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남편이 부담해야 하는 일
뜸한 일기/부부

아침에 일어나 보니, 또 남편이 아이에게 줄 허브티를 만들어놓고 회사에 갔습니다. 그러고 보니, 딸바보 아빠의 걱정은 온통 아이들뿐인 것 같습니다. 그에 보답하듯 아이들은 아빠만 찾고 있고요. 정말 신기하죠? 


한밤중에 누리가 일어나 "아빠! 아빠!"하는 소리를 내더라고요. 왜 그럴까? 일단 아빠를 찾았으니 아빠가 일어나 아이들 방에 가봅니다. 


그렇게 잠에서 깨어나 뒤척이던 저는 모른 척했죠. 그랬더니, 남편이 침대에 와 조용히 속삭이면서 이런 말을 하고 사라지더라고요. 


"누리가 악몽을 꾼 것 같아. 누리 잠들 때까지 같이 누워서 재워놓고 올게." 


헉?! 이 말을 믿을 수가 없었습니다. 아니, 엄마 바라기인 누리마저 이제 아빠를 찾는다니 말입니다. 처음에는 얼마나 섭섭했는지 모릅니다. 우리 아이가 엄마를 찾지 않고 아빠를 먼저 찾다니!!!  


그래서 그랬는지, 아빠는 아침에 이런 허브티를 만들어 놓고 갔더라고요. 


"누리를 재우다 보니 아이가 콧물을 훌쩍이더라고. 그래서 큰 감기 걸리기 전에 허브티를 만들어 마시게 해야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지 뭐야!" 


아이를 보살피지 않았으면 몰랐을 아이의 소소한 변화를 남편이 바로 감지하여 바로 예방책을 내놓았네요. 이런 남편이 참 기특했습니다. 보통 아이들이 아프면 엄마들이 옆에서 가슴 졸이면서 아파하던데...... 이제 남편도 이런 아픔을 부담해야만 하는 시간임을 알아가는 거죠. 




"엄마만 찾던 누리가 왜 요즘은 아빠를 찾지?"


좀 섭섭한 마음에 질투 섞인 말로 남편에게 불만을 이야기했죠. 


"그동안 당신이 아이들 셋 기르면서 항상 엄마로서 옆에서 보살피고 밤낮 자지 못하고 고생한 일이 지금 보상되는 것 같은데? 당신이 6년 동안 세 아이들 옆에서 가슴 졸이면서 보낸 시간을 아이들이 아는지 이제 아빠한테 똑같이 요구하고 있는 것 같아."


하하하! 아빠의 관찰력은 맞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합니다. 


아이들도 이제 커가니 엄마의 속성을 다 알아가고, 엄마는 언제든 자신들에게 관심을 주는 존재이기에, 아빠에게 달려드는 것 같습니다. 아빠에게 관심 보이고, 관심받고 싶어하고...... 아빠는 재미있으니 말이에요. 아이들이 언제나 안길 수 있는 엄마보다, 가끔 안길 수 있는 아빠를 더 가까이 보고 싶어 하는 것은 아닌가 싶습니다. 


그래도 남편이 말한 부분을 강조하여 그렇게 믿고 싶었습니다. 



▲ 아빠와 세 아이


"그래~ 고만고만한 나이의 세 아이 키우는 일이 정말 힘들었지. 그래, 당신이 말한 것처럼 지금은 내가 보상받을 시기네. 당신이 이제 조금 귀찮겠지만, 밤마다 일어나 아이들을 보살펴야 할 거야."


"나야~ 좋지. 잠 많은 당신은 이제 좀 쉬어."


남편은 또 이렇게 말해주네요. 오~! 이제 남편이 부담해야 할 일에 적극적으로 나섭니다. 하긴, 아이들이 언제까지나 아이가 아닐 것이기에, 아직 어릴 때 이렇게 찾아주는 것만으로도 감사할 일이죠. 


아이들이 크고, 더는 우릴 찾지 않을 때가 꼭 올 테니 말입니다. 


아침에 학교에 아이들을 데려다주고 오는 길에 멀리서 친구가 두 아이를 데리고 헐레벌떡 뛰어오는 모습을 보면서 한참을 생각했죠. 





"아~~~ 나도 저럴 때가 있었지. 

세 아이 데리고 정말 정신없이 육아에 미쳐있었을 때......"


남편이 말한 그 부분이 참 깊게 와닿았습니다. 쌍둥이 모유 수유에, 분유 수유에, 기저귀 갈 던 그 시간이 끝날 것 같지 않던 그 육아가 떠오르더라고요. 그래, 엄마도 이제 숨 쉴 때구나! 아이들이 아빠만 찾아주는 시기도 있구나!  


래, 남편, 아이들이 사춘기 되면 아빠 근처에도 오지 않을 테니, 

당분간 남편이 좀 고생해줘~!!!


지금 육아 스트레스로 고생하시는 모든 부모들께 응원의 에너지 날립니다~! 

언젠가는 숨 쉴 날 꼭 올 테니, 또 지금 이 순간은 다시 돌아오지 않을 테니, 열심히 

아이들을 사랑하면서 이 순간 행복을 놓치지 말자고요! 화이팅!!! 

 

여러분,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 산들무지개의 vlog입니다. 

많은 영상이 여러분의 방문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 ♥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거나 동영상을 제작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Germany89 2018.11.06 04:36 신고 URL EDIT REPLY
충분히 그 시원 섭섭한 감정 이제야 좀 이해가 갈것 같네요ㅎㅎ
근데 저는 예전에도 엄마껌딱지였고, 지금도 마찬가지입니다ㅠ 한국나이로 서른인데도..
저야 다른 가정 환경에서 자랐으니, 어쩌면 당연한걸지도 모르죠.
어차피 아이들이 부모님에게 감정적으로 가장 많이 의지하는 시간은 많아봤자 12-13세까지 입니다. 그다음부터는 조금씩 정신적으로 독립하죠. 그러니 엄마든 아빠든 부모님을 찾는 그 시기가 지금은 지금대로 행복할 것 같습니다^^
BlogIcon 조수경 2018.11.06 10:04 신고 URL EDIT REPLY
쓰담쓰담...격려와 칭찬 아낌없이
보냅니다.
저는 한살 터울로 이성인 아이들을 키웠는데
쌍둥이 못지않게 서로 손과 마음을
필요로 하더라구요~!!
직업에 자부심과 소중함을 갖고 지내다가
큰아이 출산후 전업주부로
정말 여러모로 처음 경험하는
모든 육아가 힘에 부쳐도
워낙 천성이 아이들을 좋아하는 사람인지라
그래도 좋았지요^^
그랬더니 아이들이 무슨일만 있으면
"엄마~"
아빠와 함께 있어도
"엄마~"
그래서 부탁을 했습니다.
'아빠를 불러 달라고 ~~'ㅋㅋ
그런 아이들이 이제 청소년이 되어
'엄마는 지금까지 너무 힘드셨으니
이제는 좀 쉬세요'~~ㅋㅋ
집에서 가족들을 위한 삶을
이제 보상을 받는지,
"힘드신데 그만 쉬세요"
"이제 저희들 귀가했으니
걱정말고 주무세요"ㅋ
이만하면 애쓴 보람 있는거죠??^^
산들님의 살짝 서운한 마음까지
백배 공감하면서...
아이들은 늦은 시간까지 글 쓰는 엄마는
늘 피곤할거라 무의심 중에도
담아 두고 있답니다.
그래서 더 건강하고 힘센 아빠를 부르는거죠~!!
속이 아주 깊은 아이들이에요~♡♡♡
세상 다정다감하신 산똘님 최고네요👍

윽~~~쓰다보니 넘 길게~~~ㅜ

키드 2018.11.06 16:07 신고 URL EDIT REPLY
"그동안 당신이 아이들 셋 기르면서 항상 엄마로서 옆에서 보살피고 밤낮 자지 못하고 고생한 일이 지금 보상되는 것 같은데? 당신이 6년 동안 세 아이들 옆에서 가슴 졸이면서 보낸 시간을 아이들이 아는지 이제 아빠한테 똑같이 요구하고 있는 것 같아."

저는 산똘님의 이 말 표현이 정말 정말 세상어느 말보다 사랑스러운것같아요.
여태 육아 해왔을 산들님을 존중해주고 위로해주는 더 이상의 표현이 없을듯한 말이네요.
제가 육아를 뗄 즈음에 마음이 허전,공허했던 생각이나네요.잘 자라준 아이들이 기특하기도 한 반면 ,엄마손이 덜 가는 시기가 왔을때 마음이 어찌나 휑 하던지...
아이가 다 성장해서 청년이 됐을때를 위해 조금씩 조금씩 미리 연습한다 생각하면서 스스로 위로했었지요.
산들님이 내 옆에 있다면 막 폭풍수다를 떨고싶은 생각이들어요.뭐든 얘기 꺼리가 되고 이해 할것같고...
산들님 가족 굳이 행복이란 단어를 쓰지 않아도 행복이 넘치는 가족이네요~~

BlogIcon 탑스카이 2018.11.06 18:18 신고 URL EDIT REPLY
ㅋㅋㅋ
산들님 서운한 맘 넘넘 이해됨 ^^
언제나 그러셨지만 산똘님의 사람맘을 징하게만드는 묘한 설득력 그득한 말씀이 캬하!!!
감탄이네용.
사춘기때까지 공주님들과의 시간,추억 많이 만드시라하셔용.
헌데 울 공주님들은 사춘기때도 아빠를 따를듯헌다요 (^ω^)
sparky 2018.11.06 23:26 신고 URL EDIT REPLY
자식은 항상 짝사랑 같아요 어릴땐 서로 사랑 하는것 같은데 자식이 성장 할수록 짝사랑으로 ...ㅎ
산똘님의 사랑법은 자연스럽고 유연함이 메모에서도 느낌니다 또한 매우 사랑스런 언어 마술사 ~~ㅎ
서로에게 사랑 표현 방법이 삶의 질을 좌우 하지요 사랑해도 표현이 부족하면 많은것을 잃어 버린다는..

저도 요즘은 의도적으로 낮 간지러운 언어로 가족에게 매일 방사한답니다 ㅋ 결과는 성공 ㅋ..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