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만들 수 있는 초간단 디저트 '스무디'
뜸한 일기/먹거리

해발 1,200m의 스페인 고산평야에서는 요즘 이틀에 한 번씩 눈이 내려주고 있습니다. 그래서 인터넷도 오락가락하고 겨울 잠자는 곰처럼 집안에서 조용히(?) 기거하고 있답니다. 물론, 혈기왕성한 아이들은 밖에 나가고파 안달을 하지요. 


요 며칠 산또르 아빠는 출장 갔다 와 3박 4일 저는 아이들과 오붓이 4일을 보냈답니다. 

아이들은 "엄마, 뭘 해?" 매번 묻습니다. 뭘 하냐구? 으음...... 할 수 없이 머리를 짜내어 이것저것 활동을 했답니다. 아이들과 함께 케이크 만들기, 영어 공부하기, 숫자 세기, 흙으로 그릇 만들기 등등.......


그리고 또 제일 많이 하는 질문은 "엄마, 오늘 뭘 먹어?" 입니다. 

역시 아이들도 인생에서 먹고 노는 일을 최고로 치네요. 그래서 엄마는 이것저것 제 손으로 할 수 있는 음식을 만들어줍니다. 돈가스, 피자, 오므라이스, 비빔밥 등등...... 


아이들은 엄마가 만들어준 음식을 최고라고 칭찬합니다. 

"엄마, 우리 가게 내도 되겠다. 이 피자 파는 것보다 더 맛있어." 

오~ 내 생전 처음 아이들로부터 요리 잘한다는 소리 듣다니!!! 사실은 엄마 손맛에 익숙해진 아이들인데...... 


그리고 심심한 아이들은 엄마에게 자꾸 배고프다면서 뭘 달라고 합니다. 헉?! 뭘 또 먹어? 

"아이스크림~!" 


엄마가 만능박사, 기계인 듯 주문을 해댑니다. 

스페인 고산에서 무슨 아이스크림이야? 하다가, 그래 엄마가 아이스크림 해줄게~! 

하면서 냉동실에 넣어뒀던 우리의 딸기를 꺼냈습니다. 


"딸기 아이스크림!" 

얏호!



우리 집 채소밭에서 수확한 지난해 딸기를 냉동실에 넣어뒀었지요. 금방 상할 것 같은 딸기만을 골라 잘 씻어 다듬어 넣어두니 이렇게 편합니다. 먹을 만큼 나누어 넣고, 하나씩 꺼내어 아이들에게 믹서기로 갈아주면 아이스크림으로 변신하고 맙니다. ^^*


곡류 우유를 비슷한 양으로 맞추어 그냥 믹서기에 갈아주면 끝~! 

물론, 그냥 우유를 넣어도 된답니다. 더 단 것을 원하시면 흑설탕을 넣어도 괜찮고요. 그러나 아이들은 자연 맛을 익혀야 하기에 저는 설탕은 넣지 않고 위의 두 가지만 넣고 갈아 스무디를 완성했지요. 


아이들은 신기한 변신 과정을 지켜보면서 마냥 좋아합니다. 



믹서기에 넣은 냉동 딸기와 곡물 우유입니다. 위의 곡물은 오트밀 우유입니다. 



짜잔~! 상큼한 스무디가 완성되었습니다. 



이제 세 아이에게 하나씩 담아 줍니다. 가운데 엄마가 딸기를 얹었습니다. 



그랬더니 쌍둥이 셋째 사라가 자기 그릇에 딸기를 올립니다. 



쌍둥이 둘째 누리도 빠질 수 없죠. 자기 아이스크림에 딸기를 올립니다. ^^


 

짜잔~! 이렇게 완성된 '초자연 아이스크림'입니다. 아이들은 하나씩 자기 그릇을 집어 들고 영혼이 신접한 상태에 들어가 으응~ 맛있다며 노래를 부르며 먹습니다. 덕분에 보는 저도 참 즐거웠네요. 

뭐, 작은 것이라도 이렇게 해주면 좋아하니 달리 뭘 사줘서 좋은 것은 아닌가 봅니다. 


누구나 만들 수 있는 초간단 스무디, 아이들 덕분에 저도 자주해 먹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으로 놀러 오세요~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2016.03.07 19:37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03.07 20:08 신고 URL EDIT
그러게요. 저도 어제 사진 정리하다 아이들 모습 보고 이렇게 빨리도 시간이 흘렀구나, 놀랐답니다. 정말로 아장아장 걷던 아이들이 엊그제같은데 벌써 저렇게 엄마랑 소통도 하고, 음식도 만드니...... ^^ 놀라워요. 저는 아직도 초보엄마같은데......
이렇게 같이 이 시대를 살며 소통해주셔서 저야말로 고맙습니다.
언제나 행복하시고, 앞으로도 이런 소통 꾸준히 지켜나가요~!
BlogIcon 감성주부 2016.03.07 23:18 신고 URL EDIT REPLY
우와 정말 맛있겠어요~
한번 시도해 봐야겠어요 ^^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03.08 00:55 신고 URL EDIT
네~ 정말 하기 쉬우면서도 아이들에게 칭찬 엄청 많이 받는 레시피이지요.
BlogIcon 젬마 2016.03.07 23:36 신고 URL EDIT REPLY
오늘도 산들씨네 가족 티비에서 봤어요
ㅎㅎ샘킴 요리사 나왔던 프로그램!!!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03.08 00:56 신고 URL EDIT
오, 또 재방송을 했나 보네요. ^^ 부끄러워요. 그래도 봐주시고 이렇게 댓글까지 달아주셔서 고마워요. 젬마님도 행복 가득한 하루 되세요~
2016.03.08 15:43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6.03.08 23:26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03.09 18:30 신고 URL EDIT
고맙습니다. ^^

아이가 성장하면서 엄마의 꿈도 같이 성장하네요. 보기 좋아요. 언제나 사랑스런 따님과 재미있는 일상이기를 바랍니다. ^^
노을 2016.03.09 22:24 신고 URL EDIT REPLY
저도 봄에 항상 딸기를 얼려서 여름 더울 때 우유와 딸기를 같이 믹서에 갈아서 시원하게 먹는 답니다. 오트밀 우유로 하면 고소한 맛도 나겠네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03.15 20:30 신고 URL EDIT
네~ 노을님 정말 고소하니 또다른 맛이랍니다. ^^
여름에 시원하게 어떤 음료보다도 좋지요.
노을님 오늘도 즐거운 일 가득하세요~! 아자!!!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하늘 산책길, 그곳에서 꿈을..

산들무지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