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싼 담뱃값에 대처하는 유럽 친구들의 흡연 방법
국제 수다

아! 말도 많은 담뱃값 인상과 그에 관련된 사재기 현상, 그리고 뒤늦은 흡연장소의 찬반 논란, 어떻게 보면 지금 우리나라는 담배 관련, 흡연과 금연의 과도기 앞을 지나고 있는 듯도 합니다. 제가 2000년대 초기 스페인에 정착하면서 이와 같은 모습을 일찍이 봐와서 아마도 이런 느낌이 나지 않나 싶습니다. 


자고로 그 당시 스페인도 한국과 마찬가지로 엄청난 논란에 휩싸였었지요. 

담뱃값을 인상하고, 흡연장소의 제한, 담배 살 때에는 신분증 제출, 미성년자의 흡연을 강력히 막는 것과 함께.... 점점 흡연자의 자리를 좁혀갔지요. 


아니! 세상에! 바에서의 흡연을 금지하다니?! 



그 당시에는 정말 믿을 수 없는, 믿고 싶지 않은 금연이었답니다. 왜냐하면, 대부분 남성들이 스페인 바(Bar)에서 맥주를 마시면서, 담배 피우며 축구를 응원했기 때문이죠. 상징적인 이런 행동은 자욱한 담배 연기가 없어서는 안 될 것이었죠. 그때 스페인 남성 흡연자들의 저항은 아직도 잊을 수가 없네요. 그런데 지금 시간이 지나면서 습관화되니 당최 옛날 일은 잊고, "아니, 어떤 사람이 바에서 담배를 피워?" 하며 더 놀라고 있답니다. 역시 사람은 적응의 동물입니다. 식당, 카페테리아, 바, 회사, 사무실, 등 폐쇄던 공공장소에서는 절대적으로 금연이랍니다. 아예 흡연석이 없어졌지요. 


유럽에서는 이미 여러 나라에서 공공장소에서의 담배 피우기가 금지되어 있습니다. 

야외에서도 말입니다. 한 번은 오스트리아에 간 적이 있었는데 그곳의 어느 기차역에서는 야외 플랫폼에 흡연자실을 따로 놓아두었더군요. 야외에서 흡연하는 것은 괜찮지 않을까요? 그런데 여러분, 괜찮지 않습니다. 


스페인 같은 경우에는 야외일지라도 어린이가 많은 놀이터, 학교 앞, 병원 앞 등....... 이런 곳에서 담배를 피우다 걸리면 큰 벌금형에 처하게 된답니다. 특히 학교 앞에서 걸린 사람들 소식을 많이 들어 여러분도 스페인에 오시게 된다면 이 점을 명심해주시기 바랍니다. ^^


우리의 유럽 친구들도 담뱃값이 오르면서 큰 타격을 당연히 받았지요. 


 그런데 '다른 형태'로 담배를 피우면서 그 타격을 극복할 수 있었답니다.


일단 한국 보건복지부의 헬스플랜 2020에 따르면 흡연율을 최소 29%까지 낮추기로 했다는데요, 그래서 가격을 무려 2,000원 정도 인상한 것이라는데요, 한국에서의 담뱃값이 고가 담배가 5,000원 이상, 중가 담배가 4,500원 ~ 5,000원, 4,500원 미만은 저가 담배로 나타나더군요. 


그렇다면 스페인의 담배 가격은 어떻게 될까요? 


무작위로 살펴본 담뱃값입니다. 

처음 가격은 에스탄코의 가격이며, 뒤의 가격은 다른 일반 가게의 가격입니다. 

이 가격에 세금 80센트 정도를 더하시면 실제 판매 가격이 나옵니다.

사진 캡쳐: preciotabaco.com


그냥 무작위로 살펴본 담뱃값이 싼 것은 3. 95유로, 즉 6,000원 정도이고, 4.50유로, 즉 6,750원 정도가 되겠습니다. 6,000원에서 7,000원 정도가 저가 담배가 되겠습니다. 그런데 이값도 스페인 공식 담배 가게 에스탄코(Estanco)에서 판매하는 가격이며, 일반 가게에서는 더 비싸게 판다고 합니다. 


한마디로, 결론은 한국보다 가격이 더 비싸다는 소리이지요. 실제로 우리나라 담배 가격은 OECD 평균 담배값 6.4 달러(약 7,600원 정도)의 3분의 1수준이었다고 합니다.[각주:1] 그런데 이렇게 갑자기 비싸게 올리니 그것이 문제가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서서히 올리면 안되었나? 월급이랑 같이 올리면서......)



제 주위 친구들의 담배 피우기를 이제 본격적으로 알려드릴게요. 어찌보면 비싼 담뱃값에 대항한 개인 만의 처절한(?) 방법일지도 모릅니다. 아니면 순전히 기호에 따른 흡연 방법일 수도 있고요. 



비싼 담뱃값에 대처하는 친구들의 흡연 방법!



우리 비스타베야의 페페 아저씨 흡연 방법은...... 


저는 페페 아저씨가 담배 피우는 것을 한 번도 본 적이 없습니다. 그런데 의외였습니다. 저녁 식사가 끝나고 한 모금 피는 재미로 담배를 피운다는 고백을 하셨을 때 말입니다. 아니, 그럼 무슨 담배를 피워요? 하고 묻자, 


나는 담뱃값이 비싸서 내가 재배해서 피워~~~

사진: www.saludalia.com


헉?! 정말 페페 아저씨답습니다. 자급자족을 꿈꾸는 이상주의자답게요. 

담배를 심고, 잘 말려서 부셔서 피우는 형태가 페페 아저씨의 담배 피우기입니다. 그럼 담뱃대가 있어야겠죠? 아닙니다. 담뱃대 없어도 스페인에서는 담배 말이 종이와 필터를 따로 구입할 수가 있답니다. 


필터만 살 수 있습니다. 

필터 160개가 들어있는 봉지를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저는 담배를 아예 피우지 않기 때문에 이 포스팅을 쓰기 위해 친구들을 졸졸 쫓아다녔답니다. 


이것은 담배 마는 종이입니다. 

이것도 따로 살 수 있습니다. 

얇은 종이로 끝에 풀 처리가 되어 있어 침만 바르면 접착할 수 있습니다. 


페페 아저씨는 이렇게 자신이 직접 재배하여 담배를 피우는데요, 집에서 직접 재배할 수 없는 다른 친구들은 어떤 방법으로 담배를 피울까요? 네, 개비 담배를 피울 수도 있고, 위의 사진처럼 마는 담배, 각련을 봉지 째로 살 수가 있습니다. 실제로 스페인에서는 담뱃값이 인상되면서 마는 담배 판매율이 약 50% 이상이 올랐다고 합니다.[각주:2]  

 

지난가을에 놀러 온 제 프랑스인 친구입니다. 

프랑스도 담뱃값 비싼 것은 마찬가지이지요. 

스페인에서 예쁜 담배 지갑을 구입하고 자랑하려고 내놓은 것을 제가 사진으로 포착했습니다.  

담배 지갑에 마는 종이도 끼워 잘 정돈하여 담배를 피우네요. 


이 친구가 이런 마는 담배를 선호하는 이유는, 

일단은 자연적인 것이라 좋다네요. 

(자연적인 것이라 무조건 좋다는 뜻이 아니라, 

그래도 자연 상태에 제일 가깝지 않으냐가 이 친구의 주장이었습니다.)

그리고 담배를 피우다 한눈팔면 불이 금방 꺼진다고 합니다. 

그래서 흡연을 적게 할 수 있어 좋다네요. 

이 친구는 담배 중독이 아니라 페페 아저씨처럼 아주 가끔만 피우며 즐기는 스타일이랍니다. 


위의 사진은 모로스 - 크리스티아노스 축제로 유명한 알코이(Alcoi) 출신의 건축가 친구의 모습입니다. 

이 친구도 저를 위해 특별히 담배 마는 연출을 해주었는데요, 

신기한 것은 필터가 아닌 두꺼운 도화지를 찢어서 

돌돌 말아 필터용으로 사용한다는 것입니다. 

필터까지 절약하는 정신이 대단합니다. 


그리고 마지막에 종이를 말아 풀이 발라져있는 접촉 부분에 침을 발라 돌돌 말아 피운답니다. 


유럽에서는 이 마는 담배가 아주 많이 대중화되었습니다. 가격이 비싸기도 하지만, 상대적으로 여러 번, 자신이 원하는 만큼만 말아 피울 수 있는 장점이 있어 가격이 저렴하게 나온다네요. 또한, 마는 것이 귀찮은 사람을 위한 쉽게 말아피우는 기계도 있고, 또 여러 가지 기구도 있어 신기하기도 하답니다. 


스페인 담배 가게, Estanco에서는 다양한 기구와 담뱃대 등을 판매하기도 한답니다. 


비스타베야 아저씨들이 어느날 단체로 산 '마는 기계'......

거짓말 아니고, "정말 신기하다!" 하면서 제가 감탄을 하니, 

그 다음날 라이몬 아저씨와 알프레도 씨가 이것을 사서 제게 자랑을 하더군요. 



그런데 신기한 것 제가 보여드릴까요? 체코 여행 중, 체코 친구가 제게 선물한 것이랍니다. 체코에서도 이런 마는 담배가 대중적으로 이용되어 이런 신기한 기구가 있다는 것을요. 


바로 요겁니다. 

이것이 무엇일까요? 


메이드 인 체코슬로바키아가 적혀 있는 물건인데요. 

체코와 슬로바키아가 분리하기 전에 만들어진 오래된 물건이지요. 

친구 왈, 자신의 할아버지께서 사용하시던 것이라네요. 


짜잔! 이렇게 펼치면

작은 숟가락으로 담배를 퍼서, 이미 말려진 종이에 넣습니다. 

그리고 저 긴 이쑤시개 같은 것으로 콕콕 눌러주고요, 

마지막으로 끝이 둥근 것으로 다져준다네요. 


참 신기하네요. 

각 나라별 마는 담배를 위한 기구들이 다양한 것을 보니 말입니다. 



아무튼, 오늘의 주제는 유럽 친구들이 비싼 담뱃값에 대처하는 담배 피우기 방법을 알려드렸습니다. 역시 담배가 점점 비싸지니 이곳에서는 마는 담배가 대유행이 되었네요. 수동을 좋아하는 유럽인에게 이런 마는 담배는 또 하나의 즐거움이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입니다. 


수동보다는 이미 다 완성되어 나온 제품을 선호하는 한국인에게는 과연 이 "마는 담배(각련)"가 대중화될까요? 


제가 아는 한국 친구가 어느 날, 흡연을 줄이기 위해 이 마는 담배를 샀답니다. 

"나, 이제부터 담배 적게 피울 거야. 그래서 이 마는 담배를 샀어. 마는 게 좀 더디니까 흡연이 줄지 않을까?"라고 했지만, 역시나...... 한국인 근성답게........ 


"으악! 나 어떡해? 담배 줄이려고 이 마는 담배 샀는데, 글쎄 나도 모르게 담배 피우면서 다음에 피울 담배를 말아 준비하고 있는 거야! 벌써 10개비째 만들고 있어!" 


하하하! 이런 일화가 전해지면서 앞으로의 담배 논쟁은 어떻게 진행될지 궁금해지네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긴 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1. 아시아 경제, "담배값 4500원으로 인상" 언제부터 오르나? 아시아, 경제, "담배값 인상에 소비 마진율까지 하락" 참조. [본문으로]
  2. preciotabaco.com 마는 담배 흡연율 50% 이상 증가 참조.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이전 댓글 더보기
BlogIcon LUIS92 2015.01.10 03:51 신고 URL EDIT REPLY
아하하.. 캐나다에 사는 친구도 담배 말아서 피우는데..
그 친구 잠들기 전 하루를 마무리 하는 일과가 다음 날 피울 담배를 말아놓는거였어요.
여행하면서 살펴보니 담배 값이라는 것이 선진국일 수록 비싸고.. 개도국일 수록 싼 경향이 있더라구요.
참고로 파라과이에서는 2~4,000 과라니면 담배 한 갑 산답니다. 한국돈으로 500원에서 1,000원 정도..
이렇게 싼데도 담배 피우는 사람이 생각보다 많이 없더라구요.
그 이유가 담배살 돈으로 마약인 코카를 살 수가 있다고합니다..
BlogIcon mi corazón 2015.01.10 04:43 신고 URL EDIT REPLY
여기 그리스사람들도 말아서 피는 담배가 대중화되어있어요. 저렴하니깐 다들 직접 말아서피나봐요. 그나저나 여기는 아직까지 건물안에서 담배를펴요. 바에서도 피고, 커피 서빙하다가도 잠깐 서서 담배피고, 꽃집에서 근무하다가 담배피는직원들도 있고(모두 건물안에서 말입니다) 저번에 보험회사 갔더니 사무실안에서 담배들을 피시더군요. 비흡연자에게는 정말 최악인데 자유를 존중하는게 좋다는 그들의 대답에 답답하기만했습니다. 재미있게 봤어요. 특히나 담배마는 기계 ㅋㅋㅋ 나중에 담배피는 친구 사줘야겠어요 하핫
luna 2015.01.10 10:40 신고 URL EDIT REPLY
이포스팅을 보고 있자니 블루메리 주방에서의 금연을 선포하고 전쟁을 치르는 요즘 징글징글 허네요.
엉뚱 이사벨여사는 그 마는 담배를 튀김기계 옆에 놔두고 30분에 한번씩 바쁘던 말든 담배를 말고
있는데 상상이 가세요. 아마 한국에선 있을수도 없는 일이겠지요.주인 아주머니와 나만 빼고 담배를
피우는데 네 저희 레스토랑과 바에도 금연 이기때문에 주인부터 웨이터등 모두 주방으로 들어와 담배를
피워대서 담배연기, 냄새를 못견디는 나로썬 아주 곤혹스러워요. 오늘은 레스토랑 옆에서 디스코텍을
운영하는 며느리까지 주방에 들어와 눈치를 슬금슬금 보면서 담배를 피우는데...... 아이고 무신 주방이
산타클로스 드나드는 굴뚝도 아니고 너까지와서 담배 피우는데 합류하는 거냐고 난리 쳤드만 슬그머니
끄고서 사라지고 증말 하루 이틀도 아니고 들락거리며 양쪽에서 담배를 피워대니 아주 죽겄어요.
sam | 2015.01.11 00:07 신고 URL EDIT
어휴 루나님 주방에서 갑자기 너구리 됐네요.
상상만해도 그 고통 알만합니다.
제가 어릴때만해도 너구리와 산토끼가 많아서 동네 개구장이 모두 동원해서 너구리 토끼굴 입구에 생 솔가지로 불을지펴 연기 나오는 구멍마다
몽둥이들고 지키다가 튀어나오는 너구리와 토끼를 잡았었는데.
너구리되신 루나님 불쌍하다.
BlogIcon tota 2015.01.10 12:30 신고 URL EDIT REPLY
담배 생각 날 때 생 솔 잎 씹으면 담배 생각이 사라진다네요 맘도 편안해지고
차미라 2015.01.10 13:14 신고 URL EDIT REPLY
마는담배 피는 사람들은 거의 못봤구요
대신 한국은 전자담배를 그리 많이 피더라구여
BlogIcon Lesley 2015.01.10 15:52 신고 URL EDIT REPLY
윗분 말씀대로, 요즘 한국 여기저기에 전자담배 가게가 생기고 있습니다.
저는 비흡연자라 전자담배라는 게 있는 줄도 몰랐는데, 담배가격인상 덕분에 신기한 것 하나 알았네요...ㅎㅎㅎ
그런데 글 속에 나오는 페페아저씨 때문에 빵 터졌습니다.
담배 자급자족이라니... ㅋㅋㅋㅋ
흡연자 입장에서는 비싼 담배값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하는 슬픈 일인지 몰라도, 비흡연자 입장에서는 정말 재미있는 일입니다~~
BlogIcon 찬우유2014 2015.01.10 22:52 신고 URL EDIT REPLY
제 주변에선 전자담배를 마련했어요. 담배냄새도 안나고 바로 옆에서 피워도 불쾌하지가 않더라구요. 흡연자도 꽤나 만족스런 모습을 보였어요ㅎㅎ
BlogIcon 프라우지니 2015.01.11 04:35 신고 URL EDIT REPLY
제 생각이 틀릴수도 있지만, 저렴하게 담배를 피우려고 말아서 피는 사람들 보면 조금 그렇더라구요. 제품담배를 사서 피울 능력이 안되면 그냥 끊지. 저렇게 해서라도 피워야하나...뭐 이런 생각이요. 제가 담배를 안 피워서 이런 생각이 드는지도 모르겠습니다.
BlogIcon j 2015.01.11 10:28 신고 URL EDIT REPLY
각련이 아니구요 곽련입니다 ~ 재미있게 잘 읽었어요 ~~~
BlogIcon Jjin 2015.01.11 16:23 신고 URL EDIT REPLY
저렇게 담배잎 말린걸 말아서 피우면 시중에 판매하는 담배보다 훨씬 덜 해로울 것 같아요. 사실 폐암이니 합병증이니 담배로 인해서 생기는 병들은 화학물질로 범벅이 된 담배 때문이죠. 옛날 사람들이 담배피우듯이 저렇게 담배 말아서 피는게 더 안전하고, 절약도 되고 순수한 담배맛을 즐길 수 있을 것 같아요.
BlogIcon 베남쏘갈 2015.01.11 16:48 신고 URL EDIT REPLY
저도 한국가면 말아 피울려고 이베이로 기계 주문해놓았습니다 ^^
노을 2015.01.11 18:59 신고 URL EDIT REPLY
요즘 한국도 저렇게 재료를 판다고 하더라구요
담배값이 너무 올라서요
BlogIcon Preya 2015.01.12 09:25 신고 URL EDIT REPLY
호주에서 말아피우는 담배를 많이 봤어요. 돈없는 워킹 홀리데이 학생들은 밤마다 다음날을 위해 20개비씩 담배를 말아두더라구요. 담배잎 적게 쓰겠다고 필터도 얇은 거 사는 거 보면서.. 그냥 끊으라고 구박했던 기억이...^^,
BlogIcon 지나가다 2015.01.12 14:50 신고 URL EDIT REPLY
전 저렇게 말아피우는거 처음 보고는 대마인줄 알았었어요ㅋㅋㅋ
올려주신 도구는 파이프 담배 피울때 쓰는 도구 같아요 숟가락으로 퍼넣고 동그란걸로 꾹꾹 눌러주고 불붙여 피운다음에 꼬챙이로 파내서 버리고 그러더라구요
한국도 담배값이 올라서 전자담배와 말아피우는 담배가 각광을 받고 있지요
그냥 좀 끊어줬으면 좋겠는데
오르기 전에 몇 보루 사놨다며 뿌듯해하는데 뭐라 할 수도 없고ㅋ
BlogIcon krumpen | 2015.01.12 20:11 신고 URL EDIT
제가 알기로도 저 도구는 파이프담배용이네요^^
BlogIcon 하나 2015.01.12 19:14 신고 URL EDIT REPLY
안녕하세요 글쓴이님 글 잘 읽었습니다.
궁금한게 있는데요, 담뱃잎 자체가 해로운건 아닌가요?
찍어나오는 담배엔 담뱃잎 외에 다른 것들이 들어있어서 그 추가물질이 해로운건가요?
오지만디아스 | 2015.01.16 11:30 신고 URL EDIT
당연히 담뱃잎 자체가 해롭습니다. 뭐 궐련 메이커에 따라서는 담배 종이나 필터에 유해물질이 함유된 경우도 있을수는 있겠지만... 어쨌건 말아 피우는 담배라고 찍어 나오는 궐련보다 덜 해롭다고 하기는 어렵죠.
BlogIcon 2015.01.13 02:02 신고 URL EDIT REPLY
저도 유럽가서 비싼담배값에 해봤는데 맛도 괜찮고 좋습니다 귀찮긴한데 적응하면 서서도 말아요ㅋㅋ 근데 저 잎자체가 살짝 촉촉한상태여서 미리 말아놓으면 맛이없어요;; 그때그때 피는게 꿀맛ㅋㅋ 근데 저거 핀다고 몸에 덜해롭진않을거에요 더해로우면 몰라도.. 완벽하게 잘 말았을땐 모르지만 필터와 종이 사이에 유격이 생기는 경우가 있어요 필터를 거치지 않은 연기가 들어오는거죠ㅎㅎ
암튼 재미있는경험입니다 근데 유럽에서 말려진 기성담배 피우고 있으면 한대만 달라는 사람이 엄청많음..ㅋㅋ 그리고 실내에선 완전 금연하지만 공공장소에서 많이들 피우던데.. 유명한 광장에서도
많이 피우고 합니다
BlogIcon 뱁새 2015.01.13 07:14 신고 URL EDIT REPLY
이거보니 따라하고싶어지네
BlogIcon 쭌아 2015.01.14 04:36 신고 URL EDIT REPLY
우리나라에선 상상할 수 없는 담배 재배 잘 봤습니다^^ 사실 이번에 갑자기 한갑에 2000원을 올린건 나라의 세금이 부족해서란 이유가 제일 큽니다. 그래서 서민증세라는 비난이 큰거죠, 실제 건강부담금은 늘지 않는다고 하네요
오지만디아스 2015.01.16 11:29 신고 URL EDIT REPLY
아, 유럽 사람들 말이담배 많이 피우더군요. 저도 이번 담뱃값 인상을 계기로 한국에도 말이담배가 대중적으로 보급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빈쿠션 2015.04.23 15:38 신고 URL EDIT REPLY
가장 마지막에 나온 3 in 1 도구는..

파이프 담배를 태울때 사용하는... 탬퍼 입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하늘 산책길, 그곳에서 꿈을..

산들무지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