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소포 받기 2

언어가 다르지만, 자식만큼 며느리 자랑스러워하시는 시부모님

2019일 2월 15일 산들무지개의 책이 출간되고도 저는 바로 받아볼 수 없었답니다. 편집자님이 바로 보내주셨는데도 스페인 세관 시스템 때문에 서류를 작성하여 제출해야만 소포를 받을 수 있었습니다. 게다가 주말에는 일이 멈추기 때문에 더 늦어졌기도 하죠. 그런데 드디어 마을 우체부가 제 소포가 도착했다며 소식을 알려왔습니다. 얼마나 떨리던지요! 정말 신기한 경험이었습니다. 컴퓨터 문서로 수백 번은 더 본 글인데 활자로 찍혀 나온 책이라니! 실제 책을 만져볼 수 있다니 믿을 수가 없었습니다. 책을 받고 나서 저도 제 반응이 궁금하여 영상을 한번 찍어봤습니다. 엄청나게 좋아했는데 화면에서는 아주 격양된 감정을 드러내지 않고 차분히 좋아하는 모습이 보이네요. ^^* (산들무지개는 차분하구나~) ▲▼ 산들무지개..

뜸한 일기/가족 2019.03.07 (21)

스페인 고산에서 한국 소포 받기, 화내도 소용없어

이제부터 차근차근 한국과는 완전 다른, 스페인 고산의 소포 받기를 생생히 보여드리겠습니다. 저희 집에 머무는 한국 친구는 '한국은 도서산간지역에서조차도 택배며 우체국 소포가 잘 도착한다'며, 한국이 얼마나 편한 곳인가, 말했습니다. 왜? 친구가 부탁한 소포가 우리집으로 오기까지...... 에엠, 겪고 나니, 어찌 소포 찾는 일이 참 어렵게 느껴졌기 때문입니다. 나: 여긴, 한국이 아니거든...... 친구가 소포가 어디에 있는지 온라인으로 위치 추적하면서 제가 한 말입니다. 친구: 5일 안에 도착한다고 하는데 아직 도착 안 했잖아?!!! 벌써 예정일 3일 지났잖아? 나: 올 때가 되면 오겠지~ 오면 왔다고 쪽지가 올 것이야, 걱정하지 마. 그리고 짜증내도 소용없어~! 사실, 세관에 걸리면 또 세금 내고 보..

뜸한 일기/이웃 2016.01.20 (22)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