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바보 아빠의 대단한 교육열
뜸한 일기/자연

해발 1,200m 스페인 고산의 아침은 무척 일찍 시작됩니다. 해가 뜨기도 전에 하루가 시작합니다. 아빠는 회사 가기 전에 꼭 하는 일이 있는데요, 칠면조, 닭, 고양이들에게 먹이를 주는 일이랍니다. 새벽 일찍 일어나 문을 열어주고, 신선한 아침 먹이를 주다 보면 하루를 상쾌하게 시작할 수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웬걸....... 오늘은 고양이들이 기거하는 장작 창고에서 요란스런 소리가 들렸다고 합니다. 


뭐지? 하고 문을 살그머니 여니, 우와~! 


글쎄 우리의 어미 고양이 블랑키타가 여섯 마리 새끼들에게 줄 먹이를 잡아와 시식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무척이나 안타깝게도 그 먹이가 바로...... 바로...... 부엉이였다는 사실!


아니, 평소 흔히 보지 못하는 부엉이를 이 녀석이 잡았단 말이지? 


새끼 고양이 여섯이 달려들어 크르릉~ 거리면서 먹이를 와작와작 씹고 있었답니다. 


"잠깐, 잠깐! 미안해."


그러면서 남편은 남은 부엉이 부위를 수집하기 시작했습니다. 머리와 날개, 다리 한 짝. 


정말, 너무 괴기스럽지 않나요? 그런데 남편은 이것들을 꼭 아이들에게 보여주고 싶었나 봐요. 고양이에게 들키지 않으려고 몰래 어딘가에 숨겨두고, 회사 다녀온 직후 그것들을 아이들에게 보여주었습니다. 



어미 고양이 블랑키타가 잡아 온 부엉이 흔적입니다. 

날개가 저런 걸 보니 그렇게 크지 않은 중간급 부엉이인 것 같습니다. 


아니, 고양이가 이렇게 부엉이도 잡나요? 에고고~ 

생태계 순환은 정말 놀랍네요.

부엉이는 생쥐를, 고양이는 부엉이를......

큰 부엉이는 고양이도 잡아먹는다는데......

아빠는 괴기스러운 이 부엉이 몸체를 아이들에게 보여줍니다. 

"이때 아니면, 언제 보여줄 수 있어? 직접 보면서 배우는 것도 좋은 거야."


아빠는 아이들에게 하나하나 설명합니다. 

부엉이는 밤에 활동하고, "부~ 부~ 부엉~"하고 운다고. 



부엉이의 날카로운 발톱은 희생양을 잡기 쉽게 저렇게 갈고리 형태로 됐다고 설명합니다. 

딱딱하니 정말 잘 잡힐 것만 같네요. 


"한 번 만져봐."

 


역시 아이들은 선입견이 없으니 저렇게 만져보고 직접 느껴봅니다. 

"응~! 부엉이 발톱이 아주 날카로워."

누리의 표정이 아주 의미심장합니다. 

아빠가 이렇게 아이들에게 하나하나 설명해주네요. 

날개가 25cm 정도 되니까 고양이만 할 텐데, 블랑키타가 사냥을 했다고 하면서 말이지요. 


"부엉이는 올빼밋과로 야행성이고, 이 올빼밋과는 다양한 종의 새들이 있어. 

소쩍새, 올빼미, 부엉이 등이 있는데.... 한국말로 부엉이고, 스페인어는 부오(Búhos)라고 해."

이 부엉이는 카라보(cárabos, Strix aluco)라고 하고, 눈이 아주 새카맣단다.

한국에는 없고 유럽과 북아프리카 지방에 있단다. 

정말 다행인 게, 아직 특별 보호 멸종위기 동물이 아니라 다행이야."


아빠는 아주 기분 좋게 아이들에게 산교육을 시킵니다. 

아~~~ 역시 딸바보 아빠입니다. 아침에 보여주고 싶어 어떻게 퇴근할 때까지 기다렸는지......

무엇이든 아이들에게 교육이 될 만한 것은 이렇게 몸소 가르친답니다. 

그런데 좀 놀랍죠? 


여러분, 오늘도 즐거운 하루~!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신고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이전 댓글 더보기
뮤제 윤작가 2016.09.23 08:50 신고 URL EDIT REPLY
대단하세요 !! 요즘 카스로 받아보며 많이 배웁니다
산교육처럼 좋은 게 있을까요 잘 봤습니다
BlogIcon 럭키도스™ 2016.09.23 09:05 신고 URL EDIT REPLY
자연에서 배우는 공부라서 더욱 더 기억에 남을거 같습니다.

고양이가 부엉이를 어떻게 잡았을까요? 궁금합니다.
에밀레 2016.09.23 09:31 신고 URL EDIT REPLY
고양이 아이큐가 궁금하네요
저희는 들고양이들이 울타리를 귀신같이 뚫고 들어와 어린 병아리들을 죽여놓고 도망가버립니다
배가 고파 한두마리 잡아 먹는게 아니고 전멸을 시키네요
올해 처음 닭을 키우는데 200마리쯤 갖다받친거 같네요
올여름 주말마다 시골가서 닭장 보수하다 이제 지쳐 전 안가는데 신랑은 뭔고집으로 아직도 고양이와 두뇌싸움 중 이네요
세레나 2016.09.23 09:33 신고 URL EDIT REPLY
고양이가 부엉이를 잡을수 있군요.놀라운 사실을 알았네요.
세명의 공주님들은 정말좋은 아빠를 둔거 같아요!! 아이들에게 저렇게
하나라도 더 알려주고 싶은 열정이 부럽네요. 이런 공부는 기억이 오래갈수밖에
없죠.. 부엉이의 깃털등 자세히 본적이 없어 사진으로나마 보게 되네요!! 신기해요!
조수경 2016.09.23 12:22 신고 URL EDIT REPLY
오~~~,
무서워요~!!
왜냐면 쉽게 접할 수 없는 동물이니 그러겠죠~!!
박제가 아니고서야...사실상 어렵죠~
세 아이들은 아빠의 디테일한 설명까지 더해주시니 얼마나 뇌리에 쏘~~옥 세겨질까요??^^
또한, 저 역시 체험활동 한 기분이네요~
공부하고 갑니다~ㅎ
박동수 2016.09.23 12:47 신고 URL EDIT REPLY
어머님이 아침에 문 열고 나가니
고양이가 비둘기를 잡아와 문앞에 놓고 주위를 배회하더랍니다.
어머님이 비둘기를 삶아 맛있게 드시고
고양이 한테는 멸치를 주었답니다....
비둘기 고기가 닭고기 보다 더 맛있다는군요. 무서운 고양이...
엄영희 2016.09.23 13:09 신고 URL EDIT REPLY
어릴때 다양한 경험 특히 직접 만져보는 체험은 쉽게 접할 수 없는 훌륭한 교육이라 생각됩니다~ 훌륭한 아빠의 교육 부럽기도 하고 우리 아이들 한텐 정말 미안 하네요 ㅠ~ 재밌는 글 잘 읽었습니다^-^
2016.09.23 17:28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에이티포 2016.09.23 17:43 신고 URL EDIT REPLY
헐 저렇게 무서운걸..ㅠㅠㅠ
jerom 2016.09.23 18:49 신고 URL EDIT REPLY
돈주고도 쉽게 못할 그 지역만의 특권이네요.

형님 멋집니다.
jerom 2016.09.23 18:53 신고 URL EDIT REPLY
제가사는 부산의 모 산 봉우리 아파트에는 참새부터 파랑새등 온갖 산새들의 소리로 하루를 시작합니다.

새벽 5~6시쯤 부터 지저귀는데....

피곤한 날이면 사냥나가고 싶을 정도랍니다.
아우 잠좀자자......
Sponch 2016.09.23 19:28 신고 URL EDIT REPLY
고양이가 부엉이도 잡는군요. 아이들이 무서워 하지 않고 진지하게 듣고 만져보는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2016.09.23 19:35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6.09.23 19:36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카케루 2016.09.23 22:02 신고 URL EDIT REPLY
하하 우리고양이는 참새랑 제법 큰 쥐를 아침에 문열고 나가면 잡아 놓곤 하더니 세끼를 놓고 난담에는(밖에서 키워서 애비가 누군지 모름) 뜸하더니 오늘 두더쥐 세끼랑 개구리 한마리를 잡아 왔더라구요. 근데 부엉이라니 +_+. 대단하십니다! 교육도 멋지구여
2016.09.24 01:27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보미네 2016.09.24 13:07 신고 URL EDIT REPLY
참 좋은 아빠선생님이십니다.
정말 생생한 교육을 받을 기회가 많아 참 행복한 아이들입니다.
아이들이 자라 세상 어느곳에서 살아가든 든든한 고향이 있고 바르게 살아갈 힘이 있을것입니다.
BlogIcon 사과당근잼 2016.09.24 16:38 신고 URL EDIT REPLY
아이들은 선입견이 없죠
두려움이 생기기 전에 많은 체험을 하는게 좋은거 같아요^^
jina 2016.09.25 00:57 신고 URL EDIT REPLY
으악 ㅠ.ㅠ 닭발보다더 후달달하네요 ㅎㅎ 저도 부엉이는 자세히 못봤는데 신기해요
BlogIcon Herr 초이 2016.09.25 04:34 신고 URL EDIT REPLY
한국부모였으면 지저분하다고 가까이 가지말라고 했을 텐데요 ㅋㅋ
여기 독일에서도 자연과 함께노는 육아법을 배우고 있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하늘 산책길, 그곳에서 꿈을..

산들무지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