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궁금해한 한국 무덤 VS 내가 신기하게 여긴 스페인 무덤
스페인 이야기

아니, 대뜸 무슨 무덤 타령이냐구요? 그러게 말이에요. 


최근 비스타베야에는 두 명의 사망자가 생겼습니다. 그것도 자고 났더니 이런 변사가 생겼지요. 마을 시청 공무원과 홀로 살던 프랑스계 영국 친구의 죽음이었습니다. 급작스럽게 변사를 당해 참 마음이 뒤숭숭하더군요. 

그렇게 이웃을 보내고 장례식도 일사천리로 진행되는 스페인 문화를 보니 생각에 잠기어 이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제 스페인 남편, 산똘님은 한국의 산천에서 가장 신기한 것 중의 하나가 바로 "무덤"이었다고 합니다. 

하긴 ,우리 친정 시골집에도 동그랗고 햇볕 잘 드는 동산에 가족 조상 무덤이 있어 그곳을 방문한 남편은 큰 사색에 잠겼지요. 오붓하게 조상의 무덤이 잘 정렬되어 산 중턱에 세워져 있는 모습이 이 문화에 익숙하지 않은 외국인에게는 신기할 것이라고 저도 생각했답니다. 




외국인 남편이 신기하게 본 한국의 전통 무덤



남편은 첫번째로 이렇게 놀랐다네요. 


"스페인에서는 개인 사유지라고 해도 함부로 묘를 세울 수 없는데 한국은 아직도 이런 문화가 남아있다니 신기하다!" 였습니다. 스페인에서는 일반인이 개인 무덤을 아무데나 만들 수 없답니다. 싫든 좋든 마을의 공동 묘지에 묻히는 것이 정석이지요. 만약 공동묘지가 싫다면 화장하는 방법 밖에 없고요. 


산똘님은 스페인의 박스형 공동묘지가 참 답답하고 싫다고 합니다. 


"스페인 공동 묘지 박스 안에서 내 시체가 썩을 바에는 차라리 날 화장해줘 자유롭게 해주지 않으련?" 

이런 소리를 자주 했답니다. 


그런데 한국에서는 아직도 자연이 품는 묘지가 있다는 것이 신기했다고 합니다. 


사실, 저는 어렸을 때 우리 한국 산천에 묘지가 너무 많아 귀신이 무덤 뒤에서 나올까봐 얼마나 무서워했는지 모른답니다. 대학교 엠티 때에도 무슨 산장에 가 있으면 묘지 이야기가 절로 나와 잠을 못 이룬 적이 허다합니다. 




내가 신기하게 여긴 스페인 무덤



그런데 오늘 저는 스페인 공동 묘지를 다녀오면서 스페인 묘지도 특이하다는 것을 알고 여러분께 문화적 정보를 드리겠습니다. 


일단 스페인 묘지는 빙 큰 담으로 둘러싸여 있습니다. 


  

밖에서 보면 전혀 공동묘지 혹은 무덤처럼 보이지 않는 것이 특징이랍니다. 게다가 무덤 옆에는 꼭 성자의 집이라든가, 은둔자의 집, 혹은 장례식장이 같이 있기도 하답니다. 마지막 사진은 비스타베야 공동묘지입니다. 13세기에 지어진 성 안토니오의 형상을 모신 성자의 집이같이 있습니다. 


또 하나의 특징은 묘지에 꼭 삼나무가 심겨져있습니다. 

어떤 곳은 묘지로 들어가는 길에 삼나무로 가로수를 세워넣기도 한답니다. 

이 뜻은 천국으로 가는 길을 의미하며 다른 세상에 온 것을 '환영'하는 의미로 심어놓은 것이라 합니다. 

화살표 표시를 보시면 이 삼나무의 꼿꼿함과 하늘로 향한 고집스러움을 이런 의미로 받아들여 '삶의 나무'라는 뜻으로 표현하기도 하더라구요.



위의 사진들을 보시면 빈 무덤 칸이 보이시죠? 그곳에 관을 넣고, 벽돌을 쌓아 막습니다. 그리고 누가누가 태어나고 죽은 날짜가 세겨진 대리석을 마지막으로, 석회반죽하여 붙입니다. 


그런데 제가 참 놀란 것은 이 무덤 관리를 마을 시청이나 카톨릭 교회(성당)에서 한다는 것입니다. 

더 놀란 것은 이 무덤의 유효기간이 있다는 것이에요. 

예를 들면, 다음 세대가 더 이상 찾아오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기한, 예를 들면 80년? 80년 이후에는 이 작은 칸막이 묘지가 다시 마을이나 교회 소유로 돌아간다는 것이지요. 유효 기간 지나기 전에 뼈를 간직하고 싶다면 그것에 해당하는 요금을 내야한답니다. 그렇지 않으면 묘지 관리인이 알아서 뼈를 모아 한 곳에 묻어두기도 한다는 것이지요. 신기하죠? 


위의 사진 중 돌로 잘 지어진 집은 옛날 마을 유지 집안의 공동 무덤이라네요. 

한 가족의 뼈가 한 곳에 다 모여있다고 하네요. 


무덤 이야기하니 좀 으시시 무서운가요? 


아무쪼록 모두 건강히 즐거운 나날들 보내시고요, 눈을 감을 때 후회없는 날들 되도록 합시다!!!

저는 화장하여 세상의 공기 속에서 자유로이 둥둥 떠다니고 싶네요. ^^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거나 동영상을 제작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센메이 2014.10.10 00:51 URL EDIT REPLY
요즘 한국도 토장문화가 거의 사라져가는 분위기입니다.
자연스럽게 화장하고 메모리얼파크등의 대형 납골당에 안치하는 것이 일반화 되어 가고 있는듯...
몇달전 갑작스런 교통사고로 떠난 옛직장동료의 장례를 보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저어릴땐 시골이라 그런지, 장례란 당연히 꽃상여타고가는 토장이었는데,
10~20년 사이에 장례문화도 엄청나게 빠르게 변한듯합니다.
자신이 묻힐 땅 한쪼가리 없는 사람도 많고, 가족과 후손들이 산소를 관리하는 문제도 그렇고..
점점 화장이 일반화되는게 어쩌면 당연하단 생각도 듭니다.
하아..
그래서 요즘엔 땅에 묻히는 것도 일종의 특권이 된 것 같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직은 30대라 죽음은 먼일이었는데...
친구의 죽음을 통해 새삼 내가 떠나고 난 뒤 머물곳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됬네요...
네~ 저도 이왕이면 산들님처럼 바람을 타고 싶네요 ^^~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4.10.10 02:28 신고 URL EDIT
아! 그렇죠. 센메이님....

저도 한국도 요즘 많이 변했을 것이라고 나름대로 예상했답니다.
요즘처럼 바쁜 일상에서 예전같은 상여 문화는 접하기 아주 힘들겠지요? 오히려 문화유산으로 올려야하는 것은 아닌가 싶기도 하고요.

저도 어렸을 때 할머니 집에 가면 시골 사람들 상여 가는 모습 보고 참 가슴을 퍽 쓸어냈던 적이 있어요. 그 노랫말이 얼마나 처량하던지 말이에요.

땅에 묻히는 것이 특권이라......
참, 이것도 섬뜩하네요. 마치 죽었을 때에도 계급으로 나뉘어지는 듯한 느낌.... 그래서 전 차라리 자유로이 바람에 날려 센메이님과 만나고 싶네요. ^^

그런데 저도 친구의 죽음으로 놀랐어요. 저와 나이가 같았는데 그렇게 일찍 요절했으니........ 죽음에 대해 좀 서서히 적응하면서 살아야겠다는 생각이랍니다. ^^

센메이님, 오랜만에 티스토리 댓글 뵈어 참 좋아요!
오늘도 행복 가득한 날 되세요.
jerom 2014.10.10 12:47 URL EDIT REPLY
몇 년 전부터 가문묘가 생겼습니다. 원래는 선산을 두거나 지관을 품삯을 주고 고용해서 좋은 자리에 묘를 썻는데 이산 저산 널뛰기를 해서 후선들이 관리가 힘들어하고 찾아돌보기도 어려워져서 아예 한자리에 가문 공동묘지를 만들어 버렸지요.

담달 저희 조부모님 유골도 그리로 이장합니다.

조부께서 먼 산골짜기 고향보다 자주 찾아올 수 있는 사는 곳 인근 공원묘지에 묘를 쓰라고 하셨는데 아버지께서 고향으로 옮기자고 하시네요.

뭔가 아쉽습니다.
유년을 한 곳에 정착하지 못하시고 객지에서 떠돌아다니신 아버지라 그런지 고향에 대한 향수가 크신가 봅니다. 고향찾아가는 것도 쉽지 않은데...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4.10.11 20:51 신고 URL EDIT
그렇죠. 한국도 이장 문화가 많이 달라진다고는 하지만 아직도 어르신들은 고향에 대한 향수가 남다르지요. ^^

고향 찾아가는 것이 쉽지 않다는 말씀에 우리 현대 한국 사회는 이 고향이 거의 존재하지 않는 듯도 합니다. 정주심이 없고 언제나 이동을 많이 하는 그 느낌에 유목민적 느낌도 나고요. 도시 유목민이랄까......

스페인에서는 그런 점으로는 확실히 자기 고향, 고장이 참 중요하게 생각되어져 언제나 자기 고장, 하면서 이야기하는 사람들 많이 봤답니다. 그럴 때는 참 부러워요. (왜냐면 전 내 고향에 대한 추억이 별로 없거든요.)
BlogIcon 우라다 2014.10.10 19:26 URL EDIT REPLY
저도 죽어서는 자유롭고 싶어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4.10.11 20:52 신고 URL EDIT
우라다님, 대공감합니다. ^^
BlogIcon 못난이지니 2014.10.11 07:25 URL EDIT REPLY
그곳은 성당마당에 예쁜꽃들이 심어진 공동묘지가 없나봐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4.10.11 20:53 신고 URL EDIT
성당마당에 예쁜 꽃 심어진 곳 많아요. 단지 제가 운이 나빠 가지고 있는 사진이 이것 밖에 없다는 것......
또한 삼나무도 얼마나 많이 심겨져있는지....
시원한 삼나무 길을 타고 묘지가는 길이 참 예쁜 곳도 많고요.... ^^
BlogIcon 꼬마 2014.10.11 15:41 URL EDIT REPLY
한국도 자신의 땅이라고 해도 이제는 이웃의 허락이 없으면 묘를 만들수 없어요. 몇년전에 할아버지가 돌아가시고 이잔부터 할아버지가 할머니와 함께 묻히고 싶다고 가족묘가 있는곳을 봐두었고 이웃에게 허락도 받았는데요.. 돌아가시고 나니 갑자기 이웃이 반대해서 화장하여 국립묘지에 안장되셨어여.. 원하시는곳 묘자리까지 봐두셨는데.. 갑자기 수틀렸다도 반대하는 이웃보니 참.. 할아버지가 한평생 살아오신집 바로 2분거리였거든요.. 안타까웠어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4.10.11 20:54 신고 URL EDIT
아! 그렇군요. 이웃의 허락도 구해야하는 것이 요즘 현실이군요.
예전에는 자기 땅 소유면 가능했던 것으로 아는데......
아.... 그런데 두 조부모께서 같이 묻히고 싶어하셨다는 말씀.... 참 가슴에 퍽 와닿네요.
2015.10.06 02:38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ㅇㅇ 2019.12.15 00:24 URL EDIT REPLY
오늘 스페인 영화보면서 장례식이 굉장히 특이해서 구글검색하다가 여기까지 왔는데요
자세한 설명 정말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