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핼러윈 4

스페인 시골의 핼러윈, 어른들이 당황하여 준 것들

여러분~~~ 그동안 잘 지내셨나요? 요즘 날씨가 너무너무너무 추워졌어요. 스페인 고산은 스페인답지 않게 너무 추워 눙물이 날 것 같아요. 하하하! 농담이고요. 사실 무지 추워져 난로를 피우게 돼 일이 하나 더 늘어 그렇답니다. 오늘 아침에도 난로 피우면서 이런 소리가 절로 나왔습니다. "히야~~~ 스페인 고산에서 살면 정말 부지런하지 않으면 하나도 할 수 있는 게 없구나!" 그렇습니다. 부지런해야 하루가 잘 굴러가지요! 무슨 윤활유를 제 삶에 뿌린 것처럼 새벽 6시에 일어나 브런치 먹을 때까지 쉴 틈이 없네요. 그리고 브런치 먹고 나면 또 점심까지 쉴 틈이 없고... 저녁에는 (제가 저녁밥을 먹지 않아) 자기 전까지 계속 일입니다. 숙제 도와주고 내 일도 마무리하고...... 정말 나라는 인간! 윤활유 ..

뜸한 일기/아이 2021.11.08 (4)

매년 자기 생일에 직접 케이크 만드는 아이들

11월 1일이었던 오늘은 스페인에서는 만성절, 국경일이었습니다. 그래서 아이들이 학교에 가지 않았지요. 아이들이 학교에 가지 않으면 제일 바쁜 사람은 역시나 엄마. ^^; 오늘도 정신이 없었습니다. 1일 1 포스팅, 일주일에 5일 포스팅을 기본으로 하도록 노력하는데, 글이 올라오지 않으면 인터넷 불통이거나, 아이들 뒷바라지하거나, 손님이 왔거나, 잡지사 원고 마감일이라는 것을 알아주시길 바랍니다. 오늘은 아이들 때문이었지만, 이렇게 밤이 되어 후다닥 글을 올리고 꿈나라로 갈 생각이랍니다. 다름이 아니라, 쌍둥이 아이들이 마을 아이들과 생일 파티를 위해 올해도 또 자기 생일 케이크를 직접 만들었다는 이야기입니다. 역시나, 아빠의 도움으로 말이지요. 이거 동영상으로 다~ 찍었는데 너무 바빠서 편집을 못 했습..

뜸한 일기/아이 2018.11.02 (9)

아이들이 열광한 '핼러윈 김밥' 만들어봤어요

스페인 고산에서 만드는 핼러윈 김밥이라~!!! 과연 어떤 모양일까요? 그런데 정말 이 이벤트는 국제적이네요. 핼러윈이라는 이벤트에, 스페인 고산이라는 지역에서, 핼러윈 펌킨도 아닌, 김밥으로 음식을 만들었으니 완전 국제화 시대의 장대한 타이틀을 거머쥔 셈입니다. 이렇게 장대한 타이틀이 해발 1200m의 스페인 고산, 참나무집 가족에게 소소하게 발현되어 정말 엉뚱한 김밥으로 탄생하게 된답니다. 아주 쉽게 만들 수 있는 김밥이며, 아주 재미있고, 흥미진진하기까지 합니다. 특히, 아이들이 이런 소소한 재료로 만든 김밥에 열광하는 것을 보니 역시나 이벤트의 힘이라는 것이 느껴집니다. 이 이벤트는 마을 학교에서 있을 '방과 후 과외 활동'으로 엄마들하고 하기로 했는데, 제가 한 번 시도해보고 가르쳐줘야겠다 생각하..

뜸한 일기/먹거리 2015.10.22 (15)

스페인 '만성절'의 두 얼굴, 축제와 전통이 함께..

스페인에서는 11월 1일이 만성절(Dia de todos los Santos)이랍니다. 전에 이야기한 적이 있듯이 이날에는 조상의 묘지를 방문하여 추억을 기리는 날로 한국식으로 치자면 제사를 지내는 날이 되겠습니다. 묘지를 방문하여 묘지를 깨끗이 닦고 꽃과 화환을 두고 조상을 기리는 것이지요. 그런데 이 날과 연관이 된 날이 무엇인지 여러분은 짐작하셨나요? 바로 핼러윈 데이가 되겠습니다. 스페인 전통의 조상 기리는 날이 오묘하게 영미 문화권에서 건너온 이 핼러윈과 접목하면서 새로운 문화를 형성한 것이지요. 지난번 시댁에 갔을 때 들른 마트의 한 모습을 보고 참 오묘한 마음이 들었답니다. 한쪽에서는 조상을 기리는 꽃다발 판매대가 서 있었고요, 또 다른 한쪽에서는 핼러윈 파티 때 쓰일 가면과 가장 물건들로 ..

뜸한 일기/이웃 2014.11.03 (18)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