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괴롭게 만든 스페인의 과자 하나
스페인 이야기/음식, 식재료

정말 이럴 수가 있는지...... 이렇게 같이 산 지 15년이 되어가건만 산똘님은 이 입맛에 대해선 한 번도 양보하고 있지 않으니...... 괴롭고 괴롭도다! 


도대체 산들 씨가 무엇 때문에 괴롭다고 하는지 여러분 짐작이나 하실까요? 


저는 스페인에 살면서 음식이 다 맛있고, 좋아서 최고야! 하면서 아주 잘 먹었는데요, 가끔 제 입맛에는 영~ 궁합이 맞질 않는 음식을 보면 기절할 때가 있습니다. 아니, 먹다가 불편하여 입으로 꾹꾹 쑤셔 넣는 경우 말입니다. 대부분 요리는 잘 참을 만한데, 요것 하나만큼은 정말 참을 수가 없습니다. 



바로 '기름'의 사용 빈도가 빈번한 스페인 음식에 관한 것입니다. 

흑흑! 



전에도 말씀드렸듯이 스페인에서는 이 기름에 대하여 아주 관용 하답니다. 식물성 기름인 엑스트라 버진 올리브유를 생으로 넣고 먹는 음식은 아주 건강에도 좋고, 또 맛도 좋아 이것은 당연히 봐줄 만합니다. 그런데 그것이 만약 동물성 기름이라면? ㅠ,ㅠ 


제가 쌍둥이를 임신했을 때, 고기가 너무 먹고 싶어 이 세상이 내일 끝나기라도 한 것처럼 고기를 먹어댔습니다. 그래서 자주 병원 검진을 가면, 병원 식당에서 무조건 푹 끓인 고기 수프나 스테이크 등을 주문해 먹었지요. 그런데 어느 날, 베이컨이 잘 구워져 있는 것을 보고 주문했는데...... 아줌마가 베이컨 위에 기름을 국자로 크윽.... 떠서 술술 두르는 거예요. 기름이 좔좔좔 범람하는 모습을 보고, "(속으로) 아아아아악!!!" 했지요. 남편은 옆에서 큭큭큭 웃고 말입니다. 그 기름이 식물성이었다면 말도 안 해요. 그 많은 베이컨이 녹아 나온 돼지비계 기름이었다니까요. 


그러자 산똘님은 그랬답니다. 


"왜? 큭큭...! 아줌마가... 흐흐! 당신 생각해서 국자로 떠준 것이네...! 감사히 (웃음을 참지 못하면서) 크 흐흐흑! 맛있게 먹어야지! 자 빵 줄 테니까 한 방울도 남김없이 빵으로 콕콕 찍어 먹어! 접시 깨끗하게 닦아놓고 나가자!" 하는 겁니다. 전 입을 다물 수가 없었지요. 


그렇게 채식만 하던 때는 모르던 스페인 음식 문화를 임신을 계기로 하나, 둘 알아가게 되었답니다. 아! 채식만 하던 때는 담백한 맛이 참 좋던데...... 산똘님도 고백을 하더군요. 



"도대체, 한국 사람은 너무 싱거워! 맛이 진짜 없거들랑... 

담백한 것이 맛이라고 한다는 것을 이해할 수 없어! 

도대체 왜 순대는 삶아 먹어야 하고, 

도대체 왜 누룽지는 물을 넣어 끓여 먹어야 하는지, 

도대체 왜 우동이 맛있다고 하는지, 

도대체 왜 냉면을 시원하다 하는지, 

도대체 왜, 왜, 왜, 담백한 맛을 좋아할까?" 합니다. 



이 사람 말로는 순대는 기름에 쫘악 튀겨먹어야 맛있고, 누룽지도 웬만하면 튀겨서 설탕을 발라 먹어야 맛있다 하고, 우동은 무슨 맛인지 모르겠다면서요(그런데도 맨날 컵 우동면을 사 와서 회사에서 해먹고 있어요. 이중성!), 냉면도 밍밍하니 맛이 없다고 하네요... 그런데도 또 먹을 기회가 있으면 (억수로) 잘 먹는 이 습성은 무엇인지 모르겠어요.

 

자고로 스페인에서는 돼지비계를 넣어 쌀 요리(아로즈 알 오르노)를 하고, 또 수프 만들 때도 꼭 넣어 기름이 둥둥 떠다니는 모습을 봐야지만 직성이 풀리고, 찜을 하더라도 돼지비계가 잘 녹아 부드러운 맛이 있어야 좋아한답니다. 또한, 돼지 육포의 하몽은 살점만 뜯어먹지 않고 꼭 비계와 같이 먹어줘야 맛있다고 하네요. 



우리 집 음식 저장실에 걸려있는 마른 훈제 돼지비계들 보세요! 

말은 하지 않는데, 산똘님이 아무래도 즐겨 먹는 것 같아요. ㅠ,ㅠ



이 스페인 육포, 하몽은 돼지비계와 먹어야 맛있다네요. 



아! 이 사람이 채식했을 때는 전혀 이런 언급을 하지 않더니, 이제 육식을 하게 되면서 자기는 돼지비계를 넣어 요리해야 맛있다고 하네요. 제가 비계만 고르고 먹지 않으면 맨날 구박입니다. 



"아니, 왜, 돼지비계는 먹지 않는 거야? 

비계도 돼지란 말이야. 살만 먹지 말고!" 합니다. 



헉?! 이 소리는 오징어 발 안 먹을 때와 같은 소리입니다. 오징어 살만 먹고 징그러운 발은 먹지 않으면 맨날 이런 식으로 구박합니다. "오징어가 울겠다. 오징어 발도 같은 오징어인데 차별하냐?!" ㅎㅎㅎ


그렇게 해서 루마니아 아줌마가 주신 훈제 돼지비계를 잘게 잘게 가늘게 눈에 보이지 않을 정도로 투명하게 잘라 음식 곳곳에 투여한다는 사실을 발각하고 놀랐지요. 그 이후에도 그런 모습을 한, 두 번 범죄(?) 현장을 덮쳤고요... 


이번엔 글쎄.... 도시에서 장 보고 오면서 사온 것 하나가 있더군요. 내 보물이야! 하면서 잘 아껴 먹던데 그것이 무엇인지 아세요? 


잘 보면 스낵입니다. 남편이 하도 맛있게 먹길래 도대체 무엇인가? 하면서 저도 손이 막~ 갔습니다. 어릴 때 자주 먹던 그 옥수수로 만든 튀김 과자 같은 것이, 너무 익숙하여 열심히 집어 먹는데요... 



그런데 맛이 옥수수 맛이 아닙니다. 도대체 이것은 무엇이냐? 아! 

남편이 제 표정을 보았나 봐요. 큭큭큭 하면서 웃어대는데......

전 자세히 그 과자 봉지를 보았지요. 

그리고 과자를 꺼내어 눈이 튀어 나가랴 째려보면서 관찰했지요. 

도대체 이것은 무엇이냐? 



악!!! 



이것은 상상하셨듯이 돼지비계였습니다. 

아니, 세상에! 스페인에는 돼지비계(껍질 포함한 것도 있어요)를 튀겨서 스낵으로 먹는 것입니다. 

아! 제가 너무 놀라 어안이 벙벙하니, 그렇게 아무 말도 하고 있지 않으니 산똘님이 그러네요.



"내가 어렸을 때 제일 좋아한 과자였어! 이 비계를 바싹 튀기면 정말 맛있지! 

히야! 채식하던 때 가장 먹고 싶었던 것이 이것이었지!!!" 하면서 씨익 웃어 보이는 것! 

이 남편, 정말... 알면서도 아내가 막 씹어먹는 그 모습을 보며 엄청나게 좋아하고 있었지요.




이런 과자였지요. 

한국처럼 생각하여 보통의 옥수숫가루로 만든 튀김 과자라고 생각했지요. 



추억의 그 튀김 과자가 생각나면서 한 움큼 집어 우적우적 씹었는데......



글쎄... 자세히 보니, 이것은 돼지비계였다는 것! ㅠ,ㅠ



그런데 알고 보니 스페인 비계 과자가 아주 대중적인 간식이었습니다. 술안주로도 먹기도 하고, 일부러 소풍 갈 때 가져가기도 하니 말입니다. 또한, 돼지 잡는 날, 라 마딴사(La matanza)날에는 일부러 돼지비계를 튀겨 저렇게 과자로 만들어 먹기도 하더군요. 치차론(Chicharron, 돼지껍질과 비계)이나 카스카리따(Cascarita, 돼지 얼굴 부분의 껍질과 비계)라고 하는데 스페인 어디서나 살 수 있답니다. 봉지에 넣어 파는 스낵 형태의 제품도 있지만, 대중적인 바에서 직접 튀겨 판매하는 곳도 있답니다.  


그런데 여러분, 산똘님이 채식하던 때에는 콜레스테롤 지수가 더 높았다고 합니다. 지금은 콜레스테롤 정상 수치이며, 아주 건강한 삶을 살고 있어 그런지 동물성 지방을 먹어도 건강에 이상이 없다는 희한한 상황을 맞게 되었습니다. 아마도 사람은 사는 곳마다, 신체마다 원하는 것이 따로따로이나 봅니다. 환경이 척박한 스페인 고산에서는 이렇게 열량 많은 음식을 먹어줘야 한다는 게 어쩌면 맞는 말인 것 같기도 하네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으로 놀러 오세요~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신고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이전 댓글 더보기
근육바보 2016.12.05 08:50 신고 URL EDIT REPLY
영국에도 이 과자가 있어요. 맥주코너에 같이 있길래 안주 삼아 사봤다가 몇 개 먹고 느끼해서 인상을 찌푸렸다지요.
maison 2016.12.05 10:17 신고 URL EDIT REPLY
저도 돼지비계로 만든 기름을 국자로 끼얹는 정도까진 아니지만...돼지고기를 먹을땐 비계랑 섞인걸 좋아하긴 해요.
삼겹살도 비계 섞인걸(당연한가?) 좋아하고...김치찌개용을 고를때도 항상 비계 섞인걸 골라오곤 하지요.
돼지 살코기만 있는건 왠지 퍽퍽해서리....
세레나 2016.12.05 11:22 신고 URL EDIT REPLY
헉!!! 돼지비계 기름... 과자!!! 익숙하지 않는 저는 뜨악할거 같아요. 과자로도 나오고 스페인지역에서는 요리하고 남은 돼지비계로도 살짝 튀겨서 과자처럼 먹기도 하고 정말 기름 한방울 안남기고 어떤식으로든 요리해먹는거 같더라구요. 나라마다 지역마다 특성이 있고 보고 먹고 자란 습관도 있어서 각 개인의 식성이랄까 그런게 존중하고 인정해야겠지만 내남편이 저한데 먹는거에 대해서 강요하거나 터치만 안하면 어쩔수 없이 보고만 있어야 할거 같아요!! 산똘님께서는 신기하게 콜레스테롤 수치가 정상인거 보면 사람마다 그 환경에 맞쳐져 몸도 익숙해져 가는가보네요..참 신기해요!!!
BlogIcon 드림 사랑 2016.12.05 12:43 신고 URL EDIT REPLY
산들님의 마음에 공감한표입니다
키드 2016.12.05 13:08 신고 URL EDIT REPLY
그러고보면 사는 환경에 따라 이렇게 식생활도 차이나고 신기한것같아요~
우리나라 돼지껍데기 구워 먹는것이랑 비슷하네요.
빨간 고추장양념은 괜찮은데 비계를 또 튀기고 기름째 부어 먹는건 생각만 해도 느끼해요~
jerom 2016.12.05 14:01 신고 URL EDIT REPLY
한국 음식도 맛 때문에 꼭 돼지 기름으로 요리하면 아주 좋은게 자장면,빈대떡,지지미 등등 한국 요리도 돼지기름이 많이 들어갑니다.
<=요즘은 비 위생적인 돼지기름 사용된게 적발 된 이유로 식물성 기름을 사용합니다.

독일 사람들은 버터와 라드 중 어느걸 가지고 빵에 발라먹는가 하면 돼지기름인 라드를 선택하고요.

일본도 버터녹인 덮밥이 아니라 라드 녹인 덮밥이 유행하기도 했고요.

베이컨(캐나다 제외)은 또 어떻구요?

세상에 예전 유럽에서 버터가 싸구려 기름이라지 뭡니까?

돼지비계 좋아하는 동네는 유럽 뿐만 아니라 남태평양 섬지방 사람들도 살코기보다는 비계를 최고로 친다고 하니 결코 나쁜 식재는 아닐 겁니다.

페스츄리 원래 돼지 기름으로 만든다지요?

환경적인 문제에서도 온실가스 마구 뱉어대는 소나 양보다는 훨씬 친환경 가축이기도 한 돼지. (되새김질 하는 초식동물의 소화시 발생하는 메탄가스가 장난 아니랍니다.)

아뭏든 기름 먹는건 물이 귀한 동네일수록 더 먹는다던데 스페인도 아마 그럴거 같습니다.

ps-덕분에 여행 잘 다녀왔어요.
언제나 외국 나가면 대부분 사먹어야 하는 터라 맘놓고 채소를 먹지 못한다는게 흠이네요. 불량한 장트라볼타인 관계로 매일 플레인 요거트 400cc를 먹어야 했는데, 뭐 한국에서는 비싸서 엄두도 못내는 요거트 먹기라 장의 안녕을 위해서 막 퍼먹었습니다.

요번에 일본가니 일본산 북해도 연어알이 양식장에 누군가 장난 치는 바람에 출하량이 떨어져서 가격이 올랐답니다. 뭐 살짝 맛만 보고 대량으로 안먹으니 신경은 껏지만 물가가 오른다는 건 현지인이나 여행자에게나 안좋은 소식이네요.
Sponch 2016.12.05 15:51 신고 URL EDIT REPLY
앗! 저도 저 과자를 어디서 봤는데 맛이 궁금했거든요! 먹을만 한가요? 괜찮으면 담에 한 번 시도해 보고싶네요. ㅎㅎ
BlogIcon 비단강 2016.12.05 17:36 신고 URL EDIT REPLY
조금은?, 아니 아주 많이 느끼할 것 같습니다.
돼지 비계를 기름에 튀긴 과자라. 보통의 한국사람이라면
열명 중 아홉은 싫어할 것 같네요.
아직도 산들님 이 음식을 해결 못하셨다니 충분히 공감이 갑니다.
아마 어쩌면 앞으로도 긴 시간 그럴것 같기도 합니다.^^

이런때 luna님의 수다스런 설명이 곁들여진다면 참 재미있을텐데
...
lucy park 2016.12.05 18:21 신고 URL EDIT REPLY
완전 공감이요!! 저의 시엄마 항상 caldo 국물 낼때 하몽 한덩어리 (비계있는쪽) 넣으라고 넣으라고 노래를 하십니다 ㅡㅡ 그럴때 마다 전모른척 넣질 않고 끓이지요 ㅋㅋㅋ 닭다리도 넣으려면 껍질을 벋기고 넣는데 그걸 울 시엄마 만약 보신다면 아니 그 영양가있는걸 왜 버리냐고 하시겠지요 ㅎㅎㅎㅎ 국물이 완성 될때쯤 둥둥 떠다니는 기름도 몰래 많이 덜어 냅니다 ㅋㅋㅋ 기름 있는걸 넘 좋아하세요 ㅡㅡ
저 돼지비계 튀긴건 첨에 처다보지도 않았는데 언젠가 부터 막 주어먹는 절 발견!! 속으로는 먹으면 안된다는 죄책감이 들면서 자꾸 손이 간다는요 넘 맛있어요 ㅠㅠ
BlogIcon 소스킹 2016.12.05 19:16 신고 URL EDIT REPLY
세상에!!! 사진으로 봤을때는 비계인 줄은 전혀 모르겠는데요???!!!
대중적인 간식이라니, 맛이 너무 궁금해요!! ㅠㅠ
2016.12.06 00:47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아리 2016.12.06 06:26 신고 URL EDIT REPLY
예전에도 이 과자에 대해서 쓰지않으셨나요? 그 글 읽은 후 쳐다도 보지 않는 과자에요ㅋㅋㅋ
저도 시댁에서 caldo도 먹을때 고생중이에요
Guiso는 그나마 야채들도 있고 살코기 위주라 그래도 먹는데 닭국물에 fideo 들어간것과 cocido는 냄새때문에 너무 힘드네요 ㅠㅠ먹은후에는 번들거림과 느끼함으로 고생...
한국에서도 고기육수 거의 먹지않았는데 한국음식에 기름은 기름도 아닌거같아요
음식을 먹다보면 기름져서 샐러드에 식초 잔뜩뿌려서 입가심해요..겨울이라 국물요리 자주 해주시는데 적응해가려고 하지만 고기육수는 힘드네요... 튀긴음식도 너무 많고 올리브유도 아직 버겁고 하... 신랑에게도 담백한 맛을 어떻게 표현할 방법이 없네요 적응해가야겠죠
cilantro3 2016.12.06 07:20 신고 URL EDIT REPLY
한동안 헐리웃에서 돼지껍데기 튀김이 다이어트식으로 인기였습니다. 포만감을 준다고. 멕시코, 태국 등 여러나라에서 간식으로 먹습니다. 방금 튀긴 돼지껍질에 허브소금을 살살 뿌리면 맛납니다.
Bill's wife 2016.12.06 14:09 신고 URL EDIT REPLY
미국에서 흔하게 발견할 수 있는 간식, 돼지 비계 과자. 여기서도 똑같은 모양으로 팔지요. 울 남편의 일등 간식이랍니다.
BlogIcon 헬로지뽕 2016.12.07 00:22 신고 URL EDIT REPLY
짱구 닮은 과자다 싶었는데 돼지비계라뇨ㅋㅋㅋ 하몽은 비계있는 부분이랑 적절히 섞어 먹으면 고소하고 부드러운게 맛좋은데 과자맛은 상상히 안갑니다;
2016.12.07 05:40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동경언니 2016.12.08 20:16 신고 URL EDIT REPLY
아오씨,여기도 있으면 맨날 사먹을텐데.
진짜 맛있을듯요.

삼겹살이 왜 맛있을까요?

지나가다 2016.12.12 21:50 신고 URL EDIT REPLY
필리핀사람들도 돼지껍질 과자 먹더라구요
그건 그냥 먹으면 누린내가 좀 나는데
라면스프를 뿌려먹거나
핫소스나 초고추장 등 뭔가 소스에 찍어먹으니 맛있더군요
사진 올려주신 과자는 더 맛있어보이네요^^
Joo | 2016.12.13 12:41 신고 URL EDIT
필리핀 스페인 식민지여서 그런지 엉뚱하게도 비슷한게 많아서 스페인 갔을때 놀랬어요 산미구엘이 스페인 맥주 라는걸 모르는 사람도 많더라구요 ~ 산미구엘은 스페인 산미구엘이 맛있었어요 ㅎ
당뇨남 2016.12.13 19:42 신고 URL EDIT REPLY
과탄수화물과 트랜스지방이 위험하죠
동물성 지방은 당과 혈압을 올리지 않습니다
먹고싶습니다 저 과자
안녕하세요 2017.01.18 10:56 신고 URL EDIT REPLY
포화지방이 해롭지 않다는건 이미 밝혀진 사실인걸로 알고 있습니다. 우리의 고정관념인거죠.. 저는 스페인 가면 완전 신나겠는데요 완전 제 스타일입니다^^ 항상 재미있게 읽고 있습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하늘 산책길, 그곳에서 꿈을..

산들무지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