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5

숨 막히던 놀이방이 공부방으로 변신, 공부가 절로 돼요

아이들이 이제 유아에서 어린이로 완전히 변하는 시기입니다. 좀 더 집중하여 탐구하는 공부할 장소가 필요하여 우리 집 놀이방을 공부방으로 바꾸었답니다. 우와~! 그동안 쌓인 장난감과 책으로 정말 숨도 쉴 수 없을 정도로 어수선했는데, 치우려니 엄두가 나질 않았습니다. 어디서부터 어떻게 치워야 하는지...... 태산처럼 쌓인 물건들...... 헉..... 숨이 막힐 것 같아..... 이렇게 한탄을 여러 번 하던 사이, 에이! 한탄할 바에는 그래도 조금씩 치우고 정리하면서 공간을 마련하자! 싶었답니다. 아이들 놀이방은 위의 사진처럼 알록달록 장난감과 색깔로 넘쳐났습니다. 이번에 유아 물건은 다 치우고 지금 나이에 꼭 필요하다 싶을(?) 물건만 남겼습니다. 치우고 나니 너무 오피스용 공간이 된 건 아닌지 걱정도..

안면 없는 직장 동료에게 집 내준 남편

올여름 남편은 총 4주의 휴가를 냈습니다. 해발 1,200m 스페인 고산에 사는 우리 가족은 한국에도 가고 싶었고, 동남아에도 가고 싶었답니다. 하지만 이런저런 이유로 결국 한국에 못 가게 되었답니다. 그래서 어디에 갈까 고민하다, 아이들 침대를 파는 카디즈(Cadiz)라는 스페인 남부로 여행가게 되었답니다. 2주를 카디즈에서 보내고, 다시 집으로 돌아와 1주일 보내고, 나머지 남은 일주일은 스페인 북부로 여행 가기로 했답니다. 2018/07/30 - [한서 가족의 여행기/2018년 여름, 안달루시아 여행기] - 뜬금없이 예정 없던 곳으로 휴가 가게 된 사연그런데 우리에게는 집을 비울 때 드는 불안감이 아주 컸답니다. 해발 1,200m 스페인 고산, 인적이 드문 이곳, 사람들이 많지 않아 도둑 때문에 고..

뜸한 일기/이웃 2018.08.09 (24)

집에서 푸짐하게 손쉬운 피자 3종 만들어 먹기~

집에서 푸짐하게 피자 만들어 먹었어요~! 순서를 나열하면 네 가지 치즈 피자, 하몬(jamón, 스페인식 생햄) 올린 피자, 그리고 김치 하몬 피자가 되겠습니다. 우리가 사는 해발 1,200m에는 피자헛도 없고, 도미노 피자도 없고, 케밥 피자도 없으니...... 피자를 즐기는 유일한 방법은 바로 집에서 피자 만들어 먹기! 입니다. 그런데 피자 만들기가 어려운 것이 절대 아니지요. 하다 보니 이제 경험이 축적되어 한 번 결심하면 뚝딱 만들어낼 수 있는 음식이 되었습니다. ^^* 그럼 우리가 만들어 먹은 피자 3종, 어떻게 만들었는지 지금 알려드리겠습니다. 재료는 네 가지 치즈: 스페인 치즈는 한국 치즈와 많이 다르므로 뭐 준비하라고 말씀드릴 수는 없으나, 대체로 모차렐라(Mozzarella), 블루 치즈..

뜸한 일기/먹거리 2016.05.08 (22)

집 나간 칠면조는 어디에?

이 이야기를 어디서부터 어떻게 써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갑작스럽게 일어난 일이라 가지고 있는 사진도 없고 제 기억을 더듬어 우리 부부가 겪은 일련의 일들을 차근차근 정리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사건 당일 하루 전 이날은 여러분이 아시다시피 해발 1,200m의 스페인 고산에는 눈이 내렸습니다. 세찬 바람과 함께 빠른 속도로 눈이 쌓였지요. 칠면조가 도망갈 일에 대한 일면의 상상도 없던 이 날, 우리 가족은 집 안에서 맛있는 야채튀김과 생선튀김을 해먹었죠. 집 밖에는 눈이 엄청나게 쌓여 가고 있었고, 우리 가족은 야생의 동물에 대한 일면의 미안함 없이 배부른 배를 두드리며 딴따라 즐겁게 눈을 피하고 있었습니다. 한편, 눈이 쌓인 추운 겨울, 야생 동물들은 갑작스러운 자연의 변화에 몸을 움츠리며 눈을 피하고 있었..

뜸한 일기/자연 2016.03.04 (27)

집 장작 난로로 구워낸 토기, 어렵지 않아요

시골 살면서 오감이 깨어나 자연과의 변화에 민감해지고, 가장 자연스러운 일에 대해 생각하는 일들이 늘어났답니다. 인류 최초가 자연 앞에서 직면하는 그 순간을 느끼고자 하는 어떤 원시적 감정이랄까요? 그런 원시적 감정이 혹은, 자연 앞에서 좀 더 겸손해지는 감정이 이는 것인지 옛날 방식이 마음에 들고, 그 방식을 한 번쯤 사용해보고 싶은 마음이 일기도 한답니다. 저는 세계 어딜 가든 꼭 고고학 박물관에는 들릅니다. 그곳에서 그 나라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도 있지만, 역사 이전의 원시적인 어떤 유품들이 그렇게 제 마음을 빼앗는답니다. 그래서 원시 시대의 인류가 가장 현실적으로 만들어낼 수 있는 토기나 생활용품들은 큰 여운으로 남습니다. 오늘은 제가 집에서 토기를 구워낸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책을 읽다가 원시..

뜸한 일기/자연 2016.02.29 (22)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