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동네 아이들이 좋아하는 한국 엄마의 수업
뜸한 일기/이웃

해발 1,200m 스페인 고산의 우리 동네 초등학교에는 아이들이 총 11명이 있습니다. 시골이다 보니, 아이들이 방과 후 심심하게 노는 일이 다입니다. 피아노 학원이 있기를 하나, 태권도장이 있기를 하나...... 그렇다고 근처 도시가 가깝기나 하나. 한번 나가는데 구불구불한 도로가 위험하니 쉽기를 하나. 차를 타고 한 시간은 달려야 하기에 어디 먼 곳에 나가는 일이 참 어렵답니다. 

시골 아이들이라 혜택이 더 많이 가면 좋겠지만, 정말 산간지역이라 쉽지만은 않습니다. 

그래서 결심한 게 동네 아이들에게 제가 가지고 있는 재능을 기부하여 방과 후 활동이 도움이 되기를 실천해봤습니다. 재작년에는 학교 수업 시간을 빌려 도예 수업을 했는데요, 이번에는 시청에서 마련해준 장소에서 아이들을 가르치게 되었습니다. 시청에 공문을 보내어 장소를 마련할 수 있었는데 아이들이 도자기 수업을 시작한다는 소리에 아주 기뻐했습니다. 

이렇게 기뻐할지 꿈에도 생각 못 했는데 좋아해 주니 내 아이들에게 가르쳐주는 것처럼 저도 설레고 좋았네요. ^^* 


스페인 시골이라는 작은 마을이지만, 저도 이 마을 구성원으로서 무엇인가를 하는 일은 참 흐뭇합니다. 특히, 자라는 새싹인 우리 어린이들에게 가르쳐주는 일은 참 즐겁지요. 

아이들이 한국인인 저에게 다가와 얼굴을 비비고 안으며 오늘은 뭘 배우냐고 물으면, 저도 모르게 전율에 젖습니다. 우리가 이렇게 인연이 있는 존재들이구나, 싶은 게 말입니다. 소통은 인간이면 누구나 해야 할 최고의 도구라는 것. 스스럼없이 마음이 열리는 도구입니다. ^^ 

부활절 방학 전의 도자기 교실 풍경인데요, 저 날 우리는 선사시대 토기를 만들었습니다. 

 

학교에서 하는 프로젝트 수업에 맞춰서 하는 교실이었는데, 아이들이 아주 흥미로워하더라고요. 

여러 날에 걸쳐 만든 작품들. 재작년보다 정말 손재주가 훌륭해졌어요. ^^

그리고 이번에 부활절 방학을 끝내고 돌아온 아이들을 위해 바로 수업을 준비했답니다. 

(여행 후 후유증으로) 피곤했지만, 아이들이 정말 기분 좋게 기다려서 이날도 기분 좋게 수업을 했습니다. 

오손도손 모여서 가족처럼 지내는 풍경이 참 좋아요. 

이날은 이집트 고대 상형문자를 재현하여 자기가 만든 글자로 점토에 새기는 작업을 했답니다. 

글자가 생겨나기 시작한 인류 역사를 배우는 시간이기도 했고요. 

다들 자기가 남기고 싶은 글을 점토에 새기느라 아주 즐거워했습니다. 

그림이 곧 언어이며, 언어가 곧 그림이 되니 말이지요. 

완성된 모습. 

더 재미있는 모습은 동영상에 다 나와 있어요~! ^^*


↘ 산들무지개의 유튜브 채널입니다. 가끔 업로드합니다. 
구독하시면 바로 소식받아 보실 수 있어요. 


덕분에 저도 동네 아이들에게 고마운 존재가 되어 참 행복했네요. 

언제나 아이들의 엄마가 아닌 친구나 선생님이 되어 일 대 일 교류할 수 있어서 말입니다. 

부족하다 느껴지는 곳에서는 그 부족함을 채우기 위해 항상 무엇인가를 골똘히 생각하고 발명을 하거나 해결책을 모색해야 하는데 그런 과정이 있어 사실, 부족하지 않을 수도 있지요. 오히려 부족한 게 부족한 게 아니라, 풍성한 한 부분일 수도 있겠다는 느낌도 듭니다. 내 아이들처럼 동네 아이들에게도 무엇인가를 가르쳐주고 싶어 시작한 일이 아이들에게 풍성한 경험으로 다가왔으면 하는 바람이 드네요. ^^

스페인이라는 나라에서 살면서 이런 재능기부로 보람을 느낀 하루였습니다. 

여러분,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 ♥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거나 동영상을 제작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조수경 2018.04.13 09:07 신고 URL EDIT REPLY
산들님의 온화하신 성품이
다른데서 온게 아니었어요~~!!!
도예를 하시는 분들의 공통분모 아닐까하는~~ㅎ
참으로 멋진 모습...고산 아이들은
본인들이 얼마나 품격있는 특혜를
받고 있는지 꼭 알았으면 하는 생각과
아이들 작품 수준이 정말 훌륭해 졌어요~
공방교실에서 한국선생님으로 부터
받은 이 수업이 미래에 아이들에게
인성과 성취감에서도 얼마나 큰
자산이 될지 기대되는 시간입니다.
집안에서의 산들님 모습과는
사뭇다른 온화하면서 당당하신
멋진 모습에 반하지 않을 수 없네요~!!!^^
멋지십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4.14 20:26 신고 URL EDIT
아, 부끄럽습니다. 그래도 아이들 가르치는 일이 작은 기쁨과 보람을 주네요. ^^
시골이지만 삶의 질을 보면서 살 수 있어 그나마 큰 위안이 된답니다.

노는 것처럼 함께 하는 수업이 그래서 아이들은 기다려지는 것일 수도 있네요.
멋진 작품으로 하나씩 기억에 남았으면 하는 게 제 작은 바람이고요.

수경님, 오늘도 즐거운 날 되시고요, 따뜻한 봄 맞으세요. 화이팅!
키드 2018.04.13 09:10 신고 URL EDIT REPLY
산들님~바쁘게 살아가는 산들님 보면서 자극 많이 받습니다.도자기수업 경험하는 아이들 즐거워하는 모습이 느껴지는데요~^^내가 가진 재능을 나눈다는게 또 시간이 필요 한건데 산들님 실천하는 행동에 박수 쳐 주고싶어요.
아이들은 손으로 만지고 노는것 좋아하잖아요.울집 큰아이도 예전에 도자기체험 해보더니 넘 좋다고 ᆢ흙만지는 느낌이 좋다네요~접시를 만들어서 아직도 아이가 만든 몇개의 접시를 사용하고 있답니다.접시 쓸때마다 장소 추억이 다 떠올라요~~스페인 고산 작은학교 아이들도 아마 산들님과의 도자기 수업을 커서도 기억할것 같아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4.14 20:28 신고 URL EDIT
오, 이런 소통 진짜 좋아요.
함께 자극 받으면서 성장하는 모습.
서로 긍정적 자극 받으면서 나아가는 삶은 참 좋은 삶이지요. 저도 여러 독자님과 자극 받으면서 소통하면서 블로그 글 쓰는 게 너무 즐겁답니다. ^^
키드님~ 항상 좋은 댓글 고맙습니다.
sparky 2018.04.13 10:24 신고 URL EDIT REPLY
산들님과 아이들 애쁜 손가락 놀림, 골똘이 작품에 몰두하는 아이들이 참 아름다워요 여기 미국도 "아마쉬 족 "사람들은 전기도 자동차도 거부하고 자치단체에서
아이들을 자기네 성경을 기준으로 가르치고 교육을 아이들 인성에 기준을 두는 교육을 하더라구요 ~~ 모든것을 쉽게 얻으면 거기에 중요함 모르듯 과연 참 교육이란 무얼까 생각해 봅니다
산들님의 오늘 포스팅을 보면서 참 교육이란 무엇일까 많은 생각을 합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4.14 20:29 신고 URL EDIT
고맙습니다. sparky님.
종교가 아니라도 스스로 삶을 되돌아보면서 자기 길을 꿋꿋이 가는 그런 삶이 멋진 것 같아요. 각자의 그 삶의 방식은 부정적이 아니라면 다~ 가치가 있는 것이겠죠. ^^*
항상 좋은 댓글 고맙습니다.
오늘도 행복하세요.
BlogIcon 비단강 2018.04.13 10:38 신고 URL EDIT REPLY
산들님 몸살나지 않게 하세요.^^
재능기부하다 몸살날라...

다른 얘긴데 아이가 열한 명이면 한 아이가 늘었나봐요?
폐교를 걱정하던 학교를 누리아 사라가 살리더니
누가 또 생각 깊게 이사를 오셨나봐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4.14 20:30 신고 URL EDIT
한 아이가 중학교 가고, 두 아이가 새로 들어왔어요. ^^ 그나마 다행이죠?
그 뒤를 이을 아기가 지금 마을에서는 3명이 더 있답니다. 오~~~ 다행이긴 하지만, 그 후가 걱정이네요.
누가 정말 이사오면 좋겠지만, 삶이 척박하여...... ㅡㅡ 쉽사리 오시질 않네요.
jerom 2018.04.13 14:29 신고 URL EDIT REPLY
우째 날이 갈수록 미모가 달라지십니까?

애들이 커갈수록
애들이 나이먹어 갈수록
애들의 젊음을 나눠가지시는 듯.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4.14 20:32 신고 URL EDIT
나이가 들수록 얼굴이 정말 달라져요.
어릴 때는 몰랐는데 지금 나이 드니 무엇인가 뚜렷해지는 것 같아요. 사고가 뚜렷해지듯이 눈도 코도 입도 다~ 뚜렷해지는 것 같아요. 그만큼 고집이 는다는 의미도 있겠죠? 아~~~ 고집스런 사람은 되고 싶지 않아요. 그래서 항상 노력한답니다.
Germany89 2018.04.13 23:25 신고 URL EDIT REPLY
진짜 예쁘시네요.가식없이 진짜 미인이세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4.14 20:34 신고 URL EDIT
아니에요. 부끄럽습니다. ^^*
본인이 마음이 아름다우셔서 사람이 예쁘게 보이시는 거에요. ^^ 전 그렇게 본답니다.
2018.04.14 20:06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4.14 20:35 신고 URL EDIT
하하하! 고맙습니다. ^^
새치가 많은데 그렇게 하면 다 숨길 수 있겠네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아자~~~
쇠뭉치 2018.04.15 17:08 신고 URL EDIT REPLY
오랜만에 뵙는 것 같습니다.
대할 때마다 가슴 뭉클한 이야기이니 잠시만 뜸해도 걱정(?)이 되지요.
1967년 1월 1일날에야 전기가 들어온 동네에서 태어난 사람이니(제 나이 29세 때)
산들님의 재능기부 이야기를 듣자니 산들님이 얼마나 훌륭한 삶을 사시는지 가슴이 찡합니다.
아무리 생각해보아도 산들님은 역시 우리 범인과는 격이 다른 분 같습니다.
아련히 제 어릴 때 무료하게 살던 삶이 주마등처럼 흐르는 이야기라 감동이었습니다.
그런 산들님한테 재능기부를 통해 인간의 심성이 얼마나 아름다운 것인가를 배울거라 생각해 보니
그 동네 아이들이 부럽습니다.
얼마전에는 여행을 하시더니 참으로 보람있게 사시는 산들님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