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사람들은 쓰고 남은 기름을 어떻게 처리할까?
스페인 이야기/음식, 식재료

며칠 전 쓴 포스팅에서 스페인 사람들이 기름을 물 쓰듯 쓴다는 표현을 했는데요, 이것은 단지 강조를 위한 표현으로 '낭비'와는 전혀 무관한 것임을 밝힙니다. 그만큼 스페인에서는 올리브유 생산량이 많아 이 올리브유가 일상에서 많이 쓰인다는 표현으로 썼습니다. 스페인 사람들의 올리브유 사랑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일상에서 많이 쓰입니다. 게다가 우리는 튀겨내는 음식은 건강에 좋지 않다는 선입견이 있어 기름에 튀겨내는 스페인 음식이 느끼하다는 선입견도 있습니다. 그런데 가정에서 쓰는 기름은 여러 번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뜻밖에 건강하고 맛있습니다. 

스페인, 이탈리아, 모로코, 그리스식 지중해 음식이 세계 인류 무형 문화유산으로 등록되었잖아요? 그만큼 원재료에 충실하고 건강하기 때문이지요. 그중 하나가 올리브유입니다. 올리브유도 다른 재료와 마찬가지로 적당히 쓰면 몸에 아주 좋은 건강한 기름이지요. 

가정에서 올리브유로 음식을 거의 튀겨내듯 하고, 남은 올리브유는 따라 내고 (혹은 버리고) 다시 요리하는 또르띠야 데 빠따따스 요리를 지난번 설명해드렸는데요, 많은 분이 그 기름의 뒤처리를 어떻게 하는지 질문해주셨습니다. 한국에서는 예전에, 쓰고 남은 기름은 휴지나 신문지에 닦아 버리기도 했는데, 스페인에서는 전혀 다른 방법으로 버리더군요. 

우리는 '기름을 버린다'고 하면 마치 '하수구에 버린다'는 이미지가 막 떠오르나 봅니다.  많은 분이 환경 오염 때문에 하수구에 버리는 일을 걱정해주셨는데요, 스페인에 살면서 보니, 이곳 사람들은 하수구에 기름을 절대 버리지 않더군요. 

이들만의 기름 재활용법이 있습니다. 무엇일까요?  

일단, 튀김용 올리브유는 가정에서 재사용합니다. 여러 번 재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한두 번 튀겨내면 기름도 다 소비하기 때문에 거의 찌꺼기만 남아, 버리는 것도 아주 적습니다. 스페인 가정에서는 기름 재사용을 위해 항상 이런 용기를 준비합니다. 

보통 튀김옷을 입히는 생선이나 채소를 튀긴 후 찌꺼기를 거르고 재사용합니다.  

기름에 튀겨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그렇게 많이 사용하지 않아도 충분히 음식을 기름에 잘 튀겨낼 수 있습니다. 감자튀김 같은 경우는 작은 프라이팬에 반 컵 정도의 기름으로도 충분히 튀겨낼 수 있고요, 그 기름을 한 번 튀겨내고 버리면 아까우므로 잘 걸러서 다음에 또 한 번 사용할 수 있습니다. 솔직히 올리브유는 발화점이 낮아 (엑스트라 버진 엑스트라 올리브유 경우) 12번 이상 튀겨내면 안 된다고 합니다. 게다가 가정에서는 그렇게 여러 번 튀겨낼 일이 없으므로 한두 번 이상 튀겨내면 바로 생수병이나 우유병에 넣어 재활용 컨테이너에 버린답니다.  

▲ 스페인 가정에서는 다 쓰고 남은 기름은 이렇게 따로 보관하여 일제히 버립니다.

위의 링크는 관련글입니다. ^^

스페인에서 기름을 버릴 때 세 가지 방법


1. 기름 받아가는 회사에 전화하면 직접 집에 방문하여 수거해갑니다. 스페인 내에 여러 회사가 있는데, 이런 회사는 집까지 방문하여 공짜로 수거해간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2. 또 다른 방법은 기름만 버릴 수 있는 컨테이너에 버리면 됩니다. 기름을 플라스틱병에 잘 밀봉하여 버리면 주 당국 재활용 쓰레기 회사에서 분류, 재활용합니다. 

3. 나머지는 친구나 이웃이 하는 수제비누를 위해 기부합니다. 저도 주위에 비누 만드는 친구들이 많은데요, 여러 친구가 사용하고 남은 기름을 부탁합니다. 

▲ 울퉁불퉁하지만 쓰임 좋은 비누 - 친구와 우리 아이들이 만든 비누입니다.


이렇게 여러모로 알뜰살뜰하게 스페인 사람들도 기름을 처리한답니다. 

이제는 하수구에 막 버리는 일은 이곳에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 되고 말았습니다. 지난번 스페인 시어머님 댁에 갔을 때도 사용한 기름을 잘 밀봉한 플라스틱병을 보니, 이곳 사람들의 환경에 대한 인식이 날로 발전하고 있음을 느꼈습니다. 우리의 선입견과는 다른 스페인 사람들의 재활용 참여도도 아주 높고 말입니다. 

▲ 하수구 NO! 병에 모아 버리기 OK!


여러분의 질문에 대한 답변, 도움이 되었기를 바랍니다. 이곳도 사람 사는 곳이라 기름을 함부로 막 쓰는 것이 아니라, 막 버리는 것이 아니라 나름 요령껏 사용하고, 재활용하고 있답니다. ^^*

여긴 고산의 거센 바람으로 인터넷이 불통이고, 마을에는 전기마저 나가 좀 고생입니다. 오랜만에 옛 시절로 돌아간 듯 마을 사람들도 이 현대의 재해(?)에 조금 대비해야겠다는 마음을 가진 듯합니다. 

'우리 집 태양광 전지 있어요~! 필요한 사람, 휴대폰 충전하러 오세요~!' 하는 사정까지 이르렀으니 아시겠지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시고요, 저는 그동안 또 준비한 이야기 한보따리 곧 풀도록 할게요~!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으로 놀러 오세요~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거나 동영상을 제작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2017.02.07 05:44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7.02.08 20:42 신고 URL EDIT
어머, OOOOO님도 그런 일이 있으셨군요.
그렇잖아도 어제 트러플 네 덩어리를 얻어오니 님 생각이 났답니다. ^^*

이번 주말 트러플 행사는 산 안토니오 행사랑 겹쳐서 볼거리가 아주 많을 듯도 하네요. 아무튼, 우리 애 아빠는 그때 자연공원 홍보한다고 맥주를 못 팔게 되었네요. 아무쪼록 건강이 최고이니 무리는 하시지 마세요. ^^
오늘도 즐거운 일 가득하시길 바래요.
키드 2017.02.07 07:20 신고 URL EDIT REPLY
산들님 글 올라오기만 기다리고 있던터라 반갑네요~^^
고산이라 전기가 끊어질 정도로 그렇게 바람도 많은건가요?큰피해 없길 바래요.
쓰고남은 기름 수거하는 곳이 있군요.
그 많은 기름찌꺼기 어떡하나 했었는데‥제가 사는 곳만해도 폐유 담는 큰 드럼통을 비치해놨더라구요.
아마 아파트마다 다 그렇게 하는걸로 알고있어요.
환경에 대한 인식이 많이 바뀐듯 합니다.
고산에 바람이 많이 분다니 날씨도 추울듯해요.
가족분들 항상 건강하길 바래요.
오늘도 행복하세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7.02.08 20:44 신고 URL EDIT
그럼요. 환경은 우리가 지켜야하는 중요한 삶의 터이잖아요? ^^*
여긴 오늘도 바람이 거세네요. 나무가 부러져 날아다니는 모습도 보이고, 들판의 흙이 흑마처럼 막 달려 날아가는 모습도 보이네요. ㅡ,ㅡ
이런 날에는 집안에서 방콕~! 최고죠.
키드님도 오늘 하루 행복하세요. 화이팅!
아카시아 2017.02.07 09:51 신고 URL EDIT REPLY
부산에 저희아파트에도 폐유드럼통이있어 편리합니다~ 옛날에는 폐유를 버릴때가 없어 곤란했는데 이젠 세계적으로 환경을 생각하는 나라가 많은거 같네요~산들님 바람 피해없고 눈피해없이 올겨울도 잘나시길 바람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7.02.08 20:46 신고 URL EDIT
네~! 아카시아님. 정말 고맙습니다. 덕분에 이렇게 눈도 다 사라져 녹았고, 길도 뚫렸습니다. 대신 나무가 폭설로 다 부러져 지금 치우는데 참 안타깝더라고요. 그렇게 굵은 나무가 똑 부러져 자연은 정말 대단하구나 싶었답니다.
힐링커피공방 2017.02.07 11:25 신고 URL EDIT REPLY
^~^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현대 재해..공감합니다 겨울이 되면 어는 화장실을 쓰고 있는 1인이기에..^^;;그래서 감사하답니다. 욕심을 내려놓을수있으니까요. ㅎㅎ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7.02.08 20:46 신고 URL EDIT
아마도 환경에 익숙하다 보면, 그 익숙함 속에서 편하게 느껴질 수 있기도 한 것 같네요. 욕심보다는 낯섬을 익숨함으로 만드는 게 더 좋은 것 같아요. ^^
Sponch 2017.02.07 12:27 신고 URL EDIT REPLY
'물 쓰듯 한다.'는 얘기는 한국에서만 통하는 말이 아닐까 싶은데 스페인은 어떤지요? 제가 사는 곳은 수도세가 비싸거든요. 저희집은 아껴써도 가스비 전기세랑 거의 비슷하게 나와요. 한국사람치고 물을 아끼는 편인데 처음 여기와서 수도세 폭탄 몇번 맞고는 완전 정신 차려서 맞춰 산답니다. ^^;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7.02.08 20:48 신고 URL EDIT
오! 그렇군요.
우리는 물세를 내지 않으니 잘 모르겠네요. ^^ 아마 스페인도 물세가 꽤 될 것 같아요. 전기세는 세계 최고로 비싸고요. ㅠ,ㅠ
Sponch님 일화도 참 재미있네요. 경험 끝에 얻은 소중한 교훈 같은 다른 나라의 이야기, 참 좋네요. ^^
세레나 2017.02.07 14:16 신고 URL EDIT REPLY
아~~ 역시 합리적으로 알뜰하게 처리가 되고 있네요!! 비누가 먹는 만두같네요. ^^;; 저도 집에서 튀김이나 요리하고 잘 처리해야겠네요! 오늘따라 스페인 음식이 많이 먹고 싶네요~ 전에 남편분이 만드신 감자고로께가 눈에 아른거리네요. ^^ 바람때문에 고생이 많으시겠네요. 그래도 이렇게 오랜만에 글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은~근 포스팅 기가렸거든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7.02.08 20:49 신고 URL EDIT
하하하! 고맙습니다.
아이들이 고사리손으로 만든 비누는 아이들 스타일로 나왔죠? 안에 로즈메리 잎을 넣어 만들었는데 향기도 좋더라고요. ^^
울퉁불퉁해도 만든 정성과 노력이 보이니 저는 참 좋더라고요. (난 왜 이런 것을 좋아할까?) 포스팅 기다려주셔서 넘 고마워용~!
BlogIcon 프라우지니 2017.02.08 00:29 신고 URL EDIT REPLY
우리집도 튀김기름은 식힌후에 식용유병에 따로 보관해놨다가 버린답니다. 역시나 기름을 많이 쓰니 비슷하게 처리를 하는거 같습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7.02.08 20:49 신고 URL EDIT
아무래도 유럽이 비슷한 면이 많겠죠? ^^*
BlogIcon Richard 2017.02.08 11:35 신고 URL EDIT REPLY
정말 합리적이네요~ 와 ㅎ 회사가 직접 기름을 수거해 간다는게
충격적입니다... 역시 문화와 생각의 차이는 영향이 크네요...
다시 한번 환경에 대해서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좋은 포스팅 잘 봤습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7.02.08 20:51 신고 URL EDIT
그렇죠? 회사로서는 공짜로 재료를 얻어오고, 버리는 사람 입장에서는 공짜로 버릴 수 있으니 좋은 것이지요.
오메이징님, 포스팅 유심히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
마드리드새댁 2017.02.08 15:44 신고 URL EDIT REPLY
집근처 컨테이너가 있어서 버리는데 전에 신랑이 무슨 가루를 넣고 그게 고체가 되면 버리더라구요.
요즘은 컨테이너에 버리는데 그 가루는 뭔지 모르겠어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7.02.08 20:57 신고 URL EDIT
아~! 그렇군요. 참 신기한 고체가루군요. ^^* 그러고 보면 스페인 사람들 신기한 걸 자주 발명하는 것 같아요.
목비고개 2017.04.01 18:14 신고 URL EDIT REPLY
바이오 디젤 만든 방법도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