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9

추운 봄날에도 새 모이 준비해두기

여러분~ 안녕하세요? 요즘 우리나라의 날씨는 어떤가요? 한국에서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남쪽 지방은 꽃도 피고 참 아름답다고 소문이 났더라고요. 아~~~ 부러워라!!! 해외에 있는 저는 그 아름다움을 볼 수 없어서 웁니다. 😭 한국 떠난 지 어언~~~ 아니, 거의 23년!!! 헉~~~ 나이는 묻지 마시고!!! 23년 동안 봄에 고국을 찾은 적이 최근(5년 전 ㅠㅠ) 한 번 있었는데 얼마나 화사하고 눈 부시고 아름답던지...! 정말 감동에...! 감동을 했답니다. 이렇게 아름다운 강산이 내 고국이라니...! 하면서 감격했었는데, 그때 한국서 투표하고 돌아왔었지요. 정말 그 느낌은 호르몬이 어떤 작용을 해서 만드는 그 아름다운 느낌의 최고급을 달린 느낌이었지요! 황홀경이라고 해야하나... 보통 여성들은 임신했..

뜸한 일기/자연 2022.04.03 (5)

해도 안 되는 것이 있구나...

해발 1,200m 스페인 자연공원에 근무하는 남편 산똘님이 퇴근하다 길에서 새 한 미라를 발견했어요. 파닥파닥 날지 못하고 뱅뱅 도는 새가 도롯가에 있었다고 해요. 자세히 보니 머리에 피가 조금 흘렀고, 감긴 왼쪽 눈은 퉁퉁 부어 있었다네요. “세상에! 이 작은 새는 어떤 사고로 이렇게 됐을까?” 산똘님은 지나가는 차에 새가 부딪혀 도롯가에 떨어진 것으로 보고 있었어요. 그렇지 않다면 이렇게 큰 사고(새의 입장에서)를 당할 이유가 없다면서요. 우리 가족은 때 되면 가끔 다친 새를 구조해 와 보살핍니다. 죽은 새를 가져와 관찰한 적도 있었지만, 대부분 구조돼 온 새들은 무사히 잘 살아 돌아갔어요. 작은 보살핌으로 기운 차린 새들은 한두 시간 안에 날아가기도 하고, 며칠 정도 머물다 날아가기도 했어요. 이렇..

뜸한 일기/자연 2022.03.23 (5)

아이가 관심을 갖고 지속적으로 하는 일

지난 크리스마스 때 첫째에게 큰 선물을 해줬답니다. 초등 6학년생이 갖기에는 너무나 부담스러운 줌 카메라를 선물해줬답니다. 동물을 관찰하는 사람들에게 딱 좋은 입문용 카메라라고 하는데 아이가 과연 잘 사용할 수 있을까, 오히려 막 쓰는 카메라가 낫지 않을까, 고민을 많이 했답니다. 그러다 조류 관찰을 진심으로 하는 아이의 열정을 보고 우리 부부도 진심을 다해 선물해줬답니다. 얼마나 큰 선물이 됐는지......! 산드라는 들로, 산으로, 아빠 회사인 자연공원으로, 가는 곳마다 사진기를 들고 새관찰하기에 바빴답니다. 얼마나 열정이 가득한지, 정말 선물을 잘해줬구나! 저 자신이 스스로 흐뭇해져 왔답니다. 😅 산드라는 자기 또래의 한국 새관찰 블로그를 보고 큰 감동을 받아 자기도 블로그를 만들었어요. 물론 학교..

뜸한 일기/아이 2021.02.15 (2)

스페인 발렌시아 철새 조류 연구자와 보낸 하루

해발 1,200m 스페인 고산에 살면서 우리 가족은 자연스럽게 자연과 동물, 생태환경에 대해 깊게 생각하면서 살고 있습니다. 스페인 사람인 남편도 자연공원에서 근무하기 때문에 항상 생물학자, 환경보호가, 자연을 사랑하는 사람들과 연락을 취하며 이런저런 정보를 교환하고 있습니다. 어쩌면 이런 환경 덕분에 우리 집 큰아이도 새 관찰을 시작한 것일지도 모른답니다. 그런데 이번에 조류 연구자인 친구가 발렌시아 알부페라 호수에서 새 동향을 살피기 위한 발찌 채우기를 한다며 우리 가족을 초대했답니다. 이런 기회가 흔하지 않아 다섯 식구 모두~ 어떻게 새 발찌를 채우고 관리하는지 관찰하러 가기로 했답니다. 다음은 관련 글입니다. 아이들이 어릴 때부터 새 관찰하던 순간을 기록해 놓은 포스팅입니다. ^^ 2014/10/..

뜸한 일기/자연 2020.12.08 (2)

스페인 고산, 주말에는 아빠가 일하는 자연공원(곤충호텔과 조류관찰소)

해발 1,200m 스페인 고산의 [참나무집] 가족이 자연공원에 갔습니다. 산똘님은 일요일에도 자연공원에서 일하는 날이었기에 저는 아이들을 데리고 산똘님을 보러 잠깐 외출했습니다. 큰아이는 아빠와 함께 새를 관찰하기 위해 일찍 집을 나섰구요, 잠 많은 작은 쌍둥이 아이들은 조금 늦게 일어나 엄마와 함께 출발했습니다. 페냐골로사(Penyagolosa) 자연공원은 이제 완전한 겨울을 맞는 것 같았어요. 수도원을 둘러싸던 거대한 포플러 나무가 앙상하게 가지를 보였거든요. 그 찬란하게 빛나던 황금 잎들은 다 떨어져 버려 약간 아쉽기는 했답니다. 산똘님이 근무하는 까사 포레스탈(Casa foreastal)에 왔습니다. 이곳은 옛날에 산림감시원이 발령받아 지내던 숙소이자 사무실이었다고 해요. 옛날에는 산림감시원이 총..

뜸한 일기/자연 2019.11.28 (10)

자연에서 느끼는 봄이 오는 소소한 기운

확실히 요즘 날씨가 온화해지고 있습니다. 아침마다 들려오는 새소리에 이제 겨울이 아니구나, 화들짝 놀라기도 한답니다. 정말 봄이 오는 것일까?! 활짝 덧창을 열면 빛이 쏟아져 들어옵니다. 눈이 부시고, 따뜻한 바람이 살랑이기도 합니다. 겨우내 움츠려있던 나뭇가지의 새싹도 조금씩 잎을 보이며 기지개를 켜고 있습니다. 멀리서 철새도 날아오고 새 떼가 무리 지어 하늘을 노래하며 날아다닙니다. 해발 1200m 스페인 고산평야의 밭에는 어느새 씨가 뿌려져 자라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물론, 그 씨앗을 먹기 위해 찾아오는 새들도 놓치면 안 되지요. 밭에 돌멩이처럼 내려앉은 새 무리에게 다가가니 후다닥 한 몸이 되어 날아갑니다. 스페인에서는 2월을 고양이의 계절이라고 하는데 고양이도 봄을 알리면서 발정이 시작됐습니..

뜸한 일기/자연 2019.02.28 (13)

스페인에서 배운 '새'를 사랑하는 법

해발 1,200m 스페인 고산인 비스타베야에는 발렌시아 사람들이 사랑하는 페냐골로사산이 있습니다. 이 산은 생물학적 가치가 아주 뛰어나면서도 지질학적으로도 다양한 모습을 보여 많은 학자들의 연구 대상 지역이기도 하답니다. 자고로 발렌시아 주가 지정한 자연공원이기도 한 이곳은, 또 특별하게도 철새 보호구역이기도 하답니다. 뭐, 요즘은 환경에 대한 인식이 높아져 생태계를 생각하지 않는 곳이 어디 있는가, 반문하실 수도 있는데...... 제가 스페인에 살면서 본 이곳 사람들의 자연에 대한 보호와 보전은 참 대단하다 싶었답니다. 이런 환경에 살아서 그런지는 모르지만, 자주 접할 기회가 특별히 많아 저는 스페인이 현재 담당하고 있는 자연보호와 생태계 보전 부분이 아주 중요한 위치에 있다고 보고 있답니다. 특히 철..

아주 재미있었던 스페인의 새 보호 관찰 활동

여러분, 안녕하세요? 제가 또 재미있는 체험 활동(교육)을 들고 다시 돌아왔습니다. 지난주 스페인 페냐골로사 자연공원에서 있었던 세계 조류의 날(Dia internacional de aves)를 기념하기 위한 행사였답니다. 물론, 이 행사는 국제조류보호협회, Birdlife에서 1954년부터 시행해왔다고 하는데요, 이날은 페냐골로사 자연공원에서도 새를 보호하고, 보존하는 활동에 참여하게 되었답니다. 페냐골로사 자연공원(Parque Natural de Penyagolosa)는 조류 특별 보호 구역으로 지정되어 있어 그 의미가 더했다고 보면 된답니다. 아이들하고, 체코에서 온 친구 가족하고 운이 좋아 참여했는데, 이번에도 아주 놀라운 경험을 했답니다. 참고로, 지난번 새 관찰 이야기를 읽고 싶으신 분은.....

뜸한 일기/자연 2016.10.04 (16)

숲에서 아이들과 새 관찰 학습했어요!

유독 우리 집은 새와 큰 인연이 있는 것 같습니다. 한 해에 한 번 이상은 꼭 새와 관련된 일화를 겪으니 말입니다. 한 번은 우리 집 처마 밑의 작은 새 탄생에 경이를 느낀 적도 있고, 아빠가 비 오는 날, 죽은 새를 가져와 관찰한 경험도 있고, 또 한 번은 아이들과 치료하여 날려 보낸 적도 있으니 말입니다. 2015/08/03 - [뜸한 일기/자연] - 비 오는 날, 남편이 죽은 새를 집으로 가져온 이유2015/04/25 - [뜸한 일기/자연] - 아빠와 함께 자연공원에서 '철새놀이' 공부2016/04/22 - [스페인 이야기/교육, 철학] - 스페인 고산, 인간과 동물의 공존 라이프2014/10/29 - [뜸한 일기/아이] - 세 돌 맞이 쌍둥이를 위한 특별한 이벤트2014/08/17 - [뜸한 일기..

뜸한 일기/자연 2016.09.19 (21)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