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경호 맡은 구르카족 용병의 무기, '쿠크리'는 무엇?
국제 수다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 정상회담 뉴스에 하나하나 귀 기울이면서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까 무척 기대되는 요즘입니다. 하나하나가 조심스럽지 않은 상황이 없습니다. 오늘 주요 뉴스에는 북미정상회담에서 경호를 맡게 되는 구르카족의 이야기가 나왔더라고요. 

우와~! 제가 네팔을 아주 아주 좋아하기에 이 구르카족 용병의 경호가 색다르게 다가왔습니다. 네팔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하던 때는 훌륭한 용병이 있다는 말에 솔직히 믿을 수 없었답니다. 하지만, 네팔에 머물면서 여행할 때 현지인이 말해준 이들의 위상은 참으로 대단했습니다. 

쿠크리(khukri)라는 단검을 들고 영국군에 대항하여 싸운 이야기가 회자되고 있었으니까요, 쿠크리는 현지 발음으로 거의 '꾸끄리'에 가까운데 이 단검은 사실은 네팔의 상징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랍니다. 

그래서, 오늘은 구르카족 용병의 무기 중 하나인 단검, 쿠크리를 소개하겠습니다. 

에잉? 산들무지개님이 웬 무기 소개를? 사실, 제가 스페인과 인도 다음으로 오래 해외 생활을 했던 나라가 네팔이랍니다. 현지에서 보니 이 단검, '쿠크리'는 '무기'보다는 '도구'에 가까웠답니다. 게다가 산들무지개가 산똘이라는 스페인 남자를 네팔에서 만났는데요, 이 남자도 쿠크리를 구입해 와 지금 스페인 고산 생활에서 아주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답니다. 그때는 쿠크리를 관광객도 살 수 있었던 시대였기에 가능했다는...... 휴우우~ 도대체 몇 살? 지금은 공항에서 다 털리고 말겠지요.


쿠크리는 일단 이렇게 생겼습니다. 

 

네팔에서 사 온 쿠크리입니다. 사진 속 빵은? 하하하! 죄송합니다. 이 빵은 안토니오 성인 축제 때 받아온 빵인데 장식용으로 걸어뒀습니다. 빵을 빼면 저런 자태를 보입니다. 허리에 맬 수 있도록 띠 구멍이 있습니다. 

네팔에서 현지인 결혼식에 초대되어 간 적이 있었습니다. 새벽에 일어나 버스를 타고 밤 10시에나 도착한 산간 지방이었지요. 그때 남편과 저는 열심히 버스와 도보로 그곳에 도착했습니다. 그리고 무사히 결혼식을 구경할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 산간 지방 남정네들은 이 쿠크리를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먼저, 결혼식 하객 음식을 위해 소를 잡을 때 사용하는 모습을 봤지요. 쿠크리가 다방면에 쓰이는 도구였습니다. 

그리고 나무하러 갈 때도 이 쿠크리를 세차게 내리치면서 나무의 가지를 베더라고요. 얼마나 유용해 보이던지...... 남편도 그런 이유로 이것을 구입해온 것입니다. 스페인 고산에서도 나무해야지, 닭 잡아야 하니...... 

이렇게 허리에 맬 수 있도록 허리끈 들어갈 공간이 있습니다. 

네팔에서는 산간 주민이 반바지만 입고도 이 쿠크리는 꼭 허리에 차고 다니더라고요. 

이 칼집에는 칼이 한 개만 있는 게 아니라 여러 개가 있습니다. 

우리 집 것은 두 개가 더 들어가는 칼집입니다. 보시다시피 작은 칼 두 개가 더 달려 있습니다. 

작은 칼도 참 유용하게 쓰인답니다. (헉? 녹슬었네? 좀 갈아둬야겠어요.)

큰 칼을 가는 데에도 사용합니다. 

칼집에 넣는 모습입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쿠크리칼은 다음과 같습니다. 좀 무거운 편이고요, 후려치면 나뭇가지는 쉽게 잘립니다. 

참고로 크기는 길이 39cm, 굵기 1cm, 폭 4cm 정도가 되겠습니다. 

칼날은 날카롭고요, 특이할 점은 아래에 홈이 하나 파여 있습니다. 홈이 있는 이유는 피가 손으로까지 흘러내리는 것을 방지합니다. 


그런데 구르카족 용병의 기사에 보니 이 쿠크리는 항상 칼집에 넣어다녀야 한다고 합니다. 아니면 항상 피를 묻혀놔야 한다고 하는데...... 정말 무기로서는 무서운 이야기입니다. 하지만, 네팔 현지에서 본 이 쿠크리칼은 잡동사니용 도구였습니다. 너무 무서워할 무기는 아닌 것 같고요(물론, 무기로 쓴다면 정말 무서운 녀석이고요) 네팔 현지에서는 일상적으로 두루두루 쓰는 물건이었습니다. 풀 자를 때나 나무로 목각 만들 때나 소나 돼지, 닭 멱 딸 때나 고기 살점을 하나하나 자를 때나 나무하러 갈 때나 두루두루 쓰이는 일상용품이었습니다. 

오랜만에 네팔에 대한 회상을 하자니, 기분이 참 좋습니다. 

청정한 공기에 좋은 사람들, 제게는 항상 잊지 못하는 곳 중의 하나이지요. 

네팔의 보석 히말리야의 설산이 무척 보고 싶은 오늘입니다. 

이 이야기는 여기까지입니다.  

산들무지개의 색다른 네팔 이야기, 재미있었기를 바라면서......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 ♥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거나 동영상을 제작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jerom 2018.06.07 00:39 신고 URL EDIT REPLY
쿠그리...
더도말고 덜도말고 다목적 날붙이라고 봐야하죠.
유사품목으로 남미의 마체떼, 정글 작업용 정글도등이 있습니다.

전 군에 있을 때 철판갈아서 만들어 썻는데 잘만 만들면
산과 들에 나갈 일 있으면 이거만큼 든든한 녀석이 없읍죠.

진짜에요.

지금은 산과들에서 뭔가를 할 일이 없어서,
인터넷으로 열심히 침흘리며 구매는 안하고 구경만 하고있습니다.

쿠그리 장식만 하지마시고,
산똘 형님에게 나무하러 가실 때 가져가시라 그러세요.
나무 잔가지 다듬는데 최곱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6.07 19:32 신고 URL EDIT
그러게 현대 사회는 이런 물건을 쓸 일이 없으니 주춤하게 되죠.
그런데 진짜 수작업하여 탄생한 이런 물건은 최상품이더라고요. 우리 집에 꾸끄리 외에 이란제 수제 칼이 있는데 정말 튼튼하고 좋더라고요. 너무 유용해요.
사실, 산똘님이 요즘도 나무할 때 이거 가지고 가서 사용하고, 닭 잡을 때도 이것으로 사용하지요. 꽤 유용한 물건입니다.
jerom 2018.06.07 00:41 신고 URL EDIT REPLY
아 망치대용으로도 썻어요.
Germany89 2018.06.07 02:03 신고 URL EDIT REPLY
너무 재미있었어요! 이렇게 집안물건에 대해 하나하나 추억을 되새겨보면서 그것에 대한 내용을 포스팅하는것 정말 인상깊네요! 앞으로도 생각있으시면 인도에 대한 이야기도 해주시면 정말 감사하죠^^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6.07 19:33 신고 URL EDIT
오, 고맙습니다.
제가 예전 블로그에 인도 이야기를 좀 했었는데, 비공개로 다 전환하여 그 이야기를 보실 수 없어 죄송하네요. 하지만, 나중에 정말 기회가 되면 한번 인도나 네팔 여행 이야기도 해드릴게요. ^^* 이렇게 좋아해주시니 감동~~~ 감동~~~~
2018.06.07 06:20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6.07 19:34 신고 URL EDIT
네~ ^^* 고맙습니다.
BlogIcon 예스투데이 2018.06.07 09:31 신고 URL EDIT REPLY
작은 칼은... 은장도 그런건가요? @,.@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6.07 19:34 신고 URL EDIT
작은 칼은 큰 칼날을 날카롭게 갈 때도 사용한답니다. ^^
BlogIcon 비단강 2018.06.07 10:59 신고 URL EDIT REPLY
산들님의 특징이 잘 보이는 글입니다.
어떻게 자와 함께 사진을 찍을 생각을 하셨을까요?
단박에 이 칼의 크기를 알아챌 수 있게 하셨네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6.07 19:35 신고 URL EDIT
비단강님이 금방 알아챌 수 있도록 준비했습니다. ^^* 그런데 크기가 다양하더라고요. 작은 것에서부터 큰 것까지...... 이게 보통의 일반적인 사이즈 같아요. 용병이 가지고 있는 건 더 큰 것 같기도 하고요. ^^
박동수 2018.06.07 17:38 신고 URL EDIT REPLY
쿠그리,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올해는 물건너갔고
내년을 기약해야지....
산들님 시간나면 번외로 예전에 여행했던 경험담도 슬쩍슬쩍 올려주시면 감사합니다.
솔직하고 인간적인 이야기가 기대됩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6.07 19:37 신고 URL EDIT
그러게요. 어제도 회상하자니 여행했던 곳이 그리운 가장 큰 이유가 사람이더라고요.
지금쯤 바라나시의 라울은 뭘 하고 있을까? 다람살라의 양좀은?
하고 생각했지 뭐에요. 아무리 좋은 곳을 다녀도 좋은 사람이 사는 곳보다 큰 향수를 남기지 않더라고요.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