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김밥 7

한국에서 핫하다는 접는 김밥 만들었는데 다들 모른다고 해서 공유해요

여러분~ 안녕하세요? 스페인의 산들무지개입니다. 해발 1,200m 스페인 고산은 지금 강풍이 얼마나 불어대는지 모른답니다. 고산이라 보니 더 바람이 강하고 더 차가운 것 같아요. 한 번 외출하면 바람 때문에 얼굴이 얼얼한데, 며칠 전 잠깐 불어왔던 미풍이 거짓말 같게만 느껴진답니다. 그러나 저러나 오늘은 여러분께 맛있는, 만들기 쉬운 김밥 하나를 소개해요. 아시는 분은 다~ 아시는 사실이지만, 제가 김밥을 아주 좋아해서 자주 해 먹어요. 게다가 스페인 친구나 손님들이 오면 김밥과 부침개 등 한국 음식을 대접하는 것도 무지무지 좋아한답니다. 이번에는 며칠 전 유튜브 동영상에 김밥하는 영상을 올렸더니, 어떤 알고리즘이 만들기 쉬운 접는 김밥을 소개해줬답니다. 얼마나 호기심 일고 신기한지, 직접 해 먹어보고 ..

뜸한 일기/먹거리 2021.02.01 (13)

한국과 스페인의 대표 소풍 도시락이 만났다!

해발 1,200m, 스페인 고산평야에 터를 잡은 우리 가족. 남편이 자연공원에서 일하기 때문에 주말에도 쉬지 않고 일하는 때가 있습니다. 이번에도 그랬습니다. 주말에 '버섯의 날' 행사가 있다면서 남편은 일하러 갔고, 아이들은 스페인 시댁 식구들하고 멀리 산행을 떠났습니다. 저는 갑자기 한국의 어느 잡지사에서 서면 인터뷰 요청이 와서 열심히 질의서에 대한 답변을 작성해야 했답니다. 그래서 남편이 행사하는 '버섯의 날'에 참석할 수 없게 되었지요. 하지만, 친구들도 온다고 해서 야외 점심이나 같이하자며 도시락을 싸 오라며 남편이 부탁하더라고요. "뭐로 싸갈까?" 질문이 떨어지기 무섭게 산똘님은 그러더라고요. "김밥!" 김밥이라는 소리를 들으니 저도 기뻤습니다. 이제 한국의 대표(?) 소풍 도시락을 알아가는..

뜸한 일기/이웃 2019.10.15 (23)

흐린 날, 제대로 힐링하네요

한국도 온도가 갑자기 뚝 떨어졌다면서요?! 해발 1,200m 스페인 고산도 벌써 기온이 뚝 떨어져 물이 꽁꽁 얼 정도랍니다. 물론, 아이들은 꽁꽁 언 얼음이 신기한지 무척 즐거워합니다. 하지만, 바람 세고 손발이 꽁꽁 얼어 추운 날에는 그렇게 즐겁지만은 않죠! 더더욱 학교 교실 기온이 14도로 갑자기 뚝 떨어져 난방 준비를 미처 못해 추운 날에는 더욱더 말입니다. 여기가 외떨어진 마을이다 보니, 난방해야 하는데 미처 기름 트럭이 제때 도착하지 않아 아이들이 추운 교실에서 하루를 보냈네요. 산똘님은 딸바보 아빠라 기름 난방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아이들을 학교에 보내지 않겠다고 통보를 했지요. 남편이 학교와 시청을 압박하는 방법 ^^* 그래서 아이들은 공짜로 하루, 집에서 놀았답니다. 그랬더니, 그다음 날 ..

뜸한 일기/먹거리 2018.10.30 (15)

한국 김밥 vs 스페인 파에야의 소소한 대결

본의 아니게 한 세기(?)의 대결! 김밥과 파에야. 과연, 누가 어떤 음식을 더 좋아했을까요? 지난번 친구네 집에 갔을 때 제가 음식 재료를 가지고 간 적이 있죠? 그 재료 중 하나가 김밥과 쌈무 피클입니다. 그리고 호떡 믹스랑 같이...... 어딜 가나 한국 요리해주면 다들 좋아하니까 초대받으면 항상 이런 식으로 음식 이벤트를 합니다. ^^* 어른들은 두 음식이 각각 달라도 대결하지 않고 그냥 먹으면 끝!이잖아요? 문화인으로 뭐가 더 낫고 좋고 그런 건 사실 상대적이니 따질 수 없는 일입니다. 그런데 아이들은 좀 다르답니다. 아이들은 먹는 게 곤욕인 경우가 허다하니...... 하하하! 그렇지 않나요? 그냥 일상 이야기를 재미있게 풀자고 쓴 글이라고 생각해주시고 읽어주세요. 요즘 너무 재미없는 것 같아 ..

카테고리 없음 2018.03.23 (12)

'국제부부가 서로 챙겨주는 음식'에 관한 글 링크입니다

이 글은 12월 22일 자정 0:01분이란 시간으로 송고된 글입니다. 한국 시간 http://spainmusa.com/797 티스토리 홈페이지 인기순에서 누락되어 다시 한번 송고해봅니다. 티스토리 앱의 화면에서도 빠져 있어 오셨다가 당황하시는 분이 계실까봐 한번 더 올립니다. 지금은 아침 7시 다 되어가는 정도가 되었네요. 아무쪼록 오늘 하루 이 안내글도 무사히 잘 견디길 바라봅니다. ^^* 2017/12/22 - [뜸한 일기/부부] - 국제부부가 서로 챙겨주는 음식정말 열심히 쓴 글이니 다시 한번 들어가 읽어주시면 감쏴하겠습니다~!!!또, 여러분과 가깝게 지내고자 유튜브에 동영상도 올리니 궁금하신 분들은 구경하러 오세요~! 산똘님이 김밥을 먹는 사연, 과연 무슨 이야기일까요? 하하하! 김밥은 사랑입니다..

뜸한 일기/부부 2017.12.22 (2)

국제부부가 서로 챙겨주는 음식

요 며칠 두통 때문에 참 고생했습니다. 발렌시아에 볼일을 보고 온 후부터 어깨가 결리면서 두통으로 꽤 고생했어요. 게다가 잡지사 원고 마감을 앞둔 지점이라 글을 하루라도 빨리 써야 했기에 머리는 더 아프고, 몸은 아주 피곤하여 정말 진퇴양난이었습니다. 다행히 시어머님께서 선물해주신 마사지용 기계가 있어 글쓰기 한 시간 전에 드러누워 마사지를 받았습니다. '정말 다행이다. 이런 마사지 기계라도 있으니 어깨 결림을 좀 풀 수 있잖아!' 아픈 그 와중에 혼자 좋아서 이런 감탄을 하고 있었다니까요. ^^이렇게 매번 컴퓨터 앞에 앉을 때마다 아침, 저녁 한 시간 정도 마사지를 받았답니다. 좀 괜찮아지는가 싶어도 작업을 하고 나면 녹초가 되어 또 드러눕기를~~~ 두통과 어깨결림, 목까지...... 정말 힘들었지요...

뜸한 일기/부부 2017.12.22 (20)

초대받고 간 스페인 가정에서 김밥 만들기

​매번 마드리드에 갈 때마다 집으로 초대하는 스페인 가족이 있습니다. 아이들도 셋이라 민폐 끼치기 싫어, 매번 미안하여 호텔에서 보냈는데요, 이번에는 정말 같이 보내자고 진지하게 연락을 해왔습니다. 휴가를 보내기 위해 마드리드 근교 도시에서 여러 날을 보낸 우리 [참나무집] 가족은 산똘님 사촌 여동생 가족을 만나기 위해 그곳으로 향했습니다. 전형적인 마드리드 맞벌이 부부라 볼 수 있는 이 가정에 초대받아 갔을 때 그 집 아이들은 아직 방학이라 집에서 할머니와 시간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아무리 사촌 여동생 집이라도 시어머니도 계신데 너무 민폐 끼치는 것은 아닐까?" 이렇게 산똘님한테 미안한 표정을 지으며 우려를 했습니다. 여동생 시어머니께서는 시골 마을에 계시다 아이들 개학할 때까지만 봐주신다고 하네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