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식 만들며 다져진 채소 잘게 써는 방법
뜸한 일기/먹거리

어제는 정신없는 하루를 보냈습니다. 

남편을 위해 수제 맥주 대회에 보낼 맥주 싸서 택배 회사까지 가지고 갔고, 또 치과 치료에, 장도 보고 뭐 이것저것 어수선한 하루를 보냈답니다. 게다가 차가 심하게 흔들릴 정도로 바람도 세고, 외출 중인 제게 집으로 빨리 돌아가야 한다는 강박감이 인 하루였답니다. 


정신없이 집으로 돌아와 오랜만에 남편과 아이들에게 피쉬 앤 칩스를 해주었네요. ^^*

스페인 산골에 살다 보니 생선은 정말 장본 날에만 먹는 특별한 음식이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우린 뭘 먹고 살까요? 역시나 채소를 많이 먹는다는 장점이 있지요. 


오늘은 아이 셋을 키우면서 생긴 노하우 중의 하나인 채소 잘게 써는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뭐 대단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소소한 노하우이니 아마 조금의 도움이 될 것도 같습니다. 아이들 이유식을 손수 집에서 만들어 먹였으니 제게는 대단히 큰 도움이 된 방법이었답니다. ^^*


뭐 채소 써는 기계가 있는 분들은 패스해주시고요. ^^*



이유식 만들기로 다져진 채소 잘게 써는 방법




아이들이 어릴 때는 하루에 이유식 세 끼를 꼬박 꼬박했답니다. 게다가 시골이기에 더했고, 또 초보 엄마이기에 뭘 제대로 하려고 얼마나 노력을 했는지 모른답니다. 그래서 어설프게 칼로 다지는 일들을 많이 했는데요, 어느 날 보니 초보 엄마라 그랬는지, 채소가 사방팔방 튀어 그렇게 쉽지 않구나 생각되었답니다. 그래서 쉬운 방법이 없을까 생각하다 남편이 마늘을 잘게 써는 모습을 보고 채소도 그렇게 썰어야겠다 생각했지요. 


일단 남편이 마늘을 아주 잘게 써는 모습은 다음과 같습니다. 



자~ 마늘을 위의 사진처럼 넓은 부분을 엷게 뜹니다. 대신 다 잘라 내면 안 됩니다~! 매우 중요한 포인트입니다. 마지막 부분을 남겨두고 마늘 한 면을 얇게 잘라주면 마늘 부위는 여전히 하나로 붙어있습니다. 



그리고 옆으로 뉘어서 저렇게 파란색 기준으로 촘촘히 잘라줍니다. 



자 위의 사진에는 이제 마지막 부위가 남았습니다. 저것도 앞서 한 것처럼 잘라주세요. 그리고 썰면 끝~! 마늘 다지지 않고도 저렇게 작게 자를 수 있습니다. 

제게는 아주 획기적인 방법이었는데, 역시 초보티가 나나요? 


아무튼, 그래서 저 방법을 채소 썰기에 적용해보면 아주 쉽게 채소 썰기가 된답니다. 

특히 어린 자녀분이 있다면 잘게 썬 채소를 보통 먹이는데요, 짜장면 만들기나 볶음밥 할 때 등등 아이들을 위한 채소 썰기는 이 방법이 시간 절약에서도 참 좋았답니다. ^^*



일단 원하는 채소 특징을 살피고, 그것을 적당한 크기로 자릅니다. 호박인 경우 세 부분을 통으로 자르고, 그다음에 세워서 반으로 가릅니다. 그런 모습이 위의 사진이랍니다. 


감자인 경우는 통으로 자를 필요 없이 바로 넓게 반으로 자르면 되고요, 당근은 딱딱하기에 통으로 한 번 자르고 반으로 잘라 위의 모습으로 잘라주면 된답니다. 양파는 겹겹이 쌓여있으니 더 쉽고요.  



이제 세워서 잘라줍니다. 중요한 것은 마지막 부분은 자르지 않아야 합니다!!!



위 사진의 빨간 점선처럼 말입니다. 저 부분을 남겨두고 이제 누워서 길게 잘라줍니다. 



짜잔~ 이런 모습이 됩니다. 빨간 점선 아래는 자르지 않은 부분입니다. 



이제 채소를 한 번에 잘라주기만 하면 끝~!!!



마지막 부위도 똑같이 해주시면 됩니다. 위의 빨간 점선까지만 잘라주시고, 이제 같은 행동을 반복~! 



위의 사진처럼 저는 잘게 채소를 썰어야 할 때는 이 방법을 택한답니다. 깔끔하게 채소를 자를 수 있어 제가 아주 좋아하는 방법이랍니다. 게다가 거의 다지는 형태에서부터 저렇게 볶음용까지 다양한 크기로 자를 수 있어 참 좋습니다. 


것 아닌 노하우이지만 어때요? 재미있는 방법 아닌가요? 


이유식 만드시는 엄마들도 한 번 따라 해보세요. 칼로 다지다 채소가 튀는 일이 없어 정말 깔끔하답니다. ^^* 


그럼 오늘도 즐거운 하루~!!!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으로 놀러 오세요~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BlogIcon 감성주부 2016.02.16 22:26 신고 URL EDIT REPLY
산들 무지개님 포스팅을 보니 이유식하느라 힘들었던 시절이 생각나네요 지금은 그 내공으로 제가 요리포스팅도 하는 날이오네요^^ 잘 보고 공감하고 합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02.19 02:38 신고 URL EDIT
축하드립니다~! 아이를 키워야 제대로 된 음식을 하는가 봅니다. 저도 마찬가지랍니다. ^^
BlogIcon 인영이 2016.02.16 23:22 신고 URL EDIT REPLY
와!! 획기적인 방법이네요!! 저는 이유식을 할 일은 없지만 ㅎㅎㅎ 볶음밥 같은거 할 때 재료를 잘게 못 썰어서 투박하게 썰어서 대충 음식 만들었는데!!! 다음에는 꼭 이 방법으로 해봐야겠어요!! 정말 유용하네요 ㅎㅎㅎㅎㅎ 감사해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02.19 02:39 신고 URL EDIT
우와~! 인영이님께 큰 도움이 될 수 있어 참 좋습니다.
그러게 이유식할 일이 없는 분들께도 꽤 유용하겠어요. 저도 어설픈 요리 실력으로 칼질하려니 참 힘들었는데 이거 한 번 해보니 정말 좋더라고요. ^^

인영이님, 추운 겨울 항상 건강 유의하세요. 아자~!!!
BlogIcon 프라우지니 2016.02.17 05:28 신고 URL EDIT REPLY
채썰어 다지는거보다는 깔끔하게 다질수 있을거 같네요. 볶음밥할때 써먹어야겠습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02.19 02:40 신고 URL EDIT
고맙습니다. 프라우지니님^^*
조금의 도움이 되었다면 전 글 쓴 보람이 있지요.
luna 2016.02.17 08:53 신고 URL EDIT REPLY
가끔 손님들이 가져온 이유식 데우기 위해 주방으로 들어온거 볼때마다
생각 하는데 시중에서 산 그 이상한맛을 아이들이 먹는거 보면 정말 신기해요.
적당하게 데워졌나 확인 하는데 그때마다 몸서리를 치게돼요. 엄마가 나혼자이니 으흐 항상 내차지지요.
200명도 넘는 결혼식에 피스토라도 있을라치면 양파, 호박, 빨강피망, 파랑피망, 가지등을 썰어야
되는데 정말이지 40리터짜리 두냄비에 뽁다보면 정말 집에와서 꿈속에서도 채소를 썰게 되더라구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02.19 02:41 신고 URL EDIT
그러게요. 저도 공감하는 바입니다. 시중에서 판매하는 이유식~ 우웩~ 엄마 입맛에도 우웩인데 아이들한테 그걸 먹이려니 정말 못 먹이겠더라고요. 대신 집에서 정성스레 해주니 아주 잘 먹어 그나마 행복했지요. ^^

정말 요리사 루나님, 대단하십니다. 존경하고 파이팅입니다.
BlogIcon 하얀달마 2016.02.17 20:18 신고 URL EDIT REPLY
아내한테 자랑 좀 해봐야겠습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02.19 02:42 신고 URL EDIT
^^ 이거 부인 도와드린다는 말씀이시지요? 파이팅입니다. 멋진 아빠에게 멋진 남편까지~!!!!!!
BlogIcon 해피씨드 2016.02.19 05:40 신고 URL EDIT REPLY
몇 년전에 tv에서 양파 잘게 다지는 방법으로 소개되서 양파 다질 때 사용했는데, 다른 채소도 가능한 방법이네요. 앞으로 채소 다질 때는 이 방법을 사용해야 겠어요.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