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에서 아이스커피를 주문하면 나오는 것
스페인 이야기/음식, 식재료

지중해 연안, 해변 도시와 10도 정도 차이나는 스페인 고산에서 일 때문에 도시에 나갔습니다. 요즘 방학 맞은 아이들하고 정신없이 시간을 보내다 깜빡하고 못 한 일을 오늘에서야 하게 되었습니다. 하루아침에 모든 일을 해결하자니 정말 정신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스페인 공공 사무소는 오전에만 문을 열기 때문에 더 열심히 일을 해결하려고 했답니다. 

그러다 보니 얼마나 땀이 많이 흐르던지...... 더위 때문인지, 일 때문인지는 잘 몰라도 정말 열이 많이 났지요. 남편과 카페테리아 노천 식탁에서 시원한 스페인 토마토 생채소 국물을 들이키면서 더위를 식혔답니다. 정말 오랜만에 나온 외출이 이렇게 더울 줄 상상도 못 했습니다. 


스페인의 여름 별미, 가스파초(Cazpacho)입니다. 시원한 생채소 수프의 한 종류라고 생각하시면 된답니다. 토마토, 오이, 양파, 마늘, 얼음, 물 등을 한꺼번에 생으로 갈아 마시는 국물입니다.

이렇게 시원하게 주문하여 마시고도 갈증이 가시질 않아 정말 오랜만에 아이스커피를 주문했습니다. 

그런데 여러분, 스페인식 아이스커피를 아세요? 저는 이곳에 처음으로 유학 왔을 때 이 아이스커피를 보고 깜짝 놀랐답니다. 제가 평소에 마시던 아이스커피하고는 차원이 다른 커피였답니다. 그런데 그게 몇십 년 전이었는데, 국제화되어 가는 요즘에도 아이스커피는 그 자리에서 발전(?)하지 않더라고요. 

옛 모습 그대로 아이스커피가 나왔습니다. ^^* 

바로 요렇게 말이지요. (위의 사진) 스페인 현지식 아이스커피는 이런 모습입니다. 에스프레소 작은 잔(소주잔 크기)에 코르토(Corto, 짧은), 혹은 라르고(largo, 긴) 원하는 양을 선택하여 마실 수 있지요. 

위의 잔은 라르고인데 이것의 반이 코르토입니다. 그러니 얼마나 적은 양의 아이스커피를 마시는지 아시겠죠? 한국처럼 아이스 둥둥 떠다니는 큰 잔의 커피가 절대 아니지요. 

그래서 위의 사진에서 보듯 뜻도 비슷하게 '아이스커피'라는 합성어보다는 ['커피와 얼음(카페 콘 이엘로, cafe con hielo)' 주세요~] 라고 보통 주문한답니다. 그런데 재미있게도 발렌시아에서는 제철 커피(cafe del tiempo)라고도 한답니다.   

 

이 카페 솔로 라르고는 이렇게 커피와 얼음잔이 따로 나오고요. 

보통, 밀크 커피 형태의 커피를 아이스커피로 마시고 싶다면 카페 콘 레체 콘 이엘로(cafe con leche con hielos)라고 하시면 된답니다. 카페 콘 레체는 밀크커피입니다. 하지만, 현지에서는 아이스커피를 만들어 주는 게 아니라, 이렇게 얼음이 든 잔 하나가 더 나오는 게 일반적이랍니다. 

 

뜨거운 커피에 원하는 양의 설탕을 타고 바로 얼음이 든 잔에 부어주면 된답니다. 

그리고 이렇게 저어주면, 시원한 아이스커피를 즐길 수 있답니다. ^^; 

그런데 양이 너무 적어요~! 에잉, 여전히 이렇게 강렬한 아이스커피구나! 오늘도 이런 소리가 절로 나왔답니다. 

스프레소로 뽑아낸 강렬한 커피는 얼음 몇 개만 있으면 된다나요? 

남편이 옆에서 그러네요. 

"스페인 사람들은 커피를 홀짝홀짝 마시는 것보다 한번에 원샷하며 입속으로 쏙 털어버리는 것을 좋아해서 그런 거야. 그래서 이 얼음 넣은 커피도 이렇게 한 번에 쏙 털어버리는 습관이 있어 그런 걸 거야." 


 

그러고 보니, 정말 세 모금에 원샷으로 끝낼 수 있었던 라르고(largo)하지 않은 아이스커피가 되고 말았습니다.

만약 이거 한국에서 아이스커피라면서 팔면 엄청나게 욕 얻어먹겠죠? @.@ 

하지만, 스페인이라 가능한 현지에서 마시는 아이스커피는 바로 이것이랍니다. 

우리가 보통 알고 있는 아이스커피는 스페인에서 '잊으시면 속이 더 편할 수' 있을 듯도 하답니다. 잊지 못하신다면 스타벅스처럼 대형 커피 체인점에 갈 도리밖에 없고요. 

여러분,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시고요. 

저는 오늘 너무 많이 움직여 쓰러지기 일보 직전입니다. 오늘은 여기까지만 글 씁니다. 이만 안뇽~! 잠자리로 쓔웅~ 사라지는 산들무지개. 다음에 더 좋은 이야기로 여러분께 찾아뵐게요.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 ♥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거나 동영상을 제작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mia. 2018.06.26 08:50 신고 URL EDIT REPLY
어떤 맛일지 궁금도하고 일단 양이 많았음 좋겠기도하고~ ㅎㅎㅎ 그러네요. 전 독한 커피 먹음 전율이 쫘악~ 하루 약하게 라떼 한잔 이상은 못 먹어요. ㅠㅠ
여기도 어제 무척이나 덥더니 오늘은 아침부터 비가 오네요. 산들님 푹 쉬시고 글 또 올려주세요~^^ ㅎㅎㅎ
그냥 2018.06.26 10:07 신고 URL EDIT REPLY
운전하다가 살짝 졸릴때 에스프레소 한잔ᆢ
기가 막히게 잠이 깹니다
이탈리아에서는 아이스커피를
카페 사케라토 라고 부르고
에스프레소를 설탕과 얼음에 넣고 막 흔들어서
거품까지 낸것인데ᆢ
결국 설탕탄 차가운 에스프레소 인거죠!

글올리신것 재미나게 잘보고 있답니다
늘 행복하시고ᆢ세 따님과 산들님도
산들무지개님과 함께 건강하시기를ᆢ

BlogIcon 비단강 2018.06.26 12:38 신고 URL EDIT REPLY
ㅎㅎㅎ
대형 잔에다 얼음 팍 넣고 아메리카노 200mm 정도는 부어줘야하는데
역시 스페인은 한국자본주의 관점으로 본다면 촌스러운? 순진한 자본주의가 맞아요.
악착같지 못하고
끝까지 바닥을 보지 못하고
적당한 기본은 지키고
그리고 느리고...
저같이 팍팍한 한국의 경쟁자본주의 속에서 오랫동안 단련된? 시달린 사람들이라면
스페인은 정말 답답한 나라라고 느낄것 같습니다.

제가 커피 한잔으로 한 나라와 한 세대를 농단해버렸네요.^^
BlogIcon 조수경 2018.06.26 13:41 신고 URL EDIT REPLY
'잠자리로 쓔웅~~!ㅋ
곤한 밤 되고 계시지요??
한국은 장마 시작으로 강한 빗줄기
시원하게 쏟아내고 있답니다.^^
저는 카페인 중독 수준으로 커피를
정말 사랑하는 사람입니다.
물론, 에스프레소의 찐한 커피를 입 안에서
살살 느끼며 마시는 커피 또한 아주 좋아하구요~
요즘 보약이란걸 먹고 있는데
알콜 커피 뭐 등등 금지하라는데
커피를 보면 손이 자동 반사적으로
컵을 움켜쥐고 '안돼~!'라는 생각도 할 새 없이
이미 목줄기를 타고 넘어가는 기분이라니...ㅋ
그럼 '그래 딱 한잔만'~~~하며 스스로를
합리화시키지요~^^
정신없이 바쁜 틈을 타 포스팅까지 정말
대단하십니다.
아이들도 방학인지라 눈코 뜰 새 없는
생활일텐데~
쉬엄쉬엄 한 숨 돌려가며 여유롭게 하셔요~
또 세찬 빗줄기 소리로 마무리 하며
"산들님, 언제나 행복한 시간 안에서
화이팅하세요~♡
BlogIcon 실버문77 2018.06.26 14:30 신고 URL EDIT REPLY
가스파초가 무슨 맛일까 궁금해지는데요
대충 맛있을것 같은 비율로 섞어서 먹어 봐야겠어요
키드 2018.06.26 21:44 신고 URL EDIT REPLY
커피~~저는 커피 중독수준이라 저 쬐그만(?)
양의 커피는 정말 씨알도 안먹힐 정도예요.밥보다 커피가 더 좋고,오늘도 커피를 큰 사이즈로 세개는 마셨으니ᆢ건강 생각해서 좀 줄여야 되는데 그게 쉽진않네요.
그래도 뭐 커피가 미묘하게 맛이 다르잖아요.스페인 커피 비록 양은 적지만, 현지식으로 마셔보고싶단 생각이 들어요~~
많이 피곤하실텐데 이렇게 또 글 올려주셔서,제가 글쓰는 이시간 여긴 지금 늦은밤이지만
커피생각 간절하네요~~~😂😂😂
BlogIcon 프라우지니 2018.06.27 04:53 신고 URL EDIT REPLY
생각해보니 우리동네도 아이스커피는 없는거 같습니다.
한여름에도 다들 따뜻한 커피만 나오네요.
jerom 2018.06.27 05:12 신고 URL EDIT REPLY
나에게 커피는 수면제이자, 복통유발제.
고로 시원한 아이스티를 원한다.
애란 2018.06.27 11:34 신고 URL EDIT REPLY
ㅎㅎ 시원한 아메리카노가 가끔은 그립겠어요?
ㅎ 아메리카노 전문점 하심 어떠실까요,
산들무지개님이 운영하는~~^^
sophia 2018.06.27 15:58 신고 URL EDIT REPLY
스페인에서는 아이스 아메리카노가 그렇군요ㅎㅎ
2년전 엄마와 함께 스페인여행을 갔었는데, 아이스아메리카노를 시키니까, 달랑 아이스큐브하나에 에스프레소를 따로 줘서 엄마와 제가 배꼽빠지게 웃었거든요ㅎㅎㅎ 지금도 가끔 화자되는 가족들의 유머인데, 스페인의 현지 아이스라니...ㅎㅎ

제가 생각하는 아이스 아메리카노는 한국에서주는 아이스큐브 듬뿍 넣주는 커피인데요ㅎㅎㅎ 혹시 유럽처럼 아이스크림에 생크림을 올려주는 커피라고 생각했거든요ㅎㅎ
산들무지개님 덕분에 좋은 지식을 얻어가요!ㅎㅎㅎ 항상 눈으로만 읽지만 글 잘 보고있습니다!
Germany89 2018.06.27 19:57 신고 URL EDIT REPLY
어우 저같은 경우는 커피마시면 심장발작일어날것 같아서..보기만해도 쓰네요^^
BlogIcon 엘라 2018.06.28 02:21 신고 URL EDIT REPLY
스페인에서 지낼때 시원한 커피가 마시고플 땐, 저는 카페 꼰 엘라도를 주로 마시곤 했어요 ㅎㅎ 아이스크림 넣은 에스프레소!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