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피자 6

스페인 고산의 우리 집, 요즘 우리가 먹은 음식 모음

안녕하세요? 스페인의 산들무지개입니다! 😆 요즘 코로나로 다들 우울하시죠? 여기도 마찬가지랍니다. 해발 1,200m 스페인 고산의 작은 마을은 경기 침체로 분위기가 심상치 않습니다. 더 나아가 시부모님이 계시는 발렌시아도 그렇고, 더 나아가 스페인 전체가 그렇답니다. 정말 암울하죠. 한국의 확진자 수가 스페인의 사망자 수와 비슷합니다. 올 한해 정말 기억하고, 기억해야만 하는 역사가 되었네요. 부디 내년에는 올해만큼 더 나빠지지 않기를 바라며, 오직 더 나아지기를 바라며 항상 조심해야겠습니다. 제가 블로그를 통해 많은 분과 소통한 지 거의 7년이 되었습니다! 우와~ 정말 대단하죠? 그런데 어떤 분은 계속 블로그 초심을 잃지 말라고 하십니다. 😅 좋은 뜻으로 하신 말씀이지만, 이것처럼 난감한 일도 없습니다..

뜸한 일기/먹거리 2020.12.16 (36)

이색 피자, "트러플 시금치 피자" 만들어봤어요

정말 이색적으로 들리는 피자죠? 해발 1,200m의 스페인 고산에는 서양 송로버섯이라고 불리는 트러플(truffle, 트뤼프 불어)이 요즘 한창 나는 시즌이랍니다. 그래서, 색다르게 오늘은 피자를 만들어 즐겨봤답니다. 시금치의 부드러운 식감과 트러플 특유의 향이 접목하며 피자의 맛이 독특하게 다가왔습니다. 그럼, 그 이색 피자를 여기서 공개하도록 하겠습니다. 재료: 삶은 시금치 500gr, 양파 중간 크기 반쪽, 생크림 200ml, 소금 조금, 치즈(피자용 모짜렐라 치즈도 괜찮고 부드러운 치즈를 사용하셔도 괜찮습니다. 단, 강한 치즈보다는 연한 치즈가 더 트러플 맛을 잘 잡아줍니다.) 트러플 조금, 건포도 조금, 기름 조금, 후춧가루 조금 피자 도우: 달걀 1개, 이스트 한 봉지(6gr), 올리브유 1/..

뜸한 일기/먹거리 2018.02.02 (18)

집에서 푸짐하게 손쉬운 피자 3종 만들어 먹기~

집에서 푸짐하게 피자 만들어 먹었어요~! 순서를 나열하면 네 가지 치즈 피자, 하몬(jamón, 스페인식 생햄) 올린 피자, 그리고 김치 하몬 피자가 되겠습니다. 우리가 사는 해발 1,200m에는 피자헛도 없고, 도미노 피자도 없고, 케밥 피자도 없으니...... 피자를 즐기는 유일한 방법은 바로 집에서 피자 만들어 먹기! 입니다. 그런데 피자 만들기가 어려운 것이 절대 아니지요. 하다 보니 이제 경험이 축적되어 한 번 결심하면 뚝딱 만들어낼 수 있는 음식이 되었습니다. ^^* 그럼 우리가 만들어 먹은 피자 3종, 어떻게 만들었는지 지금 알려드리겠습니다. 재료는 네 가지 치즈: 스페인 치즈는 한국 치즈와 많이 다르므로 뭐 준비하라고 말씀드릴 수는 없으나, 대체로 모차렐라(Mozzarella), 블루 치즈..

뜸한 일기/먹거리 2016.05.08 (22)

요리신 강림한 남편의 날쌘 음식들

한식 못 먹는 남편 위해 제가 만든 빵 이야기를 아시는 분에게 그 후기담 전합니다. 그 이야기를 모르시는 분을 위해 다음은 관련글입니다. 제목을 클릭하시면 그 내용을 아실 수 있답니다. 2015/02/27 - [뜸한 일기/먹거리] - 한식 아침 못 먹는 남편 위해 만든 음식, 결과에 멘붕~ ★ 제목은 앤셜리 블친님의 '요리신 강림한'을 인용했습니다. 돌처럼 딱딱한 빵을 먹고 난 산똘님은 자신이 반죽을 척척하더니 이렇게 피자를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변신이 아주 자유롭게 되는 산똘 피자헛이랄까요? 세 아이들에게 부엌에서 이것저것 시키더니......뚝딱뚝딱 피자를 세 판이나 만들어내었답니다. 우와, 대단해! 세 판이나!!!아이들의 도움을 받아 이렇게 피자를 만들었답니다. 보세요. 반죽을 밀어 예술적인 피자를 ..

뜸한 일기/먹거리 2015.02.28 (17)

내가 아플 때 외국인 남편이 준비하는 음식

아! 여러분 저는 요즘 머리가 너무 아파요. 감기 바이러스에 걸려 하루하루 버티는 것이 신기할 정도로 머리가 지끈지끈 아프답니다. 신기하게도 이번 감기는 머리가 아픈 것이 특징일 정도입니다. 아프니 아무것도 하기 싫고 밥맛도 없고......그런데 더 특이한 이번 감기는 먹고 싶은 것이 많다는 것입니다. 아니, 먹고 싶지 않으면서도 먹고 싶은 것이 있고, 그렇다고 많이 아프지도 않으면서도 머리가 지끈지끈한 것이 미치겠습니다. 역시 인간은 병에서도 희한한 감정을 달고 사는가 봅니다. 제가 아프니 요리마저 하고 싶지 않답니다. 요리도 아이들 때문에 하지 아이들이 없었다면 에잉...... 정말 그냥 침대에서 푹 쉬고만 싶은 생각이 든답니다. 그런데...... 침대에 들어가면 먹고 싶은 생각이 나 또 죽을 맛이랍..

뜸한 일기/부부 2014.11.27 (47)

장 보러 간 아빠를 기다리는 아이들

아침 일찍 아빠는 1시간 30분 거리의 도시로 장을 보러 갔습니다. 구불구불 용이 승천하듯 지중해 해변에서 도로가 이 고산 마을 하늘로 올라갑니다. 그 길을 아빠는 부릉부릉 차를 타고 느린 거북이처럼 내려갔습니다. 아빠가 올 동안 우리 모녀는 평소와 다름없이 그렇게 하루를 보냅니다. 아이들 학교 다녀오고 나면 동물 먹이 주고 이렇게 잠깐 밖에서 놉니다. (위의 사진은 엄마가 아이 셋을 데리고 셀프 찍으려다 망한 사진입니다.) "아빠가 도착할 때가 되었는데 왜 이렇게 오지 않아?"아이는 계속 재촉하듯 그렇게 엄마에게 아빠가 언제 오는지 묻습니다. "왜, 그렇게 아빠를 기다려?" 하고 물어봤더니, "아빠가 오늘 햄버거와 만두, 짜파게티, 피자 사오는 날이잖아!" 합니다. 아이고, 요 녀석 아빠가 장 보러 가..

뜸한 일기/부부 2014.10.24 (27)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