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전쟁 3

불확실한 요즘 시국에 우리 집 식품 저장실

요즘 코로나와 전쟁 때문에 참 힘든 날들입니다. 당장 우리에게 다가오는 위험은 없지만, 그 불안하고도 안타까운 소식에 저절로 걱정이 앞서고 있어요. 사고와 가치관이 달라 서로를 죽이며 나의 이익을 위해 전쟁을 일으키는... 이 세상이 참 안타깝고 슬픕니다. 이렇게 좋은 평화를 두고 전쟁이라니...! 전쟁으로 돈 버는 작자들도 참 많겠지요. 하지만 전쟁으로 집과 가족, 삶이 황폐해진 이들은 그 무엇으로 보상할 수 있단 말입니까요? 목숨을 잃은 안타까운 삶은 누구를 위해 바쳤단 말입니까? 전쟁 날 때마다 슬퍼집니다. 코로나 때문에 움츠러들었던 우리 삶이 또 전쟁과 정치로 갈팡질팡하고 있습니다. 지구가 하나로 연결돼 있어 전쟁의 여파는 현실에서도 나타납니다. 유럽에서 가스관 차단하고 많은 나라에서 러시아에 경..

뜸한 일기/먹거리 2022.03.13 (16)

세상 앞으로 나아갈 아이들, 그리고 소망 하나

저녁 오손도손 다섯 식구가 둘러앉아 밥을 먹습니다. 먹보인 누리가 먹고 또 먹고, 밥을 더 달라고 합니다. 이렇게 밥 잘먹고 그냥 먹는 모습만 봐도 좋은 아이가 또 밥을 달라고 합니다. 세상에 태어나 이렇게 밥 잘먹는 아이가 또 있을까? "나도 어렸을 때 우리 부모님보다 두 배는 더 먹었던 적이 있었어. 이것은 시작일 뿐이야."남편은 이런 소리로 제 놀라움을 없앱니다. 누리는 앞으로 더 밥 달라고 할 것이며, 이제는 양을 늘려 식탁에 밥을 올려야한다는 것이 진리였습니다. 아이들이 둘러앉아 열심히 먹는 모습과 시리아 난민 아이들이 겹쳐집니다. 남편이 한 숨을 쉬면서, 어린 아이들이 바다 건너 죽어간 모습을 보며 애처로워합니다. 눈에 아른아른 거리는 난민들...... 너무 멀다고 남의 일 같이 느껴지지가 않..

뜸한 일기/아이 2015.09.05 (10)

시리아 난민을 위한 유럽 시민들의 행동

유럽으로 몰리는 시리아 난민의 수가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많아지면서 궁여지책으로 유럽의 각각 나라 정부에서는 철창을 올리거나 난민 조절을 위한 정책을 펼치고 있습니다. 유럽으로 몰려드는 난민들은 시리아뿐만 아니라 아프리카 전역에서도 목숨을 걸고 지중해를 건너옵니다. 그것도 작은 보트에 수백 명이 목숨을 담보로 들어오는 것이지요. 하루에도 수천 명씩 스페인, 이탈리아 해변 등지에서 구조되는 아프리카인들이 많습니다. 운이 나빠 수천 명이 사망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그러나 보다 나은 세상을 찾아 이들은 국가와 고향을 등지고 유럽으로 들어온답니다. 시리아 내전으로 인해 자신의 고향을 떠나는 사람들은 1,100만 명 이상입니다. 이들 중 400만 명 이상이 국외로 피난을 갔습니다. 그리고 최근엔 유럽 국경을 넘어..

국제 수다 2015.09.02 (22)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