뜸한 일기/자연

스페인 고산, 비 온 후 신비한 아침 풍경...

산들이 산들무지개 2021. 4. 23. 07:47
반응형
728x170

아직도 쌀쌀한 스페인 고산의 날씨이지만, 비 온 후 자연은 더 푸르게 변해갑니다. 

오늘은 간단하게 아침에 찍은 풍경 사진 몇 장을 올려보겠습니다. ^^

 

주전자 화분에서 자라고 있는 다육이, 보통 겨울에는 말라있다가, 봄에 다시 싹을 틔우더라고요. 

 

온통 물기 머금은 아침 마당...... 

 

추운 고산에서 여전히 잎을 성장시키지 못하고 있는 들깨...... 용써도 자라지 않는 이 작은 잎들..... 😅

 

카렌듈라 꽃의 싹도 나고 있어요. 작년 아름답게 화단을 장식하던 녀석들이 다시 태어나는 순간. 

 

꽃이 필락말락, 붓꽃은 열심히~ 쑥쑥~ 대를 올리고 있어요. 

 

마당에 웬 잡동사니가 이렇게 많은지...... 자꾸만 늘어가는 잡동사니들도 비에 흠뻑 젖었어요. 이게 다 남편이 수제 맥주 담근다고 벌린 일들...... 😅

 

찔레꽃도 잎이 조금씩 나고 있어요. 좀 더워지는 6월에 향기 가득한 꽃을 피울 것 같습니다. 

 

들판의 밀~ 

 

비와 아침 이슬 머금고 들판에 푸른 망토를 씌웠어요. 

 

신비로울 정도로 아름다운 색감~ 직접 보면 더 예쁜데, 사진으로 봐도 그 느낌이 살아납니다. 

 

저 멀리 안개가 걷히는지, 안개가 다시 다가오는지 모를 고요함...

 

아침의 우리 집 부엌...... 이제 아이들을 얼른 깨워 학교 보내야지요! 

 

뭐, 고양이는 학교 갈 필요 없으니 그냥 쿨쿨 자는 것으로 마무리해봅시다~!!! 😆

오늘도 편안한 하루 보내세요~~~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산들무지개의 수필집입니다. 

 

www.yes24.com/Product/Goods/69121838

 

우리 가족, 숲에서 살기로 했습니다

스페인 해발 1200미터의 고산 마을, 비스타베야에서 펼쳐지는 다섯 가족의 자급자족 행복 일기세 아이가 끝없이 펼쳐진 평야를 향해 함성을 지르며 뛰어나간다. 무슨 꽃이 피었는지, 어떤 곤충이

www.yes24.com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