뜸한 일기/자연

스페인 고산 우리 집 뒷산 산책

산들이 산들무지개 2021. 4. 25. 02:42
반응형
728x170

스페인 고산은 아직도 쌀쌀한 날입니다. 한국보다 봄이 일찍 오는 듯했는데, 온도가 멈춰버리고 말았어요. 2월에 15도 정도 올라 봄이 벌써 오네~ 반가워했는데 이 온도가 지금 4월에도 어딜 가지 않네요. 그래서 그런지 모든 게 늦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며칠 내내 비가 내려 화려한 꽃을 자랑하던 체리나무는 벌써 꽃잎이 지고 없답니다. 올해 비 때문에 체리가 열리지 않는 건 아닌가 걱정이 들기도 해요. 작년에는 체리가 몇 개밖에 달리지 않아 참 섭섭했거든요. 

 

마침 오늘은 비가 멈춰, 뒷산 산책을 했어요. 쌀쌀한 고산의 바람이 막~ 머리카락을 헝클어줬어요. 진짜 바람 센 곳입니다. 

그래서 고개를 떨구니...... 이렇게 바위에 꽃들이 새겨져 있더라고요. ^^ 

 

사실, 꽃이 아니라 이끼이죠? 

그런데 꽃에 이렇게 예쁜 색깔로 환하게 피어있는 걸 보니, 꽃처럼 느껴졌어요! 

돌에도 다양한 역사를 그리는 자연의 모습입니다. 

 

또 다른 모습도 발견했어요. 녹색의 싹이 오르는 지금 이 고산에 무심하게 한 자리를 지키는 돌~ 

 

가까이서 보니 참 아름답더라고요. 어떻게 이런 모양을 만들 수 있는지...... 현대 미술 같은 아름다움이 느껴졌어요. 

 

자연에 고스란히 노출돼 있는 이 돌에서 무엇을 발견할까요? 비 오면 비 오는 대로, 눈 오면 눈 오는 대로, 해가 쨍쨍 내리쬐면 그 햇빛 받는 대로, 사람이 길을 걷더 밟으면 밟히는 대로...... 양 떼가 똥을 싸면 똥 세례를 받는 대로......

그렇게 이 무수한 역사에 꿋꿋이 돌로 존재하고 있습니다. 사실, 지구의 주인공은 이 녀석이지요. ^^

 

산 위에서 바라보는 고산평야 풍경. 

 

산 언덕의 풍경...... 양 떼가 지나는 목초지라 이렇게 황량해 보이기도 하지만, 바람이 자유롭게 드나드는 공간이라 신비롭게 보입니다. 어르신들 말씀 맞습니다. '어디든 정 붙이고 살면 그곳이 천국이다'라는 말......

 

오늘은 우리 집 닭장의 닭들도 자유롭게 풀렸습니다. 잠깐 쨍하고 뜬 햇볕은 축복인 듯 꼬꼬꼬 땅을 쪼면서 이 순간을 즐기더라고요. ^^

 

여러분~ 오늘도 행복 가득한 하루 보내세요! 파이팅!!!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산들무지개의 수필집입니다. 

 

www.yes24.com/Product/Goods/69121838

 

우리 가족, 숲에서 살기로 했습니다

스페인 해발 1200미터의 고산 마을, 비스타베야에서 펼쳐지는 다섯 가족의 자급자족 행복 일기세 아이가 끝없이 펼쳐진 평야를 향해 함성을 지르며 뛰어나간다. 무슨 꽃이 피었는지, 어떤 곤충이

www.yes24.com

반응형
그리드형