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고산에 살며 '트러플 덕후'된 내 이야기
뜸한 일기/먹거리

사실, 트러플을 처음부터 좋아하지는 않았답니다. 

한국인인 저에게는 트러플이 어느 외계보다도 낯선 녀석이었지요. 마치 먼 이국의 생소한 단어로만 생각되었답니다. 프랑스 요리의 최고 향신료, 세계 3대 진미라는 타이틀도 이 트러플을 알기 전까지는 몰랐답니다. 

아니면, 초콜릿 트러플을 이야기하는 것일까? 했습니다. 

그런데 이 트러플은 프랑스어로 트뢰프, 한국어로 서양 송로버섯이었습니다. 

사람들은 흔히 오해를 하지요. 프랑스산 트러플이 세계 최고야! 라고. 그런데 제가 스페인 고산에 들어와 살면서 보니, 이 트러플은 학명으로 나누어져 프랑스에서 나는 트러플이 이곳에서도 난다는 사실을 알았답니다. 자고로 세계 3대 트러플 생산지가 프랑스 다음으로 스페인이었답니다. 그다음은 이탈리아. 

이 최고의 향신료가 이곳에 있다니! 스페인 남편이 부업으로 가지고 온 트러플을 제게 내밉니다. 

"이거 어떻게 해 먹는 거야?" 

그리고 시작된 트러플 먹기. 

처음에는 이 트러플이 전혀 입에 와 닿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먹어본 달걀 프라이~!!! 제 눈이 떠졌습니다. 어떤 분이 트러플 아깝게 왜 달걀 후라이에 갈아먹어요? 하셨는데요, 사실은 달걀과 같이 먹어야 최고의 느낌을 알 수 있다는 게 미식 전문가의 견해인데 그 견해가 맞았습니다. 세상에 이렇게 맛있는 달걀 프라이는 처음이었죠. 게다가 날달걀을 전혀 먹지 않던 제가 트러플과 함께 먹게 된 순간이었지요. 

 

겨울에 나는 검은 트러플, 투버 멜라노스포룸(Tuber melanosporum)은 향이 가장 강하고 진하여 말 그대로 대박이었습니다. 그런데 여름에도 트러플이 나더군요. 그 이름은 투버 아에스티붐(Tuber aestivum)!

 

바로 위의 사진이 여름 트러플인 하얀 투버 아에스티붐이 되겠습니다. 이 여름 트러플도 맛이 참 좋아요. 대신 아주 저렴하기 때문에 이렇게 마음껏 갈아 먹으면 최고랍니다. 겨울 트러플의 1/10 가격! 

그리고 발견한 트러플과 감자튀김. 

 

아니, 감자튀김과 트러플이 어찌 이렇게 잘 어울릴까? 처음에는 궁금했었죠. 알고 보니, 기름이란 성분이 향을 잡는데 탁월한 능력이 있어서 환상의 궁합이 있었던 것이지요. 

그리고 가장 많이 알려진 풍기 크레마(Fungi crema), 풍기는 버섯을 뜻하고요, 크레마는 크림소스를 뜻합니다. 한마디로 버섯 갈아 넣은 크림 소스를 뜻하는 것이지요. 보통은 양송이 버섯이나 자연에서 나는 볼레투스 에둘리스(Boletus edulis)나 황제의 버섯 같은 고급 야생버섯을 넣어 만들기도 하는데, 이 서양 송로버섯을 첨가하면 그맛이 더 환상적으로 변한다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로마 황제가 사랑한 버섯이라는 황제의 버섯, 아마니따 세사레아(Amanita cesarea)

볼레뚜스 에둘리스

스페인 고산에 살면서 어느새 버섯 전문가가 되어가고 나 자신. 그만큼 세상에서 가장 맛있다는 버섯들이 이곳에서 나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알게 된 사실들...... 

제일 만만하게 만들 수 있는 트러플 얹은 풍기크레마 파스타 요리.

그런데 살다 보니, 이것 참~! 트러플을 좀 더 즐길 수 있는 방법 없을까 하면서 여러 가지 음식을 시도합니다. 

 

 

가지고 있는 사진 중 몇 가지 올리면, 미트볼과 함께 먹어본 트러플, 스페인 하몬(Jamon, 스페인식 염장 생햄)과, 한국 김치 볶음밥과, 한국 비빔밥과 먹어본 트러플입니다. 물론, 더 다양하게 즐기기 위해 지금도 탐구(?)하고 있지요. 

또한, 트러플은 향이 어딜 가나 진동하기에...... 달걀과 함께 넣어두고 며칠을 기다리면, 그 달걀에 트러플 향이 흡수되어 아주 기막힌 달걀이 된다는 사실도 알았습니다. 

그리고 며칠 전 있었던 우리 동네 트러플의 날에서 먹어본 음식들에서 아~! 난 역시 트러플 덕후구나! 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지요. 

 

 

 

단돈 2유로에 먹은 시식용 트러플 접시 요리입니다. 

1g에 1유로인 곳에서 이런 파격의 트러플을 맛볼 수 있다니! 이 고산이 제게 준 선물이네요. 하하하!

우리는 일곱 접시를 말끔히 먹어버렸습니다. ^^* 

이날 만난 359g의 트러플, 투버 멜라니스포룸입니다. 

사실, 제가 트러플 덕후가 된 진짜 이유는 그 맛보다는 아마도 버섯을 좋아하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산에서 버섯 채취하러 가는 그 순간이 즐겁고, 뜻밖에 발견하는 신기한 버섯의 세상도 좋고, 버섯 관련된 전설도 좋고, 버섯이라는 버섯은 다는 아니지만, 그래도 거의 다~ 좋아하니...... 이 땅 속 버섯인 서양 송로버섯도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맛은 뭐, 다 그들 나름의 맛이 있겠고, 희귀하다는 점에서 사람들이 계속 찾게 되는 것 같습니다. 식물과는 다른 이 버섯이라는 녀석들. 은근 신비롭더라고요. ^^*

이상, 트러플 덕후의 트러플 경험기였습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으로 놀러 오세요~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거나 동영상을 제작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2017.02.16 21:47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키드 2017.02.16 23:10 신고 URL EDIT REPLY
저도 버섯요리 정말 좋아해요.
어릴때 아버지께서 산에서 직접 채취한 버섯을 맛있게 먹은 기억이 있어요 .
싸리버섯을 특히 좋아했었는데 아직 향이 기억나요~
산들님 말처럼 우리나라 에서도 대중화되서 어서 빨리 맛보고 싶네요
트러플 얹은 파스타 맛보고 싶어요~~^^
2017.02.17 00:01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세레나 2017.02.17 00:15 신고 URL EDIT REPLY
군침이 도네요!!! (산들작가님이 하신 집밥같은거가 어디유명 레스토랑에서 먹는것보다 더 맛있을거 같아 언젠가 먹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음식 사진을 볼때마다 하게 되네요^^;;) 아. 한국에서는 비싼 송이버섯! 트러플을 스페인 현지에 가서 많이 먹어보고 싶어요!! 모든 음식에도 어울리고 건강에도 좋으니 !!
특히 비빔밥에 올려먹으면 최고인거 같아요!!!
이번년도에는 스페인 여행 할 수 있길 부지런히 돈모아야겠어요 ^^;;
귀한 트러플을 싼값에 현지에서 자주 먹을수 있는 참나무집 식구들이 부럽네요! 한국은 이제 약간 날씨가 풀렸네요. 행복항 주말보내세요!! 2월중순이네요 ~~ 하루하루 후회없이 보내야겠어요 ~~
마드리드새댁 2017.02.17 00:18 신고 URL EDIT REPLY
산들님 너무 부럽습니다~ 저도 땅속에서 자라는 트러플 채취해보고싶네요 전에 채집하는 글 읽었을때 너무 신기했거든요!
maison 2017.02.17 03:44 신고 URL EDIT REPLY
트러플이란걸 먹어본 적도 심지어 들어본적도 없어서 별 느낌은 안나는데
산들님 자랑(?)을 보고 있자니 먹어보고 싶네요. 서울에서 트러플 요리를 먹을수 있는곳이 어딘지
알아봐야겠네요.^^
Kay 2017.02.17 04:25 신고 URL EDIT REPLY
와우~
제가 꿈꾸던 그런 삶을 사시네요~
많아 부럽습니다.^^
BlogIcon Richard 2017.02.17 10:45 신고 URL EDIT REPLY
트러플이란게 생소했는데 정말 요리로 잘 활용되는 재료네요^^
신기합니다~ 저도 버섯 좋아하는 편이지만 막상 어떤 요리를 할 수 있는지
잘 감이 안왔는데요 ㅎ
많이 배우고 가네요^^
좋은 포스팅 잘 봤습니다!
올라 2017.02.17 11:28 신고 URL EDIT REPLY
보는 내내 두근두근... 블랙트러플이 향이나 맛이 더 좋더라구요. 트러플 통째로 구하긴 어려우니 여행갈때 트러플조각이 들어간 올리브오일을 사오곤 하는데. 계란후라이나 스프 에 몇방울 떨어뜨려먹음 맛있어요. 감자칩에도 완전 잘 어울리더라구요. 아.. 사진속으로 들어가서 다 먹고싶어지네요 ㅜㅜ 스페인 트러플 무지 궁금~^^ 첨 향 맡았을때 신세계가 열리는 줄 알았답니다! 트러플덕후된 산들님은 복 받으셨어요~
잠자는곰 2017.02.17 18:35 신고 URL EDIT REPLY
안녕하세요. 오늘도 재미있는 글 너무 잘 읽었습니다 ^^
오늘 모처럼에 시내에 갔다가 다문화 행사 하는것 보고 왔는데 스페인 음식 파는곳도 몇군데 있더군요. 가서 올리신 스페인 음식이 있나 보려 했는데 아직 준비가 덜 되어 있더군요. 오늘 부터 시작 인것 같습니다. 보고 집에 오자 마자 댓글을 달아보네요^^
그래도 사진 몇방 찍었는데 여기에 올릴수가 없네요^^
아 저는 호주 수도 캔버라 살고 있습니다.
BlogIcon 프라우지니 2017.02.18 03:35 신고 URL EDIT REPLY
그곳에 사시기에 가능한 일이 아닌가 싶습니다. 트러플 저도 언젠가는 먹어볼 날이 오겠죠.
그때쯤 산들님이 말씀하시는 그 향을 이해하게되지 싶습니다.^^
Sarah 2017.02.18 04:25 신고 URL EDIT REPLY
자주 산들님의 포스팅을 보곤 하는데 저도 모르게 트러플의 세계로 빠져드네요. 그 맛도 굉장히 궁금하고 구경조차 해본적이 없기에 혹시 스페인을 여행한다면 어떤 트러플 종류를 사야 그 향과 진가를 느낄수 있을까요. 생으로는 가져올수 없으니 트러플 오일정도로 만족해야하나요?? 산들님의 식단을 보며 참 재료도 다양하고 스페인을 여행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간절합니다. 아이들도 건강히 잘 지내나요? 항상 건강하시고 올려주시는 글들 감사히 보고있습니다.
조수경 2017.02.18 11:08 신고 URL EDIT REPLY
말루만 듣던 트러플...
그 향과 맛이 정말 궁금하네요~!!
산들님의 포스팅만으로도
함께 동요되는데 맛과 향은 도저히
가늠할 수가..ㅋㅋ
언제 함 겨울 트러플을 맛 보고 싶네요^^
BlogIcon 평화77 2017.02.18 12:43 신고 URL EDIT REPLY
처음 들어봐요~^ ^;
먹어보고 싶네요. 얼마나 맛이 있을까요? ㅎ
다음에 스페인 여행갈때까지 기다려야하나요?? ㅜ
못먹어본 음식이 너무 많아요~^ ^
수경선생 2017.02.21 00:24 신고 URL EDIT REPLY
안녕하세요 우연히 인간극장을 보고 아름다운 삶에 깊은 감동을 느끼고 여운이 남아 들렀습니다 전 얼마전 중국 생활 15년을 청산하고 청주 시골 마을로 내려와 살고 있습니다
삼척에 친한 친구들이 많고 저 또한 춘천 출신이고 비슷한 연배라 반가웠습니다 앞으로 종종 들러 구경 많이 하겠습니다
2017.02.22 07:45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뉴가바 2017.02.24 11:59 신고 URL EDIT REPLY
너무 맛있겠어요 저도 먹어보고 싶네요^^ 스페인 가면 일반 매장에서도 파나요?? 저번에 사올걸 그랬어요 ㅜㅠ
추강 2017.02.26 01:33 신고 URL EDIT REPLY
허걱~! 그 귀하다는 송로버섯을 간식으로 드시다니??
저는 저 버섯을 코가 예민한 개나 돼지를 훈련시켜 캐낸다는 얘기만 들었습니다.
남편분께서 어떻게 채취하는지 놀랍습니다.
아~언제 저 버섯 맛을 볼수 있을꼬?

BlogIcon 적묘 2017.03.01 13:08 신고 URL EDIT REPLY
하아아아아아 +_+ 저렇게 먹는거군요!!!
완전 레알 ...으아...항상 여행하면서 궁금하긴 했는데 시도 한번 안해보고 왔다니..;;
다음에 또 기회가 있겠지요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