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이 놀라는 스페인 사람들의 희한한 조리법
스페인 이야기/음식, 식재료

스페인 고산에 놀러 온 한국 친구와 같이 요리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요리하다 말고, 스페인 대학생과 플랫 공유를 하는 이 친구가 이런 이야길했습니다.


"스페인 사람들 가끔 조리할 때 너무 이상해~!"

"아니, 왜?"


마침 저는 스페인식으로 또르띠야 데 파따따스(Tortilla de Patatas)라는 스페인식 감자 오믈렛을 하고 있었습니다. 이 오믈렛은 먼저 감자를 기름에 볶은 다음 풀어놓은 달걀에 넣어 다시 구워내는 요리랍니다. 제가 팬에 기름을 두르고 감자를 볶고 있는데 그럽니다.


위의 그림처럼 감자 오믈렛을 하는데 이 그림에서도

기름을 잔뜩 넣어 감자를 튀겨내라고 합니다.

우리같은 한국인은 기름을 적당히 넣어 볶거나 굽는 게 다른데 말이지요.


"내 플랫 친구들은 감자를 볶는 게 아니라 그냥 기름에 튀겨내더라고......"


이 말을 들어보니, 맞네요. 저도 몇 달 전 시누이가 왔을 때 똑같은 광경을 목격했답니다. 감자 오믈렛을 할 때 감자를 기름에 구워내는 게 아니라 튀겨내는 것입니다. 참 신기한 풍경이 아닐 수 없었습니다.  

스페인은 올리브 기름의 최대 생산국의 하나이기에 아마 기름이 남아도는 모양이라고 친구는 말을 하더라고요. 왜냐하면, 기름에 튀겨낸 후에는 기름을 싹~ 버리고 튀긴 감자를, 푼 달걀에 넣어 구워내니 말입니다. 마치 이곳 사람들이 하는 흰밥 만드는 법과 비슷하더라고요.

쌀을 열심히 끓는 물에 끓여낸 후 밥이 익었다 싶으면 (넘치는) 끓는 물을 버리고 먹는 것과 같은 방법 말입니다. 보통 유럽인들은 쌀을 취급하지 않아 이런 식으로 거의 밥을 하는 듯했습니다. 그러니 탈 염려도 없겠다 어쩌면 단순한 조리법인 것 같습니다. 물을 맞출 필요도 없고 말이지요. 그것과 마찬가지로 볶을 때도 기름에 튀겨내니 주걱으로 저을 필요도 없고, 시간 맞춰 기름만 따라내면 되는 것이었습니다.



▲ 파스타를 삶을 때와 마찬가지로 쌀을 삶아 물을 따라내고 먹는 흰밥 조리법이 참 신기했습니다.



우리에게는 약간의 문화 쇼크였습니다. 기름 아깝게 기름을 걸러내어 버리니 말입니다. 기름에 튀기는 효과를 낸다고 해도 적당히 넣고 구워주면 같은 효과인데 굳이 많은 기름을 넣어야 할까 하고 말입니다.



▲ 지난번 시누이가 와서 요리할 때의 모습입니다.

기름이 너무 많이 들어가 속으로 뜨끔했지요.

이 기름은 사방팔방 튀어 부엌을 아주 지저분하게 한답니다.

이렇게 구워낸 감자의 기름은 다 따라서 버리고, 걸러내고 요리 한다니 조금 충격이었습니다.

기름을 물 쓰듯 써버려서...... ㅠㅠ



▲ 이렇게 요리하고 나면 어차피 똑같이 익기 때문에

기름을 많이 써서 튀겨낼 필요가 없는 데에도

스페인 사람들은 기름에 튀겨야 맛있다고 합니다.

물론 저는 기름에 많이 튀기지 않아도 거의 비슷한 맛으로

사람들을 놀라게 해주는 데 말입니다.



저는 그래서 스페인 친구가 오믈렛 한다면 좀 꺼립니다. 부엌 다 어지르고, 기름도 많이 써버리니 말이지요. ^^; 남편에게도 항상 말합니다. 기름 그렇게 많이 넣을 필요 없다고. 기름을 적당히 넣어도 맛있는 오믈렛이 나온다고...... ^^* 하하하! 이것도 하나의 문화적 습관이겠지요?


※ 그럼 다 쓴 기름은 어떻게 재활용하고 버릴까요?

위의 글에서 기름을 덜어내고 버린다는 표현을 썼는데, 하수구에 막 버리는 게 아니라 스페인에서는 일정한 절차를 거쳐 기름을 재활용하고 버린답니다.

이에 관한 글은 다음 링크를 클릭하세요~ ↓↓↓

2017/02/07 - [스페인 이야기/음식, 식재료] - 스페인 사람들은 쓰고 남은 기름을 어떻게 처리할까?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으로 놀러 오세요~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신고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이전 댓글 더보기
사라안 2017.02.03 21:22 신고 URL EDIT REPLY
서로다른 나라음식문화 너무 재밌는거 같아요 배울점도 많고요 며칠전 빵 만들었는데 넘 맛있게 먹었어요 처음 빵 만들기에 성공했어요 여기 중국사람들한테도 전파해야겠어요
BlogIcon 헤드라인 2017.02.03 23:12 신고 URL EDIT REPLY
흠... 나도 한번 막써보거 싶어지네요 ㅋㅋ
승영맘 2017.02.03 23:30 신고 URL EDIT REPLY
그래도 맛있어 보여요..
BlogIcon 뉴가바 2017.02.04 01:43 신고 URL EDIT REPLY
ㅎㅎㅎ저 오믈렛 맛있는데!! 저도 스페인 사람이랑 결혼하고 싶어요 :-)
2017.02.04 03:53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뽀세이돈 2017.02.04 05:18 신고 URL EDIT REPLY
끊는 기름을 하수구에 버리면 막힐텐데요... 스페인은 다른 방법으로 해결을 한건가요? 아님, 기름버리는곳이 따로 있는건지 궁금하네요 ㅋ
Sponch 2017.02.04 13:14 신고 URL EDIT REPLY
오 이건 좀 쇼킹하네요. 여긴 올리브 오일이 비싼 오일에 들어서요. ㅎㅎ 혹시 주방 치우기 싫은 게으른 사람들은 남의 집에서 요리할 때만 오믈렛을 만드는 거 아닐까요? ㅋㅋㅋ
mavari 2017.02.05 00:56 신고 URL EDIT REPLY
또르띠샤 데 빠빠 아닌가요? ㅎㅎ
BlogIcon Herr 초이 2017.02.05 05:29 신고 URL EDIT REPLY
오 저 그림은 직접 그리신건가요
마드리드새댁 2017.02.05 06:33 신고 URL EDIT REPLY
저도 또르띠야할때 감자는 살짝 쪄서 해요 올리브유가 몸엔 좋다지만 칼로리는 높으니ㅎㅎ 기름두르는걸 보면 가끔 먹고싶지 않을때가 있어요
포브발year 2017.02.05 10:58 신고 URL EDIT REPLY
나도 시누이가 외국인이었음 좋겠다 ㅎㅎ
BlogIcon 전문가라 2017.02.05 19:13 신고 URL EDIT REPLY
재밋ㅁ네요^^
BlogIcon 열매맺는나무 2017.02.05 21:01 신고 URL EDIT REPLY
와~ 정말 기름을 물쓰듯 하는군요. ^^
그래도 저렇게 하면 맛있긴 합니다. 문제는 올리브 기름은 발화점이 낮아 조금만 뜨거워도 연기가 나는데 괜찮던가요?
그렇군요 2017.02.06 13:02 신고 URL EDIT REPLY
기름 한번쓰고 버리게 좋아요... 좀 낭비인것 같지만 한번 사용한건 산화되서 발암물질 생성되요. 시중에 파는 튀김은 ㅜㅜ 알면서도 먹지만....
그래도 환경생각하면 오븐에 기름넣고 구운 웨지감자에 만들어도 오믈랫을 만들어보죠...
BlogIcon 공인모 2017.02.06 14:58 신고 URL EDIT REPLY
와 막쓰기엔...손이 덜덜되서 못쓰겠는데 ㅎㅎ
그래서 튀김을 별로 할일이 없죠 ㅠㅠㅠ
신기 2017.02.07 03:39 신고 URL EDIT REPLY
아랍문화가 있는 거죠.. 물 부족 국가
스페인이 과거 무어인이라고 아랍지배를 받았잖아요..
BlogIcon Thogson 2017.02.07 09:55 신고 URL EDIT REPLY
그래도 부럽다.. 스패인 짱짱안 날씨속에서
BlogIcon 공인모c 2017.02.07 13:31 신고 URL EDIT REPLY
정말 한국과 많이 다른거같네요~~~
두둥실둥둥 2017.03.07 14:01 신고 URL EDIT REPLY
ㅎㅎㅎ너무 공감되네요. 저도 제 스페인 룸메가 기름 한바가지 놓고 하던거 보고 놀랐었는데. 저도 산들님처럼 기름 적당히 넣고 해요. 덜 느끼하고 맛도 비슷하고 ^^
BlogIcon 학생장 2017.05.03 21:21 신고 URL EDIT REPLY
삶은 물 따라버리고 먹는 쌀은
원래 그렇게 조리하는 품종이에요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