뜸한 일기

나를 놀라게 한 스페인의 주사기 사용법

산들이 산들무지개 2014. 12. 23. 01:04
반응형

무사히 한국 친구가 바르셀로나에 도착하여 즐거운 만남을 갖고 있답니다.

덕분에 저도 6 년 만에 남이 해주는 맛있는 한식을 먹게 되었지요. 사진으로 몇 컷을 찍었는데 그날은 아이들이 열이 있어 집중하여 먹지를 못 했네요.

여기서 오늘의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스페인에서 아이들이 아플 때 약 먹이는 신기한 방법이 되겠습니다. 자고로 제가 깜짝 놀란 모습이기도 하답니다.

다름아니라 주사기 사용법이랍니다.

어느 날, 스페인 친구집에 갔다 주사기가 책상 위에 널부러져있는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란 적이 있답니다.

'혹시, 저 친구 마약하는 것 아니야? !' 하면서 말이지요.

그런데 알고보니 스페인에서는 약을 먹을 때, 숟가락도 아니고, 약 전용 계량스푼도 아닌 바로 주시기로 약을 먹는다고 합니다.

바로 이렇게 설명을 해드리지요.

어제 아이가 열이 나, 약을 먹이게 되면서 찍은 사진이랍니다.

약국에서 주는 주사기 중 바늘을 분리합니다.

그리고 약 입구에 주시기를 넣어 약을 뽑습니다. 신기하게도 이 약은 이미 주사기 사용 편하게 작은 구멍으로 시판되었네요.

이렇게 양을 정확하게 잘 뽑아서 아이에게 준답니다.

이 약뿐만 아니라 거의 모든 약을 주시기로 뽑아서 아이들에게 약을 먹이더라고요. 저는 한국에서 보지 못 해 처음에는 엄청나게 놀랐어요. 소소한 문화적 차이로 말이지요.

이제는 아이가 주사기를 쑥 밀어 약을 먹습니다.

자! 이제 바르셀로나, 구경하러 가자.

그래도 건강이 최고이니 마음대로도 못 다니겠네요. 산책 정도로 나갔다 돌아오는 식으로 여유롭게 그런 여행이 되겠습니다.

여러분도 건강 유의하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