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고산, 우리 가족이 추운 계절을 맞는 방법
뜸한 일기/가족

스페인은 지난주부터 서머타임제가 해지되고 이제 본격적인 겨울 시간대로 왔습니다. 낮이 점점 짧아지고 밤이 점점 길어지는 추운 계절이 다가온다는 신호이지요. 벌써 낮이 짧아져 아이들이 학교에서 돌아오면 어둑어둑해져 더는 야외활동은 할 수 없답니다. 


그런데 이 추워지는 계절, 우리 가족은 알아서들 잘 추운 계절 대비를 하게 되었습니다. 


어느 날 아침, 저는 뛰지 않으면 안 될 것 같은 기분이 들었습니다. 아침 일찍 일어난 저는 평소와 마찬가지로 신문 보는 습관으로 인터넷 신문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좋은 소식은커녕, 죄~다 까도 까도 나오는 최순실 게이트에 화가 나기 시작한 것입니다. 한국에 있는 우리 국민들은 얼마나 마음 아프고 화나고 배신감에 빠져 있을까, 얼마나 충격일까? 제가 더 걱정되었지요. 그러다, 마음을 아프게 하는 이 소식들에 화가 나 들판 한 바퀴를 뛰기 시작했습니다. 에이~ 정신 건강을 피폐하게 하는 소식보다 그 시간에 이렇게 내 몸을 건강하게 하는 게 훨씬 효율적이란 생각이 들었지요. 그래서 그때부터 지금까지 저는 뛰기 시작했습니다. 아이들 등교 보내기 전 약 25분 정도를 뛰게 되었답니다. 



엄마는 아침 달리기 2km 


이것이 제가 추운 계절을 맞는 방법이었습니다. 아침에 한 번 뛰고 오면 몸도 마음도 가벼워져 상쾌하고 추위도 달아나 기분이 좋더군요. 뭐, 아직 7일밖에 되지 않았지만, 그래도 쭉~ 이렇게 하기로 했답니다. ^^*



해가 떠오르기 직전 뛰다가 찍어본 비스타베야 풍경입니다. 처음 3일은 움직이지 않던 근육이 결리더니 이제는 더 뛰고 싶은 마음이 들었답니다. 물론, 숨이 차서 뛰다가 걷다가를 반복하지만, 상쾌한 아침 공기 마시는 일은 아주 기분이 좋은 일입니다. 



아빠는 보관해 둔 한국의 마사지 팩을 꺼내기 시작했어요~


산똘님은 추운 계절만 되면 어깨가 결리고, 근육이 마비되는지 모르겠어요. 자신의 구명조끼라고 불리는 한국에서 사 온 마사지 팩은 꼭 꺼내어 사용한답니다. 여러분이 이미 아시는 분도 계시겠지만, 이 남편에게는 이 마사지 팩이 소중하지 않을 수 없다네요. 안타깝게도 하나가 터져버려 지금, 한 개로 버티고 있다는 사실...... 



자~ 이렇게 마사지 팩과 발을 넣을 수 있는 보온 발 덮개, 고무로 된 보온 물통(침대를 따뜻하게 하려고) 등을 꺼내어 추운 계절을 대비하기 시작합니다. 


그런데 아이들은? 


아이들은 야외에 나가 노는 걸 두려워하지 않게 옷 든든히 입히고 마음껏 놀게 둡니다. 



겨울 시간대로 옮겨져 낮이 엄청나게 짧아졌지만, 

아이들과 함께 자주 산책을 하거나 채소밭에서 아직도 나고 있는 채소를 수확합니다. 



아이들 도움으로 수확한 몇 안 되는 채소밭 채소



이것은 루꼴라인데, 우리 밭에 지금 루꼴라 풀이 한창 자라나고 있어 잘라와 닭들에게 모이로 줬습니다. 

먹어도 먹어도 넘쳐나는 야생 풀이거든요. 



집으로 돌아오는 길, 양 떼도 집으로 돌아간다고 메에에에~ 웁니다. 



이렇게 야외 활동이 두려워지는 계절이 점점 다가오지만, 아이들과 자주 산책을 하려고 노력합니다. 이제 자전거도 타는 아이들이니 다 함께 들판 한 바퀴 돌고 오는 일도 참 좋습니다. 



집밥, 반찬에 신경 더 많이 쓰고 있어요~


집밥은 언제나 잘 먹어야 좋은데, 날씨가 변하는 계절, 특히 추운 계절은 면역력이 떨어져 참 걱정이더라고요. 특히 유행성 감기에 걸려 골골대는 때가 다가오기 때문에 항상 집에서 먹는 밥은 신경을 더 쓰게 됩니다. 면역력에 좋은 반찬이 어떤 것인지 잘 모르지만, 하루하루 다양한 재료와 반찬을 먹으면 면역력이 생기지 않을까 생각되었답니다. ^^



밥 먹을 때마다 매번 사진 찍는 걸 잊어버려 몇 장 없는데 요즘 먹은 음식들입니다. 

보통 4첩 반상이 되도록 노력하는데 ^^; 중복되는 반찬들도 있답니다. 

템페(인도네시아 두부) + 고수 나물, 부추 달걀말이, 감자 당근 채소 조림, 샐러드 



병아리콩으로 만든 전, 구운 만두, 어묵과 감자 당근 간장 조림, 깍뚝 샐러드(토마토, 양파, 오이, 아보카도) 



어묵 무 당근 조림, 치즈를 넣은 달걀말이, 오징어 양파 간장 볶음, 샐러드 

그리고 백김치. 

사실, 피클이나 김치는 항상 밥상에 오르는 음식이지요. 



숙주 간장 조림, 생선빵가루튀김, 

대만식 두부라는데 두부 구이에 양송이 버섯 브로콜리 볶음, 무 말랭이 무침 



제가 요리할 때는 매번 이런 식으로 한답니다. 꼭 4첩이 되도록 노력하지요. 그래봐야 뭐 별것 없는 듯하지만 제게는 꽤 신경 써서 하는 요리가 아닐 수 없답니다. 남편이 요리할 때는 스페인식 요리로 반찬이 없는 다른 풍경이 생성된답니다. ^^



추위와 어둠을 두려워하지 않는 불놀이~ 


점점 추워지는 계절, 어둠이 쉽게 내려앉는 밤들...... 

우리는 이 계절의 변화 앞에서 어떤 작은 의식을 하기로 했답니다. 아이들이 겨울만 오면 아마 이런 의식이 꽤 큰 추억으로 남을 것 같아요. 계절을 인식하는 방법이기도 하고, 계절 앞에서 겸허해지는 방법이기도 합니다. 



집에서 먹고 난 치즈 통을 재활용하여 만든 등불입니다. 

둥근 통을 오븐 종이(유산지)로 이어 붙어 저렇게 등을 만듭니다. 

유산지를 접을 때 안쪽에 나뭇잎을 덧대면 참 예쁩니다. 



이 등에 작은 초를 넣어 불을 붙이고 들판을 한 바퀴 돌기로 합니다. 



점점 추워지는 이 저녁 밤, 아이들도 몸소 추위를 느낍니다. 

이제 어둠의 계절이 온단다. 우리는 어둠을 두려워할 필요가 없단다. 

이 등불을 밝히고 씩씩하게 걸어가면 두려울 것이 없어. 

좀 추워지면 이 작은 등불에 의지해 집으로 가면 돼~



아이들은 신났습니다. 


이렇게 겨울을 맞이하는 등불 의식도 끝나고, 이제 우린 열심히 추운 계절을 즐길 차례입니다. 뭐 별난 방법은 아니지만, 이렇게라도 어수선한 세상사에서 내 삶을 지키는 방식이 아닐까 싶습니다. 

여러분도 추운 계절 건강 유의하시고요, 나름대로의 면역력을 키우는 방법 한가지씩 알아서 서로 건강 유지하기로 한 번 노력해봐요~ 

 


여러분,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으로 놀러 오세요~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신고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조수경 2016.11.03 23:30 신고 URL EDIT REPLY
ㅎㅎ첫 댓글의 영광이...ㅋ
더위도 물론 지치고 힘들지만
온몸 근육 오그라들게 추운 겨울..
참 적응하기 쉽지않아요~ㅎ
그래도 우리나라는 온돌 난방 문화니
난방비용 생각 안한다면 따숩게 보낼 수 있는데
올 겨울도 얼마나 기온변화 심할지..ㅡㅡ;;
산들님 가족 건강 위한 면역력 키우기 식단에
아침운동까지..역시 준비 철저 대단요~^^
저도 추운 겨울 맞을 나름의 준비 해야 할듯요~
산들님 가족 모두 건강한
겨울 날 수 있겠어요..화이팅입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11.05 04:04 신고 URL EDIT
산똘님은 한국인은 연약하다고 하네요. 그 이유가 겨울에 너무 따뜻한 집안에서 생활한다고 말이에요. 말도 안되는데 또 말이 되는 것 같기도 하네요.
그런데 또 영하에서 일하시는 한국인 보고는 놀라서 한국인들이 연약하지 않고 아주 강한 민족이라고 또 놀라고......
조수경님도 건강 유의하시고요, 추운 계절, 활기차게 보내세요~~~
2016.11.04 00:04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11.05 04:06 신고 URL EDIT
항상 같이 공감해주셔서 넘 고마워요. 스OO님.
저도 그곳 생활 이야기에 푹 빠져있답니다. 가끔씩이라도 들려주시는 이야기가 옛날 생각도 나고, 얼렁 놀러가고 싶다는 생각도 있고.......
요즘 새로 시작한 달리기는 정말 상쾌하고 좋아요. 그런데 참 놀랍죠? 마음이 만들어내는 그 하나의 씨앗이라는 게...... 내가 뭘 하고 싶은가 어느 날, 짠 하고 나타나 하고 있는 것...... OOO님도 하루하루 알차길 바래요.
BlogIcon 마덕리 파블로 2016.11.04 00:36 신고 URL EDIT REPLY
비스타베야에도 곧 겨울이 가다오는군요. 러닝은 정말 좋으신 것 같아요. 저도 아침에 뛰는데요. 러닝 시작한 지는 약 6개월 되었는데요. 보통 7킬로미터에서 8킬로미터 뛰고 있습니다. 여름에는 매일 뛰었고 요즘은 1주일에 약 3/4번정도요. 새벽 6시반부터 뛰는데 40분에서 50분정도 뜁니다. 혈압을 내리는데 도움이 되기 때문에 그냥 계속 하게 되네요. 그리고 마드리드에는 Carrera popular라는 대회가 약 100개가 넘어요. 보통 10 k (10킬로미터 대회)인데요. 10/12유로정도만 납부하면 셔츠 받고 번호표 받고 이런 저런 선물도 줍니다. 그리고 일요일 9시 카스테야나 대로 또는 마드리드 시내의 대로를 뛸 수 있는 기회를 부여받죠. 언제 거리가 늘어나시면 이런 대회에 참가하세요. 재미가 쏠쏠해요. 그리고 뛰시기 전에 꼭 준비운동 하시고 무릎을 보호하시기 바랍니다. 또한 매일 뛰는 것도 좋지만 일주일에 하루 이틀은 쉬어 주어야 한다고도 하네요.

그리고 루쿨라 (루콜라)가 그렇게 많다니...저희는 아주 많이 먹는 샐러드인데...마드리드에서는 한 봉지에 2유로 합니다.ㅋㅋ 그런데 닭을 주시다니...복 받은 닭들이네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11.05 04:13 신고 URL EDIT
우와~! 대단하세요.
달리기 조언 참 좋아요. 저도 쉬는 날도 만들고 천천히 거리를 넓혀야겠어요. 한번 뛰기 시작하니 아침이 상쾌하여 계속 뛰게 되네요. ^^* 어쩌면 마라톤 대회도 나갈 수 있지 않을까요? 헉!!! 그것까진 아직 모르겠고 일단은 열심히 달려서 일정한 생활 궤도로 올려야겠어요.

Marato i Mitja라는 경기가 있는데 카스테욘에서 페냐골로사 산까지 달리는 코스랍니다. 매년마다 있는데 혹시 마덕리님께서도? ^^* 날씨 좋은 5월에 있어요.

지금 여기는 루꼴라 시즌이랍니다. 우리 텃밭에 널려있어요. 저도 루꼴라 아주 좋아하여 샐러드로 자주 해먹는답니다. ^^ 근데 너무 많이 야생으로 나서 닭모이로 주고 있습니다. ㅠㅠ

즐거운 주말 되세요.
BlogIcon 프라우지니 2016.11.04 03:13 신고 URL EDIT REPLY
산위라 추위가 더 할텐데..그래도 아침 마라톤을 시작하셨다니 겨울대비 단단히 하시고있는거 같습니다. 저도 시간이 되면 아침에 달리고 싶습니다.^^; 지금은 아침에 자고 일어나서 이불정리도 못하고 뛰어나가는 삶이라 산들님이 즐기시는 아침의 여유가 부럽습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11.05 04:16 신고 URL EDIT
헉?! 마라톤은 아니랍니다. 마라톤은 엄청난 거리를 달리는 거잖아요? 저는 앞서 포스팅에서 말씀 드렸듯이 2Km정도의 그냥 소소한 '달리기'입니다. 시간이 없어 아이들 일어나기 전까지 20분 정도 하고 있어요. 그래도 충분히 상쾌한 공기 마실 수 있어 좋네요.
2016.11.04 06:10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11.05 04:18 신고 URL EDIT
그러게 말이에요. 저도 충격을 받았답니다. ㅠㅠ 한국에 살지 않아 그 강도는 잘 모르겠지만, 아마도 제가 모르는 그 커다란 강도에 많은 사람들이 시국선언을 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아자! 그래도 우리 삶에 대해 진실하게 그리고 알차게 지내도록 해요. 진실이 승리하는 그런 시대가 오길 바라면서 말입니다. 화이팅!
희봉 2016.11.04 07:40 신고 URL EDIT REPLY
등불에 보이는 쌍둥이 얼굴이 호기심이 가득합니다
이쁘다 ^.^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11.05 04:18 신고 URL EDIT
안녕하세요? 희봉님. ^^*
정말 잘 보셨네요. 아이들이 신나게 놀았네요. 호기심은 아이들 눈을 반짝이게 하네요. ^^*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cilantro1 2016.11.04 08:59 신고 URL EDIT REPLY
한국에서는 루꼴라가 왠지 비싸서 파스타 먹을 때 여린 열무를 쓸쩍 볶아서 대신하곤 하는데 지천이라니. 먹은 만큼 움직이고 활동하고 건강한 생활입니다. 따뜻한 밥상 아이들이 부럽습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11.05 04:20 신고 URL EDIT
루꼴라와 열무가 상당히 비슷하답니다. ^^* 요즘 시즌이라서 야생으로 씨가 터져 여기저기서 막 나고 있어요. 한국에서도 재배하면 대박 날 텐데, 왜 그렇게 비싼지 모르겠어요. 브로콜리도 그렇고......
아마 소비 인구가 적어 농사를 많이 짓지 않는가 봅니다. ^^*실란트로님. 오늘도 즐거운 일 가득하시길 바래요. 상쾌한 실란트로 잎으로 면역 기르는 것도 참 좋아요. ^^
세레나 2016.11.04 12:21 신고 URL EDIT REPLY
고산지대의 겨울은 가을과 겨울이 느껴지는 운치가 있고 식구들끼리 정말 훈훈하고 알콩달콩 따뜻한 기운이 느껴지네요. 음식이 왜이렇게 맛나 보이는지 식당 음식 한꺼번 차려놓은 거 같아요. 음식솜씨도 좋으시고 채소도 직접 기르셨으니 유기농이고 와~~ 건강하지 않을수 없겠어요. 아이들도 등불을 밝히는게 이젠 도시생활에선 흔치 않은일이니 나중에 커서도 아련한 추억이 될거 같아요. !! 감기조심하시고 건강히 보내세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11.05 04:23 신고 URL EDIT
그러게요. 요즘은 이런 일들이 참 보기 어렵죠. 그래서 일부러 이렇게라도 한번 해보자고 했죠. ^^*
음식은 참 고민스러운 부분인데 그래도 이쁘게 봐주셔서 먹음직스럽다하시니 좋네요. 항상 고민하고 공부하면서 사는 게 일이네요. 오늘도 화이팅!
jerom 2016.11.04 22:18 신고 URL EDIT REPLY
불놀이 하면 정월의 쥐불놀이.

깡통에 짚을 불에 붙여 넣은 후힘껏 돌리던 그 아련함.

하고나서 한밤 중에 오줌마려 수시로 깻던 그 추억들.

ps-집에서 콩나물 기르시나요?
토기 항아리를 이용해서 콩나물도 길르면 좋겠네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11.05 04:24 신고 URL EDIT
그러게 산똘님도
"불놀이 많이 하면 밤에 오줌 싼다."는 말을 하던데 왜 그럴까요? 스페인에서도 불과 오줌이 연관되니...... 정말 신기해요.

집에서 콩나물 기르고 싶은데 콩을 어디서 좀 구해야겠어요. 유기농으로...... 중국 가게 콩은 믿을 수가 없어서...... ㅠㅠ
동경언니 2016.11.05 06:14 신고 URL EDIT REPLY
저엉말 오랜 만에 댓글을 쓰네요.
기억하실ㄹ라나? 그...저...아가들 사진 가리고 올리라고 오지랖 떨었던
신쥬쿠 한 복판에 사는 아줌만데...ㅎㅎㅎㅎㅎㅎㅎㅎㅎ^^*
저는 아침 신문 보는 것 처럼 여길 매일 들린답니다.
공주님들의 성장이 참 흐믓해요.
물론 인간극장, 공감도 다 챙겨 봤고요.
참으로 수치스러운 작금의 고국....답답하기만 하기도 하고....ㅠ
그래서 더욱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11.05 18:25 신고 URL EDIT
우와~! 이거 정말 얼마만이에요!!!
저는 일상에 바뻐 이곳에 안 오시는 줄 알았어요. 왜 제가 기억 못하겠어요?
저에게 큰 소통의 즐거움을 주셨는 걸요! 아이들 이쁘다고 휴대폰으로 친구분들께 보여드린 것, 악플에 대처하는 자세, 일일이 준 응원들......!
이렇게 응답해주셔서 정말 고마워요.
따님은 잘 지내시죠?

정말 많이 보고 싶었어요. 동경언니님. ^^* 아이들 큰 모습, 정말 대단하죠? 그때 아이들 흙바닥에서 놀던 때가 바로 어제 같은데 말입니다.

동경언니님도 제게 댓글 힐링을 해주셨어요. 아~! 오늘 기분 좋네요.
오늘도 아자!!!
동경언니 2016.11.05 06:16 신고 URL EDIT REPLY
죄송요.

그래서 더욱 님의 삶이 저에게도 힐링이 됩니다.^^
BlogIcon 루어낚시꾼 2016.11.05 09:16 신고 URL EDIT REPLY
스페인은 축구 말고 아는정보가 없었네요 잘봤습니다
윤스 2016.11.05 12:31 신고 URL EDIT REPLY
산들님 블로그는 여러분들께
힐링을 주는 거 같아요
저 역시도 마찬가지랍니다.
언제나 감사하게 생각하고있어요.
고맙습니다 .
가족 모두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또 들르겠습니다 ^^♡♡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6.11.05 18:26 신고 URL EDIT
아~~~ 뭘요. 그렇게 느껴주셔서 오히려 고맙지요. 다 느낌은 개인의 감성이기에......
그런 고운 감성으로 느껴주신 윤스님께 제가 오히려 항상 고맙게 생각하고 있지요.

소통도 멋지고......
또 댓글 속에 드러난 인품도 멋지고......
저도 윤스님 덕분에 행복합니다.
항상 건강하세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Sponch 2016.11.07 15:46 신고 URL EDIT REPLY
운치있는 겨울 맞이네요. 아이들이 어둠을 두려워하지 않도록 용기를 주는 엄마의 말이 마음에 와닿습니다. 아침 달리기는 잘 되고 있으세요? 저는 이제 여름을 맞아 짐을 시작했어요. 남편이 강제 등록 하는 바람에 가입비가 아까워서 ㅎㅎ 시작하게 되었지만 막상 운동하고 씻고 나오는 게 기분이 좋네요. 작심삼일 되지 않게 애쓰고 있어요.
캐나다 산들맘 2016.11.25 00:24 신고 URL EDIT REPLY
맛사지팩을 보니 정겹네요.
저도 캐나다 시골쯤 사는데
늘 아름다운 모습에 감동받습니다.
저희는 얇은 수건이나 두겹천으로 커다란 주머니를 만들어서 콩이나 팥을 채워서 필요할 때마다
전자렌지에 4분 5분 돌려서 .찜질이나 보온용으로
써요. 한번 해보세요.
힐링커피공방 2016.12.25 08:14 신고 URL EDIT REPLY
산똘님 어깨가 자주 아프신가봐요.
마사지팩~^^ 반갑내요. 음..어깨결림이 심하면 머리까지도 아프덴데요 가족들의 주무르기 마사지~^^추천합니다.
글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하늘 산책길, 그곳에서 꿈을..

산들무지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