만 말입니다. 

염장한 대구가 없다면 가지와 파프리카 두 가지로도 충분히 만들 수가 있답니다. 


나머지 재료는 생마늘, 소금, 그리고 생 엑스트라 버진 올리브유입니다. 



자~ 이제 잘 식혀서 먼저 가지의 탄 껍질을 벗겨 버리고, 안에 있는 속살을 쭉쭉 찢습니다. 

어쩌면 한국 가지 요리와 비슷하지 않을까 싶기도 하네요. 



이제 탄 파프리카 껍질을 벗기고, 속살을 가지와 같은 방법으로 쭉쭉 찢어줍니다. 

껍질도 잘 벗기고 속살도 잘 찢어집니다. 



이렇게 한 용기에 두 가지 채소를 같이 넣어줍니다. 



저는 집에 소금에 절인 대구가 있어 대구도 같은 방법으로 쭉쭉 찢어 넣었습니다. 

없으면 패스해도 된답니다!!!



그리고 마늘을 아주 잘게 다져 같이 넣습니다. 



위에 소금을 솔솔 뿌리고 마지막으로 엑스트라 버진 올리브유를 쭉 둘러줍니다. 

잠길 정도로 둘러주면 좋습니다. 



요렇게 잘 섞어서 올리브유에 푹 잠기도록 조금씩 눌러줍니다. 

그러고 나서 약 15분 후부터 드시면 된답니다. 


대구가 들어가면 짭짤한 맛이 가미되구요, 

대구가 들어가지 않아도 마늘과 가지, 파프리카의 오묘한 조화로 

한국인이 사랑하는 그 맛을 느낄 수 있답니다. 



냉장고에 넣어두시고 여름에 시원하게 꺼내 반찬으로 드시면 된답니다. 

밥과 어울려 맛도 있고요, 

생 올리브유의 건강함도 맛볼 수 있답니다. 



제가 즐기는 스페인식 가지와 파프리카 반찬이었습니다. 



출출할 때는 간식용으로도 최고입니다. 

빵을 꺼내 위에 얹어 먹어도 되니 말입니다. 


아주 간단한 스페인식 요리였습니다. 

올여름 이 재료로 색다른 반찬은 어떤가요? 안주로도 참 좋습니다. 

스페인 사람들은 보통 안주로 먹는 타파(tapa)이기도 하지요. 

오븐이 없을 때는 쪄서 해도 괜찮습니다. ^^* 



오늘도 즐거운 하루~!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으로 놀러 오세요~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신고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BlogIcon 윤혜연 2016.07.08 00:42 신고 URL EDIT REPLY
반갑네요...요즘 샐러드...요렇게해서 먹고있어요^^^
cilantro1 2016.07.08 05:38 신고 URL EDIT REPLY
대구는 없고 엔초비는 있는데 엔초비 넣어서 만들어 바케트에 얹어 먹어봐야겠어요.
꿈꾸는식물 2016.07.08 11:04 신고 URL EDIT REPLY
말린 대구가 없으면 황태포도 괜찮겠네요.ㅎ
lucy park 2016.07.11 19:21 신고 URL EDIT REPLY
맛있겠어요 배고프네요 ㅜㅜ
요즘 넘 더워서 밥하기 정말 싫은데...
계속 알베르또더러 바베큐 하자해서 집에서하는 요리는 회피하고 있어요 ㅋㅋ 집에서는 간단하게 샐러드로 ㅋㅋ
BlogIcon 리나 2016.07.12 18:46 신고 URL EDIT REPLY
여름이 되니 가스파쵸가 너무 먹고 싶어요~제가 만든 건 예전에 먹던 그 맛이 안나요~혹시 비법 있으면 좀 알려주세요!!
우라다 2016.07.16 14:31 신고 URL EDIT REPLY
맛있겠어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