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여우 2

스페인 고산, 아이가 관찰 카메라 설치하고 자연학습을 시작했다

여러분, 그동안 잘 지내셨나요? 우리 가족도 짧은 여행 다녀온 후 잘 지내고 있답니다. 눈도 어느새 다 녹아서 지금은 음지에 가야만 볼 수 있답니다. 해발 1,200m 스페인 고산에서는 해마다 눈을 볼 수 있는데요, 이번에도 엄청난 폭설로 설해목이 많았답니다. 여행 가 있는 사이에도 눈이 쌓여 나무의 가지가 꺾이면 또 어떡하나 걱정했는데요...아니나 다를까, 집에 와서 보니 많은 나무가 부러져 안타까웠답니다. 그런데 싹이 터서 막 나오는 우리 집 화분의 새싹은 쌓인 눈에도 불구하고 꿋꿋이 잘 견디며 싹을 올리고 있더라고요. 저는 얼어서 죽을 줄 알았는데 아니었습니다. 눈의 무게에 짓눌러 그렇게 죽을 줄 알았는데 아니었답니다. 오히려 작은 싹은 눈을 뚫고 나오는 힘이 있더라고요. 그렇게 눈이 녹자, 화분의..

뜸한 일기/자연 2020.02.13 (16)

집 나간 칠면조는 어디에?

이 이야기를 어디서부터 어떻게 써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갑작스럽게 일어난 일이라 가지고 있는 사진도 없고 제 기억을 더듬어 우리 부부가 겪은 일련의 일들을 차근차근 정리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사건 당일 하루 전 이날은 여러분이 아시다시피 해발 1,200m의 스페인 고산에는 눈이 내렸습니다. 세찬 바람과 함께 빠른 속도로 눈이 쌓였지요. 칠면조가 도망갈 일에 대한 일면의 상상도 없던 이 날, 우리 가족은 집 안에서 맛있는 야채튀김과 생선튀김을 해먹었죠. 집 밖에는 눈이 엄청나게 쌓여 가고 있었고, 우리 가족은 야생의 동물에 대한 일면의 미안함 없이 배부른 배를 두드리며 딴따라 즐겁게 눈을 피하고 있었습니다. 한편, 눈이 쌓인 추운 겨울, 야생 동물들은 갑작스러운 자연의 변화에 몸을 움츠리며 눈을 피하고 있었..

뜸한 일기/자연 2016.03.04 (27)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