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말이 재미있어 박장대소한 남편과 그의 친구
뜸한 일기/이웃

해발 1,200m 스페인 고산의 자연공원에서 근무하는 산똘님이 한 달 휴가를 가진 사이, 일을 대체하던 남편 직장 동료는 우리 [참나무집]에서 머물다 갔답니다. 우리가 휴가 간 사이, 이 친구가 우리 집을 돌보면서 사무실에 나갔던 것이죠. 이제 산똘님은 휴가에서 돌아와 막 직장 일을 다시 시작했습니다. 

이 에피소드가 궁금하신 분은 다음의 글을 읽어보세요. 

마지막 날, 우리 가족은 남편의 직장 동료와 친하게 되어 마치 오래전에 만난 친구 같은 분위기가 형성되었답니다. 그 와중에 이제 지중해 자연공원인 섬으로 간다는 남편의 직장 동료는 마지막 작별 인사를 하게 되었지요. 

그런데 이 작별 인사도 얼마나 낭만적이었던지......! 재미있게도 밤하늘의 별을 보면서 이야기를 나누게 되었답니다. 남편과 나, 그리고 그 친구. 


아시다시피 해발 1,200m의 고산이라, 하늘과 아주 가까워 그날 밤하늘의 별은 아름답게 빛나고 있었지요. 그런데 두 사람이 자연공원에서 근무하는 걸 티 내는 것일까요? 근처에서 우는 새 소리를 듣고 무지 기뻐합니다. 

"아이쿠야~ 근처에 부오(buho, 부엉이)가 있나봐."

정말로 부엉이 울음소리가 길게 들립니다. 남편이 옆에서 듣다가 그럽니다. 

"부오가 한국말로는 부엉이야. 정말 비슷하지?"

"오~~~ 그렇네. 신기하다."

하면서 두 남자가 삼천포로 빠져 한국말 이야기를 하는 겁니다. 

"한국에서는 이렇게 동물이 내는 소리를 따서 이름을 만든 게 있더라고. 게다가 동물이 하는 행동이나 특징을 따서 이름을 만들어서 아주 신기하더라."

이렇게 남편이 유식하게 아는 척을 했습니다. 

"그래? 어떤 게 또 있어?"

남편 친구가 이렇게 질문을 하니, 남편이 웃으면서 그럽니다. 한국말을 하지도 못하면서 어찌 동물 이름은 잘도 기억해냅니다. 

"까마귀. 까악~ 까악~ 소리 낸다고 '까마귀'야. 정말 그럴듯하지?"

하하하! 이건 절대로 잊지 못하는 산똘님입니다. 

"또...... 나리즈(nariz)가 한국말로 '코'인데 코가 길어서 '코끼리'도 있어!" 

이쯤 되면 유아 놀이방이 된 듯한 어둠 속에서 시커멓고 덩치 큰 두 남자가 하는 대화가 참 분위기에 맞질 않습니다. 하지만, 그 분위기를 깨면 안 되지요. 저도 한 몫 거들어줍니다. 

"남편, 개구리도 있고, 귀뚜라미도 있잖아. 잠자리도 있고."

그런데 남편 친구가 개구리가 뭐냐고 묻습니다. 

"에헴...... 저기 라나(Rana, 개구리 스페인어)가 '개굴개굴'하고 울어서 개구리가 됐어......!"

이렇게 말해줬죠. 그랬더니, 개구리가 왜 개굴개굴 우냐고 따집니다. 

"스페인에서는 개구리가 CRA-CRA하고 우는 데 말이야."

이 말이 끝나자마자 우리는 서로를 보고 웃었습니다. 하긴, 언어마다 표현 방법이 다르다는 것을 이미 알고 있었으니 말이지요. 얼마나 웃긴지......! 한국에서 '멍멍'하고 우는 개가 스페인에서는 'Guau-Guau'하고 소리 내잖아요? 한국에서 '꿀꿀'하는 돼지가 스페인에서는 'Oinc, oinc(Oink-Oink)'하고 우니까 얼마나 웃겨요?  

"그럼 닭 소리는 뭐야?" 하고 두 남자가 동시에 묻습니다. 

"응, 수탉은 '꼬끼오~' 하고 울고, 암탉은 '꼬꼬댁꼬꼬' 하고 울어. 그럼 스페인에서는 어떻게 울어?" 

스페인 사람인 두 남자는 또 웃습니다. 너무 재미있다고. 

"스페인에서는 'KIKIRIKI(Quiquiriqui)' 하고 노래해. 암탉은 Coc-co-co-Coc하고 우는 것 같아." 

아~~~ 이렇게 들리는 소리가 달라도 다릅니다. 아무튼 이런 차이점은 정말 재미있어요. 

그런데 갑자기 밤하늘에서 별이 쓩~ 하고 하늘을 가르면서 사라집니다. 우와~! 어서 소원 빌어야지!

"소원 빌자!" 


사진: pixabay

스페인이나 한국이나 밤하늘 별똥별 보면서 소원 비는 것은 똑같나 봅니다. 그런데 하늘에서 별똥별 쇼가 있는지 아주 많이도 떨어집니다. 

"한국에서는 '에스트레야 퓨가스(estrella fugaz, 쌩하게 빨리 사라지는 별)'을 뭐라고 불러?"

이렇게 묻습니다. 

"응~ 한국에서는 '별똥별'이라고 해." 

이렇게 말해주니 '똥'이라는 뜻을 아는 남편이 박장대소합니다. 

"하하하! '똥'은 카카(Caca, 스페인어로 똥)라는 뜻이야. 별이 까까한 게 별똥별이지!" 

그러자, 남편 직장 동료도 소리 내 웃습니다. 별이 찔끔하여 싼 것이 별똥별이라는 발상이 너무 재미있다면서 말이지요. 

"정말 표현력 하나는 죽인다~!!!" 

이렇게 우린 밤하늘의 별을 보면서 희한한 작별 인사를 했네요. 밤하늘과 자연, 동물, 한국말이 어우러진 마지막 날의 작별 인사였습니다. 다음날 친구는 새벽 일찍 일어나 집을 나섰습니다. 그리고 헤어졌지요. 친구는 아마 평생 별똥별이라는 한국어 표현을 잊지 못할 것 같습니다. 

그런데 생각해 보니, 이 사람들이 정말 웃을 만한 표현이 아닐까 싶어, 저도 많이 웃었네요. 

별똥별! 

덕분에 소원 몇 개 빌었는데 과연 그 소원 이루어질까요? 아무쪼록 남편의 직장동료도 섬에서 무사히 직장 일하기를 바라봅니다. 

여러분,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화이팅!!!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 ♥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거나 동영상을 제작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Germany89 2018.08.30 00:24 신고 URL EDIT REPLY
으익 산들님 저거 별똥별 사진 직접 찍으신 거에요? ㅎㅎ
얼마나 낭만적인 이별인가요! 여름에 가능한.. 하하, 스페인은 동물들도 다르게 짖네..하면서 웃다가 보니까 어? Kikiriki? 이것도 독일이랑 비슷하다, 신기하다 하면 서 봤네요! 다만 여기서는 KikErike 라고 한다는..ㅎㅎ개구리는 크박크박!(Quak Quak) 아무튼 이런 소재 포스팅 너~무 좋아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8.30 00:54 신고 URL EDIT
하하하! 정말 재미있는 문화 차이이지요? 나라마다 언어마다 들리는 그 소리가 다르는 게 참 신기하답니다. ^^
저도 이런 소재 너무 좋아해서 앞으로도 흥미로운 에피소드 있으면 자주 글을 써보도록 할게요.
아, 위의 사진은 pixabay라는 사진 무료 웹사이트에서 빌려온 것이랍니다. 보통 사진기로는 별 찍기가 참 어렵지요. ^^*
즐거운 날 되세요.
조수경 2018.08.30 01:04 신고 URL EDIT REPLY
낭만적인 마지막밤에
흥미로울 수 밖에 없는 또 다른 언어이라
정말 잊지 못 할 밤이었네요.^^
우리가 알고 있는 동물 소리는
우리에게만 그렇게 들리나봐요~ㅋ
외국사람들은 신기하게
다른 표현을 하는 걸 보고 놀랐거든요.
근데 '별똥별'은 기가막힌 표현이지 않나요~!!
정겨운 시골 밤하늘이 연상되는
그런 밤이네요.
허나 태풍이 지나고 기습 폭우로
아주 도시 곳곳이 침수 피해가 속출하니
낼이면 좀 잠잠해 지려나요~~!!
스페인 고산은 벌써 가을 느낌이라니~
산들님, 기분좋은 상쾌함 만끽하는
행복한 날들 되세요^^
2018.08.30 06:00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올리브 2018.08.30 06:59 신고 URL EDIT REPLY
그러고보니 별똥별~~그이름에대해 한번도 생각해본적이 없었네요~
별의 응가별!! 넘 귀엽고 그럴듯한 발상에 100퍼 공감됩니다 별과함께하는 평생 잊지못할 밤이었겠어요^^
키드 2018.08.30 08:25 신고 URL EDIT REPLY
고산에서 보는 밤하늘은 어떨까요?하늘과 좀 더 가까이 느껴질까요?다 큰 어른 셋이 둘러 앉아 나눈 대화가 참 순수합니다~^^ 우리가 어릴때 별 반짝이는 밤하늘 보며 이야기 나누던 시절처럼 순수하네요.낯설던 이를 하나하나 알아간다는건 좀 조심 스럽기도 한데,별똥별이 그 모든 부담스러움을 싹 잊게해주네요~
문득 지난 여름 휴가로 갔던 청송 계곡에서 본 밤하늘 별똥별이 생각나네요.그날밤 별많은 밤하늘에 유성쇼가 펼쳐졌었는데,우리가족은 모르고 있다가 탄성을 질렀었죠~~산들님의 재미난 얘기에 지난 추억을 꺼내봅니다~~🤗
sparky 2018.08.31 06:19 신고 URL EDIT REPLY
어쩜 한편의 동화을 읽은 느낌 이네요 ㅎㅎ
연이어 빠져 들어가는 ... 한참 웃기도 하고요
넘 재미 있어요

영어 공부할때 "피노키오" 어른용으로 읽었을때 너무 재미있어서 지금도 뇌리에 박혀 있는데
산들님의 스토리 텔링도 대단해요
blanche 2018.09.13 13:49 신고 URL EDIT REPLY
아.... 읽기만 해도 마음이 따뜻해지네요. 그림처럼 풍경이 그려지는 글,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