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먹어 본 호기심 이는 스페인 남부 음식
한서 가족의 여행기/2018년 여름, 안달루시아 여행기

스페인 남부 안달루시아의 카디즈(Cadiz) 지방을 여행하면서 될 수 있으면 그 지방 특유의 음식을 먹어보려고 노력했답니다. 여행의 묘미 중의 하나가 바로 특색있는 지방 음식이 아니겠어요? 해발 1,200m의 스페인 고산에 사는 우리 가족이 여행 중 먹어본 음식 몇 가지를 오늘은 소개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스페인 대표 음식은 여러분이 잘 아시다시피, 감바스 알 아히요, 파에야, 하몬, 또르띠야 데 빠따따스, 여러 타빠스 등이 있지요. 그런데 이번에 본 음식은 정말 카디즈 지방이 아니면 먹어보기 힘든 음식들이 몇 가지 있었답니다. 으음~ 맛있어~! 소리가 절로 나오는 것도 있었고, 오~~~ 좀 맛이 묘하네~~~! 하는 소리도 있었습니다. 


대서양과 지중해의 두 바다가 만나는 카디즈 앞바다에는 다양한 바다 생물이 살고 있답니다. 참치에서부터 오징어, 새우까지...... 정말 다양한 바다의 보고라 돌고래 및 범고래 등의 바다 생물이 먹잇감을 찾아 자주 출몰하는 지역이기도 하지요. 대부분의 고래는 생선을 먹기 위해 이곳에 옵니다. 

그래서 지방 특색이 살아있는 대부분의 음식이 생선요리였습니다. 

하지만, 아이들은 여전히 생선 거부증이 있어 우리 두 부부만 열심히 카디즈 지방의 음식을 맛봤답니다. 

먼저 이것은... 이것은... 으음... 말하기 좀 그렇지만, 카존(Cazon)이라는 상어과인데요, 영어로는 토우프 상어라고 하고, 한국에서는 흉상어목 까치상어과라고 하네요. 

친구들이 카디즈 가면 꼭 먹어보라고 하도 권하기에 처음에는 생각 없이 주문했답니다. 

그런데 알고 보니 상어라뇨~~~! 하지만, 작은 크기의 상어라 이곳 사람들은 보통 생선처럼 먹는다고 합니다. 

특이하게도 아도바도(Adobado, 각종 양념으로 재우는 일)에 커민(코미노) 등의 강황을 넣어 맛이 참 독특했습니다. 양념이 알마그로(almagro) 스타일이었는데, 상당히 참 독특했습니다. 알 마그로 스타일은 커민을 넣은 각종 양념에 재워 먹는 스타일입니다. 

그 다음 이 지방 사람들의 보통 요리는 튀김 생선 모듬이었습니다. 

사진에는 접시가 작게 보이는데요, 실제로는 참 많은 종류와 생선이 튀겨져 나왔더라고요. 

  

토르타 데 카마로네스(Torta de camarones), 보케로네스(boquerones), 오징어(calamares) 튀김, 대구(merluza) 튀김 등 다양한 음식이 나왔습니다. 

튀김 가루는 파슬리와 마늘이 조금 들어간 듯했습니다. 


카디즈의 대표적인 새우전, 토르티이타 데 카마로네스(Tortillita de camarones)입니다. 

새우젓에 쓰는 작은 새우를 이렇게 전으로 만들어 내오는 음식이지요. 

 

대체로 속이 부들부들~ 정말 맛있었습니다. 피시 앤 칩스는 영국보다 이곳이 훨씬 맛있는 듯해요~! 

튀김옷이 얇아서 거부감이 별로 없고, 마늘과 파슬리가 들어가 한국인인 제 입맛에는 최고였답니다. 

그리고 카디즈 타리파(Tarifa)에서 마신 수제 맥주도 잊지 못합니다. 아주 맛있었어요~!!!

맥주 이름도 이곳의 특징이 들어간 도스 마레스(Dos mares) 즉, "두 바다"인데 좋더라고요. 

역시나 아이들은 생선에 익숙하지 않아 피자를 시켜준 적도 있습니다. 


카디즈의 대표적 생선은 바로 참치입니다. 

일본에서 바로 수입해가는데요, 맛이 좋은 참치로 명성을 날리고 있답니다. 

이곳 참치는 굉장히 유명한데요, 저 날 우리가 먹은 참치는 붉은 살 참치로 다른 지방에서는 흔하게 먹을 수 없는 참치랍니다. 주문한 음식은 참치 갈비 스테이크(costillas de atun rojo)입니다. 

갈비? 처음에는 많이 웃었답니다. 생선은 가시(espina)잖아요? 

하지만 그만큼 참치 크기가 크다는 것을 의미하고 있더라고요. 

사진에는 굉장히 작게 나왔는데 실제로는 아주 두툼하고 컸답니다. 2인이 함께 먹기에 딱 좋은 크기였습니다. 

어? 아니면 우리 부부 배가 작아서 그런가? ^^; 

자~ 한 갈비 하실래요? 

이날 간 식당의 셰프는 세계 참치 요리 대회에서 3등을 한 분이셨더라고요. 

우와! 운이 좋아 최고급의 참치 갈비구이를 먹어 보았습니다. 정말 맛있었어요. 

적당히 구워져 퍽퍽하지 않고 부드러웠습니다. 


그리고 카디즈에서 먹어보면 좋은 치즈. 카디즈에만 나는 치즈인데 파요야(payoya)라는 특별 산양에서 나온 우유로 치즈를 만들었더라고요. 정말 기가 막히게 맛있었습니다. 치즈 싫어하는 누리가 더 달라고 했을 정도였으니 정말 좋고 맛있는 치즈였답니다. 

파요야 치즈는 카디즈에서만 먹어볼 수 있어요. 

그리고 또 하나는 카디즈 지방의 헤레즈(Jerez)라는 도시의 와이너리에서 나오는 지방 와인이 있습니다. 모르티야도(mortillado)와 올로로소(oloroso)가 있는데, 다른 지방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고급 와인이었습니다. 곤잘레스 비야스(Gonzales byass)라는 와이너리인데 스페인 왕실에도 꾸준히 공급하는 스페인 최대의 와이너리였습니다. 

여러분도 스페인 남부에 놀러 가시면 꼭 한 번 들려보세요. 

스페인 남부의 카디즈는 지중해와 대서양이 이어지는 바다를 앞에 두어 지방색이 아주 강한 음식들이 많았답니다. 제가 전혀 알지 못했던 음식이 많아서 새로운 세계를 훔쳐보는 듯했답니다. 카디즈라는 도시도 작은 반도라 양쪽에 바다를 볼 수 있는 곳이었지요. 

카디즈는 비행기 타고 가기에 참 힘든 곳이지만, 기차역이 있어 기차로 많이들 방문하는 곳이랍니다. 

오늘은 여기까지입니다. 스페인 남부 음식, 참 독특하지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산들무지개의 vlog 구경하러 오세요~~~

♥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 ♥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거나 동영상을 제작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Germany89 2018.08.14 00:45 신고 URL EDIT REPLY
독일에 살면 무엇보다도 다양하고 신선한 해산물이 매우 그립죠. 독일인들은 대부분이 해산물에 대한 거부감도 심하고요...그나마 그사람들이 먹는 종류는 연어, Fischstäbchen(흔해빠진 튀긴인스턴트흰살생선)이고, 이마저도 별로 먹는이가 없네요^^ 마트에도 웬만하면 훈제로 처리한 생선만 있어서 신선한 생선,특히 다양하게 먹기가 너무 힘듭니다.. 있다면 엄청나게 비싸구요. 다른 생선은 그러려니 했는데 참치 사진보고 지금 입맛이 마구 솟구치네요^^
그런데 아이들이 생선에 조금 거부감이 있는게 의외네요? 그동안 산들님 포스팅에 생선 이야기도 꽤 나왔고, 생선올린 피자나 자반고등어도 많이 봤었는데^^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8.14 02:13 신고 URL EDIT
집에서 먹는 생선과 밖에서 먹는 생선이 다르잖아요? ^^ 애들은 한식으로 먹는 게 익숙한데 밖에서는 꼭 티를 내며 안 먹으려해요^^;
고등어 자반을 해주는데 외식 생선은 제가 해주는 맛과는 다르니....

스페인은 정말 생선 요리든 해물이든 다 맛있어요. 한국인 입맛에 딱~! 상어고기는 좀 제게는 의외였어요.
박동수 2018.08.14 08:49 신고 URL EDIT REPLY
카디즈가 궁금하여 검색하니 한국 방공식별구역이 뜬다.
한국에선 cadiz를 카디스로 읽는다. Z가 S발음나는게 독특하다.
대서양과 지중해를 함께 포함한 지방이구나.
푸른 바다, 맑은 하늘, 시원한 그늘, 싱싱한 해산물과 와인....
조금만 참자, 다음주 휴가다.
BlogIcon 조수경 2018.08.14 20:57 신고 URL EDIT REPLY
냠냠~~ㅋ
산들님 포스팅을 보는 내내 입맛다심요^^
참치를 스테이크식으로 우왕~~~!
해산물두 참 좋아하고 다양한 튀김 요리에
생선도 물론 회도 쩝쩝~~엄청 좋아하거든요~ㅋ
땅을 밟고 다니는 육고기도 물론 좋아합니다~^^
풀 반찬은 장운동에 필요하다니 먹긴하는데
그다지 좋아하지 않아요.
스페인 남부 안달루시아의 카디즈지방은
꼭 한번 가보고 싶네요~!!!
먹거리 탐방 차원에서라두요~^^
세레나 2018.08.15 13:40 신고 URL EDIT REPLY
여행의 묘미는 먹는건데 무엇보다 다양한 음식을 먹어보고 싶네요. 아. 남부음식도 정말 먹음직스럽네요. 침이 꿀꺽꿀꺽 절로 넘어가네요. 특히 참치갈비구이는 눈에서 계속 아른거리네요!! 카디즈지역 꼭 방문하고 싶어요!! 호주와서 스페인어도 까먹고 정신없이 살고 있었는데 산들작가님 블로그오니 스페인을 잊지 않게 되네요. !!! 이렇게 인터넷이로나마 스페인 해발 1200 미터 고산지대 살고 계신 산들작가님의 글을 접하게 되는것도 감사한 일인거 같아요.!!
BlogIcon 피치알리스 2018.08.16 01:40 신고 URL EDIT REPLY
스페인도 먹거리가 참 다양하네요. 여행은 뭐니뭐니해도 잘 먹어야 되죠. 근데 신기한 건 상어를 생선처럼 먹는다는게 신기하네요. 제가 한번도 못 먹어본 생소한 음식이 있어서 좋았어요. 살면서 저런 것 한번쯤 먹어 볼 날이 있겠죠? 유럽은 한번쯤 가보는게 소원이랍니다. ^^
BlogIcon 프라우지니 2018.08.16 06:09 신고 URL EDIT REPLY
참치 아가미구이는 먹어봤는데.. 참치갈비구이는...먹어봐야겠습니다.
카디즈 지방을 잘 메모해둡니다. 나중에 포르투갈까지 해안을 따라 여행하고픈 소망이 있는데, 그때 가볼수있겠지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