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체감하는 스페인의 폭염, 어떤 느낌일까?
한서 가족의 여행기/2018년 여름, 안달루시아 여행기

스페인도 폭염주의보가 내렸답니다. 지난주만 해도 다른 해와 달리 아주 선선하여 이상하다 싶을 정도로 날씨가 희한했답니다. 보통 스페인 여름은 40도를 웃도는 날들이 많거든요. 온도로 따져보면 정말 한국보다 높은 곳이 스페인이랍니다. 하지만 한국은 습도가 높아서 그 불쾌함이 더 할 것으로 안답니다. 한증막에 들어가 있는 듯한 느낌이 한국이라면 스페인은 그나마 건조하여 참을 만한 더위라고들 합니다.  

그렇다고 방심해서는 절대로 안 되는 게 스페인의 폭염이랍니다. 특히 뜨거운 대낮이나 뜨거운 바람이 불어오는 날에는 정말 조심해야 한답니다. 

얼마나 뜨거운지 해가 가장 쨍쨍한 시간에 야외에서 걷다 보면 살이 금방 탑니다. 특히, 훅하고 올라오는 뜨거운 바람(아프리카 사하라에서 불어오는 뜨거운 바람)이 노출된 살갗을 금방 화상을 입힐 정도로 태웁니다. 훅하고 올라오는 뜨거운 바람. 정말 조심하세요. 제 친구는 스페인에서 화상을 입어 꽤 고생했더랬죠. 그래서 오히려 긴 팔 티셔츠, 긴 바지를 입고 외출하는 게 낫답니다. 하지만, 가장 좋은 방법은 외출하지 않고 실내에서 가장 뜨거운 시간대를 피하는 것이겠죠?   


트레킹 갔다 바로 더위 먹고 포기해버린 날 풍경. 

하늘은 높고 푸르고 시원할 것 같았는데 사실은 무지하게 더웠던 날입니다. 

모자며, 티셔츠며 다 적셔가면서 트레킹을 포기하고 왔지요. 

개인적으로 아이들에게도 모자를 꼭 쓰라고 당부했는데, 모자를 쓰고도 머리가 뜨거워져 저는 띵~ 한 고통을 좀 받았답니다. 오랜만에 더위 먹어서 그런가? 머리가 익어 마치 수박통처럼 느껴졌습니다. ㅡ,ㅡ;

오후 2시 43분에 42도였습니다. 

차 타고 지나가면서 보니 동네, 동네 개미 한 마리 얼씬하지 않더라고요. 

다들 더위를 피해 집 안으로 들어가 시에스타를 하는가 보다 싶었습니다. 

오후 4시 17분에도 여전히 42도. 

아~~~ 정말 더웠습니다. 왜 스페인 사람들이 가장 더운 시간대를 피해 시에스타(siesta, 스페인식 낮잠)를 즐기는지 알겠더라고요. 

이날 우리가 묵는 호텔에서도 오후 8시 이후에 관광을 가라며 조언을 하더라고요. 

하지만 우리는 오후 7시 37분에 이미 호텔을 떠나 관광에 나섰습니다. 그나마 기온이 조금 내려가 39도였네요. 그런데 여전히 해가 쨍쨍 비추고 있어 아주 뜨거웠습니다. 아이들은 물과 주스, 아이스크림을 끊임없이 요구하고 있었고요. 

스페인 국립공원인 다이미엘(Daimiel) 산책로를 걷다가 일사병 걸리는 줄 알았답니다. 

호텔 직원이 조언해준 오후 8시 이후가 가장 좋은 시간대라는 걸 절실히 느꼈습니다. 

오후 9시 48분... 이제야 어느 정도 선선(?)해졌습니다. 33도~! 

드디어 숨을 쉴 수 있을 정도의 열기가 가라앉아 참을 만했네요. 

습도 23%

습지가 주변에 있어 높을 때는 더 높다고들 하더라고요. 


그리고 숙소로 돌아오니 이렇게 밤이 되고 말았네요. 밤이라고 해도 10시의 저녁 풍경입니다. 

저녁 먹고 호텔에 들어가니 글쎄 밤 11:30이네요. 좀 숨 좀 쉴까, 여유가 생겼는데...... 이제 잘 시간이니......

벌써부터 다음 날 아침 해가 뜨면 되풀이될 폭염에 머리가 띵~~~ 하게 아파집니다. 

제일 좋은 방법이 어서 해발 1,200m 선선한 우리 집으로 돌아가는 방법밖에 없습니다. 

여기도 이제 폭염이 시작됐습니다. 함께 잘 이겨내자고요. 

화이팅~! 오늘도 즐거운 하루!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 ♥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거나 동영상을 제작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조수경 2018.08.03 10:05 신고 URL EDIT REPLY
으~~~폭염ㅡㅡ;;
스페인 더위도 맹위를 떨치고 있군요~!!
정말 힘겨운 기온에 어찌할 바 모를정도에요.
한국도 오후 5시면 해가 기울어
볼일 보러 나갈라치면
온몸에 비지땀이 비지땀이~~ㅜ
이렇게 땀을 많이 흘려보질 않아서
몸이 골았나~~ㅋㅋ
생각했다니까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이들과
한 여름 추억여행을 감행하시는
두분이 진정 대단하시고
산드라 누리 사라가 얼마나 행복한 아이들인지
새삼 또 다시 알게됩니다~^^
머리 띵하심 불편하실텐데 충분한 휴식과
수분보충 신경 써서 하시고
여행길 무사히 모두 건강 조심하세요♡
키드 2018.08.03 11:16 신고 URL EDIT REPLY
이 더위가...이렇게 숨 막히게 사람을 지치게 하기는 또 처음인것 같아요.스페인은 여기보다 기온은 더 올라가네요.가을 휴가를 떠나는게 나을듯해요.우리나라도 스페인의 시에스타 보급이 절실합니다~~^^폭염으로 사망자가 나오는 상황이니 낮시간엔 아예 일을 못해요.저희 시골만해도 새벽,저녁에 일을하지 낮엔 모두들 낮잠이나 휴식을 하거든요.남은 여행동안 더위 지치지않도록 가족 모두 건강 조심하셔요~~^^
BlogIcon 프라우지니 2018.08.03 14:52 신고 URL EDIT REPLY
구경보다는 몸을 먼저 생각하셔야 할거 같습니다.
머리가 띵~하면 저도 더위먹은거 같아서 그냥 쉽니다.^^

올여름 유럽날씨가 많이 이상하네요. 한동안은 여름인데도 춥더니만, 이제는 또 뜨거운 땡볕세례...^^;
2018.08.04 08:08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여름 2018.08.04 12:42 신고 URL EDIT REPLY
가을이 제일 좋은 것 같아요
이 폭염도 지속되다보니 어느정도 익숙해지네요
인간은 적응의 동물이라고...
그나저나 이렇게 날이 갈수록 더우면 미래엔 얼마나 더 더울련지요
하필 한국도 스페인도 기록적인 폭염
흐리고 선선한 나라에 살고 싶어지네요
Germany89 2018.08.04 15:40 신고 URL EDIT REPLY
허허ㅎㅎ42도에서 33도로 내려간 날씨에 선선하다고 느껴지실 정도면 29도정도 되면 패딩까지 입고다녀야할것 같은 느낌이 드네요ㅎㅎ얼마나 더우셨으면 글속에 산들님의 더위가 고스란히 느껴져요ㅠㅠ
일사병,열사병 안걸리게 각별히 조심하시길...
박동수 2018.08.06 17:44 신고 URL EDIT REPLY
일주일 혹은 보름 정도 지나면 그래도 선선해지겠지요.
행여 더위를 먹을까봐 일부러 음식을 짜게 먹습니다.
예전 경험에 땀을 많이 흘린 후 몸이 축 쳐졌는데,
소금을 좀 먹었더니 몸에 힘이 돌아오더군요. 이상하고 신비한 경험이였지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