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걱정 4

출장 가는 날에도 아빠는 아이들 걱정뿐

해발 1,200m 스페인 고산에서 발렌시아로 출장을 떠난 남편. 아침에 일찍 일어나 오전 8시까지 도착해야 하기에 새벽같이 일어나 준비합니다. 이곳에서 발렌시아까지는 2시간 반 정도 걸리니, 적어도 5시 반에는 나가야 하지요. 하지만 남편은 잠이 부족해도 일찍 일어나 아이들에게 줄 허브차까지 챙겨놓고 갑니다. 요즘 고산평야의 날씨는 더위와 추위가 오가면서 환절기 목감기가 유행하고 있습니다. 콧물과 기침, 목이 칼칼해지면서 말도 못 할 정도의 증상이 있는데, 면역력이 강한 사람들은 그냥 간단하게 지나가기도 하고, 각각 다른 증상으로 감기를 보내더라고요. 우리 아이들은 심하지 않은 가벼운 감기에 걸렸습니다. 하지만 목이 칼칼하여 매번 민간요법으로 아이들 치료를 해줘야 했습니다. 저는 매번 아이들이 걸리는 감..

뜸한 일기/가족 2018.09.29 (12)

스페인 시어머니가 나 때문에 걱정 한 바가지 한 이유

추석 연휴가 시작되었다지요? 아~~~ 스페인에 있으니 우리 명절이 언제인지 뉴스를 보지 않으면 정말 알 수가 없네요. ㅠㅠ 한국이 명절이라니 괜히 마음이 울적해지는 요즘입니다. 한국 사람으로 해외 계시는 분들은 이런 기분 다들 이해하실 거예요. 하지만, 괜찮습니다! 이제까지 명절 보내지 못하고 살아온 해가 몇 년인데...... 올해도 그렇게 지나가리라~~~ 싶습니다. 요즘 우리 가족은 해발 1,200m 고산에서 주말마다 도시로 내려간답니다. 자꾸 일이 생겨 어쩔 수 없이 가게 되었는데요, 갈 때마다 그래도 시부모님께서 따뜻하게 맞아주셔서 정말 편안하고 좋답니다. ^^* 오랜만에 도시에 가면 또 색다른 도시의 분위기가 참 큰 향수를 자아내기도 한답니다. 내가 이런 곳에서 살았었지~~~ 얼마 만이야~~~ 가..

국제 수다 2018.09.23 (11)

휴가 때문에 생긴 남편의 어떤 고민

​아침부터 매우 더웠습니다. 해발 1,200m에 사는 우리 참나무집 식구들은 이런 더위에 익숙하지 않아 갑자기 닥친 스페인 남부의 더위에 깜짝 놀랐답니다. 어디에서 불어오는지 모를 뜨겁고도 거센 바람 덕분에 오늘은 온종일 캠프장에서 시간을 보냈답니다. 캠프장에는 나무가 울창하게 우거져 그나마 그늘이 있어 참을 만했고, 수영장이 있어서 아이들이 지루하지 않아 다행이었답니다. 하지만 아쉽게도 내일 이 캠프장을 떠난답니다. 그렇다고 당장 집으로 돌아가는 것은 아니지요. 철새가 지나가는 마을에 가기로 했답니다. 지난겨울 첫째가 할머니, 할아버지와 함께 다녀온 고장으로 가기로 했습니다. 아이에게는 비밀로 했는데, 내일 그곳에 도착하면 깜짝 놀라겠죠? 게다가 아이가 전에 묵었던 호텔까지 예약했으니 벌써 설레어옵니다..

뜸한 일기/부부 2018.08.02 (6)

한밤중에 찾아온 불청객, 걱정 한 바가지

해발 1,200m의 스페인 고산평야는 여전히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산과 산으로 연결된 와이파이 안테나가 다 태양광 전지로 작동하기 때문에 인터넷은 여전히 오락가락하고 있습니다. 어제는 온종일 오프라인으로 생활했답니다. 한 잡지사에 원고 마감 하루를 앞둔 저는 불안한 걱정으로 하루를 보냈지요. 물론 원고는 이미 다 써놓았는데, 인터넷이 연결되지 않으니 이렇게 마음을 졸일 수밖에요. 그런데 제 마음을 더 졸인 사건 하나가 있었답니다. 그것도 비가 주룩주룩 내리는 비 오는 밤의 어느 날이었지요. 밖에 나갔던 남편이 무엇인가를 봤다면서 놀라워하고 있었답니다. 도대체 무엇일까? 남편은 노루가 우리 집에 먹을 것을 찾으러 왔다네요. 설마? 노루가 이곳까지 왔겠어? 그러다 우연히 보게 된 녀석은 아주 순한 양이었습..

뜸한 일기/자연 2016.11.30 (27)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