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걸과 노숙자에 대한 단상
소소한 생각

기차를 타고 병원에 갈 일이 있던 지난 달이었습니다. 

아침 일찍 표를 끊고 탄 기차는 만원이었습니다. 많은 이들이 발렌시아를 벗어나 다른 도시에 학교와 직장을 두고 등교, 출근을 하고 있었습니다. 북적북적한 기차는 역시나 살이있는 삶의 모습을 보여주는 공간이었습니다. 


그런데 스포츠 웨어를 입은 한 건장한 남자가 조그만 쪽지를 사람들에게 돌리고 있었습니다. 서울 지하철 역에서 많이 본 풍경이었지요. 쪽지를 돌리거나 물건을 얹혀놓고 은근히 사라는 태도의 그런 풍경 말입니다. 그런데 그 남자는 고개를 돌리지 못하고 푹 숙인 채로 묵묵히 쪽지를 돌리고 걷기를 반복하고 있었습니다. 스페인에서 이런 모습을 본 적이 없는 저는 깜짝 놀랐습니다. 경제가 악화되어 많은 사람이 실업자 신세가 되어 어려운 형편에 있다는 것은 알았는데, 기차 안에서 이런 구걸하는 모습은 본 적이 없었으니 정말 놀라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그 쪽지는 제 무릎 위에도 왔습니다. 


저는 자연스럽게 그 쪽지를 읽게 되었습니다. 


"정말 부끄러운 가장입니다. 아이 둘을 데리고 있는 이 가장이 이렇게 구걸하는 부끄러운 짓을 해서 죄송합니다. 일을 찾을 수 없어 이런 구걸을 하게 된 점 죄송하고, 부끄럽습니다. 그런 부끄러움을 무릅쓰고라도 구걸하는 이유는 두 아이에게 미안해서 입니다. 도움을 조금만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저는 이 글을 읽고 남자를 쳐다봤습니다. 그제야 왜 저렇게 고개를 푹 숙이고 머뭇머뭇하면서 쪽지를 돌리는지 이해가 갔습니다. 물론 저 남자에 대해 아는 것은 하나도 없었습니다. 혹은 일부러 저런 짓해서 돈 버는 사람은 아닐까? 순간 의심도 갔지만, 저는 사람에 대한 인상을 믿는 사람이라 이 사람에게 5유로를 건냈습니다. 그 남자는 순간 흔들리는 눈으로 제 눈을 보더군요. 그 눈에서 감사의 의미를 읽고 저도 참 안심이 되었답니다. 이 사람에게 나의 5유로가 어쩌면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사실에 말이지요. 


세상을 돌아다니면서 본 많은 풍경 중에 이런 구걸에 대한 모습은 많은 생각을 하게 합니다. 

제가 인도에서 살 때는 '박쉬시!' 하며 요구하는 아이들을 참 많이 만났답니다. 관광객 상대로 졸졸 쫓아다니면서 구걸하는 아이들이 귀찮을 때가 참 많았답니다. 그런데 어느날 부처님이 열반하신 사르나트라는 동네에서 전 조용히 앉아 아이들을 불러 모았습니다. 

"가나 네히 해!(먹을 게 없어!)"

제가 일부러 아이들에게 먹을 게 없다면서 배 고픈 표정을 보였습니다. 

아이들은 깔깔깔 웃으면서 자기들이 가지고 있는 돈을 제게 한두 푼 모아 주더군요. 한국 돈으로 치자면 단돈 1원 짜리를 말입니다. 

"요 녀석들! 너희들 지금 학교 가야 하는 것 아니야?"

어눌한 힌디로 아이들을 꾸짖었더니, 아이들은 깔깔깔 또 웃으면서 제게 그러더군요. 

"학교 갔다 왔어요."

그렇다면 요 녀석들이 부업으로 구걸을 하고 있었단 말이야? 

이런 계기로 아이들과 인연이 되어 여러 번 만났던 적이 있었습니다. 



어떤 이에게 구걸은 자존심 팽개쳐버리고 구원하는 손길이고, 어떤 이에게는 습관적인 행동일 수도 있다는 것은 알고 있었습니다. 우리 비스타베야 페냐골로사에도 한 명의 노숙자가 있습니다. 그 사람은 자칭, '페냐골로사 성산의 은든자'라는 표현으로 자신을 미화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제가 보기엔 그 은둔자는 부끄러움을 무릅쓰고 도움을 요청한 기차의 그 아빠와는 다르게 삶을 삽니다. 장소만 바뀌었을 뿐, 그는 도시의 노숙자와 다름없습니다. 스스로 미화하는 것을 비판하는 겁니다. 노숙자라서 비판하는 것이 아니라 말입니다. 


이 은둔자는 자연공원 내의 대비용 건물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대비용 장작을 다 써버리고, 혹여, 등산객이 그곳에 머무르기라도 하면, 먹을 것을 나눠 달라 부탁하고, 담배를 달라 압력하고, 돈이 있으면 도와달라 부탁을 합니다. 매번 그곳을 다녀오면 그는 멀쩡한 차림에 이런 구걸이 습관이 되어 행동하는 모습을 보니 뻔뻔해보이기도 했습니다.  


페냐골로사 성산의 은둔자는 도시에서 구걸하는 아빠보다 더 부끄럽게 보였습니다. 


자신을 미화하여 방문객을 현혹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심지어 공공장소에서 자신의 물건인 양 모든 대비용 음식과 구호물품을 차지해버려 정작 필요한 사람들은 사용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그는 대비용 건물에 들어온 방문객을 나가버리게 할 정도의 냄새를 풍기고, 사람들을 불편하게 하더군요. 이것도 민폐라고 봅니다. 공공장소에서의 점령이 과연 은둔자로서 해야 할 모습인가,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어쩌면 뻔뻔함을 얼굴에 씌우고 살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자신의 자존심을 다 팽개쳐버린 것은 아닙니다. 그는 정말 뻔뻔하게 구걸을 일상으로 삼고 있어, 지나가는 마을 사람에게 옷을 빨아달라느니, 음식을 해달라느니, 요구를 끊임없이 합니다. 


부끄러운 줄 모르는 노숙자, 부끄러움을 무릅쓰고 구걸하는 아빠......


오늘은 소소한 생각을 해봤네요. 세상살이 다 묘하구나 싶습니다. 


즐거운 주말되세요. 


'소소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뜬금없이 못다 한 이야기  (14) 2015.08.11
5월에 들으면 기분 좋아지는 노래  (9) 2015.05.08
구걸과 노숙자에 대한 단상  (11) 2015.05.02
꿈 해몽 블로거로 전향할까?  (14) 2015.04.04
어떤 악플러는 불쌍하더라  (20) 2015.04.03
내게 생긴 초능력  (25) 2015.03.13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거나 동영상을 제작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jerom 2015.05.02 01:49 신고 URL EDIT REPLY
이미 사람이 아니에요.

땡전 한푼 줘서도 안되구요.
쌀한톨 줘서도 안됩니다.

대피소 무단 점용으로 인한 피해보상을 주정부에 건의해보세요.
가뜩이나 관광으로 먹고사는 동네에 저런 인간버러지는 없애야합니다.

삼청교육대가 있었으면 그리 보내버리고 싶은 사람들이네요.

울나라 노숙자분들을 볼 때 그분들 일손 부족한 농촌에가서 농번기 때 일손도 돕고, 숙식도 해결하고, 용돈도 버는게 좋을 것 같은데 아무 생각 없는 사람들이지요.

솔찍히 자선단체들 무료급식같은 도움을 안안줬으면합니다.
대신 일손 부족한 곳에 품앗이라도 해서 정당한 댓가를 받도록 유도를 해야하죠.
BlogIcon jshin86 2015.05.02 02:52 신고 URL EDIT REPLY
요즘에는 산다는게.그리 만만치 않아서 더 그럴겁니다.

경력이나 학력이 좋고 높을수록 어떤땐 더 job 을 구하기가 어려우니까요.
BlogIcon sylvi 2015.05.02 03:19 신고 URL EDIT REPLY
산들님께,

산들님의 공주님과 남편이 왜 그렇게 아름답고 순수한 마음의 소유자인가 하는 것이 유유상종이었기 때문이군요. 인도 아이들을 모아서 그렇게 웃을 수 잇는 마음의 산들님의 전 참 좋아하지요. 그렇게 소박하고 아름다움이 있기에 세상이 조금 편안해 보이지요. 마음이 원하는 데로 이끄는 데로 솔직하게 주고 싶으면, 줄 수 있으면 일 원 이든 일 달러든 나누고 나누고 싶지 않으면 그렇게 하지 않으면 되지요. 분명 구걸이면서도 그것을 과장하는 사람도 있지요. 다친 척 한다든가 하는등. 그러면 주기 싫으니 주지 않고 오늘 저의 아침 처럼 다리가 없는 한 사람이 휠체어에 앉아서 신문을 팔며 도와 달라 하기에 돈이 없음니다만 하며 동전을 모아 일 불을 만들어 주엇지요. 내 마음이 응하는 데로.....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5.05.11 19:54 신고 URL EDIT
sylvi님, 안녕하세요? 자꾸 댓글이 이용자 약관 위배로 나와 삭제되어 참 답답하여 티스토리 관계자님께 문의를 드렸습니다. 그랬더니 이렇게 다시 원상 복구를 해놓으셨네요!!! 아! 반가워라. 무슨 내용일까, 하면서 저도 내용 파악 못하고 삭제되어 있어 한참 궁금했답니다.
이런 좋은 내용이!

앞으로 다시 삭제되지 않을 거에요.

티스토리 관계자가 다 복구해놓고 이제는 마음대로 댓글 다셔도 된답니다. ^^ 그동안 본의아니게 불편해드려 죄송해요~~~
luna 2015.05.02 08:26 신고 URL EDIT REPLY
우리 엄마 욕을 빌리자면 참말로 호랭이도 안물어갈 오사를 놈이네요.
무위도식하며 뻔뻔함이 정말 짜증지대로인데 흠흠 스페인 욕을 빌리자면 우에봉!!! 우에봉!!! 오뜨로 우에봉 입니다.
여그도 정기적으로 구걸을 오시는 할머니가 있는데 무신 아침 댓바람 9시반 정도에 오시는지 참 부지런도 하십니다.
얼굴 인상에 뻔뻔 이리 써있는데 먹을것이 없어 도와달란말에 할머니 쌀이나 콩종류 드릴까요? 했드만 돈만 받는답니다.
참나 이 할머니 들 배가 고프신건지 그뒤로 얄미워서 초인종 울리면 내다보고 문도 열어주지 않는 답니다.
어느날 아이들 학교 데려다주고 오는데 그 할머니 다른지역 돌고 계시던데 9시 조금 넘은 시간이니 참 예의도 읎어요.
BlogIcon 프라우지니 2015.05.02 16:13 신고 URL EDIT REPLY
그사람(노숙자)이 삶을 살아가는 방법이 우리가 생각하는 기준과는 아주 많이 다른거 같습니다. 몸을 움직일 기력만 있어도 내 손으로 벌어먹는것이 사람이거늘....^^;
BlogIcon 피터펜's 2015.05.02 16:33 신고 URL EDIT REPLY
저도 거리의 사람들을 보면 마음이 복잡해지는 부류에 속하는 사람입니다. 제가 조금만 여유가 있다면 뭐라도 도와주고 싶은 사람이 있는 반면 땡전 한 푼 주기 싫은 사람도 있지요.
사람은 다 마찬가지인 것 같습니다.
2015.05.02 19:17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SPONCH 2015.05.02 22:33 신고 URL EDIT REPLY
돌봐야 할 자식이 있다는 건... 같는 상황에서 어떻게 살아야 할지 알려주는 나침반 같은 거죠. 너무 힘들기도 하지만 나를 버티게 해주는 힘인 것 같아요. 세상의 모든 부모들이 바르게 살기를... 저부터요... ㅎㅎ 잠 안오는 밤 재미 없는 생각에 잠겨봅니다.
BlogIcon 즐거운 검소씨 2015.05.03 21:10 신고 URL EDIT REPLY
일을 구할 수가 없어서 구걸을 하는 부모의 마음은 어떤 걸까요?ㅠ.ㅠ
제가 평상시에 저희애에게 엄마, 아빠는 무슨일이 있어도 너를 지켜주고, 사랑하니까 걱정할 것 하나도 없어..라고 하는데, 저 아버지도 그런 맘이시겠죠. 이까짓 창피함이야 잠깐이니까...하고..
BlogIcon 늙은도령 2015.05.04 15:02 신고 URL EDIT REPLY
사실 유럽에서는 16~17세기에 자본주의의 발전과 정권의 이익이 맞아떨어지면서 함께 지냈던 수많은 사람들을 사회에서 배제시켰습니다.
거지라고, 게으르다고, 장애인이라고, 히스테릭한 여자라고, 병자라고, 바람둥이라고 등등 온갖 것들을 내세워 사회의 질서를 잡는다는 명목 하에 함께 살아야 할 사람들이 격리되기 시작했습니다.

그 이후 사람들은 자기와 많이 다르면 배척하고 배제하고 차별했습니다.
자본주의의 역사를 공부하다 보면 우리는 16~17세기 사람들보다 포용력도 떨어지고, 관용도 사라졌습니다.
자본의 이익에 반하는 모든 것에 비정상과 비이성, 비합리라는 딱지가 붙어 배제되고 추방되고 감호에 처해졌습니다.

저는 이런 배제와 감호에 절대적으로 반대하는 사람이라서 좀 다르게 살 수밖에 없는 사람들도 받아들일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요즘의 세상이란 너무 살벌해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